반응형

백담계곡을 걸으면서 만난 '물 사진' 파트 2입니다. ^^ 앞서 올린 파트 1 포스트는 ▩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 물 구경 (1). 또 걸은 설악산 백담사계곡. ▩ 입니다. 혹시 아직(?) 못 보신 분이 계시다면 함께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누군가의 말대로 '닥치고 정치입니다!'이듯, 그것을 그대로 빌어와서 '닥치고 사진입니다!' 잘 찍지는 못하는 사진, 느낌을 살려 담고 싶었습니다. 과연 그것이 소망대로 사진에 담겼는지는 장담하지 못하겠습니다만. 쿨럭.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 코스, 강원도 여행지 추천, 계곡 걷기, 계곡 경치, 계곡 물, 계곡 풍경,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백담계곡, 백담사, 백담사계곡, 백담사주차장, 산행 코스 추천, 설악산, 설악산 산행, 설악산 산행 코스,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트레킹, 휴가, 추상화, 물고기, 1급수
▩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 물 구경 (2). 추상화. 형아백통아, 고맙다! (2012 0603)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백담계곡의 돌과 바위들은 대부분 하얗습니다. 누군가 손을 만져 끝을 매끄럽게 만들어 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그 누군가는 다름 아닌 물이겠죠.







정말 맑습니다. 속에 들어가고 싶습니다. 적어도 손이나 발만이라도 담가 봤으면 좋겠습니다. 직접 볼 때도 그랬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볼 때도 똑같습니다.







수면에 이는 물결만큼 물은 상을 이지러뜨립니다. 우리는 마음 속에 얼마만큼 큰 물결을 일으키며 살고 있는지. 그 물결만큼 세상을 바로 보지 못할 텐데.







빛과 물이 그리는 추상화 하나.







빛과 물이 그리는 추상화 둘.







빛과 물이 그리는 추상화 셋.







물에서 나와 물로 걸어 들어간 발자국은 어떤 동물의 것일까요. 보폭은 제법 되는데 발이 크지는 않군요. 보폭의 일정함이 꼭 두발짐승 같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ㅋ







미술책이나 미술관에서 본 유화 그림 같습니다. 터치가 굵은 유채화 같은 느낌입니다. 이런 장면을 본 인상파나 야수파 화가는 어떤 그림을 그릴지 궁금합니다. 







형아백통으로 주욱 당겼습니다. 계곡 아래 물 속에 물고기가 노닐고 있었습니다. 육안으로 볼 때는 보일락말락 했는데 당겨서 찍고 보니 꽤나 큼직합니다.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꼬이지 않는다는 말이 있지만, 이런 맑은 물에는 1급수에 사는 물고기만 살 거 같습니다. ^^



10 



뚜둥~ 뚜둥~ 왠지 영화 죠스(Jaws) 테마 송이 나와 주어야 할 것만 같습니다.
 
 

11 



물은 낮은 곳으로 향합니다. 물은 바위와 돌 사이사이를 지나 계곡의 아래로 향합니다. 계곡에서 물은 사람의 걷는 속도보다 더 빠를까요? 백담사에서 같은 시각에 출발했다면 7km 남짓한 위치의 산자락 입구 근처에 어느 쪽이 먼저 도착할까요?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06 수 19:00 ... 19:30  사진선별
2012 0609 토 08:50 ... 09:4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 코스, 강원도 여행지 추천, 계곡 걷기, 계곡 경치, 계곡 물, 계곡 풍경,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백담계곡, 백담사, 백담사계곡, 백담사주차장, 산행 코스 추천, 설악산, 설악산 산행, 설악산 산행 코스,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트레킹, 휴가, 추상화, 물고기, 1급수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