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담사를 일 년에 두 번은 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작년(2011년)에 그랬고 올해 초여름에 다녀왔고 아마도 가을에 다시 가게 될 겁니다. 사실, 백담사에 가는 것은 아니고 백담사에서 시작하여 백담사 입구 주차장까지 이어지는 백담계곡을 걸으러 가다 보니 백담사에 가게 됩니다. 편도 7km 남짓의 거리를 왕복으로 걷기는, 시간적으로나 체력적으로나 좀 내키지 않습니다. 주차장에서 백담사까지 가는 셔틀버스를 타고 오른 후, 내려 올 때 걷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버스로는 채 십 분이 걸리지 않는데 도보로는 약 두 시간 정도 걸립니다. 

백담사에 들르게 되면 백담계곡을 바로 걷지 않고 항상 절 경내를 둘러 봅니다. 백담사 나름의 멋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절이 다 절이지'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사람이 다 사람이지'라고 말할 수 없는 것과 비슷합니다. 게다가, 같은 절임에도 계절마다 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봄에 갔을 때, 초여름에 갔을 때, 가을에 갔을 때, 다 느낌이 다릅니다. 이 역시, 사람과 다르지 않겠지요. (겨울에는 눈 때문에 가기가 좀 꺼려지는 게 사실입니다.)

백담사하면 떠오르는 인상적인 장면들, 백담사에 가면 (다시 보는 것이지만) 보고 싶은 풍경들을, 이번 유월 초에 백담사에 갔을 때 사진에 담아보려고 했습니다. 계절마다 다른 느낌이기도 하지만, 카메라 렌즈에 따라 다른 느낌이기도 합니다. 지난 가을에 백담사 다녀온 후 초겨울에 구입한 형아백통으로 바짝 좀 당겨보고 싶었습니다. 아래는 작년 가을에 백담사 갔을 때 찍은 사진을 담은 포스트입니다. 그때는 17-85mm 렌즈를 달았고 이번에는 70-200mm 렌즈를 장착했었죠. 바디는 캐논 50D.
▩ 설악산 등산코스의 한 시발점, 백담사 [1]. ▩ (2011년 가을) 
▩ 설악산 단풍구경 산행의 한 시발점, 백담사 [2]. ▩ (2011년 가을) 
.
백담사,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휴가, 너와집, 너와지붕, 돌탑, 백담계곡, 설악산, 연꿀빵, 단청, 무단청, 전통사찰 제24호, 시비, 나룻배와 행인, 백담사 통일대종, 소원성취, 기와불사, 연근, 마,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690번지, 033-462-6969,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캐논 EOS 50D, 캐논 70-200mm F4L IS USM
▩ 설악산 백담사하면 떠오르는 인상적인 몇 가지. 돌탑, 너와지붕, ... (2012 0603)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누군가의 소원을 담고 있을 돌탑들.
누군가는 돌탑을 무너뜨릴 테지만 누군가에 의해 새 돌탑이 생겨날 테죠. 돌탑들이 정말 즐비하단 생각이 들고요. 저쪽 계곡 안에서부터 좌악 펼쳐진 돌탑은, 볼 때마다 마음 속으로 솨악 들어오는 느낌입니다.















너와지붕.
'켜켜이'라는 말이 딱 맞습니다. 처음에는 나무색이었을 판자가 잿빛이 돕니다. 세월의 무게가 빚은 색이겠죠.









연꿀빵.
한 통에 여덟 개가 들었고 만원 하더군요. 나름 갠츈합니다. 연근과 마가 기분 좋은 식감을 제공합니다. 방금 셔틀버스에 오르기 전에 황태해장국으로 조식을 해결한 지 채 두 시간도 되지 않았건만, 이렇게 여행지에서는 뭔가 새로운 걸 보면 먹고 싶어집니다. ㅋ









무단청.







소원성취. 기와불사.







범종. 백담사 통일대종.







자연석에 새긴 시. 나룻배와 행인.
이런 시비(시석?)이 백담사 경내 이곳저곳에 꽤 있습니다. 한 열 개 정도 되려나? 제가 본 것만. 아무래도 만해 한용운을 생각하면 시가 떠올라서 그런 거겠죠?









백담사 단청.







백담사 안내문.
"백담사는 서기 647년 신라 제28대 진덕여왕 원년에 자장율사가 설악산 한계리에 한계사로 창건하고 아미타삼존불을 조성-봉안하였다. 한계사로 창건 후 1775년(영조 51년)까지 운흥사, 심원사, 선구사, 영취사로 (이름이) 바뀌다가 1457년(세조 3년)과 1783년(정조 7년)에 최봉과 운담이 백담사라 개칭하여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20 수 20:10 ... 21:00  비프리박
 
백담사,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휴가, 너와집, 너와지붕, 돌탑, 백담계곡, 설악산, 연꿀빵, 단청, 무단청, 전통사찰 제24호, 시비, 나룻배와 행인, 백담사 통일대종, 소원성취, 기와불사, 연근, 마,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690번지, 033-462-6969,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캐논 EOS 50D, 캐논 70-200mm F4L IS US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12.06.20 2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가봤던거 같은데 정확히 기억이 안나네요..^^;
    연꿀빵의 맛이 궁금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라갈 때 셔틀버스를 탈 수 있게 된 후로 가셨겠죠?
      셔틀 버스 없을 때 백담사 가려면 왕복 14km를 걸었다는. 흐으.
      제가 경험한 건 아니고 그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ㅎㄷㄷ

      연굴빵의 맛은... 흠... 맛있습니다. 핫.

  2. 2012.06.21 08: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편도 7km 거리라면 엄두가 나는 거리죠.
      물론 급경사 산악지역이면 좀 먼 거리겠지만요.

      백담계곡에 눈 내린 설경은 그야말로 궁금한데
      눈 왔을 때 거기 가기 겁나는 게
      중간 중간에 꽤나 높은 낭떠러지들이 나와서. ㅋㅋ

      휴일에 소파에서 엉덩이 떼기 힘든 건 다 그런 거 아닌가요?
      몸이 좀 개운해야 어딜 다닐 수 있는 거지요.
      주중에 쌓인 피로 회복은 소파에서. ^^

  3. BlogIcon DAOL 2012.06.21 14: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이 돌탑들 생각납니닷..ㅎ
    전에는 좀 롱샷으로 담았던 것 같구요..
    이번엔 좀 땡겨서 담으셨네윤;;ㅋ
    많은 이들의 꿈과 소망이 담겨있는 돌무더기는 어딜가나 좋은 소재거리죠..

    연꿀빵이라는 것도 있군요..
    왠지 안에 팥이 들어가 있어서 단맛이 강할 듯 합니다..ㅎ

    맘에 드는 여행지는 가고 또 가도 자꾸만 가고 싶다죠..
    마음을 유인하는 뭔가가 있다는 말이겠죠..ㅋ
    제게도 그런 곳이 여럿 있습니다..ㅎ

    가을에 백담사를 다시 찾을 것이라는 예고에 살포시 부러움이 엄습합니닷..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억력이 대단하십니다.
      전에는 좀 롱샷이었죠. 17-85였으니까요.
      이번에는 좀 땡겼습니다. 70-200이니까요.
      렌즈따라 특성이 있고 나름의 장점이 있고 나름의 갑갑함이 있지욤.
      잘 아시겠지만. ^^ㄹ

      연꿀빵에는 팥이 들어가 있어서 저는 좋았는데
      팥 싫어하시는 분들이 있지욤. ^^;

      맘에 드는 여행지는 저절로 또 가게 됩니다.
      함께 갔던 지인들이 백담계곡 걷고 나서
      가을에 또 가자고, 스케줄 잡잡니다. ㅎㅎ

  4. BlogIcon MindEater 2012.06.21 17: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산사보다 연꿀빵에서 스크롤이 멈춘것 보니 저녁때가 다 되었네요..
    처마밑 단청의 색이 산것 보니 햇살이 강했나 보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아무래도 음식이 땡길 때는 밥 때죠. ^^
      간혹 꼭두새벽에 잠이 깨서 웹서핑하다가 음식 사진 나오면 많이 힘들었습니다. ㅋ
      단청색의 상태로 미루어 햇살을 가늠하는 마인드이터님은 진정 고수!

  5. 2012.06.21 20: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백담사에 가실 기회가 생긴다면 한번 시도해 보시지욤.
      다른 사찰들에서 팔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 ^^
      나름 괜찮았습니다. 함께 먹은 지인들도 좋아했구요.

  6. BlogIcon 라오니스 2012.06.24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마전에 친구가 .. 혼자 백담사를 다녀왔더라구요..
    쉬는날 그냥 바람쐬러 갔다왔다는대...
    비프리박님 포스팅을 보니..
    저도 백담사로 휭하니 다녀오고 싶어집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구도 백담사 다녀오시고
      저도 백담사 다녀오고
      그러면 이제 라오니스님만 다녀오면 되는. :)

      잘 지내시지요? 늘 그러시듯, 잘 다니시고요?

  7. BlogIcon 해우기 2012.06.25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도무지 움직이지 않고 있는 요즘....
    주말도 그렇게 보내버리고 말았어요...
    이번주말도 좀 들릴곳이 있어서 그렇게 보낼것 같은데....

    며칠 여유있게...정말...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이런 월요일에야 하게 되다니...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말이 원래 후딱 지나가 버리죠.
      이런 저런 경조사 있거나. 그런 거 없어도 충분히 피곤하고. 집안일도 밀려 있고. ㅋ
      그러다 보면 주말이 지나고 어느새 월요일 오지욤. -.-0;

      저 역시 며칠 여유있게 어디론가 다녀오고 싶습니다.
      문제는 일상의 무게가 많이 무겁다는 거.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