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담계곡. 걷고 싶은 곳입니다. 걸을 만한 곳입니다. 강원도 인제군 소재 백담사에서 하행하는 코스의 계곡입니다. 기회를 엿보다가 6월 초 기어이 또 백담계곡을 걸었습니다. 2011년 5월 말에 첫 맛(^^)을 본 후 같은 해 가을에 한번 더 걸었고, 올해(2012년) 또 갔습니다. 가본 곳은 많지 않습니다만 백담계곡은 감히(그리고 가히) '대한민국 최고'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싶습니다. 계절마다 옷을 바꿔 입는 설악산의 경치는 볼 때마다 다른 느낌을 선사하고, 7km 남짓 이어지는 계곡 길은 대부분 평지를 걷는 느낌이어서 걷기에 아주 그만입니다(오가는 셔틀버스만 주의한다면요). 

6월 초로 잡았던 오프라인 지인들과의 나들이(그녀도 함께)를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로 시작할 수 있게 기획했습니다. 아침 9시 경 셔틀버스로 백담사 경내에 도착하여 절 이곳저곳을 느긋하게 구경한 후 백담계곡을 걷기 시작하면 13시 쯤 동해안(주문진)을 향해 떠날 수 있습니다. 이런 계획이 머리 속에 개략적으로 그려졌습니다. 여행은 예정대로 진행되었습니다. 황태 해장국으로 조식을 한 후 백담사 셔틀버스에 올랐습니다. 중식을 2시 넘어 주문진에 도착해서 푸짐한 생선회로 해결했습니다.

백담계곡을 걸어내려 오면서, 계곡 숲을 원경으로 봅니다. 키작은 나무와 작은 꽃을 허리 굽혀 살핍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백담' 계곡이라 불리는 이유가 되었을 게 틀림없는, 하얀 계곡 물과 바위를 눈과 마음과 카메라에 담습니다. 물은 때로 녹색이었다가, 햇빛을 잘게 부수었다가, 없는 듯 잔잔했다가, ... 다양한 모습으로 시선을 잡아끕니다. 모두, 걷지 않고 셔틀버스로 지나치면 볼 수 없는 장면들이고 광경들입니다. 백담계곡을 왕복으로 걷든(총 약14km), 셔틀버스로 오르고 내려올 때 두발로 걷든, 어쨌든 한번은 걸으며 찬찬히 감상할 필요가 있지요.

포스트에는, 이번 백담계곡 걷기에서 눈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준 계곡 물과 풍광을 담습니다. 사진을 추린다고 추렸는데 20장이 넘는군요. 파트 1과 파트 2로 나누어 올립니다. 구성의 코드는 시간의 흐름입니다. 걸어내려 오면서 만난 시간 순서대로 올립니다. 이번 편은 중간에 휴식을 취하며 방울토마토를 먹은 지점까지입니다. 전날, 시장에 들렀다가 오이로 준비할까 방울토마토로 준비할까 하다가, 방울토마토가 제철인지 시장에 잔뜩 나와 있어서(이런 아이템이 가격도 저렴하죠) 그걸 택했던. ^^
Canon EOS 50d, 캐논 EOS 50D,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캐논 70-200mm F4L IS USM,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 코스, 강원도 여행지 추천, 계곡 걷기,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백담사, 백담사계곡, 백담사주차장, 백담계곡, 산행 코스 추천, 설악산, 설악산 산행, 설악산 산행 코스,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트레킹, 휴가, 계곡 경치, 계곡 풍경, 계곡 물
▩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 물 구경 (1). 또 걸은 설악산 백담사계곡. (2012 0603)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리시는지요?







계곡 물이 일으키는 수포가 맥주 거품을 연상시킵니다. '수포로 돌아갔다'고 할 때의 '수포'가 물거품의 한자어이지요.







속으로, "얘야 발이 시렵지 않니?"라고 묻고 있었습니다. 한편으로는 부러웠습니다. 정말 시원할 것 같았습니다. 샌들을 신고 왔어야 했어! (참고로 이곳은 백담사 바로 앞의 계곡입니다. 백담계곡은 입수 금지이지만 절 앞 계곡에는 발도 담그고 그럽니다.) 







훔쳐보기 시선. 처자나 선녀가 목욕을 하고 있으면 딱 '나무꾼의 시선'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한 일 분만 저 속에 들어가 몸을 담그고 있고 싶다! 작년 5월에 걸을 때도, 올해 6월에 걸을 때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바위를 때리는 물. 그리고 물이 깎고 다듬은 바위. 물도 하얗고 바위도 하얗습니다. 그래서 '백담'이란 이름이 붙은 것은 아닐까, 미루어 짐작합니다.







깊다! 백담계곡 물은 때로 녹색 느낌 납니다. 물은 주변 색의 반영이라던가요? 바다가 파란 것은 하늘 색의 반영이듯, 계곡 물이 푸른 것은 숲 색의 반영이 아닐런지요.







물이 햇빛을 나름의 무늬로 바꾸어 놓습니다. 물을 통과한 햇빛이 물결의 무늬를 닮습니다.







물이 있는 듯 없는 듯. :)



10 



백담계곡 하면 떠오르는 장면이 되어버린 광경입니다. 갈 때마다 늘 이런 장면을 카메라에 담고 있습니다. 다녀오고 나서는 늘 이런 장면이 기억에 소환됩니다.
 
 

11 



방울토마토와 함께 한 중간의 휴식. 백담계곡을 따라 걸어 내려오다 보면 3km를 지난 지점에서 쉼터 비슷한 게 나옵니다. 화장실도 있고 공터도 있고 앉을 만한 (아름드리 나무를 잘라 눕혀 놓은) 통나무 의자도 있습니다(껍질도 벗기지 않은. ㅋ). 챙겨간 방울토마토는 배낭에서 꺼내어져 지인 L과 P 그리고 그녀와 저에게 마침맞게 간식이 되어 줍니다. 수분과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


방울토마토와 함께 한 중간 휴식 후의 백담계곡 걷기에서 만난 계곡 물 풍경은 이어지는 포스트에 담습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1695 입니다(내일 발행 예정).

아래는 2011년 봄 비슷한 시기에 다녀와서 올렸던 글입니다. 비교하여 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듯. ^^
▩ 기억에 남을 설악산 백담사계곡. 맑고 깊은, 또 걷고 싶은 길. ▩
▩ 설악산 백담사계곡에서 만난 꽃 식물 열매 나비 바위. ▩ 




위의 사진들 중에서 당신의 마음에 드는 사진이 있었나요? 있었다면 어느 것일까요? 답글로 알려주세욤.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06 수 19:00 ... 19:30  사진선별
  2012 0607 목 05:30 ... 06:30  비프리박

 
Canon EOS 50d, 캐논 EOS 50D,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캐논 70-200mm F4L IS USM,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 코스, 강원도 여행지 추천, 계곡 걷기, 관광, 나들이, 바람쐬러, 백담사, 백담사계곡, 백담사주차장, 백담계곡, 산행 코스 추천, 설악산, 설악산 산행, 설악산 산행 코스,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트레킹, 휴가, 계곡 경치, 계곡 풍경, 계곡 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Laches 2012.06.07 1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계곡물 참 시원하니 좋네요.
    대구 사는지라 강원도는 큰마음먹지 않으면 가기힘이 들어서 늘 손가락만 빨고 있네요.
    강원도 가본것이 어릴적가족여행으로 한번, 고딩시절수학여행으로 한번이니 ㅜㅜ
    올 여름에는 한번쯤 가볼수 있을까나요 ^^
    슬슬 더워지기 시작하니 계곡물 속에 첨벙하고 싶은 욕망이 절로 일어나는것은 어쩔수 없나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계곡은 가히 절경이라 할 만 합니다.
      계곡물은 거기에 몸을 담갔으면 좋겠는데
      그저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
      물론,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시원합니다.

      아무래도 대구쪽에서 강원도는 쉽지 않죠. 거리는 썩 먼 것이 아니지만요. ^^;
      아. 고딩시절 수학여행을 강원도로 다녀오셨다 함은 세월이? ㅎㅎ
      요즘은 다들 제주도다 중국이다 하더라구욤.

      날이 많이 덥네요. 여름의 한복판.
      라키님 잘 지내시지요?

  2. BlogIcon DAOL 2012.06.07 14: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샌들을 신지 않았으면 어때요..
    걍^^ 신발벗고 양말벗어 두 발을 시원한 계곡물에 담그면 그만이죠..ㅋ
    저라면 분명 잠시 쉬어가는 차원에서 발을 담구었을 겁니다..ㅎ

    더운 날이라서 그런가 마음까지 뻥뚫리는 사진들이라
    고르기가 은근 까다로운 가운데 골라야 한다면 저는 8번이 좋아유..ㅎ
    잔잔하게 투영되는 물빛이 넘흐 좋다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백담사 앞의 계곡물에는 많이들 발을 담그세요.
      여건과 상황 보다 문제는 역시 그럴 용기인 것 같습니다.
      날씨가 지금처럼 더웠으면 이것저것 안 따지고 물에 들어갔을지도. ^^

      흠흠. 8번 사진은 저 역시 넘 좋은 사진인데
      다올님이랑 역시 통하는. ^^

  3. 2012.06.07 16: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백담사가 일년에 한두 번은 가고 싶은 곳이 되었어요.
      봄-여름에 한번, 가을에 한번. 꼭 가고 싶은. ㅎㅎ
      저 길을 따라 걸어내려 오는 것이 넘 좋습니다.
      흠흠. 멀거나 깊숙한 곳에 있는 절을 찾아가는 것이
      불교 신도들에게는 자심의 신심을 표현하는 것일 수도 있겠어요.

      마음 같기만 하다면 본 궤도에는 열두 번도 더 올랐을 텐데 말입니다.
      늘 격려와 염려 감사합니다.

  4. BlogIcon 해우기 2012.06.11 1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 서서히..인근....계곡에 발담그고 복수박하나 먹으며 여유부릴수있는 시기가 되어가네요
    올해는 좀 그렇게도 지내봐야할텐데요...
    한동안 너무 잊고있었던것 같아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름의 한복판입니다.
      복수박 하나 시원하게 해서 더위를 쫓고 계신지요?
      수박하니까 저희는 일주일에 수박을 두 통이나 해치웠네요. ㅎㅎ

  5. BlogIcon Slimer 2012.06.11 1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1번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니까요.ㅎㅎㅎ
    이 백담사가 혹시 그 29만원 고객님이 비닐하우스 짓고 기거했다는 그곳인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1번 사진이 좋다 하시는 걸 보고 역시 슬리머님이시다! 그랬습니다. ㅎㅎ
      이 절이 낙지 닮은 그 새퀴가 이미지에 똥칠한 그곳 맞습니다.

  6. 박느님의 동상 2012.06.15 11: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3 5 6 7 좋으다~~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이 아주 매우 많이 크네요.

    그래도 눈은 방긋, 말초신경은 짜릿~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풍경입니다.

    다음은 기약하며 눈요기하다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7.25 0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에 함께 못해서 많이 아쉬웠어. 빈자리도 컸공.
      이번에 다녀온 건 사전답사라고 생각할게. 다음에 함께 해야지.
      다들 좋다고 하니 가을 쯤에 한번 더 다녀올까 해. 단풍이 오기 직전에. ^^
      단풍이 오면 많이 몰려서 피하려면 단풍 시즌 직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