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해(2012년) 봄에 방문했을 때 전남 여수 향일암은 재건이 한창 진행 중이었습니다. 2009년 12월 대웅전이 전소되는 화재가 발생한 후, 재건 작업이 준비되어 실행 단계에 있었습니다. 저희가 갔을 때 전각 별로 단청 작업이 마무리 되는 단계 같았습니다.

12간지 동물들(!)이 지붕 아래 단청을 배경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이런 숨은 위치의 무언가는 늘 그렇듯, 그녀가 발견했습니다. 동물들마다 특징을 살려 색이 입혀져 있었고 그 중 몇몇 동물은 튀어나올 듯(설마? ㅋ) 생생한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참고로, 잡상(=어처구니)은 지붕 끝에 올린 동물 형상입니다. 잡상은 말 그대로 잡다한 상을 의미합니다. 원래 어처구니란 "궁궐이나 지체 높은 집의 지붕을 올릴 때 지붕 위 처마 끝에 올리는 익살맞게 생긴 동물들의 조형물"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휴가, 여행, 금오산 향일암, 나들이, 바람쐬러, 복구, 여수 향일암,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원통보전, 원통보전(대웅전), 재건, 전남 여수, 전라남도 여수, 향일암, 향일암 전소, 향일암 화재, 단청, 풍경, 십이간지, 12간지, 10장생, 십장생,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 8간지, 인묘진사오미신유, 거북
▩ 향일암 처마 밑 십이간지 동물들, 단청 배경으로 모습을 드러내다. (2012 0325)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인. 호랑이.







묘. 토끼.







진. 용.







사. 뱀.







오. 말.







미. 양.







신. 원숭이.







유. 닭.









응, 거북이?
거북은 십이간지가 아니라 십장생에 속하지 않던가요? 십장생의 동물들 몇몇이 향일암 처마 밑을 장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10 

십이간지에서 자-축과 술-해가 없군요. 쥐와 소 그리고 개와 돼지가 안 보입니다. 제 눈에 안 보인 것일 뿐, 어딘가에 네 동물이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므로 제가 위에 올린 사진만으로 말하자면 12간지가 아니라 8간지 동물이 됩니다. 10장생 중의 1장생이 곁들여져서 말이죠.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524 목 11:00 ... 11:20  사진로드
2012 0524 목 20:10 ... 20:30  비프리박

 
휴가, 여행, 금오산 향일암, 나들이, 바람쐬러, 복구, 여수 향일암,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원통보전, 원통보전(대웅전), 재건, 전남 여수, 전라남도 여수, 향일암, 향일암 전소, 향일암 화재, 단청, 풍경, 십이간지, 12간지, 10장생, 십장생,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 8간지, 인묘진사오미신유, 거북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24 22: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처음 보는 단청의 십이간지 동물이었습니다.
      그렇네요. 십이간지 동물과 불교가 매칭이 잘 안되는 면이 있네요. (그저 느낌.)

      답글 적으신 일요일에 산사에 다녀오셨는지요.

      덧) 포스트가 예약발행은 아니었고 사진로드는 진작에 했는데
      작성을 더디했던 포스트였습니다.

  2. BlogIcon DAOL 2012.05.24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2간지의 동물들이 해학적으로 표현되었다윤;;ㅎ
    게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동물이 있네요..
    아주 순해보이는 동물말이죠..ㅋㅋ

    어처구니가 잡상을 뜻하기도 하나요..
    제가 알기론 어처구니란 맷돌의 손잡이를 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2간지 동물들이 특징적으로 표현되었어윤. 해학적인 면도 있구욤.

      게중에서 아주 순해보이는 동물이 눈에 띄었어요. 저도.
      왜 그런지 우리 둘은 이심전심이죠? ^^

      어처구니가 맷돌의 손잡이를 뜻하기도 하는데요.
      사전에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건축 쪽에서는 지붕 끝 동물을 가리킨다고 하더라구요.

  3. BlogIcon 해우기 2012.05.25 1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향일암 화재나기전에..못가본것이..아직도...아쉽습니다...
    여수가 요즘 엑스포때문에...워낙 말이 많아서
    선뜻 발걸음을 이제서야 하기도 좀 망설여지는데.....음....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화재 나기 전에 가지 못하셨군요.
      아쉬우시겠습니다만 그래도 새로 지은 향일암도 괜츈하니까요. ^^
      저희는 향일암 화재 나기 한두해(?) 전에 다녀오고 화재 소식 들으니까 많이 안타깝더라구요.
      누군가 권좌에 오른 후로 많은 고건축물이 불에 타네요. ㅠ.ㅠ

      기회 봐서 함 다녀오세요. 잘 다니시잖아욤.

  4. BlogIcon Laches 2012.05.25 14: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들 봉황등에 올라타고 있네요.
    근데 닭은 봉황이랑 구분이 안가요 ㅋㅋ
    거북이는 왠지 남태평양이 떠오르는 듯한 무늬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렇네요. 말씀 듣고 보니 봉황으로도 보이네요.
      어떤 대상이 어떤 맥락 속에 있느냐에 따라 달리 보이는 것 같아요.
      가끔 하는 이야기로 E와 ㅌ이 있죠. 8과 B도 있구요.

      하하. 남태평양산 거북이일지도 모르겠어요.
      눈썰미가 꽤 먹어주는 라키님이시니깐요. ^^

      덧) 엊그제 올린 수국 포스트에서 불두화 지적은 날카로우셨습니다. ^^
      포스팅 하면서 내심 '불두화가 아닐까' 하는 의심이 없지 않았거든요.

  5. BlogIcon oddpold 2012.05.25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니....이런 어처구니 없는...
    돼지가 어디에 있을까요? 돼지 찾아 보러 함 가봐야 하나욤?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울 아드폴드님은 돼지띠셨군요? ^^
      아마 제가 미처 못 본 쪽에 돼지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12간지 동물이 확실하니까 어딘가 있을 겁니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정말 적절한 언어유희술입니다.

  6.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5.25 2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동물들도 신기하지만, 저 엄청나게 칼라풀하고 화려한 패턴을 넣는 작업도 정말 만만치않아보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넴. 그렇더라구요. 엄청 컬러풀하고 화려한 색상과 패턴.
      새로 작업한 단청이 눈을 시원하게 했구요. 고풍스런 단청과는 또다른 맛이 있더라구요.
      누군가 엄청 고단한 작업을 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