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좋아하는 밤. 캐논 600D 바디에 50mm F1.4 렌즈. 1/60초, F2.8, ISO 800.

전에도 밤을 좋아하는 편이긴 했는데 이번 겨울에 제대로 밤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군밤으로도 먹고 찐밤으로도 먹는데요. 그녀님께서 수고를 해주십니다. 밤을 구울 때는 가스렌지 그릴을 이용하는데요. 찔 때에 비해 준비가 조금 번거롭습니다. 그녀 역시 밤을 좋아해서 다행입니다. 밤을 찔 경우 찜받침이나 솥을 설거지하는 건 제 몫입니다. ^^ 밤은 재래시장에서 구입합니다. 푸대에 넣은 걸 한 됫박씩 덜어 팔기도 하고 그걸 빨간 망에 넣어 팔기도 하는데요. 저희는 그냥 한 됫박씩 덜어 파는 걸 삽니다. 밤을 까는 기계가 있지요. 기계에 넣고, 깎아 낼 정도를 조절합니다. 주인 아저씨는 저희에게 며칠 있다 먹을 거냐고 물어 옵니다. 바로 먹을 거면 많이 깎아도 되지만, 두고 먹을 거면 덜 깎아야 합니다. 밤이 머금고 있는 수분이 증발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유심히 보니 설이나 추석 명절 때만 시장에서 밤을 파는 게 아니더군요. 평소에도 가끔 사다가 굽거나 쪄 먹기로 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딸기. 캐논 600D 바디에 50mm F1.4 렌즈, 1/60초, F2.8, ISO 640.

딸기를 좋아합니다. 가격만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더 자주 먹고 싶은 과일입니다. 딸기는 씻어 꼭지만 따서 통째로 먹기도 하고 우유와 함께 핸드 믹서(그녀의 완소 아이템, 600W Braun Food-mixer)로 갈아 마시기도 합니다(생과일 딸기우유?). 하우스 농사로 과일에 제철이 없어진 지 오래이다 보니 계절 불문하고 원하는 과일을 먹을 수 있습니다. 딸기도 거기서 예외는 아니죠. 뜬금없이 한겨울에  딸기가 선정적으로(!) 시각을 자극하여 입맛을 유혹할 때가 있습니다. 크지 않은 투명 플라스틱 팩에 든 게(몇 그램이더라?) 8000원 아래면 구입하는 데에 큰 망설임이 없는데, 애석하게도 9000원 근처에 머물러 있기 보통입니다. 편하다고 동네 소형 마트를 주로 이용했는데 과일은 절대 마트가 싸지 않군요. 재래시장이 값도 싸고 선도도 좋습니다. 앞으로는 주말에 산책 삼아 (산책로를 이용하면 편도 도보 30분 거리 안쪽에 있는) 재래시장을 다녀오려구 합니다. 당연히, 딸기만 사러 가는 것은 아니고 장을 보기 위함이지요. 마트 가는 횟수를 줄이고 그 만큼 재래시장을 더 가자는 것이 저희 둘의 생각이기도 하구요. 그래저래 딸기를 좀더 먹게 될 듯 합니다.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26 월 14:00 ... 14:40 & 14:20 ... 14: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2.03.26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껍질을 벗긴 걸 사오시네윤;;ㅎ
    좀 귀찮긴 하지만 군밤은 껍질이 있어야 제 맛이 아니던가요..
    군밤 껍질에 살짝 칼집만 넣어 오븐에 구워도 되고
    아니면 후라이팬에 구워도 넘넘 맛있죠..ㅋ

    장에 나갔더니 싱싱한 딸기가 곳곳에 눈에 띄더라구효..
    값이 많이 좋았졌던데요..
    1KG에 칠팔천원했던 것 같아요..
    지금부턴 하우스 딸기가 대량으로 나올 때예요..

    딸기를 사러 덕숭산에 가야하는뎅
    시간이 허락하질 않네유..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스렌지 아래 그릴로 군밤 구워 먹어 보니까
      벗긴 게 오히려 낫던데요? 까기도 쉽고요. ^^

      오븐은 그녀님께서 하나 사자고 벼르고 있는데
      오븐 사용할 일이 많지 않구나 하면서 셀프-제동을 걸고 있습니다. 핫.

      딸기가 시장에서 많이 보여윤.
      저희 동네는 대략 800그램에 8000원 정도 하는 듯.
      마트에서는 거기에 일이천원 더 비싸구요. -.-;

      이맘때쯤 하우스 딸기가 출하되는 것 같더라구요.
      딸기철이다, 라고 유전자에 새기고 있습니다. 핫.

      덕숭산 딸기. 흠흠. 군침을.
      저희는 그냥 시장에서 딸기를. ㅋ

  2. 2012.03.26 17: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엊그제 딸기 드셨는지요? ^^
      ㅇㄹㅋ님도, 식구들도, 딸기 좋아하시겠죠?

      아. 밤을 밥할 때 얹어서 해 먹을 수도 있겠군요.
      그렇게 먹어본 적이 있음에도 생각을 해내지 못하고 있었. ㅋ
      함, 그녀에게 이야기해서 시도를 해봐야겠어요. 핫.

      덜 먹어 살을 빼고 그래야 산에 오르기도 쉬운데...
      산에 올라야 살도 빠지고 그러는데...
      참 묘한 연결고리입니다. 그쵸?
      또다른 연결고리로,
      산에 오르면 배가 쉬 고파지고 먹을 게 땡기고, 먹다 보면 살이 찌고...
      살이 찌면 몸이 무거워져서 산에 오르기 힘들어지고...
      삶의 아이러니인 것이겠죠? 적절한 선, 중용의 묘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3. BlogIcon MindEater 2012.03.26 17: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골에 밤나무가 몇 그루 있는데 가을이면 부모님이 챙겨주십니다.
    하지만 요즘 먹을 것들이 많아서 그런지 몇 번 못먹고 그냥 방치하는 일이 다반사라..
    제가 좀 먹어야 되는데 그렇지도 못해 더 그런것 같고 말이죠. ㅎ
    '밤'사진을 보니 이런저런 특히 부모님께 미안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시골에 밤나무가 있으시군요. 좋으시겠단. ^^
      저희는 처가에 밤나무가 있는데 언젠가 번개를 맞았던가, 태풍에 넘어갔던가, ...
      그래서 가을이면 그저 처가 주변 산에서 밤을 줍습니다. ^^;
      챙겨주시는 밤 잘 챙겨 드셔야 하는데 그게 또 쉽지 않죠. 공감합니다.

  4. BlogIcon 송도IBD 2012.03.26 1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밤과 딸기의 색깔이 대조적이네요!
    둘다 맛있는 음식이죠 :) 딸기의 색감에 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5. 2012.03.26 20: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담없이 사먹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그래도 밤은 가능한데
      딸기는 가격이 자꾸 치솟습니다. ㅠ.ㅠ
      특히 마트에서 파는 딸기 가격은. -.-;
      그래저래 시장을 이용하려구요.

  6. BlogIcon Naturis 2012.03.26 2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600d를 신영웅바디라고 하나 보군요.

    딸기는 너무 비싸고.. 한번 먹으면 금방 없어져서 정말 구입이 망설여지더라구요..

    확실히 재래시장이 과일은 싼것도 같은데 집근처에서 넘 머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550디를 영웅바디라고 부르다가
      600디 나오니까 신영웅바디라고 부르더라구요.
      저도 최근에 알게 되었어요. ^^

      딸기 팔천원짜리 한 팩 사도 한번 먹으면 없죠. (마트)
      사천원짜리 두팩 사도 두번 먹으면 없구요. (시장)
      그래저래, 시장에서 사다 먹는 게 낫단 생각이. ㅋ

      네이처리스님네에서 시장이 좀 가까운 곳에 있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7. BlogIcon 신기한별 2012.03.26 2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딸기 정말 좋아하는데...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럭키도스 2012.03.26 2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혼자 자취하다보니 과일은 잘 안먹게 됩니다.~ 비싸기도 하지요.~

    딸기 맛있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혼자 자취하실수록 과일섭취량을 늘리셔얍죠. 쉽지 않겠지만요.
      언젠가 본 기사에서, 자취하는 사람들에게 과일로 얻을 수 있는 영양소가 부족하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제철에는 그나마 과일값이 좀 떨어지니까(양이 많아지니까)
      제철 과일을 좀 땡기심이 좋을 줄로 아뢰오.

  9. BlogIcon 허벅다리 2012.03.26 2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임관하고부터 부식이 없어지면서 과일을 전혀 못 먹고있네요. ㅎㅎ
    아. 딸기 맛있겠다.

  10. BlogIcon ageratum 2012.03.27 2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밤과 딸기를 정말 좋아합니다..^^
    그런데 올해는 이상하게 딸기를 많이 못먹었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밤과 딸기. 철 가리지 말고 마구 먹고 싶습니다. ^^;
      시장에 가보니까 다행히 봄에도 밤이 있더라구요.
      냉장 혹은 냉동 보관한 것이겠지만 나름 싱싱한 느낌이 나구요.
      이번 봄에는 밤과 딸기를 좀 계속 땡겨 주려구요. 핫.

  11. BlogIcon Laches 2012.03.28 1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딸기 가격이 후덜덜하죠..
    그나마 좀 싸다 싶으면 상태가 시들시들...
    그래도 맛있는 딸기~ 반으로 잘라다가 샐러드에도 넣어줍니다.
    그럼 다들 야채대신 딸기를 먼저 집어먹는다는 슬픈 현실이...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딸기 가격이 좀 ㅎㄷㄷ합니다.
      과일, 싼 거 영 아니더라구요. 과일에 관한 한 가격은 곧 품질. -.-;

      아. 딸기를 반으로 잘라 샐러드에도 넣죠. 맞습니다.
      저희는 바나나와 멜론을 주로 그렇게 했던 기억이.
      근데 야채랑 딸기를 넣게 되면 딸기가 잘 팔리는. ^^

  12. BlogIcon 해우기 2012.03.28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올해 딸기는 시장에서 몇번샀지만....밤은..
    길에서 파는 맛밤만 먹어봤네요....
    저런 군밤은....겨울에 역시...먹었어야 하는건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2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밤은 역시 겨울이 제철이지만, 그것도 군밤!
      때때로 밤 사다가 구워 먹거나 쪄 먹는 거 좋더라구요.
      봄에도 밤을 좀 달려 볼까 해요. :)

  13. 유리파더 2012.04.01 23: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가공된 딸기(딸기 쉐이크, 딸기 아이스크림, 딸기크림 샌드..)를 좋아하는데 반해, 최유리양은 생딸기를 무지 좋아합니다.
    저는 가공된 무엇인가를 좋아하는데 비해 제 아내는 자연스럽고 무질서한(이건 맘에 안듬) 것을 좋아합니다.
    요즘 이런 것들을 생각해 보면 정체성이 혼돈이 일어나면서 다시 10대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문득 하게 됩니다.


    오늘 하루 종일 참 이상한 느낌을 많이 가졌던터라 진정이 되질 않아서 많이 횡설수설하게 됩니다.

    좋은 밤 되셨으면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04 06: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공된 딸기도 좋죠. 저야 가공된 딸기와 생딸기를 놓고 고르라면 생딸기를 고를 듯.
      그럼에도 저 역시 우유에 딸기 넣어 갈아 만든 셰이크는 좋아합니다.
      저는 대략 유리아빠님과 유리의 중간지점에 위치하겠군요. ^^

      얼마전에 유리엄마와 관련하여 올리신 미투데이 글도 떠오르고
      유리아빠님의 '정체성 혼돈'이라는 게 어떤 걸까 짐작을 하게 되네요.

      횡설수설은요. 따지자면 우리 모두 횡설수설인 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