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평일에 그녀와 별도의 산책을 합니다. 출퇴근할 때 집과 전철역 사이 1km 남짓 거리를 일부러 걷지만 그 외에 걷기 위해 따로 시간을 냅니다. 보통은 종합운동장 조깅트랙을 돌지만, 때로는 좀 멀게 동네를 한 바퀴 돕니다. 대략 3~4km 되게 코스를 만들어 걷습니다. 지난 3월 1일(삼일절 공휴일)에는 좀 특별한 산책을 했습니다. 오전 근무를 마치고 집에 와서 (휴무라 쉬고 있던) 그녀와 저희 동네 개천가 산책로로 향했습니다. 얼마전에 (소풍로라 불리는) 산책로 공사가 거의 끝나서 그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 2012 0301 산책))
  산책로까지 1.3km
  산책로구간 2.2km
  처가까지    0.5km
  산책로복귀 0.7km  * 다른 경로 택함.
  산책로구간 2.4km
  집으로복귀 1.8km  * 다른 경로 택함.
  -----> 총 8.9km

평소 하루에 별도로 걷는 거리는 대략 3km 정도인데 그에 비하면 3배 정도를 걸은 셈입니다. 백담계곡 편도 거리가 7km 남짓임을 떠올렸습니다. 더 걸었다고 다음날 다리가 좀 땡겼습니다. 알이 배긴 것은 아니고 그저 조금 땡긴다 싶은 정도였습니다. 그녀나 저나 비슷했습니다. 산책에서 돌아오는 길에 가끔 이렇게 더 걷자고 둘이 의기투합했습니다.

산책을 나설 때 잠시 망설이다가 카메라를 메고 나선 것은 잘한 일이었습니다(그녀의 캐논 600D에 17-85mm 캐논 렌즈 마운트). 조금 벌쭘하지만, 이 뻘쭘함은 얼른 익숙해져서 무뎌져야 할 뻘쭘함이며, 그렇게 뻘쭘함을 택하지 않고서는 사진을 담을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그 결과물의 일부입니다. :) 앞으로 더러 이날처럼 긴 산책을 할 때, (이날도 그랬고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반드시 카메라를 메고 나가려구요. 다음번에 걸으러 갈 때는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을 마운트하여 나갈까 합니다. 망원렌즈가 아니어서 아쉬운 순간이 더러 있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솜 같은 하늘.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산책의 출발점. 이 부근에서 꼭 하늘을 보게 됩니다. 출근길 전철역 갈 때에도 이리로 가고 그때도 하늘을 봅니다. 







하늘은 여전히 솜. 살고 있는 단지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또 다른 아파트 단지. 옥상의 구조물에 언제나 눈이 갑니다.







이명박 정부 들어서 본의 아니게 '삽질왕국'의 대명사처럼 되어버린 건설 중장비 굴삭기. 포크레인. 동네 하천과 실개천에도 '삽질'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개울 양편의 산책로를 이어주는 징검다리. 유심히 보니 이런 징검다리가 심심치 않게 눈에 띕니다. 모든 징검다리의 컨셉이 똑같지는 않군요.







뒤집힌 사진, 이 아니고 물에 비친 모습. 갈대와 전봇대와 전선과 하늘. 개울물에 비친 모습은 개울물의 물살만큼 이지러집니다.








겨울의 개천가. 녹색은 없고 갈색과 황토색 뿐입니다. 위의 사진에 뒤로 보이는 것은 의류-신발 아웃렛, 아래 사진에 뒤로 보이는 것은 1호선 국철 철로와 역사.







짐작컨대, 개천의 필터? 눈비가 별로 없었던 겨울은 갈수기였습니다. 매끈한 바닥에서는 필터링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들었습니다. 원래 자연의 형태는 자연물과 지형을 통해 필터링이 저절로 이뤄지는데, 자연의 개천을 '개발'한 것이다 보니 이렇게라도 바닥을 만들어야 필터링이 일어나는 것이겠죠.








개천은 아직 공사중? 산책로와 자전거길은 거의 다(99%?) 공사가 끝났습니다. 그래서 저와 그녀는 처가까지 이 길로 걸어갈 수 있습니다. 반면, 개천은 아직 공사중이거나 공사가 덜 끝난 느낌입니다. 아. 산책로와 자전거길도 이쪽만 거의 다 공사가 끝났을 뿐 건너편 길은 아직 많은 공사가 진행되어야 전체 산책로와 자전거길이 완성됩니다.







원형 패턴. 폐타이어는 아니고 시멘트로 만든 듯. 처가 들어가는 길로 꺾어지는 교각 아래의 모습입니다.그저 조형미를 위한 것인지, 나름의 개천 바닥 필터링을 위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10 


한때는 현대식이라 불렸을 다리, 그리고 뒤로 보이는 조금 더 현대식인 다리. 처가 들어가는 길에서 늘 보는 다리와 개울입니다. 이 개울이 아까 그 산책로 옆의 개천으로 흘러듭니다. 산책로를 주욱 걷다가 이 실개천 쪽으로 꺾어 처가로 향합니다.
사진, 건강, 산책, 걷기, 도보, 보행, 조깅, 조깅트랙, 종합운동장, 산책로, 소풍로, 중랑천, 중랑천 소풍로, 전철역, 아웃렛, 카메라, canon 17-85mm F4-5.6 IS USM, Canon EOS 600D, 아파트단지, 포크레인, 실개천, 개울, 개천, 개천가 산책로, 징검다리, 전봇대, 공사중, 완공, 산책로 완공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2 금 04:40 ... 04:45  사진로드
2012 0304 일 21:10 ... 22:20  비프리박

  
사진, 건강, 산책, 걷기, 도보, 보행, 조깅, 조깅트랙, 종합운동장, 산책로, 소풍로, 중랑천, 중랑천 소풍로, 전철역, 아웃렛, 카메라, canon 17-85mm F4-5.6 IS USM, Canon EOS 600D, 아파트단지, 포크레인, 실개천, 개울, 개천, 개천가 산책로, 징검다리, 전봇대, 공사중, 완공, 산책로 완공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12.03.04 2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 산책하기 좋은 날씨가 찾아온 것 같아요..
    갑작스런 꽃샘추위만 주의하면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겨울에도 다행히 간간이 긴 산책을 했는데
      이제 봄이니까 걸리적거릴 게 없습니다. ^^
      문제는 시간인데 시간이 어찌 잘 협조해 줄지. ㅋ

  2. kolh 2012.03.05 01: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엔 집(친정)에서 나와 천변을 좀 걷다보면, 집 위의 길들은 어떨까 싶어,
    간혹 가다, 소위 '빡빡산'이라 부르는,
    동네 윗쪽으로 갈 때가 있었더랬죠..
    그 '빡빡산'으로 들어가는 초입에
    이제는 버려진, 군 수송 철교가 있더랬죠..
    거기까지 걸어 간 적이 있었더랬습니다..ㅋ

    그 윗쪽까지는 엄두를 못냈는데..
    이제, 사진으로 보니,
    상당히 정비를 잘 해놓았네요..

    편편해서 걷기가 좋다고 하긴 그렇지만,
    나름, 걷기 편해서라고 변명해 보겠어요..ㅋㅋ
    암튼, 사진으로 보여지는 길들은,
    걷기가 좋아보입니다..

    슬슬 봄기운이 몰려드는 때이니만큼,
    운동의 맛도 느껴봄직하죠..ㅋ

    저도 발동걸려야 하는데..
    요새,
    상실의 시기를 걷고 있어서리..
    의지가 전처럼 굳건하진 않네요..
    마음과 정신을 추스리면,
    저도 곧 나서고 싶어지는 그런 사진입니다..

    올려진 사진은, 비어있는 풍경사진이지만,
    저는 왠지
    두 분이 걸어가는 모습이 투영되는 이미지로 보입니다..ㅋㅋ
    제 눈이 좋은가봐요..ㅋㅋ

    곧 본격적인 3월의 첫 주가 시작되겠네요..
    바람이 찬데..
    목건강 유의하시길 바랄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 위쪽이라는 쪽이 어딘지 잘 모르겠어.
      빡빡산, 군수송철교도 잘 모르겠고.
      혹시 금오동 쪽인가?
      이날 걸었던 곳은 가능동-녹양동-양주로 이어지는 코스였어.
      양주까지 거의 길이 다 연결 되었더라구. 한 10m 정도만 아직 비포장. ㅋㅋ

      나 역시 걷기 편한 길을 좋아해.
      편한 것만 찾는 건 아닌데
      오래 걸으려면 아무래도 편한 길이 좋지.

      겨울 내내 맘껏 못 걸은 면이 있어.
      이제 날도 슬슬 풀리고
      운동의 맛을 느껴봄직하지. :)

      상실의 시기? 는 뭐야?
      항상 밝고 힘찬 특전사같은 분께서 말이야.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내일 통화할 때 캐봐야지.

      흠흠. 저 길에 나랑 언니의 모습이 겹쳐지다니!
      이거, 이거, 너무 많이 알고 있는 거 아냐? 핫.

      kolh도 건강 잘 챙기고 감기는 항상 조심하고.

    • kolh 2012.03.05 13:51 | Address | Modify/Delete

      '신발과 의류' 매장 아울렛, 6번째 사진 말예요..
      그 쪽 길 건너 편..
      거기 보이는 산이 소위 동네 분들이 통칭하는 산..
      그게, '빡빡산'입니다..
      한국전쟁 때 의정부가 폭격이 심해서
      거의 남아난 것이 없었다고 하네요..
      산도 역시 그러해서, 돌산이 아님에도 돌산처럼 보여
      동네분들이 나무 없는 산,
      '빡빡산'이라고 부른 것이지요..
      확실하진 않지만, 그 산의 원칭은 '천보산' 인가.. 그 지류인가.. 그랬어요..ㅋ

      아울렛 쪽에서 조금 내려가면, 의정부가 군사도시라는 것을 더 잘 보여주는 '군 수송 철교'가 있구요..
      어렸을 때는, 애들 때 자랑하는 '담력' 테스트..
      그것도 거기서 벌어지던 것들이죠..
      그 군 수송 철교와 지금은 없어진, 흔들다리가 있었더랬어요..정말 몸이 흔들거릴 정도의 다리였는데요.. 이 두 가지가 탐험심 많은 아이들의 놀이 장소였더랬지요~ㅎ 왜냐면, 그 다리는 침목과 침목 사이가 좀 벌어져 있어 추락의 위험성이 좀 있는 편이거든요.. 애들 걸음으로 이 두 개를 건너기가 쉽지 않고, 천변 바닥이 너무나 잘 보였기 때문에 그 공포감을 잘 다스리고 넘기면, 승리하는, 탐험심 많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코스였지요..

      흔들다리를 건너 빡빡산으로 약수 뜨러 종종 다니기도 했구요.. 결혼 전에도 부친과 산에 등산하러 가기도 했어요.. 그 흔들다리가 지금은 밋밋한 다리가 놓여져서 그 기분을 느낄 수 없게 되어 버렸지만 말예요..

      아마, 효*샘이 사시는 곳에서도 제가 말씀드린 그 빡빡산의 정체를 보실 수 있으실텐데요.. 그 산에는 지금 커다란 송전탑인지, 송신탑인지가 떡하니 올려져서 눈살을 찌푸리게 한답니다..

      집 위쪽이라는 곳은 바로 거기까지인 셈이지요~ㅎ
      나름, 어렸을 때는 전천후로 싸돌아 다니는 그런
      발랄한, 탐험심이 좀 있는 그런
      통제 힘든 어린아이였지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산이 빡빡산이라 불리는군?
      그렇다면 나는 매일 빡빡산을 보고 있고
      이날 산책한 것도
      빡빡산과 아웃렛 사이의 산책로였던 셈이지.
      흠흠. 그 산이 왜 그렇게 헐벗었나 하는 생각은 했는데
      헐벗어서 빡빡산으로 불릴 줄은 상상도 못 했어. ㅋ
      천보산의 한 줄기일 수 있겠다는 데에 동의함.
      아. 아버지랑 약수터 다녀온단 이야기가 그쪽에서 빡빡산을 올랐단 이야기였구나?
      약수터가 있는 모양이네?

      군수송철교라는 게 그 철로를 이야기하는 거였군?
      구 13번 버스 종점 차고지를 지나가는 그 철로.
      그게 금오동쪽으로 나 있어서 거길 왔었고 가끔 오기도 한단?
      나는 걍 "미군수송용 폐철로"로 내심 명명하고 있던 터라 매치가 안 되었음.
      대략 10여년 전까지는 그래도 가끔 수송열차가 다니는 걸 봤는데
      최근으로 오면서 확실히 폐철로가 된 것 같아.

      개천위로 지나는 철로 위에서 어린 시절 담력 테스트를 했던?
      내가 살던 동네 뒤쪽으로도 철로는 지나갔는데
      개천 위로 지나는 건 없어서 담력 테스트를 못 했어. ㅋ
      아마 나는 그 철로 위를 걷는 것만으로도 덜덜 떨렸을 거야. 핫.

  3. 2012.03.05 09: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산책 나갈 때 카메라 메고 나가얍죠.
      좀 뻘쭘하지만, 사실 그것은 제 마음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찍어 놓은 사진 보면, 앞으로도 카메라 메고 나가야지, 생각하게 됩니다.

      주말에는 종합운동장을 걸었어요.
      토요일 밤에는 마트에서 장을 보고
      일요일에는 산책 후에 재래시장에 들러서 뭔가 좀 사오기도 하구요.
      그렇게 주말이 갔네요. 벌써 한주의 시작. ㅠ.ㅠ
      ㅇㄹㅋ님도 힘찬 한주 시작!
      딸 아이가 행복했겠습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5 11: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책로 걸으면 기분도 상쾌해지고 좋습니다.
    하지만 가끔가다 개를 끌고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신경이 거슬립니다.
    개인적으로 개를 좋아하지는 않지만..그렇다고 단순히 개가 싫어서는 아닙니다.
    목줄로 개를 묶어서 다니지않고 풀고 다니는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이런경우 개가 순해서 그냥 지나가면 상관 없지만 으를렁 거리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심심잖게 있어요.~ 이런 일들 때문에 공원이나 산책로를 걷기가 싫어져요.~ 개는 목줄을 생활화 합시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책하는 사람 힘들게 하는 사람들이 있죠.
      가끔 뉴스에도 나오는 장면들이 일상화 되어 있구요.

      저는 아직 개를 델꾸 나오는 사람들을 많이 접하지 않아서인지
      쌩쌩 싸이클 타고 달리는 사람들이 좀 그렇습니다.
      어찌 그런 속도로 달릴 수가 있는지. 참 이해가 안 되는.
      아마 좀더 지나고 사람들 많이 이용하면
      그 중에는 개를 풀어서 델꾸 다니는 개같은 사람들이 있겠죠.
      목줄을 생활화하는 게 맞는 것인데.

  5. BlogIcon Slimer 2012.03.05 1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런 굴삭기만 보면 요즘에는 왠지 삽질한다...라는 생각이 먼저 들게 되는 것 같습니다.
    진짜 필요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삽질 정부 때문에 피해를 보기도 하겠네요.

    8.9km라면 대략 한시간 반은 걸어야 할 것 같네요.ㅎㅎ 제가 9.8km 출근을 걸어서 할 때 1시간 45분이 걸리거든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저 문명의 이기일 뿐인데
      이명박 할배가 권력을 장악한 후로는
      굴삭기가 지탄의 대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전두환 시절에 군인이 욕먹던 것과 비슷한 걸까요.

      오오. 9.8km를 걸어서 출근하셨다니. 멋지삼.
      8.9km를 걷는 데에 넉넉잡아 세시간은 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중간 중간에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 사진도 찍다 보니. ^^

  6. BlogIcon 해우기 2012.03.05 15: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눈이 너무 많이 와요...
    봄산책이라는 것...
    참...아직도 제게는 너무 먼듯...ㅋ

  7. BlogIcon DAOL 2012.03.05 16: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책길에 만나는 소소한 풍경을 담으셨네욘;;ㅎ

    옙흔 그녀님께서는 친정이 가까이에 있어서 좋겠어윤;;ㅋ
    전 친정이 없어서 서글프다연;;ㅎ
    그래서 명절을 무척 싫어합니당..
    남들은 명절 스트레스를 일하기는 것 때문에 받지만
    전 가야 할 친정이 없어서
    심리적으로 허한 마음을 달래기가 힘들다윤;;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멀리 못 갈 때에는 가까운 데에서 소소한 풍경을 담는. ㅋ
      사실 꼭 멀리 가야만 풍경을 담는 것도 아니고요. ㅋㅋ

      집사람의 친정이 가깝긴 했는데
      저희 집에서 걸어갈 거리에 있음을 알게 된 건 두어해 밖에 되지 않네요. ^^
      어느날 딱, 걸어서 갈 거리 안으로 들어온 거 있죠.
      늘 같은 곳에 있지만, 어느날 괜시리 걸어갈 엄두가 났던. ㅎㅎ

      아. 다올님은 친정이 없으시군요.
      두 분 다 돌아가신 건가요? ㅠ.ㅠ
      (그렇다면,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언젠가는 우리 모두 부모님을 잃게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는 편이에요. 저는.)
      두 분 다 안 계신 경우에
      보통은 오빠나 남동생이 있는 곳이 친정이 되는데
      다올님은 혹시 무남독녀신 걸까요?
      아니면 이런저런 사연이 있어서 가지 못할 또는 갈 수 없는 그런 상황일까요?
      (제가 주제 넘게 추측을 하고 있는 건가요? 그저 다올님에 대한 애정이라고 봐주십시옷!)

      일 때문에 명절 스트레스 받는다는 사람들에 대해서
      좀 다른 생각을 갖고 계시군요.
      가야할 고향이 먼 사람들이 투덜거리는 것에 대해서
      본가와 친가가 가까운 곳에 있는 제가 다른 생각을 갖고 있는 것과 엇비슷할까요? ^^;

  8.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3.05 1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중랑천 북쪽인가봅니다. 제가 청계천과 만나는 남쪽에서 주로 노는데 이런 풍경은 본적이 없어서... ^^;

    날씨는 정말 따뜻해졌죠. 걷다가 외투를 자연스레 벗게 된다니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0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몽상가님은 중랑천의 남쪽이 주무대시군요?
      아마도 남쪽과 북쪽의 모습이 사뭇 다른 면이 있겠죠.
      그리고 이쪽은 일단 산책로와 자전거길만 공사가 끝났을 뿐
      개천 쪽은 아직 공사가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어서 더 그럴 거구요.

      날씨는 차츰 따뜻해지고 점점 더 걷고 싶어지고.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5 20: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네요정말..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