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거 봐!" 그녀가 가리킵니다. 어제 출근길. 보니까 매화가 꽃을 막 틔우고 있는 게 보이는 겁니다. "내일은 산책을 좀 해야겠는 걸. 형아백통을 메고." 그녀에게 답했습니다. ^^ 약속대로,  오늘 출근 전에 기어이 시간을 짜내어(!) 한 시간 정도 산책을 했군요. 작정한대로, (많이 당겨 찍을 수 있게) 부담스러운 형아백통을 메고요. ^^;

산책을 하면서 보니까 매화 말고도 꽃들이 세상으로 나오려고 아우성을 치고 있습니다. 산수유도 그렇고 목련도 그렇고 펴봐야 알 수 있는 꽃들도 그렇고, 어느 시인의 표현을 빌어, 소리없는 아우성(!)이었습니다. 다시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려 바람은 찼지만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했습니다.

그래도 꽃의 모습이나 색이라도 살짝 보인 매화와 산수유를 이번 포스트에 담고, 그 외 꽃망울의 단계에 머문 녀석들은 다음 포스트에 담습니다. 사진을 한 포스트에 열 장 넘게 담고 싶지 않은 제 원칙 비스무리한 것 때문에, 둘로 나누어 포스팅 합니다. 그리고 형아백통은 아시다시피 Canon EF 70-200mm F4L IS USM 망원렌즈입니다.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사진, 봄꽃, 매화, 산수유, 산수유 열매, 매화나무, 산수유나무,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산책, 봄날의 산책, 꽃망울, 봄꽃 꽃망울, Canon EOS 50d, 아파트 단지 출사, 아파트 단지 산책, 전철역
 
▩ 봄이 오는 소리. 매화와 산수유. 봄꽃에 끌려 산책을. 봄날의 산책(2012 032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매화. 가장 빠른 녀석. 아파트 단지 후문.
출근 길에 지나며 보는 매화나무입니다. 전날 출근할 땐 더 작은 모습이었는데 하루 만에 꽃이 벌어졌습니다. 다른 녀석들은 아직 꽃망울의 단계인 것도 있습니다. 이 나무에 매화가 다투어 피면 어느 새 바람에는 온기가 스미겠죠?






매화. 아파트 단지 후문.
매화는 봄을 알리는 꽃이죠. 봄을 알리는 꽃으로 동백도 있군요. 3월 초에 부산이나 여수 정도 내려가면 동백을 볼 수 있겠지요. 서울 북부 지역에 사는지라 동백 구경하기는 어렵고 이렇게 매화 구경을 합니다.






산수유. 아파트 단지 내.
산수유의 노랑색을 좋아합니다. 그녀의 눈에 먼저 띄었습니다. 아마도 예상을 하고 바라보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예상을 전혀 하지 못하고. ^^; 예상하지 못하는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고. ㅜ.ㅜ






산수유. 집 근처 전철역 입구.
산수유꽃의 생김새를 아시죠? 꽃망울을 볼 때 그런 생각 듭니다. 저 속에서 어찌 그런 꽃이 나올까, 하는 그런 생각요. 그리 따지면 자그마한 씨앗 속에서 어찌 몇 미터 몇 십 미터 나무가 나오는지도 의문이죠. 그에 대해, 김훈은 공자님의 말을 빌어 "원래 그러하다. 스스로에서 말미암는다"고 말합니다. 바꿔 말하면, '자연'(自然)이 되는 거죠.






산수유. 집 근처 전철역 입구.
좀더 당겨 보았습니다. 형아백통이어서 원하는 만큼 당길 수 있었습니다. 더 바짝 당겨 산수유 꽃망울이 주먹만 하게 나오게 하려면 접사가 가능한 렌즈여야 하겠죠. 렌즈의 일장일단을 생각하게 됩니다.






산수유 열매. 집 근처 전철역 입구.
그녀가 산수유 열매라고 알려 줍니다. 산수유 열매를 처음 봅니다. 보기는 보았을 텐데 기억에 없습니다. 이름을 알기 전에 존재는 기억되기 어렵습니다. 산수유 열매 역시 이름을 알았을 때에라야 기억에 잔류합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21 수 22:00 ... 22:40 & 23:40 ... 23:5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사진, 봄꽃, 매화, 산수유, 산수유 열매, 매화나무, 산수유나무,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산책, 봄날의 산책, 꽃망울, 봄꽃 꽃망울, Canon EOS 50d, 아파트 단지 출사, 아파트 단지 산책, 전철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Naturis 2012.03.22 0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수유 꽃은 본적이 없는데 활짝 피면 어떨지 궁금하네요..

    저희 아파트도 잘 돌아보면 꽃이 피어있을까요, 한번 둘러봐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09: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이쳐리스님 동네에도 꽃이 열리고 있거나 꽃망울이 맺히고 있을 거예요.
      좀더 지나면 활짝 핀 꽃 보게 되니까 수일 내로 함 나가 보시기 바라구요.
      산수유꽃은 이미지 검색을 하셔도 되지만 다음 포스트에 올린 적이 있으니까 참고하시길.
      http://befreepark.tistory.com/1329

  2. kolh 2012.03.22 01: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형아~라서 그럴까요..
    색감이나 근접성이 참 좋습니다..
    사진을 잘 모르는 저도 저 각도에서 한 번 찍어 보고 싶다는 충동을 부르네요..
    오늘, 창문을 열고 볕과 바람을 만끽하고 싶었습니다..
    산책 발동이 걸려야 하는데..
    마음과 달리 아직, 시동이 걸리지 않네요..

    사진으로 보는 봄은 봄답습니다..
    언제나 하는 말이지만,
    정말 오셨군요..
    신경 쓰기도 전에,
    눈치 채지 못하게...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0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형아백통은 멀리 있는 걸 당길 수 있는 망원이라
      나무의 높은 곳에 있는 꽃을 당겨 찍을 수 있어서 좋고
      찍어놓은 사진의 퀄리티가 좀 갠츈하단 장점이 있지.
      내가 구도나 구성을 잘 잡았는지는 잘. ^^;

      kolh이 사진에 관심이 동하게 된다면
      아마도 멋진 사진들 착착 찍어낼 것 같은데.
      한편으로는 디카 역시 기계이다 보니 말썽부릴 때
      스트레스 아주 많이 받을 거 같아서 그게 좀 염려됨. ^^;

      날은 조금씩 완연한 봄쪽으로 가고 있고
      바쁜 시즌은 조금씩 다가오고 있고
      어디론가 멀리 다녀오거나 그게 안되면 가까운 곳으로 산책을 가거나
      하고 싶은 마음이 솔솔 불어오지 않아?

      봄은, 그치, 채 느끼기도 전에, 눈치 채기도 전에, 오지?

    • kolh 2012.03.24 02:47 | Address | Modify/Delete

      봄을 느끼러 섬진강 유역의 매실농장에 다녀오고 싶네요..
      지금쯤 거긴 매화가 많이 폈겠죠??
      사진으로 가끔 보던, 예전 M본부 드라마 '다모'의 배경이 되었던 그 농장의 꽃비..
      그런 걸 보러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입니다..
      봄을 좀 심하게 타는 편이라 여행으로 상쇄시켰으면
      좋겠건만, 현실이 닿아주지 않아서리..흑흑..
      강사에게 4월은 참 잔인한 계절인데..
      살짝 한 발만 걸친 작년과 요즘은 4월을 조금 느낄 수 있겠죠??
      기회만 닿는다면..
      계속 때를 기다립니다.. 발동걸릴 때를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1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 역시 봄을 느끼러 섬진강 유역에는 가보고 싶은데
      그게 그런 마음 먹는 사람이 많은데다가 그곳이 워낙 유명해 놓으니
      인근 몇 km 전부터 주차장을 방불케 한다는군. ㅎㄷㄷ
      일요일에는 뭐 꿈도 못 꾸고.
      현재 나나 언니나 평일엔 어디를 갈 수가 없는 구조라서
      봄의 섬진강변은 그저 그림의 떡이야. ㅠ.ㅠ
      kolh은 혹시 평일에 시간이 된다면 (휴일만큼 붐비지는 않을 테니)
      한번 다녀오는 것도 좋겠지. 가급적이면 차를 놓고 가거나
      아니면 저 멀찍히 차를 주차시켜 놓고 걸어서 접근하거나 하는 게 좋을 듯.
      발동 걸리기를 바랄게.

  3. 2012.03.22 08: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0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꽃은 보는 사람의 것이겠죠.
      느끼는 사람의 것이기도 하구요.

      꺾어서 집에 가져 오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다행히.
      꽃이란 게 어디 있으나 살고 있으면 되는 거지 라는 아전인수 해석을 하는 분들도 계신데
      저는 꽃이란 게 있던 곳에 있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해요.
      (화원에서 꽃을 사오는 것은 좀 다른 맥락이지요. ^^)

      매화에 발길이 멈추고 산수유에 시선이 머뭅니다.

      어느새 봄이더라구요.
      지난 주엔가 봄비 오고 하루인가 따뜻하더니 다시 추운데
      그 와중에 꽃들은 소리없이 조금씩 조금씩 피고 있더라구요.

      봄이 서정성을 부채질하지 않나요? ^^

  4. BlogIcon MindEater™ 2012.03.22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난 주 구경한 산수유꽃을 여기서 봅니다.
    망원렌즈도 하나 사야되는데 요즘 사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인드이터님의 포스트가 살포시 부채질효과를 냈어요. ^^
      제 경우 망원렌즈는 그야말로 한 1년 정도 노래를 부르다가 겨우. 하핫.
      다행히 작년 말에 눈 먼 돈이 들어와서 그걸루다가.
      그래서인지 집사람도 별 말 없이 동의해줬다는. ㅋㅋ

  5. BlogIcon 영도나그네 2012.03.22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소식이군요...
    봄꽃들이 경쟁하듯 얼굴을 내밀고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1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이 많이 추워서 외투 속에 카디건을 껴 입고 다녀요.
      그래도 꽃은 이렇게 피더라구요. 참 신기한 것들이죠.

  6. 2012.03.22 18: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3 05: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화와 산수유. 초봄의 꽃샘추위를 보란듯이 뚫고 피어나서
      보는 사람 마음에 봄을 몰고 옵니다. ^^

  7.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2.03.22 2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펫북에서 봤던 아가씨군요~ ㅎ
    어째 울 동네보다 더 봄이 빨리 오는것 같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3 05: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포스트에서 한장 정도 골라 페북에 올리고 있죠. ^^
      물한동이님네 동네라면 훨씬 남쪽이니까 매화가 이미 적어도 몇몇은 폈을 거 같은데요?

  8. BlogIcon ageratum 2012.03.22 2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아직 이렇게 핀건 못봤는데..
    이제 곧 만발하겠죠?^^

  9. BlogIcon Laches 2012.03.23 02: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수유 나무는 고등학교 시절 소운동장 뒤로 올라가면 많이 피어있었죠.
    학교가 산중턱에 있어서 건물 높이 중간쯤에 있던 소운동장 뒤쪽으로 오르면 산이었거든요. ^^
    열매가 맺힐 무렵에 슬그머니 몇알 따와서 말려다가 필통안에 넣어두고 한번씩 만지작 거리던 기억이 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3 05: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억이 좋으시네요. 저는 고등학교 때 본 꽃들을 기억하지 못해요.
      이름을 몰랐던 터라 기억되지 않기도 하고
      꽃이 눈에 안 들어오는, 여유 없는 삶을 살았을 수도 있어요.
      산수유 열매를 따와서 만지작거렸다는 추억이 부럽네요.

  10. BlogIcon 해우기 2012.03.23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럴리없어요
    지금 눈이 많이 오는데...
    매화와 산수유라니....

    정말..다른세상이군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3 1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쪽은(서울쪽) 비가 오는데
      해우기님 쪽은 그게 눈으로 내리고 있나요?
      눈 내리는 속에서 매화와 산수유를 상상하긴 어렵지욤.
      그래도, 여기는 사나흘전부터 매화와 산수유가 꽃을 피우고 있다구욧! ^^

  11. BlogIcon DAOL 2012.03.23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니 벌써????????
    산수유가 움트였나요?
    제가 봄을 아직 느끼질 못하고 있나 봅니당..
    딴 세상에 사는 것도 아닌데 왤케 소식을 늦게 접할까요..ㅋㅋㅋ
    눈에도 마음에도 봄이 오려면 아직 멀은 듯;;;;;;;;;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16: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맘에 봄이 오려면 아직 멀었죠.
      근데 벌써, 꽃망울 맺히는가 싶더니 꽃이 핍니다.
      수도권의 북부지방인 저희 동네에 꽃이 필 정도니까요.
      아직 만개는 아니더라구요. 활짝 필 무렵 다시 캄훼라 들고서리. ^^

  12. BlogIcon 유리파더 2012.03.25 2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는 날씨가 이상한지.. 아직 남녘에서도 꽃 소식이 뜸합니다. 집에 심어져 있는 일명 유리나무인 홍매화는 이제야 꽃망울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진작 활짝 피었어여 할 벚꽃들도 아직 똧망울이 터지지 않네요. 지난 겨울 중간에 개나리가 미친.듯 잠시 피더니.. 제대로 된 봄에는 겨울로 착각하는지.. 아마 시대가 시대인지라 속지 않겠다는 마음을 꽃들도 가지나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9 1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이 단독주택이신가 봅니다. 나무를 심으실 수 있으시군요.
      홍매화. 참 좋아합니다. 그냥 매화에 비해 뭔가 운치도 더 있구요.
      그게 유리나무가 되어 있군요. ^^ 유리 낳고서 싶으신?
      3월 하순임에도 날씨는 겨울을 방불케 할 때가 있지만
      그래도 그 속에서 야금야금 꽃은 피어나고 있음을 봅니다.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법칙인 거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