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거 봐!" 그녀가 가리킵니다. 어제 출근길. 보니까 매화가 꽃을 막 틔우고 있는 게 보이는 겁니다. "내일은 산책을 좀 해야겠는 걸. 형아백통을 메고." 그녀에게 답했습니다. ^^ 약속대로,  오늘 출근 전에 기어이 시간을 짜내어(!) 한 시간 정도 산책을 했군요. 작정한대로, (많이 당겨 찍을 수 있게) 부담스러운 형아백통을 메고요. ^^;

산책을 하면서 보니까 매화 말고도 꽃들이 세상으로 나오려고 아우성을 치고 있습니다. 산수유도 그렇고 목련도 그렇고 펴봐야 알 수 있는 꽃들도 그렇고, 어느 시인의 표현을 빌어, 소리없는 아우성(!)이었습니다. 다시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려 바람은 찼지만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했습니다.

그래도 꽃의 모습이나 색이라도 살짝 보인 매화와 산수유를 이번 포스트에 담고, 그 외 꽃망울의 단계에 머문 녀석들은 다음 포스트에 담습니다. 사진을 한 포스트에 열 장 넘게 담고 싶지 않은 제 원칙 비스무리한 것 때문에, 둘로 나누어 포스팅 합니다. 그리고 형아백통은 아시다시피 Canon EF 70-200mm F4L IS USM 망원렌즈입니다.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사진, 봄꽃, 매화, 산수유, 산수유 열매, 매화나무, 산수유나무,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산책, 봄날의 산책, 꽃망울, 봄꽃 꽃망울, Canon EOS 50d, 아파트 단지 출사, 아파트 단지 산책, 전철역
 
▩ 봄이 오는 소리. 매화와 산수유. 봄꽃에 끌려 산책을. 봄날의 산책(2012 032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매화. 가장 빠른 녀석. 아파트 단지 후문.
출근 길에 지나며 보는 매화나무입니다. 전날 출근할 땐 더 작은 모습이었는데 하루 만에 꽃이 벌어졌습니다. 다른 녀석들은 아직 꽃망울의 단계인 것도 있습니다. 이 나무에 매화가 다투어 피면 어느 새 바람에는 온기가 스미겠죠?






매화. 아파트 단지 후문.
매화는 봄을 알리는 꽃이죠. 봄을 알리는 꽃으로 동백도 있군요. 3월 초에 부산이나 여수 정도 내려가면 동백을 볼 수 있겠지요. 서울 북부 지역에 사는지라 동백 구경하기는 어렵고 이렇게 매화 구경을 합니다.






산수유. 아파트 단지 내.
산수유의 노랑색을 좋아합니다. 그녀의 눈에 먼저 띄었습니다. 아마도 예상을 하고 바라보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예상을 전혀 하지 못하고. ^^; 예상하지 못하는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고. ㅜ.ㅜ






산수유. 집 근처 전철역 입구.
산수유꽃의 생김새를 아시죠? 꽃망울을 볼 때 그런 생각 듭니다. 저 속에서 어찌 그런 꽃이 나올까, 하는 그런 생각요. 그리 따지면 자그마한 씨앗 속에서 어찌 몇 미터 몇 십 미터 나무가 나오는지도 의문이죠. 그에 대해, 김훈은 공자님의 말을 빌어 "원래 그러하다. 스스로에서 말미암는다"고 말합니다. 바꿔 말하면, '자연'(自然)이 되는 거죠.






산수유. 집 근처 전철역 입구.
좀더 당겨 보았습니다. 형아백통이어서 원하는 만큼 당길 수 있었습니다. 더 바짝 당겨 산수유 꽃망울이 주먹만 하게 나오게 하려면 접사가 가능한 렌즈여야 하겠죠. 렌즈의 일장일단을 생각하게 됩니다.






산수유 열매. 집 근처 전철역 입구.
그녀가 산수유 열매라고 알려 줍니다. 산수유 열매를 처음 봅니다. 보기는 보았을 텐데 기억에 없습니다. 이름을 알기 전에 존재는 기억되기 어렵습니다. 산수유 열매 역시 이름을 알았을 때에라야 기억에 잔류합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21 수 22:00 ... 22:40 & 23:40 ... 23:5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사진, 봄꽃, 매화, 산수유, 산수유 열매, 매화나무, 산수유나무,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산책, 봄날의 산책, 꽃망울, 봄꽃 꽃망울, Canon EOS 50d, 아파트 단지 출사, 아파트 단지 산책, 전철역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