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쌔앰~~~!"

출근하는 길, 전철에서 내려 몇 걸음 옮겼는데 뒤에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가르쳤던 학생입니다. 2012년 새내기 대학생. 안 그래도 생각이 나서 (조금 전에 지하철에서) 대학 1학년 첫 날은 어땠냐고 문자 날리려고 했는데, 그 학생이 뒤에서 나를 부르다니! 완전 깜놀! 친구 만나려고 근처에 왔답니다. 저희 사무실 근처에 모일 만한 곳이 좀 있지요. ㅋ 입학식에 조금 늦게 참석했고 수업은 진행되지 않았고 오후에 학교에서 무슨 공식 모임이 있는데 걍 쨌다고 하는군요.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이 친구, 얼굴이 밝고 화사하고 뽀얗고, 헤어스타일이나 복장도 가벼워진 느낌입니다. 빛이 납니다. 꼭 봄이어서 그런 건 아니겠죠. 스무살. 대학 입학. 1학년. 빛이 날 만한 때죠. 가르친 학생들, 대학 입학하고 사무실로 놀러 오거나 길에서 만나면, 이렇게 빛이 납니다. 한 학기 오백만 원의 등록금이 있지만 (알바를 뛰더라도) 일단은 부모님이라는 우산이 있어 아직은 거기에 의지하고, 고교 시절 내내 자신을 짓눌러온 대입이란 짐을 벗은 것도 작용하겠죠. 아직 세상의 힘들고 어두운 구석구석까지 알지 못하는 것도 있겠구요. 이래저래 밝을 수 있는 것이겠죠. 그래서 빛이 나는 것일 테구요.



나는 언제 저렇게 빛이 났던가.

내 스무살은 저렇게 빛이 났던가. 내 대학 1학년 시절은 저렇게 밝았던가. 돌아보게 됩니다. 어쩌면, 녀석들이 (실제보다 더?) 빛나 보이고 밝아 보이는 것은, 제가 그 시절로부터 시간적으로 멀어져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현실적으로 다른 삶을 살고 있어서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이 친구들한테 있는 게 저에게는 없어서, 이 친구들이 더 밝아 보이고 빛나 보이는 건 아닐까요. 긁적. 대학 새내기 제자들의 밝음에서, 눈부신 빛남에서, 상황에 맞지 않게, 본의 아니게, 자학 아닌 자학, 자조 아닌 자조를 했군요.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2 금 17:25 ... 17:5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02 18: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꿈에 부푼다는 거. 요즘 아이들에게는 좀 덜해진 면이 있습니다만
      그래도 입시준비 하느라 억눌린 것에서 풀려 난다는 것만으로
      충분히 밝고 맑고 빛이 납니다.

  2. 2012.03.03 01: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뒤에서 부르고 제 팔을 붙잡고 ...
      돌아보는데 깜짝 놀랐어요. 반가왔죠.

      너무 밝아서 빛이 나더라구요.
      제 새내기 시절이 떠올랐어요.
      나름 힘듦과 고생과 고민과 ... 같은 게 없지 않겠지만
      일단 국외자가 보기에는 많이 밝아 보입니다.
      지금 저에게 없는 종류의 밝음과 빛이어서 더 밝아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고
      제 어린 시절이 떠올라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죠.

      아. 대학 들어갔을 때 연일 쏘아대던 최루탄.
      전투경찰, 백골단, 사복조, ... 징그러운 인간들이었습니다.
      덕분에 어린 시절의 다른 한 축을 떠올렸네요.

      정치적 민주화는 일진일퇴를 반복하는 것 같은데
      경제적 민주화는 아직 왕정이나 봉건제에 머물러 있는 것 같습니다.
      세습도 하고 법 위에 존재하고 곳곳에 신하들을 심어놓고 ...

  3. BlogIcon 라오니스 2012.03.03 0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5백만원의 등록금.. 일년이면 1천만원... 헐..
    비프리박님의 제자 .. 대학 신입생의 부푼 꿈을 안고 있겠지요..
    모든 대학 신입생들의 꿈이.. 꿈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도록 .. 열심히 노력하고
    국가나 어른들이 잘 이끌어 줄 수 있는 멋진 나라가 되면 좋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연간 천만원 등록금 시대가 이명박 정부 들어서면서 확실히 열렸죠.
      반값 등록금을 공약으로 내걸어놓고서 나중에 와서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는 대통령.
      등록금 천만원의 책임이 온전히 쥐새끼에게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제어를 하지 않는다는 면에서 책임을 면할 순 없습니다.

      등록금 천만원 시대가 열리니까
      일반인들의 생활은 월 100만원씩을 떼어야 등록금을 낼 수 있는 구조가 되었습니다.
      교통비-식비-교재비-교제비 등등은 별개구요.
      그럼에도 밝을 수 있다는 게 참 부럽습니다.

  4. BlogIcon Slimer 2012.03.04 1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니 저도 빛이 났던 시절이 있었던가 싶기도 하네요.ㅎㅎ
    조그만 도시에 살다가 대학 때문에 처음으로 광역시란 곳도 가 보고 TV뉴스에서 보던 카이스트, 대전정부청사, 국립중앙과학관 등 너무 신기하게 봤던 때가 떠오릅니다.

    그러고 보니 3년 전만 해도 여자 신입생들을 보면 예쁘다...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는데, 이제는 참 젊다.. 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걸 보니... 이제.. 저도.. 쿨럭...;;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나도 빛이 났던 시절이 있었던가.
      나도 빛은 조금 났을 텐데 그때 나는 어땠던가.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젊은 여자 사람님을 보고서 예쁘다, 라는 생각을 갖다가
      젊다, 라는 생각으로 바뀌게 되는 시점이
      저는 아직 오지 않았는데. (못 오게 해야죠! ㅋㅎㅎ)
      역시 슬리머님은 정신연령이 제 형님 뻘이십니다. 핫. ^^

  5. BlogIcon DAOL 2012.03.04 2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내기들을 보면 정말 예쁘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당..ㅎ
    얼굴이 예뻐서라기 보다 맑고 탱탱한 피부에서 알흠다움이 느껴집니당..ㅎ
    지나가는 모든 처자들이 빛이 나더군효..ㅋㅋ

    비로소 나이가 들은 후에 깨달았습니당..
    젊음, 그 자체만으로도 빛이 날 수 있음을^^ㅋㅋ

    3월달에 들어서니 비프리박님의 블로그에도 봄기운이 완연합니당..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내기 대학생들 보면 얼굴의 미추에 관계 없이 예쁘죠. ^^
      물론, 이날 뒤에서 저를 부른 그 친구는 얼굴도 예쁜 축에 속합니다만. 쿨럭.
      지나가는 처자들에게서 나는 빛을 느끼는 건 여성분도 마찬가지시군요?
      남자들만 그걸 느끼는 줄 알았는데. 핫.
      하기야, 저도 남자배우가 멋져 보이는 경우가 있으니. ^^

      3월 1일 밤에 블로그 스킨을 바꿔 보았습니다.
      그간 가을 느낌을 너무 오래 써먹었죠? ^^;
      지켜질지는 모르지만 두달마다 바꿔보자, 다시 다짐했습니다. ^^

  6. BlogIcon 해우기 2012.03.05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각해보면..그렇게 제가 빛날때도 있었을텐데...
    이젠 언제나 그랬었나..하는 생각도 합니다...
    뭐...꼭 20살..새내기만 빛나는것은 아닐텐데 말이에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6: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렇게 빛나던 시절이 없지 않았겠죠.
      근데, 이젠, 언제 그랬나 하는 생각이. ㅜ.ㅜ
      맞아요. 삶과 사람이 꼭 나이에 따라 빛나는 건 아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