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산책. 일주일에 적어도 한번은 그녀와 산책을 합니다.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을 걷거나 3~4km 천천히 동네를 한 바퀴 돌거나 합니다. 출근 시간이 엇비슷할 때에는 전철역까지 1km 남짓 함께 걷습니다. 어제는 이도저도 여의치 않았고 시장에서 장을 본 것에 산책의 의미를 살포시 얹었습니다(차례상 차릴 장의 일부, 재래시장. ㅋㅎ).

겨울이라 날이 춥지만 그래도 일주일에 한번은 그녀와 걷습니다. 여행과 산행을 하기에 마땅찮은 날이 잦은 겨울에 여행과 산행에 대한 보상(?)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함께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좋고, 익숙한 동네지만 이런 저런 모습에 관해 대화하는 것도 좋습니다. 굳이 건강을 위해서가 아녀도 걷는 것 자체를 좋아합니다.

때로는 카메라를 메고 산책을 나서기도 합니다. 지난 1월 8일(일) 산책에서 그랬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전철역을 반환점 삼아, 가급적 크게 원을 그려 돌아오는 코스였습니다. 반환점 전철역 근처 '다이소'에서 두 가지 욕실 용품을 구입하고 커피 전문점에 들렀었죠. 카메라를 메고 나선 산책길에서 담은 몇 컷을 추려 올려 봅니다.
건강, 산책, walking, 걷기, 그녀와의 걷기, 신호등, 바람이 차다, 육교, 카페 모카, 카라멜 마키아또, 커피, 커피 전문점, coffeemama, 커피마마, 마지막 잎새, 담쟁이, 마법의 성, 이발소, 경전철, 재건축, 재개발, 공원, 겨울 공원, 연립주택 

         
겨울이라 아무도 없는 공원. 아파트 단지 내.
공원을 가로질러, 일부러 멀리, 남측 후문으로 향한다.
 

 

여기에도 재건축의 바람은 불겠지.
우리 아파트 뒤쪽에 있는 어느 연립주택.
 

 

쏜살 같은 버스. 애물단지 같은 경전철.
경전철 사업자에게 수익을 보장하려면 시 공무원 월급을 못 준다는 흉흉한 소문이 들린다. 개통은 된 것 같은데 손님을 받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마법의 성? 이발소?
저희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바로 옆 다른 아파트 단지. 
 

 

마지막 잎새?
봄이 되면 무성한 담쟁이가 되어 벽을 뒤덮는다.
 

 

키 큰 나무들. 도대체 몇 층 높이냔.
이런 사진 찍을 때 늘 좀 더 쨍하게 나왔음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녀의 카페 모카와 제 카페 카라멜 마키아또. 커피 전문점 coffeemama.
보통은 모카와 카라멜 마키아또의 주인이 반대인데 이번에는 역전된. ^^; 
 

 

구름이 없는 구름다리. 반환점 근처의 육교.
저런 조형물이 있었던가? 무얼 형상화한 걸까. 가끔 익숙한 곳에서 생소한 물건을 본다. 
 

 

더 밝아지는 신호등, 어두워지는 저녁.
셔터 개방 시간은 길어지고 바람이 차진다. 걸음을 빨리 해야 하나.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15 일 01:25 ... 01:35  사진로드
 2012 0116 월 17:25 ... 17:55 & 19:20 ... 19:30  비프리박
 
 건강, 산책, walking, 걷기, 그녀와의 걷기, 신호등, 바람이 차다, 육교, 카페 모카, 카라멜 마키아또, 커피, 커피 전문점, coffeemama, 커피마마, 마지막 잎새, 담쟁이, 마법의 성, 이발소, 경전철, 재건축, 재개발, 공원, 겨울 공원, 연립주택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