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가 찬밥 신세가 되고 있습니다. 걷는 중에 통화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더니 어느 새 걸으면서 DMB로 드라마를 보고 인코딩한 영화를 봅니다. 걷는 중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가 싶었는데 어느 새 걸으면서 실시간 메신저(예컨대, 카카오톡) 입력창을 두드리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언제부터 우리는 걷는 중에 뭔가를 해야 하는 존재가 된 걸까요. 왜 걷는 거 자체에 열중할 수는 없게 된 걸까요.


찬밥 신세가 되어가는 걷기를 봅니다. 헬스클럽에 차를 몰고 가고 출입문에서 가까운 곳에 차를 대려고 빈 자리를 찾는 것은 옛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실시간 3G, WIFI 접속이 가능해진 후로 리얼타임 네트워킹이 대세가 되었습니다. 걷는 중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클릭하고 소셜 네트워크로 온라인 채팅을 합니다.

네트워킹이 걷는 중에 이뤄지고 있습니다. 걷기가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걷기란 게 뭔가 다른 일을 하면서 동시에 하는 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걷는 중에 더 이상 앞을 보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앞을 안 보고 걸을 순 없습니다. 의식적으로 보지 않는 한 보아도 보는 게 아닙니다. 보아야 보이는 겁니다. 지하철 계단을 내려가다가 헛디뎌 넘어지는 사람들을 점점 더 목격합니다. 십중팔구는 핸드폰 액정창을 들여다 보고 있던 사람들입니다. 걷는 중에 앞을 보지 않으면 일차적으로 본인에게 위험합니다. (이런 사실을 말로 해야 하는 세상이 되다니! -.-;)

걷기가 그 자체로 몰입하고 집중할 대상이 왜 아닌 걸까요. 걷기가 왜 느낄 대상이 아닌 걸까요. 발과 다리와 몸이 움직이는 느낌, 발바닥으로 전해지는 땅바닥의 느낌, 얼굴을 스치는 바람의 느낌, 그 바람에서 묻어나는 계절의 느낌, ...은 언제부터 중요하지 않은 게 되어버린 걸까요.



얼마전부터, 걷는 중에는 핸드폰 화면을 들여다 보지 않기로 했습니다. 언제부턴가, 걷는 중에는 노래를 듣는 이어폰을 빼서 가방에 넣고 있습니다. 걷기에 집중하고 싶습니다. 발로 느끼고 몸으로 느끼고 얼굴로 느끼고 귀로 느끼는 걷기를 하고 싶습니다. 이런 걸 느끼고자 한다면 변태 소리 듣게 되는 건 아닐까요? ^^;

최근 들어, 일부러 걷고자 하는 거리를 좀더 늘리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잠식 당할 수 있는 도보 거리를 버스에 빼앗기지 않으려고 시간 여유를 두고 집을 나서고 있습니다. 이렇게 더 걷고자 하는 제가 시대를 역행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15 목 16:20 ... 17:2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2.15 18: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5 18: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미있는 게, 걷기 정도가 아니라
      바로 옆에 자신의 동행이 있음에도(!) 핸드폰 액정 속으로 빠져드는 사람들이 있지요.
      눈 앞에 있는 사람은 중요하지 않고
      온라인 상의 누군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잡아놓은 물고기에게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는 말이 이때 맞는 걸까요? -.-;

      산에 가서 이어폰 끼고 걷는 사람도 그렇고
      무슨 말도 안 되는 카세트로(주로 테이프!)
      소리를 밖으로 나오게 틀어서 들고 다니는 자들도 그렇죠.
      이어폰이 자신을 망치는 사람이라면
      카세트는 타인까지 망치는 사람이겠죠.

      산에 가면 자연의 소리를 들어야죠.
      저는 현재 출근 길에 바람을 느끼려고 땅의 느낌을 느끼려고
      노력 중입니다. 잊고 산 세월이 길수록 이게 힘들지 말입니다.

      기계가 없어진 다음에야
      자연을 바라보게 되는 걸까요?
      기계가 없어진 다음에야
      옆에 살아 숨쉬고 있는 사람을 보게 될까요?

  2. 유리파더 2011.12.16 08: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리가 부실해서 걷는 게 괴롭긴 합니다만... 공감 백배입니다.
    걸으면서 주변의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하면 걷는 자체가 즐거울텐데요, 저도 걸으면서 딴 짓?을 하지 않도록 신경써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6 1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허리가 안 좋으신가요?
      저는 바로 그게 무릎이라는. ㅠ.ㅠ
      그랬는데, 작년에 디스크 치료를 받고 난 후로는
      허리도 무릎과 같은 신세가 된 것 같습니다.
      다행히 장시간 걷는 데에는 무릎만 힘들어할 뿐 허리는 갠츈합니다만.

      산에 가든 일상에서든
      걸으면서 주변을 보고 느끼고 하면 좋겠습니다.
      걷는 동안에는 핸드폰을 집어넣고 이어폰도 빼기로 했습니다.

  3.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2.16 09: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른건 몰라도 걷는건 많이 하려고 노력합니다. 엘리베이터보단 계단도 이용하구요.
    사진찍을때는 걸어다녀야 찍을게 보이더라구요. 은근히 걷는운동을 시킵니다. ^^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6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하시네요.
      가능하면 엘리베이터보다 계단을
      에스컬레이터보다 계단을. 그런 거죠.
      가까운 거리는 버스보다 도보를. :)

      이렇게 적고 보니 무슨 에너지 절약 캠페인 하는 것 같습니다.

      아. 사진 찍는 데에도 역시 걷기만 한 게 없죠.
      사진은 도보다! 이렇게 말할 수 있으려나요? 핫.

  4. BlogIcon 해우기 2011.12.16 1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걷는것에 참 익숙하고 좋아하는 사람입니다만....
    도시에서의 걸음과
    시골에서의 걸음이 또 다를것입니다....

    저는 도시에가면...저 사람들 걷는 속도와 방법에 혀를 내두르거든요
    하지만...그 사람들 또한...

    이곳에서의 제 걸음을 보면....헉..소리를 내더라고요....

    아무생각없이....하늘도,주변도,땅도..보며....
    아무생각없이...그렇게 걷는 이곳이 저는 그래서 더욱 좋은가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6 1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자의 걸음이 다르고 일상 생활인의 걸음이 다르겠죠.
      속도부터 걷는 자세까지.

      마찬가지로
      도시에서의 걷기와 시골에서의 걷기도 다를 것 같습니다.

      걷기가 걷기다워야 하는 건데.
      걷기가 걷기에 충실하면 되는 것인데. -.-;;;

      핸드폰 액정 속으로 빨려 들 듯이 눈을 고정시킨 채 걷는 것은
      본인에게 위험할 뿐만 아니라 걷는 것도 아니죠.
      땅을 디디는 느낌을 갖고 주변을 보고 느낄 때에야 비로소
      걷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5. BlogIcon DAOL 2011.12.17 13: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걷기예찬론자랍니당..
    교통이 그닥 좋은 상황이 아닌 곳에서 주거지를 가지고 있다보니
    승용차를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고는 있지만
    되도록이면 걸을려고 한다죠..ㅎ

    저는 아침운동을 산행으로 합니당..
    가끔 라디오를 켜고 다니는 사람들을 만나면
    정말 왕짜증나요..ㅋ

    조용히 사색하면서 자연을 느끼면서 운동을 해야 하는데 말이죠..ㅎ
    우린 통하는 이웃이군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8 0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가 많이 통하는 이웃이죠.
      이웃이 되니 통하는 것도 있지만
      통하기에 이웃이 되는 면이 큰 것 같습니다.

      승용차를 주로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가급적 걸으려 하는 모습에서 몸과 삶의 건강성이 보입니다.

      저희의 경우, 날이 많이 춥거나 덥지만 않으면 걸으려고 합니다.
      그래서 겨울은 참 힘든 계절입니다.
      어딜 맘 먹고 오래 걷기 힘든 때이니까요.
      여름은 그래도 땀 좀 흘릴 작정하고 걸으면 되지만. -.-;

      아침 운동으로 산행을? 춥지 않으십니까?
      건강 잘 챙기시고 감기 멀리 하시고! 아시죠?

      흠흠. 그 라디오를 다 들리게 켜고 다니는 사람들.
      그 사람들 좀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다.
      자기들이 듣고 싶다고 남들까지 들어야 한다는 생각은 어디서 어떻게 나오는 것인지. -.-;

  6.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1.12.17 2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동감.
    혼자 있는 시간을 못 견디는 친구가 있어요.
    수퍼에 갈 때도,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을 때도, 운전할 때도, 차 수리를 맡길 때도
    항상 누군가에게 전화를 해요.
    스마트폰으로 바뀌고 나서는 핸드폰만 들여다보고 있죠.
    심지어 저와 함께 있을 때, 제가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는 그 순간에도 통화를 하는 그 친구를 보면서
    참 외로운가보다.. 생각했었어요.
    빈 시간만 생겼다 하면 습관적으로 바쁘게 터치화면을 밀어대는 사람들을 보면서도 그런 생각 해요.
    외부에서 각종 종류의 정보를 끌어다 채워야 할 만큼 속이 허한가보다..
    물론, 공부를 하거나 책을 읽는 사람들, 필요한 정보를 찾는 사람들은 예외이고요.


    사람들이 갈수록 침묵하는 시간을 못 견디는 것 같아요.
    침묵하는 시간에는 외부의 자극이 중단되니까 내면의 소리가 들릴 수 밖에 없잖아요.
    내 안의 생각들이 자연스럽게 수면위로 떠오르게 되는데,
    어쩌면 그걸 견디지 못한다는 생각도 해요.
    자기 내면을 들여다볼 생각도 없고,
    자기 내부에 어떤 소리가 있다는 것조차 알지 못할 수도 있고..

    정말 바쁘게 살면서도
    정작 나를 챙기지 못하고,
    엠피로 빵빵하게 볼륨높여 음악은 들으면서도
    막상 내 목소리는 외면하는게 지금 우리들인 것 같아서
    걷는 순간에도 핸드폰에만 화면에만 시선 고정하고 가는 사람들을 보면
    그래서 약간 서글퍼져요.
    의식하려고 노력은 하지만
    저도 거기에서 크게 자유로운것 같지는 않아서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18 0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 어쩌면 혼자 있는 걸 못 견디는 걸지도.
      근데 재미있는 것은 함께 있어도 함께 있는 게 아니라는. -0-;;;
      왜, 몸은 함께 있지만 손은 화면을 스크롤하고
      귀는 누군가 다른 곳에 있는 사람에게 열려 있고 ...
      같이 있어도 같이 있는 게 아닌. -.-;

      실시간 3G, wifi 접속이 가능해진 후로,
      아무 때나 접속이 가능해졌을 뿐인데
      진짜 아무 때나 접속을 하려는 사람들이 적지 않아.
      사실 그렇게 접속해도 달라진 건 크게 없을 텐데.

      침묵을 견디지 못하는 거. (아. 어쩜 이리 생각이 같아!)
      침묵을 견디지 못하면서 상대에게 겉으로 하는 말이
      '재미 없다'는 말이지.
      본인은 과연 얼마나 재미 있는 건지,
      재미란 게 과연 그렇게 늘 추구해야 하는 것인지,
      왜 남이 본인을 재밌게 해 주어야 하는 것인지, ...
      그런 거 다 제쳐두고, 솔직히 그 말은,
      '재미 없다'라고 뱉고 '침묵은 견디기 힘들어'라고 읽어야 하는 것이겠지. -.-;

      밖으로 밖으로 밖으로만 향하는 삶이다 보니
      자기 내면의 목소리를 못 듣는 것인지도.
      왜, 잘들 하는 말 있잖아.
      "요즘 뭐가 대세야?" 하는 말.
      사실 대세보다 중요한 건 자신의 내적 요구가 아닐까 싶은데. -.-;;;

      뭐, 물론, 나 역시, 이렇게 적고는 있지만,
      이런 저런 혐의로부터 자유롭진 않다. -.-;

  7. BlogIcon 보기다 2011.12.21 1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도시의 소음과 볼거리가 휴대폰보다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저는 출퇴근을 걸어서 하는지라 그때는 음악듣고 뉴스보고 가끔 영화도 봅니다.
    거의 중독 수준이죠.
    하지만 어느 곳으로 여행을 가게되면 휴대폰 꺼내보지도 않습니다.
    가끔 사진을 담아두는 용도로 사용하죠.
    말씀하신 것처럼 풍경에 집중하고, 바람소리, 새소리, 물소리를 듣는게 훨씬 좋습니다.
    서울에서 맛보지 못하는 공기도 마음껏 흡입하면서요.
    사람들이 걷기에 집중하지 못하는 것보다 도시의 온갖 공해들이 너무 커져버린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0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면이 없지 않겠네요.
      이런 저런 자연의 소리와 계절의 변화들을 느끼기에는
      우리의 도시 환경이 너무 흡인력이 없습니다. (멋진 지적이십니다!)
      그러다 보니 걸을 때조차 관심을 액정창으로 돌리게 되는 것도 있겠습니다.
      다들 그런 이유인 것 같지 않기는 합니다만. 쿨럭. ^^;

      아. 여행지에 가시면 휴대폰을 꺼내 보지도 않으신다니
      진짜 중독은 아니십니다. 아마도 겸양의 자학(응?)이신 듯. :)
      여행지에서도 핸드폰을 손에 달고 살고 눈은 디스플레이 액정창에 고정된 그런 분들,
      적지 않게 봅니다. 아마 보기다님도 그런 분들 좀 보셨을 겁니다.
      진정한 중독자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눈을 들어, 보고 느끼는 그런 걷기만이라도 좀 하라고 말해주고 싶은. 흐으.
      (물론, 저만 잘하면 됩니다. 쿨럭. 쿨럭. ^^;;;)

  8. idstudent09 2012.03.17 19: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저는 제품디자인학과 학생이에요! 올해 4학년인데,
    이번 졸업전시 주제를 'slow walking'으로 정했거든요~
    요즘 길거리에 사람들 보면 휴대폰 본다고 정신팔려서 사고도 많이 나고
    친구들도 못보고 지나가는 경우도 많고 그렇잖아요!
    그런데 저와 같은 생각을 지니신 분을 구글링하다가 발견하니 너무 놀랍고 또 반가워서
    이렇게 글을 남겨요 ^^
    졸전 잘할수 있게 응원해주세요! 헤헤 화이팅!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1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한 생각 갖고 있는 분이시군요?
      슬로우 워킹, 슬로우 띵킹, 슬로우 쿠킹, ...
      슬로우가 인간 감성과 이성에 어필하는 게 있지요.
      다만 사회와 시스템이 빨리 빨리를 요구하고 있는 게 문제.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보면서 걷는 분들이 제일 안타까워요.

      졸전 잘 하시고요. 닉네임 보니까 09학번 같으세요.
      다시 이 답글 보면 답글 남겨주삼. 졸전 잘 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