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의 초입에 화초를 베란다에서 거실로 들여 놓았습니다. 볕을 쬐게 창 앞에 두고 얇은 커튼을 드리웠습니다. 이삼 일에서 삼사 일마다 잊지 않고 물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달 초에는 비료(비슷한 것)를 화분 흙 위에 얹어, 물을 주면 비료가 조금씩 녹아(?) 들게 하고 있습니다. 

화초들이 잘 크고 있습니다. 율마, 벌개미취, 스파티필룸(스파티필름 또는 스파트필름이라고 잘못 불리는), 바위취가 잘 자라고 있습니다. 한결 같거나 무성해지거나 꿋꿋한 모습으로 나름의 개성(?)을 보여주면서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잃지 않고 있는 녹색에서 봄을 봅니다.

지난 1월 중순에 담아본 모습입니다. 이런 저런 포스팅이 이어지다 보니 이제서야 '거실의 녹색'을 포스트로 올리게 되었네요. 앞서 12월 초에 담은 모습은 ▩ 화분을 들여놓다. 벌개미취 율마 스파티필룸 바위취 꽃잔디. 스파트필륨? 스파트필름? ▩ 포스트에 담았더랬죠.



 

싱그러움
짙푸른 율마는 이 각도에서 잡으면 싱그러운 녹색으로 나옵니다. 이 각도를 좋아합니다. 사진의 심도를 얕게 하여 아래는 배경이 되게 하고 위가 도드라지게 하는 게 저는 좋군요. ^^ 사계절 푸른 식물인데 이상하게(?) 저는 율마하면 봄이 연상됩니다. 아마도 이렇게 담는 율마의 싱그러운 녹색 때문이겠죠?




쑥쑥
벌개미취는 이번 겨울 신구 세대 교체를 했습니다. 잘 자라던 벌개미취가 슬슬 색을 잃더니 흙 속에서 새 싹이 올라 옵니다. 며칠 만에 싹의 수가 늘고 그 싹은 쑥쑥 키가 자랍니다. 새 싹의 수가 예상하지 못한 수준으로 늘고 새 싹이 올라오는 속도 또한 상상과 기대 보다 빠릅니다.




쑥쑥 2
벌개미취
의 새 싹입니다. 구 세대(?)는 어쩐 일인지 옆으로 누워 자랐는데, 신 세대(응?)는 위로 쑥쑥 자랍니다. 작년에는 개체수까지 늘지 않아 애를 태웠는데 올해는 위로 자라는데다 여기저기 쑥쑥 새 싹이 올라오니 막혔던 속이 뻥 뚫리는 듯합니다.




무성함
2010년에서 2011년으로 이어지는  겨울에 동사했던 스파티필룸(Spathyphilum)입니다. 5년을 키워 오다 그 겨울에 얼어 죽었습니다. 얄팍한 귀차니즘 때문에 베란다에 방치했던 것이 불찰이었습니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스파티필룸은 봄이 끝나갈 무렵 흙 속에서 새 싹으로 부활했습니다. 처음에는 애처롭게 하나 둘 겨우 자라더니 이제는 제법 무성합니다. 5년을 키웠을 때만큼은 아니지만 나름 힘차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겨울의 초입에 후다닥 거실로 들여 놓은 것은 어쩌면 스파티필룸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결같음
아래 쪽의 바위취가 다행히 한결같습니다. 원래 성장이 빠르고 금세 무성해지는 바위취인데, 이번 겨울에 거실에서는 다행히(!) 한결같은 모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원래 빛이 잘 들지 않는 곳에서 자라는 식물을 적당히 빛이 드는 곳에서 키웠더니 빨리 자라지도 않고 무성해지지도 않습니다. 바위취한테는 가혹한(응?) 환경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겠지만 적당한 개체수와 크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그럴 수 밖에 없다는.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05 일 07:45 ... 07:50  사진로드
2012 0205 일 09:30 ... 10:2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05 22: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5 2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카메라를 가끔은 일상적인 것들에 들이대게 되네요.
      카메라가 있다는 게 뭐야, 라는 생각도 살짝은 하구요. ^^
      아직 사람에게 정면으로 들이댈 만한 용기까진 없지만요. 핫.

      화초를 아끼는 사람이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이라고까지 하시니
      이거 제가 평화주의자인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딱히 평화주의자가 아닐 이유가 없단. 핫.
      그리고 현실에서 평화주의를 실천하고 있는 거 같기도 하구요. ^^
      가정의 평화로부터 세계의 평화까지. :)

      평화 운운 하는 사람이 작은 생명들을 아끼는 마음이 없다면
      구라 평화겠지요. 맞습니다. 동의합니다.
      평등 운운 하는 사람이 집에서 배우자의 가사 노동에 올라 타 있다면
      구라 평등인 것처럼요. 그쵸?

      그런 구라 평화, 구라 평등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이
      우리 사회에는 아직 너무 많습니다. 특히 엘리트라고 불리는 상층으로 갈수록요.

      덧) 휴일엔 일을 했네요. 오전에.
      그리고 정월보름이라고 처가에 들러 오곡밥과 나물을 먹었습니다.
      해야할 일이고 하고 싶은 일이지만
      그렇게 하루가 갔네요.
      후유증은 없으시겠어요? 내일이 월요일인데. ^^;;;

  2.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2.06 0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입춘이 지나고 이제 봄을 준비해야하는데, 아직도 쌀쌀하네요. 또한번 추위가 온다던데 말이죠.
    하긴 3월~4월에도 눈이 내리곤하는데 말이죠. ^^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6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씨가 '남극'추위, '북극'추위라는 수식어를 붙일 정도네요.
      삼한사온 같은 건 옛 말이라는. 흙.
      그래도 하루하루 봄이 가까와 오고 있겠죠?

  3. BlogIcon 해우기 2012.02.06 1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 몇번 말씀드리지만...
    저는...이런 식물등을 집에 두지 않는 사람이라서...
    식물조차 죽일것 같더라고요.....

    2년전....컵에 담아둔 고구마가..참 오래버텼는데...
    이제는....가망이 없는듯해서 오늘 아침 안그래도...좀 마음이 그랬거든요...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6 1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 역시 식물을 죽이게 될까봐서리
      뭔가 키우는 걸 잘 안 하는 편입니다.

      지금처럼 키우게 된 것은
      스파티필름을 공짜로 얻게 된 후
      조금 오랜 시간을 키우면서
      그 염려를 능가할 만한 깨우침 같은 걸 얻게 되어서
      가능해진 것 같습니다.

      아. 고구마, 저 역시 키운 적이 있는데
      너무 빨리 무성해지는지라 감당이 안 되더라구요.

      오늘 아침, 무슨 일이 있으셨던 건가요?

  4. kolh 2012.02.06 13: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율마가 키우기 어렵다고 해서 바로 꼬리 내리고 포기했는데..
    싱싱하게 잘 키우시는 모습에 슬슬 용기 발동..ㅋㅋ
    저도 이번 봄에 하나 화원에서 데려와 봐야겠어요.ㅋ
    율마의 연두가 사랑스럽네요..
    거기다 햇볕을 같이하면 더 빛이 나서..
    이번엔 꼭 저도 시도해 보렵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6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율마는 구입한 집에서도 키우기가 어렵진 않을 거라고 하던 걸?
      아주 작을 때 키우기가 힘든 걸지도 모르겠지만.
      우리가 조금 큰 상태로 받긴 했다.

      구입할 생각이 있다면 좀 큰 녀석으로 구입하길 바래. 무릎 정도는 오는 걸로.
      가격은 1만원이 채 안 했던 걸로 기억함. 7천원? 긁적.

      벌개미취나 스파티필룸도 키우긴 어렵지 않아.
      이번 봄에 분갈이 할 예정인데
      혹시 상황 봐서 분양을 할 수도 있어.
      생각이 있으면 얘기해줘. 가능하면 분양해줄게.

    • kolh 2012.02.07 03:03 | Address | Modify/Delete

      헷헤..
      제가 식물을 잘 키우지 못하는 사람으로 보였나 봅니다..
      조만간, 화원에서 좋은 놈으로 데려와야겠어요~
      아침 햇살이 좋으면 집에 있는 애들을 해바라기하려고 옮겨 놓는데, 그 때 푸른 잎에 시선을 고정시켜 놓고 있으면 오감이 즐거워집니다..
      이런 기분을 맛보려고 다들 식물을 키우나 봅니다..

      혹자는 그러더라구요,
      식물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하면,
      늙어지는 것이라고..

      뭐, 얼추 맞는 말이긴 합니다만, 아직은 아니라고 발뺌하고 싶습니다..ㅋ

      무리하지 않은 선이라면, 얼마든지~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7 09: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율마는 구입해서 키워도 잘 키울 수 있을 거야.
      녹색이 얼마나 좋은지 말이야.
      게다가 묵은 녹색과 신생하는 녹색이 또 다른 거 있지.
      아침에 햇볕에 내놓으면 색이 더 좋지. 감성 돋는. :)

      식물에 관심이 생기면 늙어지는 것이라고?
      흠흠. 동의해야겠지. 부정하고 싶어도, 나이가 몇 갠데. ㅜ.ㅜ
      근데 좀더 어렸을 때부터 식물엔 관심이 있었는데 그때도 늙어가는 중이었나 봐.
      생명체는 매 순간 늙어가는 거 아니던가, 하는 말을 하고 싶어지넴.

      봄에 분갈이할 때 나눠줄 수 있도록 해볼게.

  5. BlogIcon MindEater 2012.02.06 16: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율마인지 모르겠습니다. 손으로 쓰다음으면 싱그러운 냄새가 묻어오던 기억이 있네요.
    어제가 입춘이었죠. 이제 봄인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6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율마를 손으로 쓰다듬긴 하고 있습니다.
      강아지 쓰다듬듯. 하핫.
      쓰다듬었을 때 향이 나는 것은 허브 류가 아니던가요?
      로즈마리나 애플민트나 페퍼민트 같은 애들.

      또다시 내일부터 한파라지만 봄이 하루씩 가까와지고 있는 거겠죠.

  6. BlogIcon Laches 2012.02.07 0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로 싹이 나는 식물들의 그 폭발할듯한 성장을 보면 저도모르게 입이 떡 벌어지죠.
    하루하루가 어쩜 그리다른지.
    홀린듯 찍고는 사진은 방치합니다.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7 0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식물들의 성장은 균일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떤 때에 그야말로 폭발하듯 성장하더라구요. 폭풍 성장. ^^
      홀려서 찍은 사진, 초큼 올려보시는 것도. 저 같은 사람에게는 눈의 호사일 텐데 말입니다.

  7. 유리파더 2012.02.07 08: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초를 키우는 걸 보면 인간성(?)을 알 수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저와 아내는 있는 화초 말려 죽이는 스타일인데..(아내 말로 제가 자기랑 결혼해서 게을러졌다네요) 한살 두살 먹다보니 화초를 키워보고 싶은 마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거창한 시작이 아니어도, 오늘 집에 가면 화초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7 1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와 아내도 화초를 장시간에 걸쳐 말려 죽이는 스타일이었습니다.
      지금 택한 화초들은 생명력이 강해서 어지간해서는 그럴 일이 없는 녀석들일 따름입니다.
      사오일 물 안 주면 스파티필름과 벌개미취는 옆으로 눕습니다.
      그렇게 물 안 주는 일은 최근에는 없습니다. 물만 주면 잘 자랍니다.
      그리고 일년에 한번 정도 화분 흙을 갈아주거나 보충해주면 되구요.

      거창한 거 아니어도 이렇게 작은 생명들에 정성을 들이는 게
      제 인간성의 표현인 걸까요? 그렇기만 하다면. 핫.

  8. BlogIcon DAOL 2012.02.07 1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식물들이 잘 자라고 있네효..ㅎ
    베란다에 있었더라면 동사를 면하기 힘들었겠지만
    따뜻한 거실로 자리를 옮겨주셔서 그런지 변함없이 싱그러움을 자랑하며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네윤;;ㅋ

    이번 한파가 지나만 봄이 오려나요..
    다음달에는 베란다로 나갈 수 있으려나요..
    화초를 보니 봄이 더욱 기다려진다연;;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7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베란다에서 12월 초에 잘 들여 놓았단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거실 창 쪽으로 매일 녹색을 보는 것도 좋구요.
      유심히 보니 조금씩 새로운 녹색이 길어지고 있는 거 있죠.
      아껴주는 만큼 잘 자라는 게, 자연의 섭리인 걸까요?

      이번 한파만 지나면 2월도 중순으로 넘어가네요.
      그로부터 열흘 남짓 지나면 이제 3월이지요.
      아무리 꽃샘추위가 와도, 빼도박도 못할 봄이 된다능. 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