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1 0930 금.
가을 하늘이 너무 파랗다.
유치원 버스는 너무 노랗다.
천변 산책로 옆 길.

 




2011 1001 토.
이 집, 고기가 적당히 맛있고 나름 깔끔하다. 이건 떡갈비.
나의 허기는 너무 깊고 고단하다.
공룡공기부페. '공룡고기'부페가 아니라 공룡'고기부페'.

 




2011 1005 월.
내일이 시험인 학교는 매일매일 닥쳐온다.
그래도 내신시험 대비가 끝이 보인다.
학교별 중간고사 일정표. 

 



 
2011 1005 월.
핸드폰이 침수되었다. 수리를 받았다. 다행히 정상작동한다.
아주 흐린 얼룩이 묻어나는 곳이 몇 곳 빼곤 카메라도 정상이다.
폰카 테스트 중. SKY IM-A690S 미라크폰. 

 




2011 1008 목.
걸으러 갈 때 기분은 경쾌하고 상쾌하다.
가을 하늘이 맑고 파랗다.
종합운동장 동측 입구.  

 



 
2011 1027 목.
가을이 점점 깊어간다. 간혹 말도 안 되는 더위가 기습해도.
은행나무 잎이 노랗다. 잎이 진다.
출근길. 전철역 앞.

 



 
2011 1027 목.
전철역 승강장 바닥에서 기하학을 본다.
대수와 기하는 항상 나에게 어필한다. 강하게.
출근길. 전철역 승강장.

 




2011 1029 토.
두 평행선은 서로 닿지 못한다. 하지만
열차 노선은 승객이 원하는 곳에 정확히 가 닿는다. 
출근길. 집앞 전철역 1-1 출구에서 전철을 기다리다. 

 



 
2011 1120 일.
여름내 푸르던 논밭은 가을에 황금빛으로 물들었다가
겨울로 가는 길목에서 속살을 드러낸다

출근길. 전철역에서. 일요일인데 출근한다. 08:51.
 



 
2011 1120 일.
나는 등심돈가스를 좋아하고 그녀는 안심돈가스를 좋아한다.
오늘 나는 왕돈가스를 먹고 그녀는 등심돈가스 정식을 먹는다.
돈까스클럽.

 




2011 1001 토.
달이 초저녁 남쪽 하늘에 걸려 있다.
밤이 되면 내 폰카는 노이즈가 심해진다.
퇴근길. 토요일은 심야퇴근이 아니다. 
 


 
 



 사진에서 뭔가 느낌이 전해졌다면 추천버튼을! ^^


2011 1126 토 09:30 ... 10:20  비프리박
 
 
P.S.
제 폰은 미라크폰이라는 별칭을 가진 SKY IM A-690S입니다. 
사진은 깔끔하게 찍히는 편입니다. 빛만 많으면.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