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0930 금.
가을 하늘이 너무 파랗다.
유치원 버스는 너무 노랗다.
천변 산책로 옆 길.

 




2011 1001 토.
이 집, 고기가 적당히 맛있고 나름 깔끔하다. 이건 떡갈비.
나의 허기는 너무 깊고 고단하다.
공룡공기부페. '공룡고기'부페가 아니라 공룡'고기부페'.

 




2011 1005 월.
내일이 시험인 학교는 매일매일 닥쳐온다.
그래도 내신시험 대비가 끝이 보인다.
학교별 중간고사 일정표. 

 



 
2011 1005 월.
핸드폰이 침수되었다. 수리를 받았다. 다행히 정상작동한다.
아주 흐린 얼룩이 묻어나는 곳이 몇 곳 빼곤 카메라도 정상이다.
폰카 테스트 중. SKY IM-A690S 미라크폰. 

 




2011 1008 목.
걸으러 갈 때 기분은 경쾌하고 상쾌하다.
가을 하늘이 맑고 파랗다.
종합운동장 동측 입구.  

 



 
2011 1027 목.
가을이 점점 깊어간다. 간혹 말도 안 되는 더위가 기습해도.
은행나무 잎이 노랗다. 잎이 진다.
출근길. 전철역 앞.

 



 
2011 1027 목.
전철역 승강장 바닥에서 기하학을 본다.
대수와 기하는 항상 나에게 어필한다. 강하게.
출근길. 전철역 승강장.

 




2011 1029 토.
두 평행선은 서로 닿지 못한다. 하지만
열차 노선은 승객이 원하는 곳에 정확히 가 닿는다. 
출근길. 집앞 전철역 1-1 출구에서 전철을 기다리다. 

 



 
2011 1120 일.
여름내 푸르던 논밭은 가을에 황금빛으로 물들었다가
겨울로 가는 길목에서 속살을 드러낸다

출근길. 전철역에서. 일요일인데 출근한다. 08:51.
 



 
2011 1120 일.
나는 등심돈가스를 좋아하고 그녀는 안심돈가스를 좋아한다.
오늘 나는 왕돈가스를 먹고 그녀는 등심돈가스 정식을 먹는다.
돈까스클럽.

 




2011 1001 토.
달이 초저녁 남쪽 하늘에 걸려 있다.
밤이 되면 내 폰카는 노이즈가 심해진다.
퇴근길. 토요일은 심야퇴근이 아니다. 
 


 
 



 사진에서 뭔가 느낌이 전해졌다면 추천버튼을! ^^


2011 1126 토 09:30 ... 10:20  비프리박
 
 
P.S.
제 폰은 미라크폰이라는 별칭을 가진 SKY IM A-690S입니다. 
사진은 깔끔하게 찍히는 편입니다. 빛만 많으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11.26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소한 일상을 간단하게 적으셨네욘;;ㅎ
    일기장을 훔쳐보는 느낌이랄까요..ㅋㅋ

    안심보다는 등심이 훨 더 부드럽죠..
    해서 저도 안심보다 등심이 더 맛있더라구효..ㅎ

    이젠 바람이 제법 차가워요..
    감기 조심하세욤..

    피에쑤:: 제 모니터상에서는 해상도가 그닥 좋아보이지 않습니닷..ㅋ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당..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8 0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짜를 적으니 다소 일기장 같은 느낌이 나는 것 같습니다.
      드러내 포스팅 했는데도 '훔쳐보기' 같은 느낌이? 핫.

      고기가 더 부드럽냐 아니냐가 중요하긴 해도
      육질이라든가 식감에 따라 좋아하는 부위에 개인차가 있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저는 닭고기 가슴살을, 그녀님은 다리살을 좋아한다죠. ㅋ

      덧) 전에 제가 썼던 다른 폰카에 비해서 화질이 좀 버텨준다는 뜻일 뿐
      화질 자체가 뛰어나진 않습니다. 어차피 폰카는 폰카일 뿐인 면이 있지욤.

  2. 2011.11.26 1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8 0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ㅇㄹㅋ님도 폰카로 담는 일이 있으시지요?
      맞습니다. 이렇게 일상적으로 카메라를 들이 댈 수 있다는 게 좋습니다.
      비록 폰카이긴 하지만요.

      토요일 일요일에 일했습니다.
      시험대비 기간이 시작되어서 말이죠.
      아마도 어디 가는 건 대략 12월 중순이 넘어야 가능할 듯 합니다.
      겨울이 시작되어 버리기 때문에 갈 수 있는 장소의 제약이 많은 때입죠.

  3. BlogIcon sephia 2011.11.26 2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요일에도 출근하는 이 블로그 운영자님.. 아이고..

  4. BlogIcon 안달레 2011.11.27 0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꼭 이런걸 실천해보고 싶은데..
    의지박약인지..
    하면서 즐겁기까지 한데도 이어가질 못하네요.!!!
    건강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8 0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떤 컨셉의 포스트를 쭈욱 이어가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저도.
      다행히 이 '폰카로 일상 담기'는 이어질 거 같은 느낌이네요. 이제 두번 밖에 안 한 상태이지만. ^^

  5. BlogIcon ageratum 2011.11.27 14: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폰카는 폰카대로의 매력이 있는거 같습니다..^^
    좋은 디카로 찍었는데 노이즈가 심하면 좀 별론데..
    폰카의 노이즈는 나름 매력이 있더라구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8 08: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폰카는 폰카대로의 강점이 있지요.
      저는 그게 기동성쪽에 있지 않나 싶구요.
      그래서 그런 의미에서의 현장감(생생함) 같은 걸 얻기도. ^^
      흠흠. 폰카의 노이즈 나름의 매력이 있다시지만
      저는 노이즈가 좀 없었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 ^^;

  6. BlogIcon 해우기 2011.11.29 1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상...
    괜하 요즘은 제 일상이 어떤지 들여다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런데..본다는것 자체가 두려운... 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9 1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걍 일상에서 어느 순간 '아!' 하게 되어 사진 찍어 두고
      나중에 그거 주욱 보는 거 나름 괜찮네요. 돌아 보게도 되구요.
      그런데, 해우기님이 두렵다 하시는 건 왜일까요?

  7. BlogIcon 로렌씨 2011.11.29 14: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카이폰을 쓰시는군요^^
    일상이야기가 친근감있게 다가오는 느낌이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30 1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넴. 스카이 미라크 폰입니다.
      올 6월에 구입했는데 구형 폰이라는 소리를 들어 마땅한 폰입죠.
      접사는 좀 먹어주는 듯한데 풍경샷에는 한없이 약한 모습을 보입니다. -.-;;;

      폰카니 컴팩트 디카니, 일상 속 카메라가 일상화되다 보니
      일상을 담기가 쉬워져서 좋습니다. 친근함은 역시 일상에서 나오는? ^^

  8. BlogIcon 보기다 2011.12.06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는 휴대폰 사진도 좋아져서 일주일치 찍어둔 사진을 일기처럼 기록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휴대폰 사진은 찍기만 하고 거의 만지질 않아서 포스팅할 기회가 없는 거 같아요.

    고기와 돈까스가 시선을 확~ 잡아 끕니다.
    그래서 저도 오늘 저녁은 고기 먹으러 가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08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폰카가 폰카일 뿐이지만 점차 진화하고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어서
      이렇게 핸드폰 카메라로 일상 정도는 충분히 담을 수 있네요.
      물론 폰카 사진에 대고 화질을 이야기하는 분도 있긴 합니다만.

      화질과 기동성은 어떤 의미에서 반비례 관계가 있지 않나 싶어요.
      바로 꺼내어 바로 그 순간을 찍는 건 dslr 카메라로는 안 되는 면이 있죠.
      '신의 한 수'처럼 예술적 정점의 순간을 톡 잡아내는 것은 폰카로 어려운 거구요.

      dslr 카메라에 기동성을 묻지 않듯 폰카에 화질을 요구하지 않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그냥 제 머리 속을 떠돌던 상념을 보기다님 덕분에 꺼내놓게 되었네요.
      보기다님한테 하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아아. 저 돈까스. 저거 먹을 때 배가 조금만 고팠어도
      흡입을 할 수 있었는데. 핫핫핫.

      고기는 잘 드셨나요?
      엊그제 올라온 불판 위 고기와 김치속과 굴 플러스 돈육 샷이
      바로 그 현장의 기록물이었던 것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