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화초를 들여놓다.
베란다에서 햇빛을 받아 자라는 생명들입니다. 마루(거실)로 들여 놓았습니다. 제가 물 주기를 전담하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 심야 저희집 차에 찍힌 실외 온도가 영상 2도입니다. 이것들이 얼마나 추울까 싶은 마음에 볕이 드는 마루로 들여 놓았습니다. 12월 5일 심야였군요. 사진을 찍은 건 12월 6일 낮.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의 집 베란다에도 추위에 떨 식물들이 있다면 들여 놓으심이 옳은 줄로 아뢰오. ^^
 




뒷열 좌측, 벌개미취.
지난 봄 오대산 자락의 자생식물원에 들렀다가 선사받은 식물입니다. 잘 크고 있긴 한데, 이 녀석은 일어설 줄을 모르고 옆으로 처져 자랍니다. 우측 두시 방향에 벌개미취의 조연이 보이는군요. '스파트 필륨'의 싹입니다.




뒷열 중앙, 율마.
지난 봄 구입하여 잘 키우고 있는 식물입니다. 가끔 물 주는 간격이 너무 멀어 미안할 때가 있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싱그러운 녹색으로 잘 자라고 있습니다. 이런 강인한 식물이 마음에 듭니다. 좌측 아래 쪽에 갈색으로 변하는 부분이 계속 맘에 걸렸는데 이번에 들여놓으면서 가지를 쳐냈습니다. 우측 네시 방향에 보이는 조연은 바위취로 알고 있는 식물입니다.




뒷열 우측, 스파티필룸.
2006년(인가?)부터 오래 키워 오고 있는 식물입니다. 작년 겨울 동사했다가 부활했습니다. :) 추위에 들여 놓았어야 했는데 베란다에 걍 놔뒀다가 밤이 되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강추위에 동사했습니다. 영영 죽어버린 줄 알았는데, 봄에 그녀가 뿌리를 고이 캐내어 분갈이를 해주니 다시 싹이 나는 겁니다. 부활! 식물의 강인한 생명력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감탄! 


스파트 필륨? 스파트 필름? 스파트 필룸? 
정답은 Spathyphilum!
그간 궁금했는데 걍 '스파트 필륨'이 맞겠다 싶어 그렇게 썼습니다. 이전에 올린 제 포스트들에는 주로 '스파트 필륨'이라고 적었습니다. 이번 포스트 작성하면서 검색에 검색을 거듭한 결과 스파티필룸(Spathyphilum)이 맞는 표현임을 확인했습니다. Peace Lily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고요. 공기정화식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때가 되면 하얀 꽃을 큼지막하게 피워 냅니다.

 



앞열 좌측, 스파티필룸.
동사한 후에 뿌리를 화분에 나누어 심었을 뿐인데 잘 자라고 있어 얼마나 고마운지 말입니다. 우측의 조연은 바위취입니다. 바위취의 생명력이 너무 강해 자주자주 솎아내 주어야 합니다. ^^;




앞열 우측, 삼자혼전! ^^
꽃잔디는 시들어 가면서도 완전히 죽지는 않아 녹색을 띠고 있고, 스파티필룸은 꾸준히 잎의 크기를 키우고 있고, 바위취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번식력 때문에 가위질을 해주고 있습니다. 비어 보이는 11시~3시 방향 공터(?)는 바위취가 있었던 곳일지도. ㅋㅎ




싱그러운 율마의 녹색이 좋습니다.




벌개미취는 제발 발딱 좀 일어서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스파티필룸의 신록에 가까운 녹색도 좋지 말입니다. 
이번 겨울 동안 볕과 온기와 물로써 무성해지길 소망합니다.

 
사진, 식물, 화초, 화분, 스파티필룸, 스파트필륨, 스파트 필름, Spathyphilum, Peace Lily, 벌개미취, 율마, 바위취, 꽃잔디, 베란다, 베란다 식물, 베란다 화단, 자생식물원, 동사, 부활, 공기정화식물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07 수 08:30 ... 09:30  비프리박
  
사진, 식물, 화초, 화분, 스파티필룸, 스파트필륨, 스파트 필름, Spathyphilum, Peace Lily, 벌개미취, 율마, 바위취, 꽃잔디, 베란다, 베란다 식물, 베란다 화단, 자생식물원, 동사, 부활, 공기정화식물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