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버지의 문자메시지

"병원을 가봐야 할 것 같아. 내일 들어올 수 있느냐." 아버지에게서 문자가 옵니다. 지난 8월 초 허리가 아프셨던 후로 엉덩이와 허벅지-장딴지 뒤쪽으로 통증이 있으셨습니다. 간헐적으로 좋아질 때도 있긴 하지만 심할 때는 걷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한의원에도 가셨고 내과 병원에도 가셨는데,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합니다. (사시는 곳에서 가까운 한의원과 내과 병원에는 도움 없이 다니십니다. 아버지는 그 연세임에도 운전을 하십니다. ^^)


비전문가인 제가 보기에(^^)a 디스크 쪽에 문제가 있는 거 같았습니다. 그 동안 아버지께 몇 차례 병원엘 가자고 했는데, "괜찮다"고," 이러다 좀 지나면 나을 거"라고 하셨더랬죠. 자신의 몸은 자신이 잘 아는 거라시면서. ^^;;; 그렇게 대략 두 달 여 시일이 흐르던 중에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으셨나 봅니다. 그런 상황까지 온 것 같습니다. 

 


통증클리닉, 마취통증의학과
 
아버지의 연락을 받고 병원을 알아봅니다. 먼저, 제가 가끔 한의원 가서 서로 이름과 얼굴을 알고 지내는 젊은 한의사에게 전화를 겁니다. 그 한의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게 아니어도(^^); 어떤 방향으로 어떤 치료를 받는 것이 좋을지 자문을 구합니다. 역시 의사는 의사입니다. 가닥을 잡아 줍니다. 당장 자기네 병원에 치료 받으러 오라는 말이 아니라(!) 어떤 치료를 어떻게 받는 게 좋고 또 어떤 치료를 받지 말아야 하는지 조언을 해 줍니다. 이럴 때 제에게 드는 생각은 "이 분, 정말 '참 의료'를 실천하는 분이구나"라죠. ^^

제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통증 클리닉'을 알아 봅니다. 네이버 지도 검색으로 들어가서 영역을 정해놓고 '마취통증'이라는 검색어로 병원을 찾습니다. 주사요법의 강도에 따라 마취를 할 때도 있겠지만 꼭 마취를 한다는 뜻은 아니구요. 일반적인 병원 명칭이 '마취통증클리닉'으로 되어 있을 뿐입니다. 포인트는 '통증'에 있는 거겠죠. 그런 병원이 제가 사는 지역에 서너 곳 있군요. 두 곳을 골라 병원을 가봅니다. 규모와 시설을 살핍니다. 전화를 걸어 문의를 합니다. 갠츈하겠다 싶은 곳이 물망에 오릅니다.

다음날, 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에 갑니다. 저희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사시는 아버지를 모시러 들어갑니다. 평소에 아버지는 운전을 하시지만 치료를 받은 후에 운전을 할 수 있는 상태는 아닐 터이므로(= 제가 다시 댁에 모셔다 드려야 하므로) 제가 들어가서 모시고 나오는 것이 맞습니다. 다녀 올 동안 어머니가 혼자 댁에 계시는 것도 안 좋을 것 같아, 두 분을 모시고 나옵니다. 일단 집에 도착. 그녀가 내려와서 어머니를 집으로 모시고 올라가고, 저는 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으로 향합니다.

병원에 동행한 저는 아버지와 함께 의사를 만나 문진에 응합니다. 치료를 시작합니다. 아버지가 치료를 받고 침상에 누워 계시는 동안 저는 의사와 좀더 면담을 합니다. 다행히 내원 환자가 많을 때가 아니고 원장실이 개방형이어서 의사에게 말걸기(^^)는 쉬웠습니다. 의사 선생은, 통증이 잡힐 확률은 50% 이상으로 본다, 혹시 추후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한번 더 내원해야 될 수도 있다, 그럴 경우 최소 일주일은 간격이 있어야 한다, 별 일 없으면 한두 해 통증 없이 지내시리라 본다, 척추 협착으로 생각된다, 연세가 있으시므로 수술은 권하고 싶지 않다, ... 는 취지의 이야기를 합니다. 의사가 많이 친절합니다. 이런 거 모두 알고 온 거 아닌데 이런 곳에 오게 되다니! 제가 운이 좋습니다. (하나마취통증의학과 031-847-4925).
 

 
어린 시절의 기억

통증 클리닉 치료를 받으시고 아버지는 만족해 하십니다. 그후로 몇 일동안 매일 전화를 드려 안부를 여쭙습니다. 다행히 괜찮으시답니다. 저에게 부담될까봐 그러시는 건가 싶어서 "원래 한번 더 병원 가셔야 될 수도 있고 오히려 그게 더 깔끔할 수도 있다"고 여러 차례 여쭈어도 "통증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시며 "됐다"고 하십니다. 11월 첫 주의 일이었습니다. 
 
와중에 저는, 어린 시절을 생각합니다. 몇 해 전에 어머니를 의료원에 모시고 가야 할 일이 있었을 때, 한 보름 입원 치료 받으실 때도 그랬는데, 이번에 아버지 모시고 마취통증클리닉에 갈 때도 그랬습니다. 제 어린 시절 생각이 납니다. 어린 시절 제가 어디 아플 때 저 데리고 병원에 가시던 두 분을 생각합니다. 받은 만큼은 아니겠지만 돌려드릴 수 있는 만큼 돌려드리는 거라 생각합니다. 두 분의 연세는 이제 팔십 언저리이십니다. 저는 늦둥이 장남입니다. ^^; 제 옆의 그녀는 맏며느리입니다.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117 목 10:50 ... 11:50  비프리박
 
통증클리닉, 마취통증클리닉, 마취통증의학과, 하나마취통증의학과, 디스크, 디스크 협착증, 병원, 한의원, 내과 병원, 주사 요법, 근육 주사, 척추 주사, 척추 통증, 엉덩이 통증, 허벅지 통증, 장딴지 통증, 일상, 리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1.17 12: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버님에 대해서 아쉬움이 많으시겠습니다.
      세월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말이
      시간의 중요성을 말할 때도 있지만
      때로는 풍수지탄을 경계하는 말이 될 때도 있지욥.

      어머니께서는 연세가 많으시군요?
      ㅇㄹㅋ님은 막둥이. 아마도 저보다 더한 막둥이실 듯. 누님 수로 봐도. ^^;
      어머님이 ㅇㄹㅋ님 바라보는 시선과 마음이 더 애틋하시겠습니다.

      아. 평소에 누님들 댁에 계신가 봅니다.
      보고싶어 하실 때 ㅇㄹㅋ님이 달려가시는?
      딸이 만만한 거라기 보다는 어쩌면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키우시는? ^^;

  2. BlogIcon 책쟁이 2011.11.17 15: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 아버지께서 칠순입니다. 아직은 건강하시지만 슬슬 건강 걱정이 되기는 하네요.

  3. BlogIcon ★♣↔㉪㉪ 2011.11.17 16: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모님이 살아생전 잘해야한다는걸 요즘 많이느낀답니다..
    건강이 최고인것 같아요~

  4. 유리파더 2011.11.17 19: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하신 것이고 이번 기회에 부모님께 관심을 더욱 가지게 되는 계기는 다행이라고 생각됩니다.
    참 좋은 의사를 만나신 것 같아서 흐뭇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행히 결과가 좋습니다. 한번 더 가시지 않아도 될 만큼요.
      부담 되신다고 자잘한 건 이야기 잘 안 하시고
      큼직한 것만 말씀하시는 편인데. 그것이 크게 다가 옵니다. ^^;

      좋은 의사, 잘 만났습니다.
      무슨 알아주는 병원 가도 의사가 그지 같으면 좀 그렇죠.

  5.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11.17 2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어머님도 연세가 워낙 많으셔서 늘~ 걱정이 많이 됩니다.
    주무시는 모습 보고 있다가도 숨쉬시는 소리 가만히 들어 보게 됩니다.
    오래오래 우리 곁에 계셔야 할텐데...

    유리파더님~ 정말 오랫만입니다.
    건강하시죠~ 제가 넘~~~ 게을러서 자주 뵙지 못하네요~
    유리가 이젠 정말 많이 컸겠는데요~
    새침한 예쁜 유리 보고 싶으네요~ 미인이셨던 유리맘님도~ ^^

    • 유리파더 2011.11.18 07:09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게으른데다 스마트폰으로 SNS를 주로 하다보니 블로그에 관련된 행위는 비프리박님 블로그 방문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한동안 이곳에 잘 오시지 않으시던데... 혹시 무슨 일이 있었나 걱정을 했더랬습니다.
      잘 계신 걸 보니 마음 한켠이 가벼워짐을 느낍니다.

    •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11.19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럼 혹시 페이스북도 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주무실 때 숨 쉬는 소리 들어본다는 말씀에 공감이 가네요.
      저는 평소 제가 잠을 자고 있는 이른 아침에 부모님이 전화하시면 조금 긴장합니다.
      연세가 많아질수록 더 걱정이 됩니다. 긴장도 되고요.
      물한동이님 어머님 연세가 꽤 많으신가 봅니다. 더 신경 쓰실 듯.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블로그에 관련된 행위가
      제 블로그 방문 밖에 없는 것 같다는 말씀에 격한 감동이.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물한동이님. 유리아빠님은 미투데이에서 잘 달리고 계십니다. ^^
      아마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는 하지 않으시는 듯 하고요.
      제가 달포 전에 답글용 미투데이 계정을 만들었다죠. ^^

      덧) 유리아빠님, 이렇게 제가 소식통이 되어도 실례는 아닌 거죠?

    •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11.22 22: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어머님 연세가 올해 85세~
      일요일부터 몇일째 갑자기 어지러우시다하셔서 몇일째 걱정입니다.

      당근 유리아빠님 소식 알려주심 저야 반갑고 좋죠~
      비프리박님이 번거로우셔서 그렇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3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희 어머니보다 살짝 연세가 많으시네요.
      물한동이님과 제가 엇비슷한 나이였죠. ^^
      한동이님은 제가 오빠 같다 하시고 저는 한동이님이 누이 같다 하고. ^^;
      어머니께서 얼른 쾌차하시길 바라겠습니다.

  6. BlogIcon Reignman 2011.11.18 08: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효성에 아버님의 건강이 보다 나아질 거라고 믿습니다.
    비프리박님 글을 보니 엄마 아버지 생각나네요.
    그동안 딱히 큰 잘못을 저지른 적도 없고 늘상 잘 지내고 있지만
    항상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님을 챙기는 일이 가끔은 귀찮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반성해야겠어요. ㅎㅎ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족할 수 밖에 없는지라 불효자가 아니기를 바랄 뿐
      효성이니 효자까지 바라지 않습니다.

      어머니 아버지에게 죄송하고 감사하고 그런 마음을 갖는 건
      지극히 정상적인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므로 레인맨님은 정상이라는! ^^

      귀찮음이라는 거. 이거 역시 다들 느끼겠지요.
      그거 없으면 성인군자일 테구요.
      다만 그걸 어떻게 돌파하느냐가 문제이긴 하겠지만요.

  7. 2011.11.18 09: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지막 문장에는 나 나름의 짠함의 표현이 묻어 있어.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결혼과 동시에 빚어지는) 언니의 상황과 처지.
      그에 대한 나 나름의 미안함이라면 말이 되려나.

      물론 '그녀'라는 말에는
      브로콜리가 이야기하는 바와 같은 설렘 비슷한 게 있어.
      다행히 햇수가 지났지만 식지는 않넹. ^^

      보기 좋다니 내가 좋은 걸?

  8. BlogIcon 보기다 2011.11.18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슴 뭉클한 이야기에 뜨거운 것이 확 치미네요.
    어릴적에는 열만 조금 나도 어머니 손잡고 병원가고는 했는데,
    요즘 어머니 무릎이 많이 안좋으신데도 제가 모시고 갈 생각은 안하고 왜 병원 안가시냐고 다그치기만 했네요.
    어머니 모시고 올라와서 괜찮은 병원 물색해서 진찰 받으시도록 해야겠습니다.

    비프리박 부모님,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ps. 장남과 맏며느리가 우리나라에서는 참 어려운 위치라죠.
    지금도 잘하고 계시지만 화이팅!! 한번 외쳐드리고 싶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제가 무슨 자극 비슷한 걸 드린 건가요? 이런.

      부모님 모시고 병원 가고 입원도 시켜 드려 보고 ... 하는 중에
      어릴 적 생각이 났어요. 저 델꾸 병원 가셨었다, 그런.
      최소한 그거에 대한 '갚음'이다, 그런.

      어디 많이 안 좋으신 데가 있으시다면
      날 잡으셔서 한번 관련 병원을 찾으시는 것도 좋을 듯.
      무슨 큰 엄청난 병원 아니어도 요즘 다들 잘 보더라구요.
      제가 갔던 병원도 무슨 소문난 병원 아니거든요.

      부모님 건강 기원 감사히 받잡습니다.

      덧) 저와 그녀에 대한 격려 역시 감사히 접수 완료! 고맙습니다.

  9. BlogIcon 해우기 2011.11.21 1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모님과 병원간 기억이....
    하긴 두분은 아무리 편찮으셔도 제게는 말씀을 안하시니....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1 1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모님이 건강하신 모양입니다.
      병원 갈 일 없는 게 좋은 것이지요.

      부모님들이 편찮으셔도 웬만하면 말씀을 안 하시는 면도 있겠습니다.
      흐으. 이거 잘 살펴야 한다는 생각까지 엄습하는군요. -.-;

  10. BlogIcon DAOL 2011.11.22 15: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늦둥이 장남이라면 귀한 아들이군만요..ㅎ
    살아계실 때는 잘 몰라요..
    돌아가시고 나면 후회하는 마음만 한가득입니다..

    살아계실 때 후회하지 않도록 잘 하세요..
    친정부모님은 이미 예전에 고인이 되셨고
    이제 남은 분이라곤 시어머님뿐이네요..

    시어머님이지만 어머님이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2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늦둥이 아들이라서 어머니가 많이 반가와 하셨지요.
      할머니가 아들 없이 딸만 둘 있음에 대해서 마음 고생을 시켰거든요.

      말씀처럼, 돌아가시고 나면 후회하지 않게, 그 만큼은 하자, 그럽니다.
      저나 그녀나 대략 생각이 엇비슷해서 다행입니다.

      아아. 다올님 부모님은 이미 고인이 되셨군요.
      보내 드릴 때의 마음 고생이 심하셨을 텐데 잘 지나오셨.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