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11월 5일), 고3 종강입니다.
바로 다음주 목요일, 11월 10일이 수능입니다.
수능까지 5일 남았습니다.


고3 종강! 또 한 해를 보냅니다. (저는 입시학원 선생입니다.)
이어지는 시기에 고2, 고1 내신대비가 기다리고 있어
엄밀한 의미에서 말하자면 한 해를 온전히 다 보낸 건 아니지만
그래도 고3 종강을 하면 한 해의 매듭을 짓는 느낌입니다.

 
지금 근무하는 학원에서 네번째 고3 종강입니다
(고3 종강을 총 몇번 했는지는. 큭!).
앞서 근무하던 학원에 비해 가르친 학생들 한명 한명에게 
더 깊은 정이 드는 느낌입니다. 
두 학원의 규모 차이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찌 되었든 잔 정이 많은 저는 지금처럼 깊은 정이 드는 쪽이 좋습니다.

이제 수능을 5일 남겨둔 녀석들 심경은 어떨까요.
제 어린(?) 시절을 되짚어 봐도 기억이 잘 나질 않습니다.
수능(학력고사) 보기 전날 예비소집 갔던 학교도 기억이 나지 않고
수능 보기 직전이나 본 후에 느낌이 어땠는지도 기억에 없습니다.
어쩌면 (되도 안 하게!) 걍 무덤덤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시험을 잘 본 건 아닙니다. (짐작하시겠지만. ^^;)

어쨌든, 녀석들에게는 또 하나의 관문이 되고 또 하나의 갈림길이 될 수능!
모쪼록 최상의 컨디션으로 100% 실력 발휘할 수 있길 바랍니다.
바라건대, 녀석들이 원하는 대학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최소한 심리적으로 타협 가능한 대학에 진학하길 소망합니다.
실패와 좌절이 인생의 자양분이 안 되는 것은 아니지만
수능을 통해서만큼은 실패와 좌절을 맛보는 친구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르친 사람들은 다 같은 소망이겠지만, 저랑 함께 공부한 학생들, 부디 건승하길!
 
 
   ( 이미지 출처 -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985223
 )


수능일 아침 경찰 순찰차나 오토바이 신세 지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수능일 새벽 잠을 설쳐서 시험에 난조를 보이는 일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수능일 저녁 '그럭저럭 시험 잘 본 것 같아요.'라는 문자만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105 토 02:40 ... 02:55  비프리박
2011 1105 토 15:0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리파더 2011.11.05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누구건 공부한 성과를 유감없이 발휘하길..

  2. BlogIcon DAOL 2011.11.05 2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수능일엔 어김없이 강추위가 몰아치겠죠..ㅎ
    아들같고 딸같은 고3 수험생들,
    부디 공부한 만큼 성과가 있었으면 좋겠네연;;ㅎ

    저도 내후년엔 아이가 고3이 되는데 벌써부터 마음의 부담감이 있지요..
    우리아인 진학할 학교가 이미 정해졌기에
    수시모집으로 합격하기를 바라지만 뜻대로 될런지는 모르는 일,
    대학 진학만 생각하면 머리가 무겁습니당..ㅋ

    고생하셨습니다.. 박선생님..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5 22: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수능일에 또 춥겠지, 그러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제 대입 시험 보는 날도 추웠던 건 기억이 나는군요. ^^;
      최근 몇년 중에는 안 추웠던 수능일 아침도 있긴 했던 것 같습니다.
      지구온난화를 또 들먹였더랬고요. -.-;

      부디 애들이 공부한 만큼만 성과를 냈으면 좋겠습니다.

      아. 아들래미가 내후년엔 고3이군요?
      흠흠. 다 큰 아이를 둔 학부모셨군요?
      조금 더 신경 쓸 일이 생기겠지만
      진학할 학교가 정해져있고 수시모집 합격만 하면 되므로
      조금 덜 고민을 하시겠네요.
      이렇든 저렇든, 다올님은 남편님과 잘 하시리라 봅니다.

  3. 2011.11.05 23: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7 0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수능이 코앞입니다.
      그간 공부한 거 100%만 실력발휘하길 바래 봅니다.
      녀석들은 실력만큼 성적을 못 내기 일쑤입니다.
      (이 논리가 그저 하는 말은 아니었을 거라 믿고 싶습니다.)
      시험 날 새벽 잠 설치고 멍때리는 일도 좀 하지 않았음 좋겠어요.
      아. 학교에서 고3 맡으신 지인분이 계시는군요?

  4. BlogIcon 소인배닷컴 2011.11.06 0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벌써 수능이군요...
    올해도 다 갔네요. = =;

  5. BlogIcon 라오니스 2011.11.06 1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느덧 수능볼 시기가 되었군요... 제가 수능 볼 때 생각도 나고... ㅎㅎ
    비프리박님 제자들이... 열심히 공부한 만큼.. 좋은 결과 나오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7 0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가끔 '내가 수능 볼 때'라고 이야기 하면
      애들이 '선생님은 과거 아닌가요?'라고 되받아칩니다. 녀석들 참! :)
      라오니스님은 정확히 말하자면 수능인가요? 학력고사인가요? 예비고사-본고사인가요? 저처럼 과거인가요? ^^

  6. BlogIcon Reignman 2011.11.06 14: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징크스라면 징크스랄까...
    수능날만 되면 날씨가 유난히 추워지는 것 같습니다.
    올해도 마찬가지일까요?
    현재까지의 분위기로 봐서는 징크스가 깨질 것도 같습니다.
    낮에는 초여름 날씨에 아직도 모기가 있습니다. ㅎㅎㅎ
    어제밤에도 모기 때문에 새벽에 잠을 설쳤네요.
    여하튼 열심히 노력한 학생들이 실수하지 않고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7 07: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능날만 되면 추운 징크스. 최근 몇년은 깨진 적도 더러 있었지 말입니다.
      지난 토요일 초여름 날씨를 선보이는 11월 초였는데
      일요일 지나면서 다시 싸늘해진다고 하더라구요.
      목요일까지 매일 추워지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ㅎ

      요즘 모기들이 집이나 사무실에 아주 극성이더라구요.
      저희 사무실에도 하루에 몇 마리씩 박수로 잡고 있습니다. ^^;

  7.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1.06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도 어김없이 수능철이 와버렸네요. 또 추워질시기가 왔군요. 따뜻하게 입고다녀야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7 0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느새 수능이더라구요.
      학생들 종강할 때마다 '어느새'라는 생각을 합니다.
      해는 갈수록 그 속도가 빠르게 지나가고.
      우리는 그만큼 빠르게 나이를 먹어가고. ㅠ.ㅠ

  8. BlogIcon 스머프s 2011.11.07 0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자들 모두 수능 잘봤으면 좋겠습니다.
    한해동안 고생많으셨어요.^^

  9. BlogIcon 해우기 2011.11.07 1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벌써 수능일이 다가오네요.....
    별 관계가 없고....
    특히 시골지역이다보니....도시같게 그런 분위기도 저는 잘 못느끼다보니...

    그래도 노력한 학생들...자신의 능력을....후회없이...펼쳐보이는 그런 수능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9 1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새 수능이 내일로 다가와 있네요.
      수능 치르는 아이가 주변에 없고
      수능 시험장이 있는 동네에 살지 않으면
      수능 별 느낌 없지요. (꼭 느껴야 하는 것도 아니구요. ^^;)

      그간 열심히 공부한 아이들은 실력껏 점수를 받으면 좋겠습니다.

  10. BlogIcon sephia 2011.11.09 1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입시학원 선생님.... 쿨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