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오죽헌. 오랜만에 다시 찾은 강릉이고 오죽헌입니다. 가끔 가는 주문진도 강릉의 일부이지만 제가 말하는 강릉은 경포 인근의 강릉입니다. 결혼 후 그녀와 함께 테마기행, 맛기행 하기 시작하면서 처음 두어 차례 강릉을 간 후로 강릉을 잘 가지 않았습니다. 일단 인근 타지역에 비해 비싼 숙박료와 음식값 때문에 그렇고, 이동할 때 도시의 복잡한 고단함이 느껴져서 그렇습니다. 여행지에서 맛보기 싫은 것 중 최고로 치는 둘이죠. 그러다 강릉을 다시 찾은 것은 오랜만에 오죽헌을 보고 싶어서였습니다. 10월 말로 예정되었던, 오래 알고 지내는 B, P, L 그리고 그녀와 떠난 맛기행의 행선지 중 하나였구요. 

오죽헌하면 신사임당이 떠오르고 율곡이 떠오릅니다. 그래서 소시적 교과서로 배웠던 신사임당의 다음과 같은 시도 자동 연상되구요. '어머니 생각'으로 잘 알려진 시죠.

       (( 思 親 ))
                                    신사임당 (국역 : 비프리박)
千里家山萬疊峰 (천리가산만첩봉) 
   (고향까지) 천리 집과 산, 만개 첩첩 봉우리
歸心長在夢魂中 (귀심장재몽혼중)
   (고향) 돌아가고픈 마음 꿈 속에도 있네
寒松亭畔孤輪月 (한송정반고륜월)
   한송정가에 외로운 둥근 달
鏡浦臺前一陣風 (경포대전일진풍)
   경포대 앞에 한 줄기 바람
沙上白鷺恒聚散 (사상백로항취산) 
   모래밭 위에 흰 갈매기 모였다 흩어지고
波頭漁艇各西東 (파두어정각서동) 
   파도 위에 고깃배 동서로 가네
何時重踏臨瀛路 (하시중답임영로)
   언제 다시 강릉길 밟아
綵服斑衣膝下縫 (채복반의슬하봉)
   색동옷 입고 어머니 앞에서 바느질할까
 

3행에서 6행에는 꿈에 본 고향 모습을 그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얼마나 어머니가 보고 싶었으면 꿈에 고향을 볼까요. 흐으. 제가 한학까지는 아니고 한문을 1년 반 정도 공부한 적이 있지 말입니다(한자 말구요. 한문을. ^^). 이 시는 이미 우리말 번역된 것으로 아주 어린 시절 배운 적이 있어서 우리말로 바꾸기가 그닥 어렵지 않습니다. 혹시 오역이 발견되면 답글로 알려주세요.

기억이란 것이 채색되기 마련인 것인지, 이 시는 저에게 율곡의 시로 기억되었더랬습니다. 포스트를 작성하기 위해 뒤적이니 어머니 신사임당의 시였습니다. 마지막 행을 봐도 그렇고, 아들 율곡이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쓴 시가 아니라 신사임당이 어머니를 생각하며 쓴 시였단. ^^;

오죽헌에서 만난 가을 풍경과 가을에 만난 오죽헌의 모습을 포스트에 담아 봅니다. 늘 그렇듯 포스트는, 오죽헌 소개가 아니라 제가 그때 오죽헌에서 본 인상적인 장면들로만 구성됩니다. 저는 여행자이지 여행 가이드가 아니지 말입니다. 사진에는 제 느낌을 담는 것이 맞다 봅니다.

오죽헌의 위치는 강원도 강릉시 죽헌동 201번지입니다. 전화번호는 033-640-4457이고요. 영동고속도로(동해고속도로) 강릉JC에서 나와 경포 가는 길에 있습니다. 다행히 교동을 비롯한 도심지역에서는 조금 벗어나 있습니다. 입장료는 성인 1인 3000원이고 주차료는 없었습니다(2011년 가을 기준).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강릉 가볼만한 곳, 강릉 가볼만한 곳, 오죽헌, 강릉 오죽헌, 자경문, 임한곡풍한, 율곡, 신사임당, 이이
▩ 강릉 오죽헌. 오랜만에 찾은 오죽헌의 가을. 강원도 가볼만한 곳 (2011 1030)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해질녘, 노을에 더 붉어진 열매
 

 
 


  
2  
  
무제
 


오죽헌 경내의 마당 중 하나입니다.
 


  
3  
  
노랑 국화, 가을 바람에 지다
 


 


  
4  
  
자경문(自警門)
 


'스스로 삼가하자고 경고하기'?
 


  
5  
  
기억에 남을 용머리 청사초롱 ^^;;;
 


 


  
6  
  
빨간 감 하나 가지 끝에 떨다
 


가지 끝에 초라한 감 하나에서 베풂과 넉넉함을 봅니다.
 


  
7  
  
오죽헌(烏竹軒)
 


 


  
8  
  
오죽(烏竹), 까만 대나무.
 

 


  
9  
  
아. 이 굴뚝!
 


이 굴뚝이 어디 있었더라? 그랬었는데 그게 바로 오죽헌이었습니다.
물론, 다른 곳에도 이런 컨셉의 굴뚝이 있을 수 있긴 하겠습니다만. 쿨럭.
 


  
10  
  
임정곡풍한(林精谷風閑)
 


"수풀 고요한 계곡에 바람이 한가하다."
 

 
  
11  
  
눈썹 달, 가을 바람에 울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115 화 11:00 ... 11:30 & 16:15 ... 16:45  비프리박
 

p.s.

다음은 (검색 중에 보게 된) 신사임당의 다른 시 한 편. 

   泣別慈母 (읍별자모)

慈親鶴髮在臨瀛 (자친학발재임영)
身向長安獨去情 (신향장안독거정)
回首北村時一望 (회수북촌시일망)
白雲飛下暮山靑 (백운비하모산청) 

우리말 번역은 다음에 기회 되면 따로 포스팅해 보도록 하지요. :)

 
여행, 관광, 휴가, 여행, 나들이, 바람쐬러, 관광, 여행후기, 여행기,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강릉 가볼만한 곳, 강릉 가볼만한 곳, 오죽헌, 강릉 오죽헌, 자경문, 임한곡풍한, 율곡, 신사임당, 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11.15 16: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달 걸린 사진. 저 혼자만 갠츈한가 싶었는데 공감해주시니, 이거. ^^

      좋은 곳에 가면 시가 떠오르시나 봅니다.
      저는 그저 오죽헌이라서 율곡과 사임당이 떠올랐고
      거기에 한시 한 편이 자동 연상되었을 뿐인뎅. ㅋ
      그래도 사진과 시는 잘 어울리는 사이라고 할 수 있죠. ^^

      음주가무. 핫. 저희 역시 별로 가까이 하기 힘들다는. ^^;
      능하지도 않아 어디 가서 민폐 끼칠 일은 없습니다. 다행히. ^^

  2. BlogIcon 보기다 2011.11.15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캬!! 시심 가득한 곳을 다녀오시더니, 마지막 사진으로 한편의 시를 완성해 주시는군요~
    고등학교 수학여행 때 잠시 들러보곤 오죽헌이 어디있었나? 싶을 정도로 가물가물한 곳입니다.
    강릉에 있는 줄 알았으니 내년에는 속초-강릉 라이딩 하며 꼭 들러봐야겠습니다.

    댓잎 스치는 가을 바람에 몸을 맡기고, 마루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 보고 싶네요.
    그 옆에 누군가 무릎 베개를 해준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을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는 고교 수학여행으로 경주를 택했던 기억이 남아 있습니다.
      학교에 따라 강릉 쪽으로 오죽헌이다 어디다 해서 다녀오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보기다님이 그런 쪽?

      속초-강릉 라이딩 가시면 함 들르시는 것도 좋겠네요.
      입장료가 1인 3000원이라는 점이 좀 거시기 합니다만.

      댓잎 서걱거리는 소리 들으며 누워
      서늘한 가을 바람에 하늘을 보는 상상은,
      상상만으로도 행복하네요. 흠흠.
      그 옆에 무릎을 베개로 내어줄 분이 있다면 금상첨화지욤.
      보기다님 얼른!!!!! ^^

  3. BlogIcon G_Gatsby 2011.11.15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인적으로 대나무를 좋아합니다.
    집에서도 물대나무를 키우고 있거든요.
    오죽헌은 정말 가본지 오래되었어요. 너무 유명한 관광지다 보니 오히려 잘 가질 않게 되네요.
    감나무 사진은 참 잘 찍으셨네요.ㅎ 구도가 아주 마음에 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대나무에서도 코드 교감을 맛보네요.
      오죽헌이 좋은 이유 중에 대나무가 빠질 수 없구요.
      그러고 보니 오로지 대나무 때문에 간 건 아니지만
      담양도 기억이 나고 해남도 기억나네요. 두 곳의 대나무가 인상적인. ^^

      오죽헌은 유명해서 오히려 잘 안 가게 되는 면이 있죠.
      저희도 이번에 간 건 대략 오륙년 혹은 육칠년 만에 간 거였어요. ^^;

      감나무 사진은 조금 추상화스럽게 담아본 건데
      그걸 딱 찝어주시네요. 저 역시 맘에 드는 사진입니다.

  4. BlogIcon 워크뷰 2011.11.16 0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수학여행의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강릉쪽 수학여행 다녀오는 학교가 꽤 있었죠?
      요즘은 제주도 기본에, 중국은 옵션이고, 내키면 하와이더군요. -.-;

  5.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1.11.16 1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굴뚝을 보고
    B님과 그녀분께서 뻗으신 발을 함께 찍으신 제 사진이 떠올라서 혼자 웃었어요.
    제대로 된 발길질을 찍지 못해 아쉽네요.

    장소 한 군데 한 군데.. 참 꼼꼼하세요.
    제가 싸이에 올렸다면, 강원도 전체로 해서 올렸을 텐데..
    싸이와 블로그 차이도 있겠지만
    뭣보다 저도 기록의 중요성과 소중함을 아는 사람이라서요.
    뭔가를 남겨놓지 않으면 그냥 사라져버리더라구요.
    너무 아깝게.

    블로그의 유혹을 강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꺅-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다면
    제게는 아버지가 되십니다.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도 저 굴뚝을 둘러싸고 각각 찍은 사진들의 다양함에 웃었어.
      흠흠. 발길질이 있었던가? ^^a

      나도 처음에는 그냥 한 묶음으로 올리고 그랬는데
      한 군데 한 군데 나눠 올리게 되더라구.
      아무래도 포스트의 통일성과 집중성이 있어서 좋고
      다른 누군가 검색해서 들어온 사람에게도
      조금은 더 도움이 되는 것 같기도 하고. ^^
      (맞아. 아마 그 지점에 싸이와 블로그의 차이가 있을지도. 정확한 지적이야.)

      기록. 블로그에 올리는 여행기의 일정 부분은
      기록의 의미가 있지. 그 외의 다른 장르의 포스트도 그런 면이 없지 않고.
      브로콜리도 역시 기록의 중요성과 소중함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니 더더욱 급친 모드! ^^

      블로그에 조금 더 유혹을 느끼면
      블로그에 둥지를 트는 건가?
      핫. 그럼, 이제 나는 뭐든 물어보면 답해 줄 거 같은 '네이놈'에서 '아버지'로 승격? 핫.

  6. BlogIcon Slimer 2011.11.16 1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젠 영어도 모자라 한문까지 '국역'을 하시는군요.ㅎㅎ 부럽습니다. 저도 1년 반 한문공부를 했지만, 국역은 못하는데 말이죠.ㅎㅎ 역시 베푸러박님은 능력자라능...

    오죽헌 경내에 사진을 보니 들어가지 못하고 지나치기만 했던 출장이 좀 아쉬워집니다.
    잠깐 짬을 내면 갈 수 있었을텐데 말이죠..

    그런데 오죽헌의 보도블럭은 웬지 낯설은 느낌을 자아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입식으로 배우는 한문공부 말고
      나름 의미를 둘 수 있는 한문공부를 했던 게
      여러 가지 측면에서 많이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한자에 대한 친화력이나 한문에 대한 겁없음(?) 같은. ^^

      슬리머님도 최근에 원문이 한문으로 된 책을 읽으신 것 같던데 말입니다. 쿨럭.
      제가 번데기 앞에서 주름 잡은 게 아니었는지. -.-;

      동해안 쪽으로 출장 가셔서 시간 되신다면 한번 들러보면 좋을 오죽헌입니다.
      보도블럭의 구성이 실제로는 어떤지도 보실 수 있공. ^^

  7. BlogIcon 안달레 2011.11.16 1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동안 뜸했습니다.^^
    날이 여전히 포근합니다.!!
    겨울이 오기전에 더 건강해 지십시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뵙기 힘들었죠?
      많이 바쁘셨나 봅니다.
      엊그제부터 날이 많이 추워졌습니다.
      오늘은 영상 4.5도 찍히더군요. 건강 잘 챙기삼.

  8. BlogIcon 해우기 2011.11.16 1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솔직히 오죽헌..볼것에 비하면...뭐...
    올해도 출장다녀오다가 한번 들렸지만....

    공사하는곳도 좀 있었고요...
    뒷쪽...신사임당 그림같은 화원을 꾸며놓은곳은 괜찮았는데..
    거의 시들어서...아쉬웠거든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죽헌은 오륙년 전에 갔을 때나 지금이나
      규모의 차이는 있지만 여전히 공사중이란 느낌이 들었고요.
      (어쩌면 입장료 수익을 써야 하니까 공사를? ^^;)

      어찌 보면 별 볼 것 없는 곳이고
      어찌 보면 하나하나 볼 만한 곳이란 생각이 들어요.
      예전에 대략 여름 무렵에도 갔었던 것 같은데
      꽃이 활짝 핀 봄에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9. BlogIcon 신기한별 2011.11.16 22: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릉 오죽현은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강원도쪽 방문한게 춘천이나 속초쪽이였으니.. ㅠㅠ
    언제 시간나면 강원도 강릉이나 원주 제대로 둘러보고 싶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춘천 가시면 원주가 가깝겠고
      속초 가시면 강릉이 가깝겠네요.
      춘천, 속초 가실 일 있을 때 한번 들르시지요.
      저희는 그러고 보니 원주를 제대로 둘러본 적이 없네요.

  10. BlogIcon 무예인 2011.11.16 2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사진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1.11.17 1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름다운 오죽헌!
    오랜만에 가을 풍경이 물신한 오죽헌을 다시봅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며....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 느낌이 물씬 나더라구요.
      아마 저녁 무렵에 가서 더 그랬던 같습니다.
      시간 되면 봄날 아침에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12. 유리파더 2011.11.18 07: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범한 능력과 아들을 잘 키운? 탓에 신사임당의 생에 대해 '훌륭했다'라는 것만 생각했었는데, 아내의 말을 들어보면, 여성으로 지식인?으로서는 비참한 수준의 삶이었다고 합니다. 전근대 사회(꼭 나쁘다는 의미가 아닌)에서 훌륭한 인재들이 소리없이 자신의 삶에 순종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을 신사임당 이야기를 들으면서 많이 느꼈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2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당시의 시대적 한계 속에서 멋진 삶의 흔적을 남겨 놓은 분이시지요.
      꼭 현모양처로서의 의미 그 이상으로 말이죠.
      아까운 인재들이 시대를 잘못 타고 나서 그 한계가 족쇄가 되는 사람들도 적지 않죠.
      그게 꼭 현대 이전만 그런 것도 아니고 현대에도 적지 않을 듯.

  13. BlogIcon DAOL 2011.11.22 1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수유의 열매가 어디에 좋은 줄은 아시죠?
    선전하는 것만 들어도 압니닷..ㅋㅋ

    까만 대나무는 흑죽이라고 하나요..
    처음 봅니다..
    아니 들어 본 적도 없어요..ㅎ

    한국정원에는 대나무가 빠지면 정원이 아니라죠..ㅋ


    저도 엄마가 보고프네요..
    엄마가 계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예전엔 넘흐 철이 없어서 그저 엄마께 해달라고만 했지
    해줄려는 생각은 못했거든요..ㅎ
    지금이라면 엄마께 많은 것들을 해줄 수 있는데
    엄마는 계시질 않으니
    안습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2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는 산수유 열매가 어디에 좋은지 모릅니다. 먼산. ^^;

      까만 대나무를 오죽이라고 하더라구요.
      흑죽이라고 하는 대나무도 있을 거 같은데
      둘이 같은 대상을 지칭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맞습니다. 마당과 정원에 대나무 빠지면
      전통의 멋이 안 느껴지지요.
      예전에 해남에 어떤 고택에 갔을 때
      마당 뒤쪽의 산에 대나무를 주욱 심어놓은 게
      기억에 강한 인상으로 남아 있습니다.
      대숲에서 여름에 불어 내려 오는 바람은 어떨까요. 흐으.

      신사임당의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아마도 시대를 초월하여
      사람들 마음에 어필하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소시적에 배운 시임에도 지금껏 기억의 한 켠을 차지하고 있는 걸 보면요.
      아아. 다올님에게 어머니 이야기는. ㅠ.ㅠ

  14. 울산학생 2012.01.20 06: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포스팅 구경잘햇어요~!
    블로그 완전 잘꾸미셧네요~^^
    너무 부럽습니다.

    오랫동안 관리하신..노력의 흔적들이 보이네요~

    저도 비프리박님처럼...좋은 블로거가 되고싶어요^^

    • 2012.01.20 06:07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0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손질은 조금씩 조금씩 해서 지금의 모습이 된 거예요.
      울산학생님도 처음부터 다 하려고 하지 말고 조금씩 만들어나가세요.

      2mb 종료는 얼른 좀 되었음 좋겠는데. ㅠ.ㅠ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