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동해안에 갔다면, 그게 강원도라면, 그리고 회를 사랑(응?)한다면, 주문진항 어시장을 가야죠. 이번 가을 맛기행을 위해 뭉친 저희 일행은 그래서 주문진항 어시장에서의 1식 아니 1회(!)가 일정에 잡혀 있었습니다. 가는 중에 횡성휴게소에서 조식이 있었지만 그것은 간식 또는 애피타이저였다는. ^^

주문진항 어시장은 (어시장에서의 생선 신선도는 다 거기서 거기일 테고) 일단 양과 그리고 가격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주문진 위쪽으로나 아래쪽으로나 여러 곳 가봤지만 이런 어시장이 없습니다. 필적할 만한 곳으로는 주문진보다 아래쪽에 위치한 동해항(묵호항) 정도가 있습니다. 규모는 주문진항에 비해 조금 작지만 양과 가격이 엇비슷합니다. 문제는 거리입니다. 강릉IC에서 40km 정도, 주문진항에서 60km 정도 가야 합니다.


주문진항에서 회를 먹는 절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시장에서 회 감을 산다.
    아주머니들과의 흥정을 통해 20% 추가량을 확보할 수도.

2) 회를 뜬다.
    회 값의 1/5인 듯. 4만원에 8천원 냈음.

3) 식당을 잡는다.
     이미 누군가 와서 호객한다. 가격은 다 엇비슷할 듯.
    1 테이블 5000원(쌈류 제공) / 1 매운탕 7000원 / 1 음료캔 1000 / ... 이었음.

4) 회를 흡입한다.
    흡사 한 마리 굶주린 진공청소기처럼. :)

다른 항구 어시장이나 시내의 수산시장에서와 다르지 않은 과정입니다. 관건은 1단계인데요. 다행히 저는 아주머니들과의 흥정이 재미있습니다. 옆에서 보는 저를 아는 사람들이 그런 저를 보고 깜놀합니다. 이번 여행의 일행인 그녀, L, B, P 중에서 특히 B가 깊은 인상을 받은 모양입니다. 예전에도 이런 모습 본 적 있어서인지(^^) "이런 건 배워야 한다"며 현장 학습을 하겠다고 제 옆에 붙어 흥정을 지켜 봅니다. 

각설하고, 이번 여행에서 감히 메인 자리를 꿰어 찬 어시장 회 속으로 들어가 보도록 하지요. 저는 또 그날의 기억을 되새기면서 군침 드립을! ^^;

강원도 가볼만한 곳, 동해안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동해안 여행지 추천, 주문진, 주문진항, 주문진항 어시장, 어시장, 회, 생선회, 오징어회, 푸짐한 회, 넉넉한 회, 싸고 많은 회, 묵호항, 동해항
▩ 회를 사랑한다면 어시장을. 주문진항 어시장에서의 일회! (2011 1030)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어시장에서는 이게 전부 해서 4만원!
 






이번 여행의 주 목적이 맛기행이었고 그 중 메인 테마는 회였다죠.
4만원에 이 정도면 충분함 그 이상입니다. 참고로, 저희 일행은 총 5인.
주문진 어시장에 올 만합니다. 일행 모두 배 부르게 회를 먹었습니다.
오랜만에 어시장 회를 맛본 저와 그녀에게도 큰 여운을 남겼습니다.
시간만 빈다면 바로 다음 주말에 또 여기 오고 싶었지 말입니다.

 


  
2  
  
회의 결을 살리기 위해 조금 더 당겨 잡아 본!
 






방금 전까지 팔딱이던 녀석들이다 보니 때깔과 결이 아주. 크핫.
종류는 오징어 포함해서 대략 여섯 종이었던 것 같습니다. 
광어나 방어는 물론이고 고등어도 끼어 있었더랬습니다.
한 종류로 이 만큼 먹으면 물리겠죠. 좋은 선택입니다.

어시장에서 회 뜨는 아주머니들이 많은 회를 뜨긴 하지만
한점 한점 오래 회만 뜬 전문 인력(?)이 아니다 보니
간혹 뼈도 나오고 덜 벗긴 껍질도 보입니다.
하지만 방해(?) 요소가 되지는 못합니다.
 


  
3  
  
썰 때 두툼하게 썰어달라고 했던! ^^
 


썰어 놓은 회들이 아주 두툼합니다. ^^
어종에 따라 조금 질긴 녀석들도 있겠지만
두툼하게 먹어야 식감도 좋고 먹는 느낌도 나죠.
회 뜨는 아주머니들이 비치도록 얇게 썰 줄 아실런지
모르겠지만 어시장에서 먹는 회는 일단 두툼하고 봐야. 핫.
 


  
4  
  
남은 오징어 회에 샤브샤브를 허하라! ^^;
 


우려하던 대로 오징어 회가 조금 남았습니다.
아니, 조금이 아니라 많이 남았죠. 양이 많긴 많았던 듯! ^^;

키핑할 수는 없으니(!) 싸 달래야겠다 그랬는데
동행 중 한 명이 내놓은 굿 아이디어!
팔팔 끓는 매운탕에 담갔다 먹는 오징어 샤브샤브.


먹어 보니 식감도 부드러워지고 간도 배여서
회로 먹을 때와는 또 다른 맛입니다.
맛이 달라지면 또 잘 들어가지 말입니다. 큭.
 


  
5  
  
비움 인증!
 


"누가 오징어를 싸 가자고 했었죠?"
그러게 말입니다. 싸 갈 게 어딨다고! 핫. 
그건 회에 대한 예의가 아니겠죠. ^^

다섯 명이서 고작 4만원 어치 회를 못 먹는다면
말이 안 되는 것이기도 하구요. 근데 저게 4만원어치였나! 
(사실, 정확히 따지면 회에 4만원, 회 뜨는 데 8천원, 식당에서 2만 2천원.)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109 수 11:00 ... 12:00  비프리박
 
강원도 가볼만한 곳, 동해안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동해안 여행지 추천, 주문진, 주문진항, 주문진항 어시장, 어시장, 회, 생선회, 오징어회, 푸짐한 회, 넉넉한 회, 싸고 많은 회, 묵호항, 동해항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1.11.09 1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회의 압박... ㄱ-

  2. BlogIcon 펑키펑키 2011.11.09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방금 점심을 먹었지만 도톰한 회를 보니 침이 또로록. 넘 맛있었겠네요 ㅠㅠ

  3. 2011.11.09 12: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9 2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오래 회를 안 드셨군요?
      회를 싫어하는 편은 아니신 듯한데 어인 일로. ^^;
      저희도 이번에 회를 먹은 게 얼마만인지 기억도 안 나더라구요.
      회를 꽤나 좋아하는 편인데 다른 데에(아마도 고기에?) 정신이 팔려 있었나 봅니다.

      바닷가에서 먹는 회, 어시장에서 생선 바로 떠서 먹는 회, ...
      아주 장난 아니지요. 바닷가에 갔다고 꼭 회를 먹어야 하는 건 아니겠지만요. ^^

      흠흠. 어쩌죠. 사진으로 테러를 해서. ㅠ.ㅠ

  4. BlogIcon 일프로 인 코리아 2011.11.09 14: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회 무지 좋아하는데 ㅠㅠ

  5. BlogIcon 해우기 2011.11.09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먹음직스럽네요....
    그러고보니...
    어디가서 회를 사먹은 기억도...머네요....

    부모님께서 낚시가신것도 좀 되는듯하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9 2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부모님께서 낚시 다녀 오시면 회를 드실 수 있나 봅니다.
      가장 바람직한 회 아니겠습니까. 어제 밤에 티비 보다가
      낚시하는 분들이 생선 잡아 바로 회 쳐 먹는 모습에서 침을 꼴깍 삼켰습니다.
      낚시에 취미를 들였어야 했던 건가, 싶습니다. 핫.

      해우기님, 조만간 날 잡아서 식구들이랑 1회 하시죠. ^^

  6. BlogIcon 2011.11.09 14: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핡.. 군침이 돕니다.. 우리 어머님께서 회를 무척좋아하셔서 그런지, 저도 회를 좋아하게되었습니다.. 회를 안먹은지가 오래되었네요.. 저번주에 낚시를 가서, 직접 우럭 손바닥만한걸 잡아 그자리에서 회떠먹었습니다. 비록 한점이지만.. 끝내줬습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9 2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손바닥만 하지만 그래도 그걸 바로 회 떠 드시는 맛은.
      상상 초월. 그 자체죠. 좋으셨겠네요.

      아. 식구들 중에 회 좋아하시는 분 있으면 따라서 회 좋아하게 되지요.
      특히나 그게 어머니라면 더더욱. :)

  7. 유리파더 2011.11.09 16: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억...배 고픕니다~~

  8. BlogIcon 보기다 2011.11.09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캬~ 보고만 있어도 푸짐하고, 쫀득쫀득한 식감이 느껴지는군요.
    그러고보니 늘 고향가면 회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회도 못 먹었네요.
    대체 뭘 한거지?ㅎㅎ

    푸짐한 시장인심에 쓰디쓴 소주 한잔 그리운 날입니다.
    퇴근시간 이 사진과 글을 보고도 고향이 그립지 않다면 이상한 것이겠죠?^^
    행복한 11월 되시고 고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09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푸짐하고 식감이 아주 살살 녹거나 쫀득쫀득하거나. 맞습니다.
      기억에 오래 남을 회였습니다.

      어쩐 일로 고향 다녀오시면서 회를 못 드셨을까요.
      여수하면 딱 떠오르는 회이기도 한데 말입니다.
      뭘 하셨냐 하면 여행을 하셨잖아요. ^^

      근데 여수하면 생각나는 걸로 저나 그녀는
      한일관 같은 식당을 떠올리는데요.
      여수 현지 분들은 이런 식당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계실까요?

  9. BlogIcon 무예인 2011.11.09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포스팅을보니
    ㅜ.ㅜ
    운동 끝나고 왔는데 회에 소주가 땡겨요

  10. BlogIcon 흰자노른자 2011.11.10 05: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흥정의 기술에 대해 다음 포스팅을 쓰시면 좋겠습니다. 여자라면 아줌니께 애교를 떨면서 좀더 달라고 할수있을텐데 비프리박님이 애교ㄱ.......

    블로그 배경이 울긋불긋하니 좋아요. 여름엔 녹색깻잎으로 기억합니다. 계절따라 바뀌는 배경그림이라면 겨울은 새하얀 눈을 예상할수 있겠네요. 그림을 빼고 흰색바탕으로 휑하니 깔아놓는것도 한 방법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10 1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흥정의 기술이라. 하. 제가 무슨 그런 쪽에 포스팅 쓸 정도는 아니구요. ^^;
      그저 서로 기분 안 나쁘게 접접 혹은 교점을 찾는 정도일 뿐입니다.
      그리고 제가 애교 쪽은 아니지 말입니다. 하하.

      블로그 배경은 계절마다 바꾸려고 하는 편입니다.
      가끔 계절 지나도록 걍 버티는 적도 있지만 가능하면 바꾸고 있어요.
      그러려고 이 스킨에 손 본 데가 참 많다죠.
      벌써 그게 1년 반이 넘어가네요.

      덧) 흰자노른자님 잘 지내시지요?
      그간 블로그 놀러를 못 갔넴요. 흐으.

  11. BlogIcon Slimer 2011.11.10 09: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베푸러박님은 닉넴과는 사뭇 다르게 장사하시는 분들에게는 공공의 적이셨군요.ㅎㅎ
    저 같은 사람은 소심해서 게 뒷다리 하나도 더 못얻어오는데 말이죠.

    역시 회는 두툼해야 씹는맛이 일품입니다. 저도 어젯밤 작년 주문진에서 사왔던 반건조 오징어를 흡입해 버렸는데.. 다시 오징어도 살 겸 주문진에 가고 싶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10 1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흥정을 해도, 깎아주는 분이 기분 좋은 정도까지입니다.
      공공의 적까지 가는 건 제가 바라는 바도 아니고
      그 분들도 먹고 살아야죠.
      이번에 생물오징어를 좀 사올 때도 몇 번의 밀땅 끝에
      아주머니께서 기분 좋게 6+1 해주셨습니다.
      저는 깎는 자체에 의미를 두는 쪽은 아니고 그 분이 기분 좋게 주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회가 좀 두툼하니까 먹을 만해요.
      옆의 그녀가 시도해서 시작한 방법인데 나름 갠츈해요.

      흠흠. 주문진 한번 댕겨 오시지요.
      고성에 가서 물회도 한 그릇 하시공.

  12. 유리파더 2011.11.11 12: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출장 마치고 집에 도착하기 전, 집 근처에 회를 썰어주는 곳에서 10000원짜리 회 도시락을 샀습니다.
    저 혼자 먹기는 조금 버거운 10000원짜리 회. 덕분에 소주 한잔 하고 정신없이 잘 수 있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1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에게 '혼자 먹기 버거운' 양이라면
      어쩌면(!) 저에게 딱 맞는 양이 아닐까 싶군요. 핫.
      그게 만원이라면 넉넉한 양이지 말입니다.
      흠흠. 덕분에 소주 한잔, 덕분에 숙면.
      아주 멋진 결론입니다. ^^

  13. BlogIcon DAOL 2011.11.11 1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츄르릅~~!!
    저도 회를 무진장 좋아합니다요..ㅎ
    오징어회가 싱싱해 보입니당..
    으앙^^ 먹고 싶어욘;;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19: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징어회를 좋아하는군요.
      저나 그녀 역시 오징어를 좋아합니다.
      회도 좋아하고 생물 오징어도 좋아하고요.
      동해안 가면 꼭 어시장에 들러 오징어를 사옵니다. ^^
      지금쯤이면 다올님은 오징어 회를 한 접시 드셨으려남요?

  14. BlogIcon 잉여토기 2011.11.12 0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맛있어 보이는 회가 많네요.
    눈으로 잘 맛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19: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문진 항구 어시장 회가 정말 괜찮더라구요.
      가격 대비 양도 많고 신선도도 절대 떨어지지 않고
      게다가 아주머니들과 흥정을 잘 하면 정말 푸짐하게 먹을 수도 있고.
      꼭 더 먹어서가 아니래도 이런 흥정이 좋지 말입니다.

  15.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1.11.16 1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자리에 있었고..
    분명 토할 때까지 먹었는데도..
    질투가 나고 화가 나는 이 심정은 무엇일까요. 꺅.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0 1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어쩌면 회 금단 증세가 아닐까?
      조만간 한번 더 땡겨야 하는?
      접때 이야기한 몇가지 아쉬운 점을 수정보완해서 말이야.

    • kolh 2011.11.21 02:07 | Address | Modify/Delete

      잘 생각하셨습니다..
      벙개해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1 08: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다들 금단 증세에 시달리는구나. ^^;
      겨울에 바쁜 시즌 끝나고 다들 편한 날 잡아서
      하루 번개 땡겨야 되겠는 걸? 핫.

  16. 첫마음 2012.01.20 09: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앜........... 저 티스토리 초대장 신청하러 왔다가, 한참 이 포스팅만 보고 있었어요! 회 정말 좋아하거든요! 마지막에 칼칼해 보이는 매운탕도 오오ㅜㅜ 매운탕은 꼭 먹어줘야지, 아~ 이게 밥을 다 먹은 거구나! 한다는ㅎㅎㅎ 주문진항 어시장이 최고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 ^ 저도 저 근처 여행가면 들려서 꼭 먹어야겠어요! +_+♥ㅎㅎ

    • 2012.01.20 09:5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0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옆에 있는 그녀도 회를 다 먹은 후에 꼭 매운탕 해서 밥을 먹어줘야
      제대로 먹었단 생각을 한다죠.

      주문진엘 가면 어시장엘 들러야 하고 어시장엘 가면 회를 먹어야죠.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 2012.01.20 19:0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0 19: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만드셨군요.
      느려도 꾸준히 간다는 생각으로 오래 블로깅 하시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