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역 테마 기행을 하는 편입니다. 군 정도의 지역을 정해서 당일 또는 1박 또는 2박으로 형편 닿는 만큼의 날짜를 이용하여 명소와 유적지를 집중 방문하는 것이죠. 물론 맛집도 빠질 순 없겠습니다. ^^

영월을 방문한 건 지역 테마 기행으로 맘 먹고 행한 거였는데 장릉을 방문한 것은 영월에 가서 정해진 거였습니다. 아마도 동강사진박물관이란 곳에서 관람을 한 후 그녀가 제안했을 겁니다. 방문한 후의 느낌이나 지금까지 남아있는 인상은 너무 좋습니다. 그곳 때문에 영월을 가진 못 하지만 영월에 가면 또 들르고 싶은 곳입니다.

앨범 들추다가, 9월은 바쁜 시즌인데, 지금도 9월이라 정신 없는데, 어떻게 9월에 여행을 갔지? 그랬습니다. 잠시 생각을 해 보니, 그때는 고3만 맡아서 9월에 중간고사 시험대비가 없었군요. 주말반이 있어서 주중 휴무일(목요일)에 쉬었던 때였구요. 이렇게 장릉에(그러니까 영월에) 갈 수 있었던 것도 그래서이고 요일도 목요일이었네요.


장릉을 설명하고 있는 daum 백과사전의 항목을 인용해 봅니다. (밑줄은 비프리박.)
 
조선왕조 제6대 임금인 단종의 능. 사적 제196호.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흥4리에 있다. 단종이 세조의 왕위찬탈로 1457년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등되어 영월에 유배되었다가 상왕복위계획이 탄로되어 죽음을 당하자 영월호장 엄흥도(嚴興道)가 비밀리에 장례를 치렀다. 선조 때 김성일(金誠一)·정철(鄭澈) 등의 장계(狀啓)로 묘역을 수축하고 표석을 세웠다. 1610년(광해군 2) 노릉암(魯陵庵)이라 했으며 1668년(현종 9)에 수호하는 참봉 2명을 두었다. 1681년(숙종 7) 대군(大君)으로 추봉되었으며 1698년 복위되어 묘호를 단종, 능호를 장릉이라 했다.

장릉은 영월 장릉삼거리라는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주소는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흥리 산133-1입니다. 전화번호는 033-374-4215.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영월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강원도 여행 코스, 장릉, 영월 장릉, 단종 능, 단종, 세조, 수복실, 배식단, 정자각, 단종비, 단종대왕릉비, 영조 9년, 정자각 바닥 문양, 돌담, 흙길, 제사를 지내는 제단, 올라가지 마시오, 丁字閣, 재향, 비각, 단종비각
 ▩ 비운의 단종을 기억하다. 영월 장릉. 정자각, 단종비각, 배식단. (2009 0917)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장릉의 첫 느낌, 화려하지 않다
 

               
화려한 단청도, 세련된 마감도 보이지 않습니다.
역사속 주류가 바라보는 단종에 대한 시각을 드러내는 걸까요?
단종이 맞은 슬픈 운명을 드러내기라도 하는 걸까요?

 후대의 방문객은 오히려 화려하지 않아 좋습니다.
 


  
2  
  
문 속에 문이 있고...
 




이런 문 속의 문, 또 문 속의 문 구조를 보면
러시아의 인형 속 인형이 반복되는 마트료시카가 떠오릅니다.

 


  
3  
  
장릉 들어가서 만난 맑은 물, 시내?
 


 


  
4  
  
흑백 처리하면 역사책에 나올법한 수복실
 


안내문에는
"이 건물은 능과 경내를 관리하는 능지기가 기거하던 곳으로
영조 9년(1733)에 정자각과 함께 세운 것이다."
라고 나와 있습니다. 능지기의 거처.
흠. 그래서 좀 볼 품 없는? -.-; 

 


  
5  
  
단종비각 안의 단종대왕릉비
 


안내문에는 다음과 같이 설명이 나와 있군요.
"영조 9년(1733)에 어명으로 단종대왕릉비와 비각이 정자각, 수복실과 함께 건립되었다."
영조가 많은 일을 했군요. 그리고 장릉은 1733년에 많은 게 이뤄졌던 듯. 

 


  
6  
  
정자각
 






이곳은 "영조9년(1733)에 건립하였으며 단종대왕 재향시 재를 올리는 곳으로,
집의 모양이 정(丁)자 모양으로 건립된 제전이므로
정자각 또는 배위청이라 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래서 정자각은 丁字閣입니다.
흔히 보는 정자(亭子)와는 다른 것이죠.

 


  
7  
  
장릉하면 떠오르는 정자각의 바닥문양
 




자로 잰 것 같지 않아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8  
  
돌담과 배식단
 


배식단은 "단종을 위하여 목숨을 바친
충신위, 조사위, 환자군노위, 여인위의 영령을
추모하기 위하여 ... 제사를 지내는 제단"이라는군요.
푯말에 '올라가지 마시오'라고 적어놓어을만한 이유가 있는. ^^; 

 


  
9  
  
걷기 좋은 흙길
 


피톤치드가 쏟아져 나올 만큼 울창하지도 않고
좀 걷는다 싶을 만큼 길지도 않지만
그저 잠시 걸을 만은 합니다.
흙바닥이 맘에 듭니다.

 


  
10  
  
나오면서 올려다 본 하늘. 아아.
 


나오는 길에 하늘을 올려다 보게 되었습니다.
맑고 파란 하늘이 참 좋았습니다.
딱 요맘때였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22 목 10:10 ... 11:15  비프리박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영월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강원도 여행 코스, 장릉, 영월 장릉, 단종 능, 단종, 세조, 수복실, 배식단, 정자각, 단종비, 단종대왕릉비, 영조 9년, 정자각 바닥 문양, 돌담, 흙길, 제사를 지내는 제단, 올라가지 마시오, 丁字閣, 재향, 비각, 단종비각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