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아일랜드에서 만난 능소화

'허브식물박물관'이란 이름이 붙은 식물원 안을 걷다가 그녀가 먼저 발견합니다. 뭔가 기억에 남을 꽃은 항상 그녀가 먼저 발견합니다. 식물원 천정 쪽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서 50D 줌을 최대한 당겨 찍고 크롭 아웃을 시도했습니다. 다행히 이미지를 늘리지 않아도 되는군요. ^^ 볼수록, 아, 그 꽃 참 곱다! (2011년 9월 13일 화).
 
 
 

 
   
낙산사 홍련암 가는 길에 핀 능소화

바다에 면한 길을 따라 홍련암 들어가는 길은 초가을임에도 뜨거웠습니다. 어느 인상적인 전각을 끼고 계단을 오를 때, "능소화다!" 그녀가 말합니다. 능소화는 땡볕을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었습니다. 무리지어 핀 것이 아니고 그야말로 한 떨기 꽃이었습니다. 색감은 어찌 이리도 고운지. 능소화의 모습이 지워지지 않을 것처럼 뇌리에 각인됩니다. 2011년 8월 28일 일.

 
 
 
조두진의 소설에서 처음 만난 능소화. (「능소화」, 위즈덤하우스, 2006. )

돌담 너머로 고개를 내민 소화의 붉은 꽃잎을 먼저 보았을까. 희디흰 얼굴을 먼저 보았을까. 아니면 검고 큰 눈과 마주친 것이 먼저였을까. 그것도 아니면 옻칠을 한 듯 검은 머리카락을 먼저 보았을까. 이도 저도 아니면 시들지 않고 송이째 떨어져 땅바닥에 뒹구는 소화 꽃송이를 본 것이 먼저였나. 응태는 어디에도 눈을 고정하지 못했다. 응태는 난감하고 아찔한 마음이 되어 저도 모르게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다시 고개를 들었을 땐 담 너머 아름다운 여인은 보이지 않았다.
(72쪽에서, 응태)

당신을 처음 만난 날을 또렷이 기억합니다. 당신은 벗들과 일월산으로 사냥을 나가던 길이었지요. 햇볕은 뜨거웠고 담벼락에 능소화가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습니다. 저와 눈이 마주친 당신은 고개를 숙였지요. 당신은 그때 정신이 아찔했노라고 나중에 말씀을 하셨지요. 맞아요. 저도 그랬답니다. 저는 쿵쿵 뛰는 가슴을 어쩌지 못하고 얼른 초당으로 돌아왔습니다. 초당으로 걸어오는 동안 넘어지지 않으려고 조심했습니다. 제가 어떻게 걷고 있는지 몰랐습니다.
(110쪽에서, 여늬)

응태와 여늬 두 사람의 피할 수 없는 운명적인 만남 한가운데에는 능소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애틋하고 아련하고 결국에는 슬픈 하지만 그래서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가 능소화에 포개집니다. 이 소설을 읽은 후에 저는 능소화를 눈여겨 보게 됩니다. 조두진의 이 장편은 (기록을 보니) 하루만에 읽었군요(2011년 4월 30일 토). 푹 빠졌던 듯.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23 금 07:45 ... 08:45  비프리박
 
 
p.s.
적고 보니 시간 역순이군요. 최근에 만난 능소화에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 셈. 그런 순서로 써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은 아닌데, 의식의 흐름이란 게 시간 역순인 것인지 적고 보니 그리 되었습니다. 처음 의도했던 것은 시간순이었던 것 같은데. ^^; 
능소화, 포천 허브아일랜드, 양양 낙산사, 조두진 소설 '능소화', 허브아일랜드, 낙산사, 홍련암, 허브식물박물관, 소설 능소화, 주황색 꽃, 경기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가볼만한 곳, 읽을만한 소설, 조두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9.23 09: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5 2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담장 따라 핀 능소화가 작품으로 탄생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느 책의 한 줄이 대작으로 탄생하는 경우랑 다르지 않겠죠.
      며칠 전에 읽은 하루키의 책에서는 소위 '만주군-소련군 간의 전투'였던 노몬한 전투에 관해서
      그런 말을 적고 있었습니다. 역사 책에서는 한 줄로 나오더라,
      관심이 있어 찾아보니 촘촘히 재구성한 한 권짜리 두툼한 전쟁서가 있더라.
      (비스무리 한가요? ^^)

      --------------------------

      덕분에 시 한 편 감상 제대로 했습니다. 고맙.

  2. BlogIcon Reignman 2011.09.23 1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꽃을 잘 몰라 그냥 길 가다 이 꽃을 보았으면
    나팔꽃이라고 했을 겁니다. ㅋㅋㅋ

    능소화라...
    이름도 모양도 색깔도 참 고운 꽃인 것 같습니다.
    소설 속에서도 아름답게 그려지고 있군요.
    향기마저 아름답겠지요?
    꽃봉우리에 코를 묻고 향기 한번 맡아보고 싶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5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나팔꽃의 일종이라 했을 겁니다.
      이름을 알기 전까지 우리는 이름을 알지 못하는 것이니까요.

      능소화의 모양은 참 온화하고
      색깔은 참 친근합니다. 강렬하지도 않구요.
      소설의 작가는 이 꽃에 삘이 제대로 꽂혔던 것 같습니다.

      제가 듣기로 이 꽃은 시각 장애 독성이 있다고 하니까
      코를 묻고 향기는 제대로 맡으시되,
      눈은 감으시고 향기를 음미하셔야 하는. ^^

  3. BlogIcon 럭키도스 2011.09.23 1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능소화 처음 들어보네요.~ 역시 DSLR은 화질이 최고~ 제 폰으로 찍었다면 다 깨졌을 텐데요.~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크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5 23: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능소화는 올 들어 처음 알게 된 꽃이에요.
      그 전에도 보긴 봤을 텐데 몰랐기 때문에 기억에 남지 않은 듯.

      dslr로 찍은 후로, 잘만 찍는다면 일단 선명해서 좋습니다. ^^
      삼성 컴팩트 디카로 찍던 시절은 가히 악몽에 가까왔어요. ㅜ.ㅜ

      일교차가 정말 큽니다. 아침과 밤은 춥고 낮은 뜨겁고.
      럭키도스님도 건강 잘 챙기시길요.

  4. BlogIcon DAOL 2011.09.23 1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능소화.. 정말 예쁘죠..
    허나 조심해야 한다고 합니당..
    어르신들의 말씀에 의하면
    능소화는 사람의 눈을 멀게 하는 부작용이 있다고 하네연;;
    바라보면서도 항상 조심하게 된다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소설에서도 조심해야 할 꽃이라고 적고 있고
      그 후에 찾아본 자료들에서도 눈을 멀게 하는 독성이 있다고 하더군요.
      '능히 소경으로 만들 수 있는 꽃'이라서 능소화인 건지 말입니다. ^^;
      야생화든 자생화든 관상식물이든
      독성이 있는지 없는지는 꼭 확인을 해야 한다는. 그쵸?
      봄철에 보는 노랑색 야생화 애기똥풀도 독성이 있단 이야기를 듣고 깜놀했던 기억이.

  5. BlogIcon Psyche* 2011.09.23 14: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조두진의 능소화를 읽은 후로는 능소화를 보면 어쩐지 애처로워서 _
    너무 곱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두진의 능소화를 읽으셨군요? 반갑. ^^
      이 책 읽은 후로 유심히 살펴보게 된 이 꽃은 너무 곱습니다.

  6. BlogIcon 노이베이 2011.09.23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이라 요즘엔 날씨따라 자연을 느끼고싶네요^^
    덕분에 좋은사진 좋은정보 얻어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이라서 우리들의 친자연성이 더 발동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가을이 다 가기 전에 좀 돌아댕겨야 할 텐데 말입니다.

  7. BlogIcon 해우기 2011.09.23 1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너무 좋아하는 능소화....
    노약자가 있는 집에서는 키우면 안되지만....

    능소화 핀 담길을 참 좋아합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능소화 핀 담길이 소설에도 묘사되고 있어서
      능소화 하면 저는 담장 따라 핀 능소화로 떠오릅니다. ^^
      물론 허브아일랜드나 낙산사에서는 한 떨기 꽃으로 봤습니다만.
      흠흠. 그리고 능소화는 조심 또 조심해야 할 꽃입죠.

  8. BlogIcon 보기다 2011.09.23 17: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능소화는 저도 참 좋아하는 꽃입니다.
    대부분의 절집에 가면 능소화가 담벼락을 타고 곱게 피어있더라구요.
    아마 돌담과 가장 잘 어울리는 꽃이라서 그런 거 같기도 하고...

    조두진님의 능소화라는 소설이 있었네요.
    애틋함이 절로 느껴지는 글귀가 가슴 달굽니다.
    저도 저런 사랑 한번쯤 하고 싶다는 생각이네요.^^;

    요즘 하늘이 참 좋더라구요.
    오늘 퇴근길에도 능소화처럼 아름다운 노을을 보여주면 좋겠어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기다님이면 이미 알고 있을 꽃이죠.
      살펴 보면 눈에 딱 들어오는 꽃이니까요.
      절집에 가면 보게 되는 꽃, 맞습니다.
      모든 절이 다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절에 갔을 때 보게 되는 것이 보통이죠. 식물원이 아닌 한.

      소설에 나오는 응태와 여늬의 저런 사랑, 우리 모두의 로망이죠.
      그러고 보니 저는 그런 사랑으로 결혼을 했단! (말을 해야만 할 것 같은. ^^;)

      요즘 날이 너무 좋습니다. 낮으로는요. 하늘도 맑구요.
      흠흠. 가을 저녁 하늘 물들이는 붉은 색이 능소화를 연상시킬 수도 있겠어요.
      그 시간에 노을을 좀 살펴보면 좋겠는데. ^^;

  9. BlogIcon MindEater 2011.09.26 16: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처음 능소화를 봤을 때 양반들이 좋아했을 것 같다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찾아보다가 깜짝 놀란적이..실제로 양반꽃이라고 했다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양반 꽃이라는 말이 맞는 게
      영문 꽃 설명에 무려 princess가 등장하옵니다. ^^
      조두진의 소설에서도 양반과 얽혀 있는 주연급 꽃이군요. 핫.

  10. 유리파더 2011.09.26 20: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눈이 삐꾸인지, 능소화의 품위를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모르면 입이라도 다물어야 하는데. T.T

    왠만한 분들은 꽃에 깃든 이야기이며, 추억들이 참 많을텐데 저에겐 그러한 것이 없으니 꽃은 꽃이요 나무는 나무로다 하는 것 같습니다.

    다만 소설책의 이야기는 그 분위기가 영화의 한장면처럼 느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꽃이 꽃이지 뭐. 하셔도 됩니다. ^^;
      누군가 꽂힌(또는 잘 아는) 어떤 분야에 대해서 나는 시큰둥할 수 있는 것이죠. ^^
      (유리아빠님이 꽃에 대해서 그렇다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ㅋㅋ)

      관심이 있거나 그래서 이래저래 듣게 되거나 하면
      조금씩 알아가는 것이겠지요. '깃든 이야기' '추억'이 다 그런 거겠죠.

      소설은 딱 영화의 한장면 같아서 인용을 했습니다.
      그리고 결정적 계기가 되는 장면이기도 하구요.

    • BlogIcon 유리파더 2011.09.27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블로그의 별 사진엔 공감을 해주시는데 저는 그러지 못해 죄송스러운...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0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죄송은요. 대상 자체의 성격 문제인 걸요.
      저는 별과 우주라는 대상이 공감할 만했던 것이고
      유리아빠님에게는 능소화가 공감할 만하지 않은 것일 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