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에 있는 허브아일랜드 가는 방법에 관한 실험 결과를 공유해 봅니다.

허브아일랜드는 경기도 북부(북단?)에 위치한 식물원(비슷한 곳)입니다. 주차료는 없지만 입장료가 있습니다(성인 3000원). 식물원의 규모는 점차 커지고 있고 다채로운(때로는 이국적인) 꽃, 허브, 식물들을 볼 수 있어서 입장료가 아깝단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허브아일랜드 가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위 지도를 유심히 봐주세요.

1) 동두천 시청 쪽에서 ~ 청산면 ~ (우회전) ~ 368번 도로로 접근하는 방법.
2) 포천 시청 쪽에서 ~ 87번 국도 ~ (좌회전) ~ 368번 도로로 가는 방법.
 

두 접근방법 모두 저희가 허브아일랜드 갈 때 이용(애용에 가깝게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동두천 쪽의 3번 국도나 포천 쪽의 43번 국도가 주요 도로로, 운전이 편한 면이 있거든요. 물론, 그렇게 타고 가다가 편도 1차로 도로(368번)로 빠져야 하긴 하지만요.


그러다, 지난 연휴의 마지막날(9월 13일 화), 허브아일랜드를 감에 있어 실험 정신을 발휘했습니다. 지도 상에 나오는 379번 도로를 이용해서 허브아일랜드에 가보자!  허브아일랜드에 가는 제3의 접근방법을 생각하게 된 것이죠.

3) (위 지도의 하단에 보이는) 탑훼미리랜드 ~ 379번 도로 ~ 허브아일랜드.

어디서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따라 반응이 다를 수 있지만, 추석연휴 기간의 도로 정체를 피하기 위해 편도 1차로의 도로(시골길)를 이용, (고읍~덕정~탑동을 경유하여) 탑훼미리랜드 쪽으로 북행하는 경로를 택한 저희에게는 379번 도로가 허브아일랜드로 가는 상큼한 최단 경로가 되어줄 것 같았습니다. 게다가 편도 1차로의 시골 도로나 산속 도로를 마다하지 않는 저로서는 이 경로를 피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지도의 하단에 보이는 짙은 색 부분 고지대(산꼭대기)까지 차를 몰고 갔습니다(빨강점으로 표시한 부분입니다). 아마도 왕방산(해발 737m) 산줄기의 한 등성이쯤 될 겁니다. 거의 산꼭대기에 있다시피 한 '경기도립 동두천노인전문병원'과 '예례원'이라고 하는 납골묘역을 지났습니다. 이 무렵부터 아스팔트 도로는 가로 빗금을 그은 시멘트 도로로 바뀌었습니다.

어쨌든, 그렇게 굽이굽이 돌아서 산꼭대기(빨강점)에 도달했습니다. 이제 내려가기만 하면 됩니다. 내려가는 길은 (금동리에 있다고 해서) 금동계곡으로 불리는 길입니다. 산꼭대기 도착해서 보니, 내려가는 길이 비포장입니다. 무려 비포장!!! 일단 차를 한 켠으로 세웠습니다. 통행하는 차에 방해가 되지 않게 (마침! 옆으로 난 샛길이 있어) 샛길 쪽으로 차를 댔습니다.

상황을 파악합니다. 허브아일랜드를 8km 목전에 두고 있는 지점, 길은 세 갈래 길이군요. 올라온 길(포장도로), 내려갈 길(비포장도로), 우측으로 난 샛길(비포장도로). 유심히 보니, 샛길 쪽으로 가면 미쿤부대가 나오는 모양입니다. "Camp ○○○"라고 씌어진 큼직한 표지판에 경고를 담은 접근금지 안내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내려갈 길을 살피니 비포장의 굴곡이 (울퉁불퉁이라 할 만큼) 여간 심한 게 아닙니다. 내리막이라서 비포장도로를 타도 될 것 같긴 한데 노면 상태 때문에 좀 어렵겠다 싶습니다. 또, 길이 어떻게 바뀌고 굽이칠 지 전혀 감이 잡히질 않습니다. 일단 좀 걸어 내려가 보도록 합니다. 그녀는 잠시 차에서 대기.

일이백 미터 정도 내려가다가, 산에 뭘 캐러 온 (오십대로 보이는) 부부를 만납니다.

"이 길을 차로 내려갈 수 있나요?"
"승용차인가요? 승용차면 어려울 텐데요. 4륜 구동 SUV 차량이면 몰라도."

쩝!입니다. 다시 걸어 올라 옵니다. 다 올라와서 카메라를 멘 (사십대 후반에서 오십대 초반으로 보이는) 어떤 아저씨를 만납니다. 함께 샛길에 대둔 차에 타려고 합니다.

"이 길을 차로 내려갈 수 있나요?"
"4륜 구동이라면 몰라도 승용차는 안 돼요. 한번 모르고 내려갔다가 아주 고생했어요."

궁금했습니다. 왜 이런 길을 지도책에서나 온라인 맵에서나 내비게이션에서나, 이렇게 노랑색 도로로 표시하고 있는 걸까. 왔다가 아니면 말고! 인걸까. 우리처럼 낭패를 당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텐데 관계 당국에서는 알고 있을까.



어쨌든, 포스트의 결론입니다!
- 허브아일랜드에 접근하는 379번 도로 금동계곡 길은 일정 부분 비포장도로다!
- 산등성이에서 승용차로 하행하는 것은 권할 만하지 않다!
- 4륜 구동 SUV 차량이면 가능하다. 하지만 노면 상태는 장난 아니다!


그래서, 저희는 허브아일랜드를 결국 갔을까요? 네, 갔습니다. 올라간 길 다시 내려와서 포천 쪽으로 돌아서 갔습니다. 경로를 찍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목적지를 8km 정도 앞에(코앞에!) 두고서 28km 길을 돌아 가야 했습니다. 안타깝죠. 그냥 처음부터, 평소 다니던 1) 또는 2) 경로를 택했어야 했던 걸까요? 그랬으면 헛걸음은 하지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그래도 가보지 않고는 3) 경로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으니 애초에 3) 경로를 버릴 수도 없었죠. 흠흠. 결국, 해보지 않고서는 알 수가 없는 결과였습니다. 이제 3) 경로에 대한 궁금증은 더 이상 없으니 이번 시도는 잘 했던 거라 자위하면 되는 걸까요? 으윽.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16 금 16:30  시작이반(사진로드)
2011 0918 일 02:00 ... 03: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여강여호 2011.09.18 0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브 아일랜드를 가는 힘겨운 여정이
    오히려 자연을 느끼는 제맛이구나 느껴지기도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1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름 시도만으로 즐거운 실험이었는데
      결과는 '코 앞에 두고 멀리 돌아가야 하는' 신세였습니다.
      물론, 운전하는 재미와 시골 도로를 달리는 맛은 좋았습니다. ^^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9.18 1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직접 실험까지...... 대단하세요 ㅋㅋㅋ
    진짜 멀리 삥~ 돌아가야되네요 ㅠㅠ 가끔 이럴 때 난감한데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1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도에도 나와있고 내비에도 찍히고, 그래서 엄두를 냈던 길인데
      결국은 산중 비포장도로였습니다. 코앞에 두고 멀리 돌아가야 했습니다. 정말 대략 난감이었습니다. -.-;;;

  3. BlogIcon DAOL 2011.09.18 1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실험정신이 강했다연;;ㅎ
    비록 허브아일랜드에는 다녀오지 못했지만 속은 시원할 듯 합니당..

    추석연휴에는 귀성길차량때문에 교통체증이 우려되어 움직이는게 좀 버겁죠..ㅋ

    저는 가까운 곳으로 낚시를 갔는데 왤케 사람들이 많은지?
    마치 여름철의 휴가지 모습을 하고 있더라구효..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2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맘 같아선 (빈정 상해서!)
      안 갈 뻔 했지만
      거기까지 간 시간과 연료와 노력이 아까워서
      결국 허브아일랜드엘 갔다죠. ^^

      추석 연휴 마지막날이라서
      놀러들 많이 나왔을 거 같아서
      맘 먹고 큰 길 피해서 작은 길로만 다녔습니다.
      코앞에 목적지를 두고 돌아가야 하는 게 좀 그랬습니다만
      전체적으로는 갠츈한 나들이였습니다.
      차들은 예상대로 피했고. ^^

      아. 여름 휴가지를 방불케 하는 곳들.
      그러게요. 왤케 사람들은 많은 건지. -.-;

  4. 2011.09.18 23: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0 0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맨날 다니는 길은 좀 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요즘 간절해지는 것 같습니다.
      올 들어, 어디 갔다 올 때, 다른 길은 없나? 그러면서 지도를 뒤적거립니다.
      말씀처럼, 새로운 길엔 새로운 뭔가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5. BlogIcon 해우기 2011.09.19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끔씩 어디를 찾아가다가...
    길때문에 당황스러울때가 많았는데....

    갑자기 그 생각이 나서 웃음이 났습니다...
    정말 난감...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0 0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길 때문에 당황스러울 때였습니다.
      길이 정체 되거나 길이 너무 S 코스라서 당황한 적은 있지만
      도로가 없어지고 노면 상태가 않 좋은 비포장 때문에 당황한 적은 처음이네요.

      잠시나마 과거를 추억하게 해드렸다니 이거 이거 제가 더 기쁜. ^^;

  6. BlogIcon 보기다 2011.09.19 1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흑...이렇게 안타까울 때가 있나요.
    그래도 꽃을 좋아하시는 비프리박님이니 즐거운 드라이브가 됐을거라 생각됩니다.
    네비게이션 차량이 전부 suv 도 아닐텐데 이런건 표시를 해둬야 좋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0 08: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길이 안 좋아 돌아갈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왜 지도 상에는 떡하니 도로 번호까지 찍혀 있는 건지.
      비포장 길에도 저렇게 도로 번호를 붙여도 되는 건지. -.-;
      대한민국 차량이 모두 오프로드 4륜 구동 suv냣!

      다시 돌아나와서 돌아가야 했지만
      그래도 꽃과 허브가 있어서 참았습니다.
      엥간한 곳이면, 내가 안 가고 만다! 그랬을 지도. ^^

  7. 유리나무가지 2011.10.10 17: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주말 이 길로 네이버 검색후 무작정 갔다가 봉변 당한...기억이...
    6살 딸아이와 아내가 나에게 길치라는 별명을 ...ㅠ.ㅠ

    더욱 오기가 생겨 허브아일랜드 들렸다가 거꾸로 금당계곡 산길로 예례원 경유해서 나가는 길이 있겠지
    하고 무작정 갔는데 허걱 여기도 비포장 도로이더군요. 모 아니면 도 모험하려다, 아이가 무섭다고 하여 포기했는데...

    너무 길이 궁금해서 혹여나 네이버 검색하였는데...저같은 분이 계셨내요...

    네이버나 네비 지도 검색 모두 믿지 말야하한다는 교훈...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이버 지도로 보면 딱 가운데 저 길로 가게 되지요.
      네비 상으로도 그랬습니다. 이 길을 두고 다른 길로 가야할 이유가 없죠.
      저희는 양쪽 돌아가는 길을 많이 이용하다 보니
      호기심에 가운데 저 길을 이용하게 되었던 거지만. -.-;

      오기가 생겨서 거꾸로 금동계곡~예래원 올라오셨군요?
      저희는 한번 해봐야지 그러고 있었는데. ^^;

      맞습니다. 그 길은 비포장입니다. 지도로 확인하니 대략 3km 되더군요.
      예래원에서 정상까지는 포장되어 있던데 그쪽은 왜 포장을 안 했는지,
      그래 놓고선 왜 지도상에는 마치 포장도로처럼 보이게 해놓고 있는 건지.
      참 알다가도 모를 노릇입니다.

      어쩌면 저나 유리나무가지님 같은 분이 적지 않을 듯.
      지도 보고 낭패 당하는. ㅠ.ㅠ

  8. 벗이 2011.12.25 10: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도 이길 한번 가보려고 했었는데 갔으면 큰일날 뻔 했네여.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5 1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에게도 누군가 알려주었으면,
      제가 뒤적였을 때 뭔가 경험자의 이야기가 있었다면. ㅜ.ㅜ

  9. 자유사랑 2012.09.29 22: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밤중에 허브아일랜드에서 돌아오는 길에 네비따라 들어 갔던 길이네요.
    전 상행으로 절반정도 엄청난 비포장길을 올라갔더랬죠.
    더 이상은 불가능해 보이는 길을 보며 다시 거꾸로 내려오는 것도 장난이 아니었다는.
    차에 탄 아이와 엄마는 겁에 질려 있고, 밤이라 이젠 저도 겁이 나는 상황.
    아무튼, 정말 관리부서에서 안내문이라도 세워놓아야 하는 것이 아닌지 싶던 길입니다.
    낮엔 모를까 밤엔 정말 아니더군요.

  10. 크루이냐 2012.10.13 22: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저같은 분이 계셨군요.

    대진대 쪽에서 신탄리 갈일이 있어서 그 길로 간 적이 있습니다. (약 1~2개월전)

    제 차도 승용차인데요.. (XG)

    결론은 기냥 내려갔습니다. -_-;

    걸어가는 속도 정도로 천천히 내려갔습니다.

    짧은거리지만 한 20분 걸린거 같네요.

    폭은 좀 되는데, 완전 비포장이라.. 내려가면서.. 차바닥 닿지 않는곳 고르느라 진땀을 뺐네요..

    (재미는 있습니다 -_- )

    차 바닥 2번 긁히고요.. ㅠㅠ

    중간에 민가(?)같은것이 1군데 있었고요..

    지나가면서 보니까 포장 예정인것 같더군요. (하지만 언제 완공될련지;; )

    정말.. 올라가는건 비추입니다 -_-; 승용차 못올라갑니다. -_-

    내려가는건... 저처럼 승용차지만 차가 오래되었고, 하부 기스나도 무방하다면.. 내려갈수는 있습니다. -_-

    다만..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