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보치나. 포천 허브아일랜드, 2011년 9월 13일 화)
  
티보치나. 한편으로는 무섭게 생겼다는 생각 들고 다른 한편으로는 포스 장난 아니다 싶은 보라색 꽃입니다. 수술(?)이 독수리나 매 같은 맹금류의 발톱을 연상케 합니다. 볼 때마다 압도해오는 티보치나입니다. 왜 어떤 사람이 강한 인상을 가지고 있어서 나중에 다시 만났을 때 딱 알아보는 그런 사람이 있죠? 바로 그런 사람에 해당되는 꽃입니다. 위의 티보치나는 지난 9월 중순 돌고 돌아 허브아일랜드 갔을 때 만났습니다.
 
티보치나, Tibouchina, 허브,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 제주허브동산, 제주 허브동산, 경기도 포천, 제주도, 경기도 가볼만한 곳, 제주도 가볼만한 곳, Tibouchina urvilleana, Tibouchina semidecandra, 티보치나 우르빌레아나, 티보치나 세미데칸드라, 사진, 꽃, 여행, 식물
 
 
 
(티보치나. 제주허브동산, 2010년 8월 4일 수)
 
 
티보치나를 처음 만난 것은 작년에 제주도 갔을 때였습니다. 정확히는 제주허브동산에서였죠. 제주도 동남쪽 해안 지역에 있는 허브농원입니다. 티보치나는 이 첫 만남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 전에도 티보치나를 본 적이 있긴 할텐데, 한여름 제주도의 무더위와 어우러져(응?) 이때 저에게 첫 인상이라 할 만한 선명한 기억을 심어 놓았죠. 이후로는 딱 보면 알아봅니다. ^^





  
( 다른 티보치나. 이미지 출처 :
http://species.wikimedia.org/wiki/Tibouchina )
 
검색 중에 보니 티보치나가 Tibouchina urvilleana, Tibouchina semidecandra 처럼 여러 종류가 있군요. 제가 허브아일랜드와 허브동산에서 담은 티보치나는 우르빌레아나(Tibouchina urvilleana)이고, 바로 위의 티보치나는 세미데칸드라(Tibouchina semidecandra)입니다. 유심히 보면, 우르빌레아나는 꽃잎이 둥글다고 하기 어려운 반면 세미데칸드라는 꽃잎이 둥글둥글합니다. 그래서 다른 이름이 붙었겠지만요.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26 월 01:40 ... 02:25  비프리박
 
티보치나, Tibouchina, 허브,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 제주허브동산, 제주 허브동산, 경기도 포천, 제주도, 경기도 가볼만한 곳, 제주도 가볼만한 곳, Tibouchina urvilleana, Tibouchina semidecandra, 티보치나 우르빌레아나, 티보치나 세미데칸드라, 사진, 꽃, 여행, 식물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9.26 08: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보치나라는 이름이 첨에 잘 입에 안 붙었습니다.
      이리 찾고 저리 찾고 하는 중에 입에 익더군요.
      게다가 조금 다른 모양의 꽃잎이라는 이유만으로(응?)
      어려운 뒤쪽 이름이 바뀌다니 말입니다.

      아. 꽃 내음을 좀 맡아보는 건데 말입니다.
      물론 꽃 내음 맡을 때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눈을 꼭 감는. ^^;

      주말은 일하고 일하고 ... 그렇게 보냈네요. 때가 때인지라. (시험대비.)
      ㅇㄹㅋ님은 어찌 보내셨는지요? (블로그 놀러가보면 힌트가 나올는지.)

  2. BlogIcon 안달레 2011.09.26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보고 있자면 가끔 사진보다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이라는 노란색이 더 강하게 눈에 들어옵니다.
    너무 사람을 기분좋게 해주는 말입니다.ㅎㅎ
    물론 강렬한 자줏빛(보랏빛? 제가 색감각이 없어서.--) 허브꽃도 잘봣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랑색 블로그명과 닉네임이 더 눈에 들어오는 건 아닌가
      보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없지 않습니다.
      제가 노랑색에 끌려서 그렇게 시작했는데 정해져 버린 것 같습니다.
      그리고 너무 죽어 보이는 색은 개인적으로 별로 안 땡기는지라. ^^;

      안달레님은 글자색보다 말과 의미에 더 눈이 가셨단 말씀이시죠? 핫.

      보라색 이 꽃은 직접 보면 포스가 백만배(응?) 증가합니다. ^^

  3. BlogIcon 해우기 2011.09.26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실제 보면 참 색이 곱겠어요...

    뭐 맨날 관상용꽃은 별로 담지 못하는 편이라서.... 이렇게 보면 참 신기해 한답니다...

    향이 굉장히 궁금하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4: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색이 좀 강렬하지요. 물론 강렬하면서 고울 수도 있지욤. ^^

      이 꽃은 아마도 식물원 같은 곳에 가서 하우스(?)에 들어갔을 때
      보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원산지는 남미라던데 계절이 잘 맞는지. ^^;

      다음번에 보게 되면 꼭 향을 맡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눈은 능소화 생각하면서 감고 맡을 건데
      무슨 마취 기능(?) 있는 거 아니겠죠? 하핫.

  4. BlogIcon DAOL 2011.09.26 14: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티보치나............... 생소하네욤..ㅎ
    꽃잎은 순진무구하게 생겼는데 수술은 정말 날카로운 모습이다연;;ㅋ

    오늘은 저도 비프리박님님 덕택에 공부하는 시간을 가져 봅니당..
    몰랐던 꽃이였걸랑여..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4: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다올님한테 생소한 꽃도 있으시다니.
      꽃과 식물, 조경 쪽으론 해박하신 분이신데.

      공부는 계속해야 함을 저 또한 항상 느끼구요.
      요즘 꽃은 좋은 공부꺼리가 되어줍니다.
      생물학과를 가서 식물학을 전공했어야 했던 건가. ^^;;;

  5. BlogIcon MindEater 2011.09.26 16: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름은 어렵네요. 매발톱꽃은 예쁜데..^^;;
    티보치나가 먹을 수 있는 꽃이면 좋은 꽃입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생김새상으로는 '매 발톱'을 연상시킵니다. 진짜 매의 발톱을. ^^;
      흠흠. 먹을 수 있는 꽃인지는 알아보지 못했네요. 그래야 좋은 꽃인데. ^^

  6. BlogIcon 보기다 2011.09.26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보랏빛 강렬하게 담으셨네요.
    제가 좋아하는 색상이 검정, 흰색, 보라인데~^^
    허브들은 다른 나라에서 살다와서 그런지 다들 이름이 어려워요.
    꽃 옆에 팻말로 이름이 써있는 경우도 많은데 왠지 이름을 쉽게 알 수 있으면 오히려 안 외워지는 거 같기도 하고...

    티보치나인데 분명 저는 다음에 만나면 티치보나!! 라고 말 할 겁니다.ㅋ
    제 성향은 기억하고 싶은대로 이름을 외운다는 거~

    오늘은 또 한여름이 됐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한 주 만드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1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라색은 저도 좋아하는 색에 포함되는 녀석인데
      보기다님이랑 겹치는군요.

      팻말로 적어주는 서비스를 좀 꼼꼼히 했으면 좋겠는데
      중간 중간 건너뛰는 경우가 허다해서 이름을 알고 싶지만 알 수가 없는
      그래서 나중에 포스트로 올려서 이름을 알게 되는 꽃과 허브도 적지 않군요.

      핫. 티보치나를 티치보나로 섞어서 읽으실 가능성이 있군요.
      팁을 알려드리면 끝에 익숙한 china가 온다는 거. ^^
      이런 팁을 적는 저도 사실은 차꾸만 타보치나라고 읽습니다. 큭큭.

  7. BlogIcon 교미 2011.09.26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포스팅 잘보구 가염^^
    한주가 시작됐는데 시작 잘하시구~
    오늘 하루 고생많으셨어요~!
    내일도 힘차게 ^^

  8. BlogIcon 36.5°c 몽상가 2011.09.26 2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신기하게 생겼습니다. 묘하게 생겼네요. ^^; 보라빛은 참 강렬하군요.

  9. BlogIcon ageratum 2011.09.26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보라색의 꽃이 참 예쁘네요..^^
    지난 주말에 어디라도 출사나가야지 했는데..
    결국 방콕했습니다..
    몸이 피곤하니 잘 안나가게 되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0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라색이 강렬하달까요? (보라색도 강렬할 수 있어!)

      피곤할 땐 쉬는 것이 맞습니다. 몸이 요구하는 걸 주는 거죠.
      아마도 농장 일로 바쁜 것이겠죠?

  10. BlogIcon 소인배닷컴 2011.09.27 1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정말 무섭게 생긴 것 같습니다. ㄷㄷㄷ

  11. BlogIcon 유리파더 2011.09.27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색상이 정말 강렬합니다. 티보차이나(^_^) 이름도 좀 더 강렬했으면...터보차이나!!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0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보치나를 티보차이나로 읽은 들 어떻겠어요. ^^
      핫. '차이나'가 터보 차이나가 될 수도 있군요.
      중국 하는 거 보면 터보 정도가 아니라 광속이니까요. ^^

  12. BlogIcon 럭키도스 2011.09.29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이제 목요일 이군요. 내일만 지나면 주말 이군요.~ 비가오네요. 서울도 비가 오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17: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이제 내일만 넘기면 주말이네요.
      그리고 이번 주말은 일요일에 쉽니다. 다음주도 그럴지는 아직 잘. ^^;
      여기도 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아침엔 계속 오더니 지금은 소강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