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매일 전철로 출퇴근을 합니다. 편도 기준, 1호선을 20분 정도 타고 4호선을 15분 정도 탑니다.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많은 걸 보고 듣습니다. 가장 힘든 것은,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들입니다. 제가 잘못한 거라면 그들과 같은 칸에 탔다는 겁니다. 안 되겠다 싶으면, 같은 칸에서 좀 멀리 가거나, 아예 다른 칸으로 옮깁니다. 자리에 앉지 않았다면 다른 칸으로 과감히 옮기는 게 어렵지 않지만 운 좋게 자리에 앉은 경우에는 몇 초 갈등하게 됩니다. 옮겨? 그냥 참고 앉아서 가?


지하철에서 만나는 힘든 사람들, 최악의 다섯을 적어봅니다. 제발이지 세상에는 공공 예절이라는 게 있다는 걸 좀 알아줬음 좋겠습니다.



 지하철에서 견디기 힘든 다섯. 공공 예절이 아쉬운, 짜증나는 worst 5.
 
 
  
{ worst  #5 }  술냄새 혹은 악취.

술 마신 후일까. 과음한 다음날일까.
땀을 많이 흘린 걸까. 그게 여러 날 반복된 걸까.
너무 오래 씻지 않은 걸까. 씻기를 싫어하는 걸까.

제가 술을 거의 안 마셔서, 그리고 마시더라도 다음날 술 냄새 날 정도로 마시는 일이 없어서, 가 아니어도(!) 옆 자리에 앉은 '술꾼의 냄새'(-.-);는 정말 역겹습니다. 정작 본인은 모르는 걸까요?

또한, 옆자리에 누가 앉았을 때 강렬한 땀 냄새가 훅 하고 끼쳐 오는 거, 그리고 오래 씻지 않은 냄새가 코를 찌르는 거, 이것도 정말 견디기 힘듭니다. 아주 가끔이지만 오래 치우지 않은 동물들 분뇨 냄새 비슷한 걸 풍기는 분도 있습니다. 고통스럽습니다.



{ worst  #4 }  쩍벌남.

쩍벌은 대부분 남자입니다. 쩍벌남.
자신의 허벅지가 남의 허벅지에 닿았음을 모르는 걸까요? 
자신의 몸이 닿는 걸 남은 싫어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걸까요?
다 알면서도 시도하는, 영역확보를 위한 몸부림인 걸까요?

한번은 쩍벌남 옆에서 저도 쩍벌남이 되어 복수를(?) 하려고 했더니 이 쩍벌남이 다리에 힘을 주고 있더군요. 무슨 경계 태세인 건지. 또 한번은, 제 오른쪽 허벅지에 닿는 게 싫어서 자리를 옮겨야 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그 쩍벌남 옆 자리에 어떤 여성분이 앉았다 일어나서 딴 자리로 옮기고, 또 어떤 여성분이 앉았다 일어나서 딴 자리로 옮깁니다. 이 쩍벌남은 급기야 자신에게서 무슨 냄새가 나는 게 아닐까 싶은지 냄새를 맡아보더군요. "이 멍청한 작자야! 문제는 냄새가 아니라 당신의 허벅지라고!"




{ worst  #3 }  고성! 통화 또는 대화.

자신의 통화 내용을 타인에게 들려주고 싶어 안달난 걸까요?
지금 분노 게이지가 상승한 상태임을 알아달라는 걸까요?
가는 귀가 먹어서 자신의 목소리가 가늠이 안 되는 걸까요?
옆자리에 앉은 동행과 하는 대화에 그리 큰 목소리가 필요한가요?

자신의 휴대폰 통화 목소리가 공사장 소음을 능가할 정도의 데시벨을 기록하고 있음을 본인만 모르는 것인지, 같은 칸에 탄 사람이 통화 내용을 다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전화기에 대고 소리를 질러 댑니다. 

같은 칸에 탄 사람들한테 다 들리도록 큰 소리로 옆사람과 대화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자신이 떠드는 내용과 목소리의 크기가 타인에게 방해가 될 수도 있음을 어찌 모를 수 있는지 말입니다.




{ worst  #2 }  잡상인.

전철에서 뭔가를 파는 잡상인들. 
때로는, 릴레이라도 하는 것인지, 누가 팔고 가면 또 다른 누가 건너옵니다.

한 아저씨가 건강 양말에 대해 떠들고 앞 칸으로 옮겨가면 이제 한 아주머니가 건너와서 관절 보호 압박 붕대에 대해 떠들어 댑니다. 잡상인 릴레이라고 해야할까요? 환승역에서 갈아타기 전까지 8 정거장을 이동하는 20 여분 내내 너댓 명이 이어달리기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언젠가 4호선에서, 허리에 휴대용 스피커를 차고서 마이크로 떠드는 잡상인을 봤습니다. 남의 귀는 보호 대상이 아니고 자신의 목만 보호대상인가요.

낮 출근하는지라 승객이 별로 없어서 사람들이 모두 뚝뚝 떨어져 앉아 열차 안이 정말 조용할 때도 있는데요. 그럴 때 적막을 깨고 뭔가 팔기 시작하는 분들을 보면 '이 분들은 진짜 분위기 같은 건 아랑곳하지 않는구나' 싶습니다. 

가끔, 수다쟁이 여중생, 여고생들이 떼 지어 타갖고는 그 전철칸을 전세낸 듯 떠들고 웃어댈 때, 그 여학생들에게 '좀 조용히 하라'고 하는 잡상인을 봅니다. 주객전도 종결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잡상인들도 생계가 있고 그들도 먹고 살아야 하지만 전철 타고 가는 사람들도 좀 생각을 해주어야 하는 거 아닐까요. 그리고 코레일이나 메트로 측은 객차 내 상황이 잡상인들 때문에 어떤 지경인지 모르는 걸까요? 알고도 모른 척 하는 걸까요? 




{ worst  #1 }  전도.

어떻게 하면, 지하철에 올라서 사람들을 가르칠 생각을 할 수 있는 건지.
어찌 자신의 종교에 대해서 저런 정도의 확신을 가질 수 있는 건지.
어떻게, 아무 관계도 없는 남에게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떠들 수 있는 건지.

전철에서 자신의 종교를 유포한답시고 떠들어 대는 사람들입니다. 대단한 소명의식 나셨다, 그죠? 이 사람들은 전철에서 세상의 종말을 이야기하고 천국과 구원을 이야기합니다(같은 칸에 탄 사람들의 청각이나 좀 구원해줘, 제발!). 이 잘난 사람들은 지하철에서 사회가 썩어문드러졌다고 하고 북한과 빨갱이 척결을 외칩니다(그냥 너만 잘하면 되세요!).



────────────────────



왜 같은 칸에 탔다는 죄로 후각에, 청각에, 허벅지에, ... 고문을 당해야 하는 걸까요. 이어폰 장벽으로 해결 가능하다면 조용히 가방에서 핸드폰 이어폰을 꺼내 노래를 듣지만, 이어폰 쉴드로 안 될 때에는 다른 자리나 옆 칸으로 옮깁니다. 빈 자리가 있어 운 좋게 앉았다 하더라도 과감히 그 행운을 포기합니다. 같은 칸 다른 곳에 빈 자리가 있을 때는 그곳으로 옮기는 경우도 있고 그냥 멀리 떨어져 서서 가는 경우도 있지만, 그걸로 피해지지 않는다면 아예 다른 칸으로 옮기는 때도 있습니다.




재미있는(?) 상상을 해 봅니다.

○ 상상 가능한 최악의 시나리오 1 - 위의 모든 게 한꺼번에 발생하는 거.
○ 상상 가능한 최악의 시나리오 2 - 한 가지 이상 매일 일어나는 거.

한꺼번에, 혹은 한꺼번에가 아니라도 매일, 이런 일을 겪어야 한다면 다른 출퇴근 방법을 택하겠죠. 다행히 최악의 시나리오는 어느 쪽으로도 발생하지 않아 오늘도 전철을 타고 출퇴근합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15 금 18:15 ... 18:20  시작이반
2011 0715 금 21:00 ... 21:50  본문작성
  2011 0719 화 06:00 ... 06: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