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6월 20일(월) 낮, 매실과 설탕을 통에 담았습니다. 매년 6월 말이면, 별 일 없으면 하게 되는 일입니다. 작년에는 매실 20kg을 담았는데, 올해는 매실 10kg을 담았습니다. 20kg은 저희가 소화해내기에 많았습니다. 올해는 10kg만 담은 이유입니다.

매년 매실을 사다가 담았는데 올해는 처가에서 장모님이 매실을 보내주셨습니다. 처가에서 매실을 하신 건 아니고, 동네 분들끼리 남도의 어떤 농가에서 대량으로 직거래를 하신 것 같습니다. 저희가 매실 담는 거 아시고 10kg 한 자루를 더 주문하신. ^^


매실 꼭지를 따고 매실청을 담습니다. 수백에서 수천개는 될 듯 합니다. 그런데 징크스 비슷한 것이, 꼭지를 딸 때 저는 늘 뭔가 다른 일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저도 꼭지를 따고 싶은데(!) 미안하게도 매년 그 일은 그녀 혼자 하게 되네요. (ㅜ.ㅜ)

담금 소주, 매실, 매실 담기, 매실 엑기스, 매실주, 매실청, 매실청 담기 위해 필요한 준비물, 매실청 담는 법, 매실청 만드는 데 주의할 점, 매실청 만들기, 매실청 만드는 법, 매취순, 불순물 제거, 설중매, 엑기스, 일대일 비율, 흑설탕, 매실청 곰팡이

 또 한번의 매실청 담그기. 매실원액 만드는 법. 매실청에 곰팡이 생겼을 때.

2010년에 저희가 농협에서 구입한 매실은 전부 연두색이었는데
2011년 처가에서 보내온 매실은 황색과 녹색이 섞여 있습니다.
아마도 종이 다른 것이겠죠. 조금 다른 매실청이 나오려나. ^^


 
{ #1 }  매실청 담기 위해 필요한 준비물.

1. 매실과 흑설탕 비율 1:1 로 잡으면 됨.
   매실 10kg이면 갈색설탕(또는 흑설탕)도 10kg을 준비.
2. 매실청 담을 통은 20L짜리를 준비. 플라스틱 통도 괜찮음.
   매실청 수확량은 12리터 정도 됨.
3. 매실을 깨끗이 씻음. 굳이 비벼 씻지 않고 물에 담가두었다가 헹구면 됨.
4. 통에 담은 후, 석달에서 백일 정도의 시간과 기다림.
5. 수확할 때까지 돌봐 줄 정성과 약간의 팔힘.



{ #2 }  매실청 담을 때 주의할 점.

1. 여름이라 초기에 그냥 두면 곰팡이 비슷한 것이 생길 수 있습니다.
   며칠에 한번씩은 저어주거나 흔들어주거나 굴려주어야 합니다.
2. 시일이 흐르는 동안에도, 하루이틀마다 한번씩은 저어주면 좋습니다.
   위아래 매실의 위치가 바꾸게 해주는 것이 좋겠죠.
3. 반드시 그늘진 곳, 서늘한 곳에 두고 묵혀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요.
   한여름이면 욕조에 물 받아서 매실통을 2/3 정도 잠기게 하는 것도 좋죠.




{ #3 }  매실청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2010년에 담은 매실청에는 곰팡이가 생겼더랬죠. -.-;;;
곰팡이가 생겼다고 매실청을 버릴 필요는 없습니다.
매실청 곰팡이는 공기에 노출된 매실 과육에만 끼거든요.
나무젓가락 같은 걸로 곰팡이가 생긴 매실을 꺼내면 됩니다.
건져내도 매실은 엄청 남아있으니까 곰팡이가 조금이라도 끼었다면
그 녀석은 무조건 건져내는 것이 안전한(-.-); 매실청을 보장해 줍니다.
다 건져냈다면 나무주걱 같은 걸 가져다가 휘휘 저어줍니다. 섞이게. ^^
(쇠로 된 금속성 도구는 사용을 금하시고 나무로 된 걸 사용하세욤.)




{ #4 }  90일~100일 후 매실청을 수확한 후 매실주를 담는 것도.

저희 경험으로 20리터 들이 통에서 얻어지는 매실액은 12리터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매실액을 얻은 후에 남은 매실을 버리지 않고 매실주를 담습니다.
과일주를 담기 위한 담금 소주를 따로 판매하고 있으니까 그걸 구입하면 됩니다.
20리터 통에 담금 소주 10리터를 부으면 맛깔나는 매실주를 담을 수 있습니다.
그거 마시다가 시중에 판매되는 매취순이나 설중매는 도저히 마실 수가 없단.
매실주를 담은 후 석달 정도 지나서 매실주를 수확하면 됩니다.



{ #5 }  엑기스와 청(淸)에 관하여.

매실청을 달리 부르는 말로 매실 엑기스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엑기스'는 영어 extract(추출물)의 일본식 표기라고 합니다.
'엑스'도 아니고 '엑기스'라고 하는 게 영 일본어스럽습니다. ^^
개인적으로 '엑기스' 보다는 '청(淸)'이란 말이 더 좋습니다.
사전을 뒤적여보니 '청(淸)'이란 말로 궁중에선 '꿀'을 의미했다네요.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25 토 09:20 ... 10:00  비프리박
 
담금 소주, 매실, 매실 담기, 매실 엑기스, 매실주, 매실청, 매실청 담기 위해 필요한 준비물, 매실청 담는 법, 매실청 만드는 데 주의할 점, 매실청 만들기, 매실청 만드는 법, 매취순, 불순물 제거, 설중매, 엑기스, 일대일 비율, 흑설탕, 매실청 곰팡이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