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책이 이렇게 깨지면 갑갑함과 짜증 비스무리한 것이 몰려옵니다. 
책을 꽤나 살살 다루는 편인데도 쩍 갈라지는 책을 보면
심정 같아서는 교환을 요청하고 싶습니다.
이런 책, 구입처에서 교환되나요? 
(^^)
 

제가 초큼 까탈스러운 걸까요? 책은 본래 외형보다 내용이 중요하지만 겉모습(의 흠결) 또한 저에겐 크게 다가옵니다. 겉이 깔끔한 책, 흠이 없는 책을 읽고 싶습니다.

책을 인터넷 서점에서 사기 시작한 건 대략 십 여 년 전부터였습니다. 사오 년 전부터는 인터넷 서점을 통해서'만' 책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좀더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점에서 인터넷 서점 이용하지만 반면에 안타까운(?) 면도 없지 않습니다. 내용에 관해서가 아니라 겉모습(의 흠결) 때문입니다.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구입할 때 피하는 책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책 제본면이 갈라졌거나 그럴 가능성이 농후해 보이는 책
2) 책 제본면이 직각이 아닌 책
3) 책 절단면이 고르지 못한 책
4) 책 절단면에 뭐가 묻거나 흠이 있는 책
5) 책 표지에 벤딩 자국이 난 책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살 때는 제가 직접 책을 고르므로 이런 책들을 사지 않았습니다. 책이 이런 모습을 보여줄 때 저는 직원에게 같은 책을 다른 걸로 갖다주기를 요청하거나 안 되면 다른 서점으로 달려가곤 했습니다. 그래도 안 되면 책 구입을 다음 기회로 미루었습니다. 그랬던 저인데(!) 온라인으로 책을 사면서부터는 이런 부분을 포기해야 되나 봅니다. 그래도 그림에서처럼 저렇게 제본면이 깨지는 책을 보면 이건 정말 좀 아니다 싶습니다.


그리고 언젠가 제가 트위터에 올렸듯이, 반디앤○니스에서 오는 책들이 자주 위에 든 예(특히 5번 예)에 해당되어서 거기서 책 구입하는 걸 꺼리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오프라인 서점에서 손님들이 선택하지 않은 책들을 온라인 주문자에게 보내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물론 저에게만 수 차례 반복된 경험일 가능성이 없진 않습니다.)


저는 외형을 중시하는 '물질주의자'이자 '외모(?) 지상주의자'인 걸까요?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은 어떤 '상품'에 대해 어떤 네거티브한 기준을 갖고 계신지요?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30 목 20:00 ... 20:30 & 23:40 ... 23:5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클릭! 내일 2011.07.01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 바로가져가면 교환되요 저정도면 파본품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0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런가요?
      인터파크에서 구입한 책인데,
      어떻게 해야 할지. 가져갈 수도 없고. -.-;

    • BlogIcon 클릭! 내일 2011.07.01 0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판매자의 실수인경우는 태배비도 판매지가 지불하게 되어있어요 교환이나 반품신청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0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 자체가 잘못된 것이긴 한데 걔네들이 소비자 과실(?)이라고 할지도 모르겠네요.
      흠흠. 일단 반품 신청을 심각하게 고려해보겠습니다.

  2. 포뇨 2011.07.01 02: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라면 고민할필요도 없이 당장 교환신청할 것 같네요..
    온란인서점은 복불복이죠..
    오프라인에서 사면 저런 제본이나 외형의 흠집이나 잘 보고 살수 있겠지만,
    온라인으로 사면 물류센터에서 보내지는대로 받아야하기때문에;;
    요즘 책들.. 허술하게 제본된 책들이 너무 많아요
    사진처럼 본드제본같은경우에는 본드접착이 허술해서
    구멍이 숭숭뚫려있는것들...그런것들은 책 펼치기가 불안불안합니다
    까닥하다간 쩍 갈라지거든요
    저는 돈 주고 산 책이 책상태가 안좋은게 오면, 아무리 읽고싶어하던 책이라도
    짜증이나서 읽고싶은 맘이 확 사라지더라구요.ㅠㅠ
    그래서 번거롭더라도 교환신청은 꼭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온라인 판매를 감안해서 책을 예전에 비해 조금은 더 대충 만들 가능성이 있군요.
      일단 책을 직접 보고 고를 수가 없으니. -.-;
      허술한 제본으로 만들어진 책도 그렇고
      (아마도 유통 과정에서) 표지에 흠이 난 책들도 그렇고
      찜찜한 책들이 적지 않습니다.
      아주 깨끗한 깔끔한 책 받기가 쉽지 않다는. -.-;

      물론 책이 내용 보고 사는 거지만
      그래도 '상품'은 '상품'인지라, 내 돈 주고 사는 건데,
      깨끗하고 흠 없는 책을 받고 싶습니다.

      이 책의 경우 인터파크 도서에서 샀고
      구입후 대략 두어달이 지났습니다.
      반품이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

  3. BlogIcon 노지 2011.07.01 0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전 라노벨이나 만화책이 아닌 이상은 그냥 읽습니다 ㅋㅋ

  4. 2011.07.01 09: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그냥 본드로 제본한 책, 페이퍼 백도 좋습니다.
      하드 커버에 비해 휴대가 편하고 보기도 편해서요.
      그리고 무엇보다 가격이 좀더 싸기도 하구요. ^^

      소장을 생각하면 하드 커버가 좋긴 하지요.
      이렇게 갈라지거나 깨질 일도 없구요.
      표지가 책을 진짜 보호를 하는 컨셉이기도 하구요.

      오프라인에서 책 사면 이런 일이 벌어질 가능성은 낮은데
      온라인으로 직접 물건을 보지 못하고 구입하니 이런 일이 왕왕 일어납니다. ㅠ.ㅠ

    • BlogIcon 예문당 2011.07.01 21:07 | Address | Modify/Delete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은 제본상태가 정말 좋더라구요.
      하드커버에 실로 제대로 묶여있고요, 책도 가벼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2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을 만드시는 분이시라서 예문당님은 일반 독자보다 더 많은 걸 보시겠지요.
      하드커버 잘 빠진 녀석들은 간혹 소유욕이 발동됩니다.
      보통 독서욕이 먼저인데 그 녀석들은 일단 소유욕부터. ^^
      저는 그때 법정스님의 무소유 정신을 되뇌는 편입니다. 큭.

  5. BlogIcon 럭키도스 2011.07.01 1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같으면 구매한곳에 바로 전화해서 교환 받을거 같습니다.
    돈을 내고 구매한 책인데..당당히 요청하셔야죠. 배송비는 당연히 업체에서 부담해야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입 후 대략 서너달이 지난 상태라 어째야 하나 고민이 됩니다.
      생각 같아서는 시험삼아서라도 교환을 요청해볼까 싶습니다.
      구입 인터넷 서점으로 먼저 메일을 좀 넣어보려구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7.01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책을 받았는데 흠이 있으면 곤란하죠...
    저도 지방에 살다보니 서점에 직접 갈수 없어서 인터넷 서점을 이용하는데
    교환은 잘 해주더라구요. 물론 택배비도 업체 부담이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방이 아니어도 요즘은 거의 인터넷 쇼핑을 하고 있지요. ^^
      이미 경험이 있으시군요. 반품-교환이 잘 되셨군요?
      격려가 되는 답글 감사합니다. ^^

  7. BlogIcon 스머프s 2011.07.01 1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로운 물건을 샀는데 저렇게 오면 저도 기분이 나쁠것 같아요.
    벤딩작업 한 물건들은 따로 팔던가 해야지.. 온라인으로 주문들어온걸 밴딩작업된 책을 보낸다면.. 온라인 사업 하기 싫은거겠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18: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이 내용 지향적인 상품이라는 '미신'(?) 때문에
      외견상의 흠은 걍 눈감고 넘어가기 쉬운 것 같습니다.
      출판사나 판매점이나 거기에 빌붙는 면이 있는 것도 같구요.

      새 물건 돈 내고 샀는데 이런 책이라면 이건 문제가 있지요.
      지난 겨울-봄에 접한 반디앤루○스의 책들은 정말 가관이었습니다.
      그후론 엥간해선(엄청난 할인이나 적립금이 없는 한) 그곳을 이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8. BlogIcon 원영­­ 2011.07.01 1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프라인에서 좀 부실해서 재고처럼 쌓인 것들이 온라인으로 유통될지도 모르겠다는 거에 공감이 가는군요.
    근데.. 저런건 파본이라 교환이 될 것 같은데요..^^
    우리나라는 환불, 교환 정책이 판매자 위주라 가끔 언성을 높여야 할 때가 많긴 하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1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온라인-오프라인 양쪽에서 서점을 운영하는 경우엔
      제 경험으로 미루어 그럴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손님들이 밀쳐놓는 책들을 온라인으로 빼는? 후우.

      일단 시험삼아 이번 책은 한번 시도를 해보려구요.
      온라인으로만 책을 사다 보니 제 심성이 좀 고와져(?)서
      예전의 저와는 다르게(!) 대충 넘어가려고 했습니다.
      일단 반품-교환을 메일로 타진하고 시도를 해볼 작정입니다.
      결과는 추후에 포스팅을 해보도록 하지요. ^^

    • BlogIcon 예문당 2011.07.01 21:11 | Address | Modify/Delete

      요 의견은 쪼끔 동의하기가 어렵습니다. 온라인 서점 문제는 아니고, 주문이 오면 출판사에서 배송을 하니까 출판사에서 보낸 책을 온라인 서점에서 보내주는거죠.
      온라인 서점에서도 출판사에게 상태가 좋은 책으로 보내라고 공문이 갑니다.
      반품온 책을 재생?해서 보내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요. 책이 반품률이 정말 많아요.
      이상한건 그냥 교환 받으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

      밴딩자국은 정말 안타까운 문제인데요, 책이 처음에 출판사에 입고 될 때에 밴딩자국이 난 상태로 입고되는 경우가 있어요. 24권 한묶음일 경우 8권이 밴딩자국 나있다고 버릴 수도 없고, 쪼끔 양해를 부탁드리고 싶어요. 흐흐......... ^^;;; 포장을 잘 해야겠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문당님이 동의하기 어렵다 하시는 부분이
      반디○루니스에도 해당이 되는 건가요?
      걔네들은 오프라인 서점에서(도?) 책을 보내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제가 본문에서 특히 문제 삼았던 것은 본문에서도 적었듯이
      걔네들이었습니다.

      서점에서 출판사로 책 반품이 되는 것은 아마도
      손님들이 간택(?)하지 않는 책들일텐데요.
      아마도 위에 적은 항목들하고 얼추 겹치는 부분도 있지 않을까요.
      물론 전부 그렇다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벤딩 자국은 파본이라고 하기 어려운 부분임에는 백번 동의하지만
      손님이 직접 눈으로 본다면 절대 고르지 않는다에 한표를 얹어놓습니다.
      (이런 책들은 서점으로 빼지 않고 온라인 주문자에게 뺄 가능성이 있지는 않을까요?)
      벤딩에 관한 한 새로운 스킬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현장에서의 실감나는 전언 감사합니다.

  9. BlogIcon 예문당 2011.07.01 21: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래서 사실, 책을 만들 때 고려할 사항이 많습니다.
    판형, 제본 이런 것들이 정말 중요하죠. 인터넷 서점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것들이지요.
    반품하세요. 저는 아는 분이 만든 책이 이럴 때면 이야기만 해 드립니다만... 안좋아요. -_-;;;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2 1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드는 분들도 고민이 많고 구입하는 사람들도 고민이 많은 현실 같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 (직접 책을 보고 구입하지 않아도) 균일한 품질의 책을 받아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위에서 적은 몇몇 항목은 온라인 서점에서 걍 견디고 넘어가는 편인데
      책 제본면이 갈라지는 건 좀 그렇네요. 반품은 아직 고민 중입니다.

  10. BlogIcon DAOL 2011.07.01 2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닥 유쾌한 기분은 아니겠지만 그냥 읽을 것 같아욤..
    앗^^ 오늘, 반디앤에서 책을 배송받았는데 엄청 깨끗해요..ㅎ

  11. 김진욱 2011.07.04 17: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 외향이중요하죠 한번읽고 너덜너덜해서야 그건 책의 의미를 상실한거죠
    뭐 약간의흠집정도야...
    파울로코엘료책이었나? 읽고느낀건데 책은 솔직히 한두번읽으면 읽었던책 다시 읽는경우 드물잖아요 좋은책 다같이읽으면좋은데 기부하는것도나쁘지않다고 생각해요
    그래서저는 도서관을 자주이용해요
    비용도안들고 책도많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1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능하기만 하다면 그리고 많이 불편하지만 않다면
      도서관을 이용해서 대출해서 읽고 싶습니다. ^^

      책의 외관은 별로 신경을 쓰는 편이 아닌데요.
      위에 적은 것에 대해서는 조금 까칠해지더라구요.
      특히 제본면이 갈라지거나 벤딩 자국이 난 책은. 흐으.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