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청소를 합니다. 풀버전으로 방청소를 하면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됩니다. 바닥에 널린 것들 모두 제자리에 갖다놓고, 방마다 청소기로 빨아들이고 물걸레질하면, 서너 시간도 후딱 지나 갑니다. 꼭 여름이 아니어도 가슴과 등에 또르르 물방울이 흐릅니다. 

바쁘다는 이유로, 풀버전 방청소를 자주는 못합니다. 시간이 걸려도 청소한 후 깨끗해지고 반딱반딱 윤이 나는 바닥을 보면 기분까지 상쾌해집니다. 그런 맛에 청소하는 거겠죠. 지난주 후반부 나홀로 휴가 기간 중에 그래서 그 맛을 또 만끽했습니다. ^^
 

 
풀버전 방청소를 하고 나서 느끼는 점은 또 있습니다. '하는 데에는 적잖은 시간이 필요한데 왜 다시 어질러지고 지저분해지는 건 순간인가?' 하는 생각이 그것입니다. 바로 다음날, 꽉 짠 물걸레질을 하면 먼지가 장난 아니게 닦여 나옵니다. 허무합니다.

'방청소의 역설'이라고 명명해도 될 듯 합니다. '습관의 역설'과 '운동(근육)의 역설'이 꼬리를 물고 뇌리를 스칩니다. 세 역설을 관통하는 공통점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삶이란 게 원래 그런 면이 있는 건가 싶습니다.

 




 방청소의 역설? 삶의 아이러니 셋. - 청소, 습관, 운동의 공통점?
 
 
 
# irony 1 #   청소.

청소하는 건 오래 걸리는데 어찌 지저분해지는 건 그렇게 단 시간에 가능한 걸까요. 방청소하고 다음날 청소하면 벌써 지저분해진 걸 느낍니다. 하루가 지났을 뿐인데도 진공청소기에는 뭐가 그리 많이 빨려들어오는지, 다음날 하는 건데도 물걸레에는 어찌 그리 많이 닦여 나오는지 말입니다. 청소의 역설?



# irony 2 #   습관.

좋은 습관은 붙이기도 어렵고 유지하기는 더 어려운데, 어찌 나쁜 습관은 그렇게 쉽게 잘도 붙어서는 떨어지지 않는지 말입니다. 나쁜 습관은 어느 순간 착착 와서 달라붙습니다. 청소한 방 지저분해지는 것만큼 쉽습니다. 작심삼일이 좋은 습관 붙이는 노력을 두고 하는 말이라면, 나쁜 습관은 떼어내도 어느새 또 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작심삼분'이라고 하면 말이 될까요? 습관의 역설?



# irony 3 #   운동(근육).

몸에 근육 만들기 어렵습니다. 반면, 없어지는 건 금방입니다. 허무할 정도입니다. 운동을 시작하고 매일매일 자신을 채찍질하고 겨우겨우 근육이 자리를 잡아가는 데 몇 달 걸립니다. 근데, 운동 안 하면 한 달도 안 되어 봄 볕에 눈 녹듯 근육이 사라집니다. 근육 만드는 데 쏟은 시간과 노력과 땀에 비해 근육 사라지는 건 식은 죽 먹기입니다. 운동의 역설 혹은 근육의 역설(!)이라면 말이 될까요? 



인생 선배들, 선조들이 '인생은 흐르는 강에서 노 젓는 것과 같다'고 했던 것은 이미 이런 '역설'을 깨달아서였을까요? 아무래도 그런 것 같습니다. 노 저어 앞으로 나아가기는 힘들지만 뒤로 밀리는 건 순간입니다. 방청소도, 습관도, 운동(근육)도 똑같음을 새삼 깨닫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03 수 00:05 ... 00:20  & 09:20 ... 09: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8.03 11: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청소가 마음을 닦는 것과 엇비슷하지요.
      먼지 투성이 바닥이 반짝반짝 윤이 나는 걸 보면 마음까지 맑아집니다.
      마음이 있어 청소를 하지만
      청소를 하면 마음도 변하는. ^^

      아마도 그런 이유에서 불가에서 첫발을 들여놓는 사람에게 청소를 시키는지도요. ^^

      며칠만 두면 거실과 사무실은 그저 지저분해질 뿐이죠.
      우리 마음도 며칠 그냥 두면 그렇게 먼지투성이가 될텐데. -.-;
      근데 왜 거실과 사무실은 청소해도 마음은 청소하지 않는지.

  2. BlogIcon DAOL 2011.08.03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깨끗합니당..
    윤이 반들반들 나도록 쓸고 닦았군욤,..ㅎ
    말끔히 치운 후 차 한 잔을 마시는 여유...
    넘넘 햄볶아요..

    귀찮더라도 그때그때 정리를 해야지
    게으름의 산물이 누적되다보면 아무래도 힘들죠..

    비단 세가지 뿐이겠습니까?
    넘흐 많아서 나열하기도 힘들다연;;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윤이 반들반들 나면 기분이 좋지 말입니다. 힘들단 생각은 들지 않고. ^^
      제가 청소 체질인가 봅니다. 핫.

      청소하기 전에 한 곳은 특히 마음에 찍어요.
      저곳은 반드시 윤을 내놓겠다. 하는 식으로요. ^^

      그렇게 청소한 후에 커피 혹은 시원한 음료 만들어 마시며
      앉아서 감상하면
      저 역시 햄 볶아요. ^^

  3. BlogIcon 해우기 2011.08.03 1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음....

    방청소....

    그 단어를 잔소리로는 많이 들었는데..

    실제 언제 했었는지...

    음....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실제 언제 했는지 기억은 나지 않아도
      방은 늘 정갈하게 청소가 되지 않나요?
      아마도 해우기님이 아니어도 누군가의 손길이 스치고 있을 듯. ^^

  4. BlogIcon 보기다 2011.08.03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풀버전 방청소~ㅎㅎ
    저도 방청소 미뤄뒀다 주말에 날잡아서 하는 편인데,
    치우기전 이리저리 늘어놓다보면 왜 매번 이 짓을 반복하는지 머리를 탓할 때가 많습니다.
    그러면서도 다음날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어지르기 시작...^^;

    매일 운동하러 밖으로 나가지 말고 집안일 하며 쓸고 닦고 하는게 더 좋으려나요?
    근육은 사라질까봐 겁나서 아예 안 만들어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풀버전 청소하는 날은 따로 운동은 필요없겠다는 생각을 해요.
      운동 대용으로 매일 풀버전 청소를 하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핫.

      저 역시 청소를 미뤘다가 날 잡아서 하는 편입니다.
      청소를 미루는 동안은 날 잡아잡숴 하는 편이구요. ^^ 언어유희술. ^^

      재미있는 것은 그렇게 치워놓고 정리해놓고 해도
      다시 어질러지기 시작하고
      그래서 청소할 때는 또 자책하고 ...
      인생은 이렇게 돌고도는 것일까요? 휴우.

  5. BlogIcon Kay~ 2011.08.03 23: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윤이 반딱 반딱하군요!
    저도 금주 휴가중입니다. 혼자서 집에서 컴터가지고 놀고 잇습니다. ㅋ
    아 그리고 아주 중요한 역설을 하나 더 넣어야 할듯 합니다.
    돈벌기는 어려운데 쓰는것은 매우 쉽죠..
    한달간 번 월급이 일주일만에 싸악 사라지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혼자 휴가일 때는 집에서 시원하게 컴터하면서 보내는 것도. ^^
      저는 이번 휴가 때 혼자 쉬는 날 주로 집안 정리와 청소를 한 것 같습니다만. ^^;

      돈벌기는 어려운데 쓰는 것은 쉽다! 맞습니다.
      언젠가 인터넷에 보니까 답글창을 패러디해서 올라온 게 있더군요.

      국민은행 : 퍼가요~
      기업은행 : 퍼가요~
      신한은행 : 퍼가요~
      ○○생명 : 퍼가요~
      ○○증권 : 퍼가요~

      아주 정곡을 찔렀다 싶더군요.

  6. BlogIcon 럭키도스 2011.08.04 0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금방 더러워지죠..그냥 청소고 뭐고 다 그만두고 싶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더러워진 거 보면 청소하고 싶고
      또 더러워지는 거 보면 청소고 뭐고 다 필요없다 싶고. 맞습니다.

  7. BlogIcon Slimer 2011.08.04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저는 착하게 살기가 참 그렇더라는데 말이죠...
    맘 속으로는 착하게 살아야지.. 일회용 줄여야지... 돈 아껴 써야지.. 하지만.. 늘 좋아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어쩌다 한번 실천하면서 잠깐이나마 뿌듯함을 느낄 뿐이죠..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착하게 살고자 하는 마음은 마음 속에 있으나
      현실에서는 착하게 살지 못하는 나쁜 남자? ^^
      잠시 착한 일을 하긴 해도 본래 나쁜 남자!
      요즘 이런 분을 마초라고 하지 않던가요? 하핫.
      나쁜 남자는 많은 남자들의 로망이 아닐까요.

    • BlogIcon Slimer 2011.08.09 1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이쿠... 나쁜남자가 아니라... 착하지 않은 남자겠죠..^^;;
      모호한 경계에 있더라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11 05: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회색이 존재할 수 없는 흑백의 시대!
      착하지 않은 남자는 나쁜 남자란 오해를 받기 쉽다는. ㅠ.ㅠ

  8. BlogIcon 지구벌레 2011.08.04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마전 딸래미랑 집앞 놀이터에 갔다가...
    철봉에 매달려보고는....절망에 빠졌습니다.
    온몸에 근육, 특히 팔에 근육들이....왜 이리 그냥 고깃덩어리 같기만 한지..
    불과 몇초를 못 버티겠더군요...ㅡㅡ;...
    제 몸의 근육은...그저 제 팔다리 들어올리는 정도만 남았나 봅니다.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철봉에 매달릴 기회가 있으셨군요.
      가장 적나라하게 나 자신과 대면하는 순간의 하나지요.
      그래서 철봉에 매달리길 저는 별로 안 내켜 합니다. 핫.
      몸은 운동을 원하지만 현실에서 운동을 하고 있진 못하고
      운동을 힘들게 해서 몸을 가볍게 하긴 어렵지만
      운동을 안 해서 몸이 무거워지는 건 한 순간.
      뭐 그런 거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