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입니다. 장마도 끝나고 날씨는 무더위 속으로 달려 들어가고 있습니다. 빡빡한 일정의 연속이지만 휴가가 다가오고 있단 즐거운 생각으로 버티고 있습니다(그후엔 또 뭘로 버티남. ^^;) 한여름에 즈음하여 올리는, 소소한 일상 포스트입니다. 



 소소한 일상:여름 휴가 일정. 드레싱(dressing)? 그리고 U+ 인터넷. 
 


   

{ #1 }  엇물린 여름휴가 날짜.

○ 제 휴가 일정 - 수목금토일
○ 그녀의 휴가 -            토일월화

이렇게 엇물렸습니다. 7월 마지막 주입니다. 뉴스와 기사 보니까 올해 여름 휴가 피크가 '토일월화'로 시작된다던데, 우리 사무실은 그걸 피하더군요
(피할 필요 없는데!). '밥'과 '힘'이 주는 목소리 크기가, 대세와 무관한 결정을 한 거겠죠. 누군가 '수목금토일'이 필요했던 게야. 짐작합니다. 그녀의 사무실에서는 모두들 몰리는 피크 존을 따라갔습니다. 토일만 겹치는 두 사람의 휴가 일정 앞에서 고민합니다. 평일 이틀도 아니고 주말 이틀인데 어딜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어딜 가나 사람들 장난 아니게 몰릴텐데. -.-;

그녀의 휴가 일정은 7월이 되기 전에 나왔고 저희 사무실의 휴가 일정은 7월 15일에서야 결정되었습니다. 휴가 보름 전에 발표한 일정입니다. 무엇을 예약하고 말고 할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배려하는 마음이 있다면 어차피 달력만 펴면 정할 수 있는 건데 좀더 일찍 휴가 일정을 정해줄 순 없는 걸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매년 그렇군요.
 
 
 
{ #2 }  드레싱.

 
드레싱(dressing)요. 사전 찾아보면 이렇게 나옵니다.
식용유, 식초 등을 주원료로 하여 식염, 당류, 향신료, 알류 또는 식품첨가물을 가하고 유화시키거나 분리액상으로 제조한 것. (daum 사전 해당 항목에서)
저는 위 이미지에서와 같은 thousand island dressing을 좋아합니다. 빕스(vips)에 가면 샐러드에 주로 '천 개의 섬'을 얹어 먹습니다. 제가 지금 이야기 하려는 '드레싱'이 이 드레싱은 아니고요. ^^;

지난 주말, 오른쪽 어깨를 심하게 긁혔습니다. 샤워 중이었는데 머리를 감다가 비누 거품 때문에 눈을 감고 이동을 하다가 타월 걸이에 세게 당했습니다. 그냥 긁힌 정도일 줄 알았는데 피가 철철까지는 아니고 좀 흐를 정도였습니다. 일단, 몸을 닦고 말리고 후시○을 바른 후 (옷을 입어야 하므로) 거즈를 대고 테이핑을 했습니다.

여름이라 땀이 안 날 수 없다 보니 환부에 염증이 생길까 염려가 되더군요. 알콜을 솜에 묻혀 상처에 매일 아침 저녁으로 '드레싱'을 해주고 있습니다. 상처에 딱쟁이(^^)가 생기기 전에는 드럽게(!) 따갑더니 이삼일 지나고부터는 따갑지 않군요. 엄살이 좀 심한 분이라면 병원행을 택했을 텐데, 자가 치료라는 미명 하에 불법의료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



{ #3 }  불안정한 U+ 인터넷 덕분에...

집에서 쓰는 인터넷(U+)이 갑자기 느려터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략 삼사일, 길게 잡아 일주일 정도 된 것 같습니다. 다른 프로그램 돌릴 때에는 쌩쌩한 컴퓨터가 인터넷만 들어가면 느려집니다. 클릭을 하면 화면이 로딩 되는데 한 이삼분 걸리기도 합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ie 8)을 돌려도, 크롬 플러스(chrome plus)를 돌려도 마찬가집니다. 답답해서 인터넷을 하기가(블로깅을 하기도!) 꺼려질 정도입니다.

문제는, 인터넷 속도 측정하면 (화면은 느려터졌는데) 측정값은 제 속도가 나온다는 것이고, 문제가 늘 반복되는 게 아니라 가끔 발생한다는 것인데요. 짐작으로는 회선이 불안정하거나 걔네들이 설치하고 간 공유기가 불안정하거나 둘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만, 고객센터에 전화를 하니 상담원 반응이 비협조적(-.-);이군요. 인터넷만 안 하면 쌩쌩 돌아가는 저희집 컴퓨터들을 의심하는군요. 컴퓨터가 문제라면 다른 작업할 땐 왜 잘 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유플러스 가입, 이제 한달 되었는데, 고민입니다.

 





 블로그 주인장을 격려하시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20 수 17:30 ... 17:45  본문 1,2 
2011 0721 목 15:30 ... 16:00  비프리박

p.s.

본문 이미지 출처 - 
http://thecookmobile.com/homemade-thousand-island-dress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감성호랑이 2011.07.21 17: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가는 항상 기대되고 설래이는 것 같아요!ㅎ

  2. BlogIcon 해우기 2011.07.21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일상을 휴가처럼 살수있다면....

    드레싱을 특별히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왠지 오늘을 한접시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런데...과연 올해휴가를 다녀올수 있을런지..
    뭐 .안되면 토일요일을 활용할수밖에..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23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삶의 질을 높일 만큼 휴가가 주어졌음 합니다.
      그렇지 못해서 휴가에 더욱 목을 매는지도 모릅니다. -.-;
      이번 휴가는 정말 고민입니다. 피크 존의 토일요일 밖에 없어서 어딜 가야할지. -.-;

  3. BlogIcon DAOL 2011.07.21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름휴가를 짤막하게 다녀오셔야 되겠네욤..ㅎ

    샐러드먹으러 빕스에 가면 항상 후회하고 옵니닷..
    제값만큼 먹을 수 없기 때문이지요..ㅋ
    그나저나 엄살이 심하지 않다 할지라도 병원에 가보셨어야 되는거 아닌가요..
    무더운 여름에 덧나기라도 한다면 더 큰 고생을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23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각각 4일과 5일인데요. 그게 토일 밖에 안 겹치네요.
      하기사 예전엔 하루도 안 겹친 때도 있었으니 그거 생각하면서 기뻐해야하는 건지도. -.-;

      저에게 빕스는 샐러드 때문에 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물론 그 외에, 연어 때문에, 치킨 때문에, 피자 때문에, 수프 때문에, ...
      가는 곳이기도 하지요. ^^

      어깨의 상처는 이제 딱쟁이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불법의료행위가 부작용 없이 결실을 잘 맺고 있습니다. ^^

  4. 2011.07.22 14: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23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랑 비슷한 휴가 일정이시네요.
      가족들과 함께 다녀올 계획 잘 세우고 계시는군요.
      일단 회는 꼭 먹으러 바다 근처엘. ^^

      불안정한 인터넷. 말도 안 되게 반복되더니 어제 오늘은 또 갠츈합니다.
      고객센터 말대로라면 저희 컴퓨터가 다시 정상가동되고 있는 것이겠네요.
      말씀처럼 회선 문제라기 보다는 공유기 쪽에 의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뭔가 방법을 좀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35개월 남아서 말이죠. -.-;

  5. BlogIcon 보기다 2011.07.22 1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헐~ 어쩌시다가 어깨를...지금은 괜찮으신거죠?
    저도 얼마전에 손가락에서 피가 철철 났던터라 왠지모를 동질감을...;;

    여름휴가 일정은 미리미리 통보해주는게 좋은데 좀 안타깝네요.
    저는 사람 많은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터라 가을에 선선한 바람불면 떠나려구요.
    올해도 여전히 혼자 다니지 않길 바라며...^^;

    폭염이 소나기에 잠시 주춤합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 다음주 휴가계획도 알차게 꾸며보세요.
    떠나기전의 계획이 즐거울 때도 있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23 0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깨의 상처는 이제 딱쟁이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염려 덕분에. ^^

      얼마전에 손을 다치셨다구요? 꿰매야 했던 것은 아니었는지요?
      저 역시 동질감이 솟습니다만 이런 동질감을 자제를 좀 해야 맞는 건데. ^^;

      떠나기에는 봄과 가을이 제철인데 어찌 그 때는 휴가를 주지 않는가 말입니다. ^^;
      일년 중에 한번 뿐인 휴가가 어찌 딱 한여름에 있는지. 후우.
      가을 되면 떠나신다는 보기다님이 부럽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조금 더 자주 뵈었음 하는 바람이 있음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

  6. BlogIcon 예문당 2011.07.25 13: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가를 미리 알려주면 좋을텐데요. 일정도 미리 맞출 수 있도록이요.
    늘.. 바래보지만, 쉽지 않은 일인 것 같습니다. ^^;;;
    휴가 즐겁게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0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름 휴가 일정 미리 알려주기, 의지만 있으면 1월에도 가능하죠.
      달력만 펴놓으면 답이 딱 나오니까요.
      임박해서 정하려면 민주적으로 정하든가 말입니다.

      예문당님 네는 휴가 다녀오셨을까요?

  7. BlogIcon mingsss 2011.07.25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피!! @_@;; 저도 욕실에서 부상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담부턴 조심하세요!
    젖은 바닥과 타일에는 어떤 슬리퍼도 믿으면 안되더라구요 ㅠ0 ㅠ

    이곳저곳에서 휴가이야기, 휴가계획이 들려오네요-
    저도 직장인(?)은 되었지만 ㅠㅠ 올해는 휴가가 없을지도
    사실 전 누구나 움직이는 휴가철 휴가는 별로지만
    교외로 나가서 녹음속에 쉬고싶은 생각은 간절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0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욕실에선 무조건 조심! 잠시의 방심도 용납할 수 없다! 그런? ^^
      밍스도 슬픈 기억이 있군?
      내 상처는 이제 딱지가 다 떨어졌어. 문제는 흉이 좀 남았단.
      시간이 지나면 사라질테지, 그러고 있어.

      휴가 없이 여름을 지낼 수도 있겠구나? 이를 어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