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달간 블로그에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돌아봅니다. 최근 느낀 점은 블로깅 결산이 돌아오는 주기가 체감적으로 꽤나 짧아지고 있다는 겁니다. 한살 한살 먹어감에서 오는 세월의 가속일까요, 바쁜 시즌을 통과하면서 느끼는 일상의 속도일까요.  
 
어쨌든. 개인적으로, 블로그 오픈 후 250만 명의 누적방문자 수를 기록한 달이자, 꽤나 오랜만에 한달 구글 애드센스 수익을 세자리 수로 찍은 반가운 달인 20011년 6월 결산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일단, 내신 시험대비 기간이라 포스팅이 좀 저조했던 것 같긴 한데. 어떨지.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지난달 블로그 돌아보기, 2011년 6월 블로깅 결산 ▩

6월 30일 현재 구글 리더 구독자 200명. 클린 히트!
한 RSS 구독자 266명. 다음뷰 구독자 204명. 총 구독자 670명.
구독자의 무게는 포스트에 대한 책임감으로 온다.
6월에 포스팅이 없었던 날은 열하루다.
비어있는 말일엔 2 포스팅했다. 

 
 

 
  1.  포스트 수 → 22 posts (누적 1334 포스트)

한달에 22개의 글을 올렸군요. 포스트가 없었던 게 열 하루, 그리고 2포스팅이 사흘. 그러니까 30-11+3 = 22 입니다. 최근 몇달 계속 그렇듯, 주말은 대개 포스팅이 어려웠고, 현충일 끼고 나들이 다녀온 여파로 3일 연속 포스팅이 없었습니다(4-6일). 일-월으로 이어지는 이틀 포스팅이 없었던 것도 한번 있었고요(18-19일). 다행히 3포스팅을 사흘(14, 25, 30일) 할 수 있어서 20 포스트는 넘은 것 같습니다.

지난달에 기록할 만한 검색 유입을 불러온 포스트입니다. 다음 웹인사이드 참조.
  2.  답글 수 → 426 replies (누적 34376 리플)
  3.  최다 답글 상위 랭커 (두자리 수 답글)

블로그에 답글 주시는 분들 모두 반갑고 고맙습니다만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시는 분들은 더 반갑고 더 고마운 게 저의 솔직한 심정입니다. 
  
§ 23 답글 → 해우기 님 
§ 22 답글 → DAOL
§ 22 답글 → yureka01 
§ 17 답글 → 원영­­
§ 13 답글 → ageratum
§ 11 답글 → 럭키도스
§ 10 답글 → 스머프s
§ 10 답글 → 유리파더
 
 
 
그리고 지난달에 1답글(비밀답글 제외)로 제 블로그를 풍성하게 해준 분들은 38명이었습니다.



 
  4.  받은 트랙백 수 → 1 trackbacks (누적 1160 트랙백)

이달까지만 하고 다음달부터는 트랙백 집계를 하지 않습니다. "집계할만큼이 아니어서?" 라고 생각하시면 "빙고!" 입니다. 보시다시피 그렇습니다. 일단 결산하는 사람이 재미가 있어야 하는데 재미가 없다는 게 큰 이유입니다. 흐으. -L-;;;
 
 
 
  5.  월 방문자 수 → 86388 visitors (누적 252만 1944 명)

다음은 지난달에 최다/최소 방문자를 맞은 3일과 그 기록입니다. 티스토리 집계.

  § 6월 27일(월) → 5,848 명                               § 6월 18일(토) → 2,179 명
  § 6월 28일(화) → 4,441 명                               § 6월 12일(일) → 2,076 명
  § 6월 30일(목) → 3,530 명                               § 6월 11일(토) → 1,975 명

포털 사이트 메인에 걸린 적도 없고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서 베스트로 리스트에 오르지도 않았는데, 하루에 5천을 훌쩍 넘기도 하고 월 9만에 가까운 방문자를 기록했군요. 그래서 더욱(?) 저에게는 의미가 있지 말입니다. 검색을 통해 더 읽히는 게 저로서는 여러 모로 더 반갑습니다. ^^
    

 
 
 


 
2011 0704 월 20:00 ... 20: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7.05 08: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박은 방문자를 말씀하시는 거라 해석합니다. ^^
      구글 애드센스는 그저 따라오는 것에 불과하단 생각을 해요.
      늘면 좋고 아니어도 그만, 그런 쪽.

      정말 간발의 차이였어요. 흐으. ^^
      그렇든 아니든 늘 한결같으신 거 잘 알고 있습니다.

  2. BlogIcon 해우기 2011.07.05 0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제 썰렁한 방에 비하면..여기는...ㅎㅎ

    찾아주시는 분들...그리고 글 남겨주시는 분들은 항상 블로그를 유지해가는 큰 즐거움인것 같아요
    뭐 방문자수가 그리 많지는 않는 제 블로그이지만..
    하지만 너무 많이 오셔서 제가 그분들의 댓글을 ..또 그분들의 블로그를 찾아가 다시 제대로 보고
    교류할수없게되는것보다는 행복한것 같고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무슨 말씀을요. 해우기님 블로그에 비하면 제가 썰렁한 편인 걸요.
      항상 풍성한 답글과 답답글에 부럽 부럽~ 입니다.

      맞습니다. 블로그를 유지해가는 데 있어서 큰 즐거움이 바로,
      답글 주시는 분들로부터 나오지요. 블로그를 끌고 가는 힘이 되는 분들. ^^

  3. 희수 2011.07.05 11: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구..풍성합니다~~~
    제 블로그는 언제나 생길지....ㅎㅎ
    종종 들어와 밀린 포스트 읽는 재미에 서너시간이 훌쩍 가는것 같내요.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장마철 잘 지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희수님은 언제 다시 블로그 오픈하시는 건지,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는 1인입니다.

      오옷! 무려 몇시간씩 훌쩍 시간이 간다 하시니
      기분 좋은 걸요? 진짜쥬~~~~~ ^^

      희수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
      비 피해 같은 건 없으시길. 시골에도.

  4. BlogIcon Blue Umbrella 2011.07.05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방문자수가...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저는 이제 비프리박님의 1/100 정도의 방문자가 들어오는데 더욱 분발해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방문자수가 좀 들쭉날쭉 해요.
      그리고 그게 제 컨트롤의 영역 밖에 있구요.
      방문자수에 관한 한 걍 관찰자 정도일 따름입니다.
      꾸준히 블로깅 하면 방문자수는 늘더라는 일반 법칙이 있긴 합니다만.

  5. BlogIcon 맨날쑥이야 2011.07.05 13: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점심먹고 졸립기도 하고...일도 손에 아직 안잡히고...

    인터넷 들어와서 메일 확인하는데....

    오우~지쟈쓰~

    감사합니다..

    자주 놀러오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고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회사에서 일이 손에 안 잡힐 때는
      아무래도 클릭을 통한 웹서핑이 최고지욤. 핫.

      초대장은 잘 배달된 모양이군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바랄게요. 또 뵈어요.

  6. BlogIcon 보기다 2011.07.05 13: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잘 계셨지요?
    답글 상위 랭커에 제 이름이 빠져 좀 서운하네요.^^;

    잠시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자 블로그를 쉬었습니다.
    올해는 이러지말자고 다짐했는데,
    직장, 집, 업무 관련 일들이 한꺼번에 터지지 제가 중심을 잡기 힘들었네요.

    조만간 즐거운 글과 사진으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오랜만이란 말을 하게 됩니다.
      시일은 얼마 안 되(?)는지 모르겠는데
      심리적으론 꽤나 오래된 느낌이거든요.

      답글 상위 랭커에 보기다님 이름 없어서 저 역시 허전. ^^;

      다시 블로그 복귀할만큼 정리가 좀 되신 거죠?
      마음의 짐을 내려놓으셨길 바래 봅니다.
      수일 내로 새 포스트 올라오길 기대합니다.

  7. BlogIcon ageratum 2011.07.05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간만에 댓글 순위 5위안에 들어갔네요..ㅋㅋ
    저는 rss 구독자도 늘어나지 않고 참..
    하긴.. 이제는 그런것에 연연하지 않는 해탈의 경지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5 2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상위 랭크 해주시니 기쁘지요. ^^
      rss는 저 역시 해탈의 경지입니다만 ^^
      한 rss는 줄고 구글은 늘고 다음뷰도 느네요.
      걍 그러려니 합니다.

  8. BlogIcon 당근쥬스 2011.07.06 01: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http://befreepark.tistory.com이 어느 순간부터 책갈피였다가..
    지금은 아이패드 창에 항상 떠있는.. 그래서 매일 출퇴근길에 어떤 내용이 업뎃 되었는지 어떤 덧글이 올라오는지...

    덧글도 잘 안쓰면서 이 쯤되면 스토커인가요?

    그냥 제 짬짬의 포털이 된거 같은 오랜만에 만난 블로그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6 06: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항상 떠있는 영광을. ^^
      관심 감사합니다. 지난 번에 답글 적으셨던 게 막 기억나네요. ^^
      (그리고 얼핏 조만간 차계부 양식 공유하겠다고 했던 기억도. 핫.)

      답글이야 꼭 적어야 하는 것은 아니니 괜찮습니다.
      물론 답글로 생각을 주고 받는다면 더욱 좋겠지만요. 쿨럭. (압박 아니에효. ^^)

      오늘도 힘찬 하루 되시길요.

  9. BlogIcon 럭키도스 2011.07.06 08: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단 댓글이 11개군요.~ 다음달엔 더 분발해서 1등을.~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6 08: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썼다가 중간에 블로그-닉네임 관련 고민하시는 중에 삭제한 게 몇 개 있어서
      생각보다는 좀 적게 나왔지 말입니다. ^^;

  10. BlogIcon 원영­­ 2011.07.06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흑. 대략 순위권에는 들었으나 4위로군요!
    2위 득표율이 같으니, 공동 은메달 수상하고 전 동메달 수상한 걸로 여기고 가겠습니다. 음?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0 13: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동 은메달. 그러므로 원영님은 동메달.
      이 아니라 늘 금메달이십니다요. 제 맘 속에. ^^
      제 맘 속에 금메달리스트이신 몇몇 분 계시거든요. 핫.
      앞으로도 메달리스트가 되어주십쇼. 굽실. ^^

  11. BlogIcon sephia 2011.07.10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국 이번에는 오랜만에 순위권 탈락 크리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