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돌아봅니다. 아쉬워서는 아니고요. 앞만 보고 달리고 싶지는 않아서 돌아봅니다. 돌아봄은 성찰입니다. 어쩌면 앞으로의 열쇠도 지나온 길 속에 있을지 모릅니다. 습관처럼 의식(儀式)처럼, 월 초면 돌아봅니다.  
 
벌써 9일. 조금 더 미루다간 10일 넘기고 중순에 지난달 결산하겠다 싶었습니다. 일에는 때가 있는 법이고 때를 놓치면 일은 뻘쭘해집니다. 다른 포스팅 꺼리가 머리 속에 어지럽게 날아다닙니다만 그런 건 일단 내일로 모레로 미루고 결산을 먼저 하는 게 맞습니다.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지난달 블로그 돌아보기, 2011년 5월의 블로깅 ▩

지난 5월에 블로그 지인께서 직접 쓰고 제작하여 만들어 보내주신 새 서명.
오랫동안 포스트 하단을 장식해온 서명을 6월부터 이걸로 바꿨습니다.
블로그가 멋스러워진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_.._)


 

 
  1.  포스트 수 → 26 posts (누적 1312 포스트)

한달에 26개의 글을 올렸군요. 4번의 주말에 7일을 포스팅 없이 지나갔고 17일과 31일은 두 개의 글을 썼습니다. 결국 31 - 7 + 2 = 26 입니다. 제 블로깅에서 감지되는 현상 중의 하나가 '주말은 거의 포스트 없이 지나간다'는 거군요. 뒤져 보지는 않아서 확실히는 말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서너달 정도 그래 온 것 같습니다. 주말엔 포스팅을 쉴까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현실에서 그것이 저도 모르는 사이 저절로 실현되었군요. (-.-)a

 
  2.  답글 수 → 561 replies (누적 33950 리플)

지난달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최다 답글 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6월 9일 현재.

§ 37 답글▩ 비프리박의 블로그엔 무슨 일이?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2011년 4월 결산 ▩
 
 
  3.  최다 답글 상위 랭커 12 (두자리 수 답글)

답글 남기시는 분들 모두 반갑고 고맙습니다만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시는 분들은 더 반갑고 고마운 게 저의 솔직한 심정입니다. 잊지 않고 들러 소통하시니 일상의 기쁨이 배가 됩니다.
  
§ 31 + a 답글 → yureka01 
§ 25 답글 →
DAOL
§ 22 답글 → 보기다
§ 22 답글 → slimer
§ 20 답글 → 해우기 님
 
 
 
§ 17 답글 → 럭키도스
§ 16 답글 → 스머프s
§ 13 답글 → 유리파더
§ 10 답글 → 지구벌레
§ 10 답글 → 소셜윈
§ 10 답글 → ageratum
§ 10 답글 →
sephia
 
유레카님의 답글 수가 31 + a로 나온 건, 여전히 수정되고 있지 않은 티스토리의 에러 때문입니다. '답글을 작성자로 보기' 리스트에서 페이지 넘김이 안 되고 있습니다. 두번 운영자 블로그에 답글 남겼는데 수정될 줄을 모르네요. 지난 포스트 답글란을 좀 확인한다고 했는데 놓친 것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플러스 알파입니다.


 
  4.  받은 트랙백 수 → 5 trackbacks (누적 1159 트랙백)

지난달 최다 트랙백 포스트는 다음과 같이 확인됩니다.
  5.  월 방문자 수 → 64077 visitors (누적 243만 5556 명)

다시, 일일 방문자가 평균 2000 명선을 넘어섰습니다. 월 방문자 수가 6만을 넘긴 건 작년 10월 이후 처음입니다. 그간 넉달의 하향과 두달의 상승이 있었는데 어느 새 훌쩍 월 6만 수준으로 올라섰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다른 생각을 갖고 있겠지만 저는 방문자 수가 늘면 블로깅할 맛이 더 생기는 쪽이랄까요? ^^

다음은 지난달에 최다/최소 방문자를 맞은 3일과 그 기록입니다. 티스토리 집계.

  § 5월 31일 → 3,160 명                              § 5월 7일 → 1,693 명
  § 5월 30일 → 2,852 명                               § 5월 1일 → 1,560 명
  § 5월 23일 → 2,505 명                               § 5월 8일 → 1,553

 
  6.  지난달의 기록할만한 일

네이버 서치( search.naver.com  )로부터의 누적 유입이 70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네이버로부터의 유입은 '카페/블로그' 검색 유입도 있고 '지식인' 검색 유입도 있지요. 그것들과는 별개로 찍히는 네이버 서치로부터의 유입이 혼자 힘으로(응?) 누적 70만 건을 기록한 달입니다. 체감되는 바로는 최근 네이버와 다음의 검색 유입 격차가 커지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독주는 체질적으로 싫어하기에 다음이 좀 분발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적지 않습니다. 
 
 
 


 
2011 0609 목 11:00 ... 12: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6.09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단하시네요!! 열정적인 블로그 활동! 배웁니다 ^^ 6월에도 화이팅^^

  2. BlogIcon sephia 2011.06.09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리고 본인은 드디어 오랜만에 10코멘트 이상자 명단에 올랐군요. ㅠ,ㅠ

  3. 2011.06.09 12: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남기지 않으면 남지 않지요.
      지나고 나면 휑할 뿐이구요.
      그래저래 블로그에선 매달 이렇게 기록을 남기고 있습니다.
      이게 딱 쓰기 시작하면 (익숙한 거니까) 빨리 끝나겠지 하지만
      쓰다 보면 시간 잘 까먹습니다. ^^;
      좀더 간소화시켜야 할까, 그러고 있군요. 흐으.

  4. BlogIcon 스머프s 2011.06.09 14: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결산 안한지가 정말 오래된것 같습니다. ㅠㅠ

  5. BlogIcon 원영­­ 2011.06.09 15: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달에도 열심히 달려오셨군요.
    긴 잠수의 여파로 오랜만에 보는 이 통계표에..
    제 이름을 올리지 못함이 애석함으로 남긴 하지만,
    지금 이 마음을 교훈 삼아, 앞으로는 문지방이 닳도록 더 열심히 들락거리겠습니다! 흑.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근 들어 포스트는 안정세로 접어든 것 같은데 ^^
      답글 수는 들쭉날쭉한 느낌입니다. 몇 백개 차이가 날 정도니. ^^;

      긴 잠수의 여파. 그간 제가 많이 외로왔지 말입니다.
      좀더 자주 뵙게 된 것만으로 기쁩니다.
      물론, 상위 랭커가 되어주신다면 저야 기쁘고 반갑고 고맙죠. ^^
      문지방을 잘 닳는 녀석으로 교체해 놓겠습니다. ^^

  6. BlogIcon 노지 2011.06.09 1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런 걸 기록하시는분 대단하시다는...
    무슨 프로그램 쓰시나요...? 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까지는 아니고요. 그저 성격일 따름이거나 습관의 소산일 뿐이지요. ^^
      분석 툴은 티스탯을 씁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887 포스트를 참고하세요. ^^

      처음에는 많은 항목을 거기서 따왔는데
      최근에는 그게 좀 줄어드는군요.

  7. BlogIcon 다이아킴 2011.06.09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무지하게 센티멘탈(?)한 표현인거 같습니다....
    저도 열심히 찾아뵙고 답글달아서...
    죠 랭킹안에 한번 들어 보고 싶네요.....
    블로그에 대한 애정 많이 배우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들바람이라는 말에 제 나름의 센티멘털함이 포함되었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간파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랭킹 안에 드시든 그렇지 않든 뵙는 것만으로 기쁠 거 같습니다.
      저도 블로그에 놀러가겠습니다. 반갑습니다.

  8. BlogIcon ageratum 2011.06.09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결산을 하셨군요..^^
    간만에 댓글 순위에 들어가서 다행인거 같습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늦지 않게 결산을 해서 다행입니다. 좀 늦어질 뻔 했거든요.
      순위에 들어주시면 더욱 기쁘고 반갑고 고맙죠. ^^

  9. BlogIcon 해우기 2011.06.09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참 이런 통계를 보면....

    참 부러운것 같아요...전 매우 게을러서....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굳이 누구나 해야할 일은 아니므로 패스 하셔도. ^^
      저야 그저 성격상 이 일과 맞아서 하는 것인지도요. ^^;

  10. BlogIcon DAOL 2011.06.10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처음엔 좀 낯설고 어색했는데 반복되다보니
    점점 익숙해져가네욤..

    바쁘신 와중에도 한달에 한번 결산을 하신다는 것은 대단한 열정입니닷..
    벌써 후라이데이네묨..
    편안한 주말되시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처음엔 좀 낯설어 하셨죠. 기억함. ^^
      반복되니 익숙해지신다니 다행입니다.
      일등에 닉네임 올리시는 것도 익숙해지실 겁니다. 핫.

      바쁘더라도 걸르면 마음이 찜찜하고
      또 시간이 많이 지나서 하면 뻘쭘해서
      이렇게 심리적 한계선을 넘기지 않고 결산합니다. 보통 10일까지는. ^^

      다올님도 편안한 주말 보내셨는지요.
      저는 일요일 오후를 조금 쉰 것같습니다.

  11. BlogIcon 마음노트 2011.06.10 1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히 결산을 진행하시는군요!
    그러고보니 이제 상반기 마지막달이네요.
    좋은 결실 걷어드리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스토리 블로그 시작하고 결산을 스타트 했던 건데
      그게 꽤나 오래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제 안 하면 어딘가 허전할 것 같은. ^^

      마음노트님도 편안한 한주 맞으시고요.
      상반기 결실 알차시길 바랍니다.

  12. 유리파더 2011.06.20 09: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엄청난 수의 포스팅. -_-;; 그 열정에 식은땀? 흘릴 수 밖에 없습니다.
    고생(?) 하셨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21 13: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식은땀은요. 무슨 호러 영화인가요? ^^
      고생이라 생각하고 한 일은 아니지만
      그 수고로움을 알아주시니 눈물이, 주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