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부산을 다녀온지 벌써 일년이군요. 2010년 3월 1일과 2일을 이용하여 다녀왔으니 일년 한달이 넘어가고 있는 셈입니다. 삼일절 반나절 근무 그리고 다음날이 제 휴무일이어서, 1박 2일이 가능했던 여행입니다.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떠난 여행이었는데 우리는 부산에 가 있었습니다. 1박은 통도사 앞 어떤 모텔에서 했던 기억이 납니다. 1박을 한 다음날은 여행자에게 알찬 하루가 됩니다. 아침 일찍부터 관광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태종대는 그녀나 저나 소시적에 갔던 곳인데 결혼 후에 가기는 처음이었습니다. 2010년의 방문은 대략 사오년 전에 부산을 갔을 때 방문하지 못했던 아쉬움을 뒤늦게 털어내는 의미도 있었습니다. 2006년인가 네비 없이 방문했다가 부산에서 낭패를 봤었죠. 기장에서 태종대를 향해 가다가 미로 같은 부산의 도로에서 길을 잃었다죠. 2010년 봄에 그 기억을 씻었습니다. ^^

여행자는 보통 시간에 쫓깁니다만 태종대에서는 걸으며 여유를 부렸습니다. 걷는 것이 좋고, 그게 바다를 보며 걷는 것이어서 좋았고, 숲과 꽃이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다녀온지 일년이 넘어가지만 여전히 기억에 선명한 것은 그래서일 테죠. 태종대의 원형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그녀와 깊은 대화를 나눈 기억까지도 선명합니다. 강렬했던 동백처럼, 명자처럼, 말이죠.
 
부산의 또 가고 싶은 곳, 태종대는 주소가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2동 산29-1로 확인됩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태종대에는 또 동백이 피었을까. 명자나무도. 부산 가볼만한 곳 (2010 030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태종대 유원지 안내도 & 입구의 조형물
  


   
안내도에서 보듯, 태종대는 한바퀴 도는 코스죠.
조형물이 고구려의 어떤 벽화를 연상시킵니다.

 


  
2  
  
나무 껍질에 피는 꽃
 


이상하게 이런 꽃(?)은 저에게 세월로 읽힙니다.
 


  
3  
  
태종대는 걸어야죠, 타지 말고. ^^
 



시간이 맞다면 탈 수는 있겠습니다만
태종대를 한바퀴 걷지 않고 저걸 탄다면
저희 같은 관광객에겐 좀 허무할 듯 합니다.

 


  
4  
   

바다와 배와 섬 



 


  
5  
  
강렬한 빨강을 자랑하는 봄의 전령, 동백꽃
 



강렬하다는 말은 초봄의 동백을 두고 하는 말일까요.
 


  
6  
  
아마도 보리수(?)의 열매
 


 


  
7  
  
홍매화를 연상시키는 명자나무(?)
 


태종대의 매화는 홍매화로 기억에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8  
  
길 위의 비둘기들
 


살찐 닭은 연상시키는. 큭큭.
 


  
9  
  
상록수들에서  신록의 기미가?
 


 


  
 
부산에 언제 다시 갈 수 있을까. 가능한 날짜가 머리 속에서 가늠이 되지 않습니다. 멀리 멀리 내다 봐도 언제쯤 부산에 갈 수 있을지 알 수 없습니다. 부산으로 여행 가고 싶습니다. 하기사 지금은 부산이 아니어도 어디든 여행을 가고 싶을 때입니다. 개인적으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05 화 12:50 ... 13:4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