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설거지를 좋아합니다. 좋아하는 일은 자주 해야 합니다. ^^
설거지를 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렇다면 설거지는 제가 해야죠.
설거지를 마친 빈 개수대를 보면 즐겁습니다. 제가 설거지를 하는 이유입니다.

설거지를 '허드렛일'로 부르는 걸 보면 마음이 불편합니다.
설거지처럼 아름다운 일이 '허드렛일'이 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마음까지 깨끗해지는 느낌이 드는 설거지를 '허드렛일'이라고 하긴 어렵습니다.

설거지 예찬을, 제가 설거지를 좋아하는 이유를 적어봅니다.



      설거지 예찬. 나는 설거지가 좋다.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설거지.

(설마 이 예쁜 처자를 비프리박으로 착각하는 분은 안 계시겠죠? ^^)



설거지를 마친 빈 개수대를 볼 때 기분이 좋다
그릇이 산을 이룬들 별 느낌이 없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그렇다
빈 개수대를 볼 때 기분이 좋은 사람이라면 직접 개수대를 비우는 게 맞다

나는 설거지가 좋다 그래서 설거지를 한다
설거지를 즐긴다 즐거운 마음으로 설거지를 한다
방금 식사를 마친 그릇과 접시를 닦을 때 즐겁다

거품을 내어 그릇을 문지르면 마음까지 상쾌하다
쏟아지는 물에 거품이 씻겨나갈 때 기쁘다
맑은 물 아래 그릇을 헹굴 때 즐겁다

설거지할 때 수돗물 레버는 반만 연다
물이 그릇에 부딪혀 튀지 않아서 좋고
물을 덜 써서 좋다 수자원을 생각하고 수도요금을 떠올린다

설거지를 마치면 개수대도 씻는다
개수대 옆 건조대에 고인 물도 훔친다
설거지에 동원한 스펀지와 헹굼천을 깨끗이 빨아 넌다

빈 개수대, 말끔해진 개수대를 보면 상쾌하다
널어놓은 스펀지와 헹굼천을 보면 기쁘다
식사를 마치고 바로 설거지를 시작할 때 즐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21 월 19:00 ... 19:30  거의작성
2011 0322 화 09:50 ... 10:1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