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바쁜 시즌이 아닌데 바쁜 달을 보내고 있습니다. 어차피 삶은 바쁜 것이지만 현실에서 그 바쁨은 사람의 심신을 고단하게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차피 삶은 계란인 것. 둥글게 둥글게 살아가야죠. 바쁜 일상을 둥글게 소화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가끔 적는 '소소한 일상' 포스트입니다. 지인들에게 보내는 일상 보고이기도 하고요. 뜸해지는 느낌의 블로깅이지만 '나 여기 살고 있소'라는 생존 신고이기도 합니다. 2월의 소소한 일상을 적어봅니다.
 


        소소한 일상:그녀의 생일, 오랜만의 여행, 들이닥치는 할 일들, ...


 
{ #1 }  그녀의 생일이 지난 주에. "태어나 줘서 고마워!"

 
생일에 제가 건네는 말은 "태어나 줘서 고마워"라죠. 좀 손발 오글 멘트인가요? 누구를 만나고 사랑하는 일도 원초적으로는 태어나 줘야 가능한 것이므로 생일엔 태어남을 축하하는 것이 맞단 생각을 합니다, 제가. ^^ 그렇다면 당연히 장모님과 장인어른께도 감사를 드려야죠. ^^ 모시고 식사를 한 것에 그런 의미도 담겨 있습니다. 그런데 식사 후 계산은 극구 장모님이 하시겠다고 해서 양보해 드렸네요.


{ #2 }  오랜만에 여행(?)을 다녀온 게 일요일(어제). 단양 구인사.

 
단일 행선지로 구인사를 정하고 단양으로 향했습니다. 그야말로 오랜만의 바람쐬기였습니다. 현재 제게 일요일은 휴무지만 일요일 오후에 해야할 일이 있군요. 그 시간을 조금 뒤로 미루고 조금 당겨 출발한다면 어딜 다녀올 수도 있을 거 같았습니다. 개학하면 또 빡빡한 일정. 모든 걸 잠시 접어두고 떠났습니다. 단양 구인사 vs. 안면도 바닷가. 둘을 놓고 그녀한테 의중을 물었더니 제3의 대안, 강화도를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제가 구인사를 가고 싶어하는 걸 눈치챘는지 구인사도 괜찮겠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영동고속도로 타고 가는 중에 동해안이 두 사람을 유혹했으나 폭설의 여파를 알 수 없어 일단 다음주 혹은 (가능하기만 하다면) 다다음주로 미뤘습니다.


{ #3 }  밀려오는 소소한 처리해야 할 일들이 세 주째.

한 주가 매일 매일 바쁜 건 아니지만 소소한 처리해야 할 일들이 잔 물결처럼 밀려듭니다. 월초의 설 명절과 관련해서는 사실 여파가 없었습니다. 그 외의 일들이 쉴 새 없이 밀려옵니다. 그녀와 저의 예-적금 드는 것과 관련하여 농협을 결국 한번 더 다녀와야 하고, 동생의 어떤 대출금 상환일에 은행일을 대신 봐주기 위해 어느 날 오전 반나절을 다 바쳐야 했고, 일하고 있는 학원에선 예정에도 없던 2주 단기 특강(2월 후반)을 깔아서 강의 교재 만들어 화수목 낮 수업을 하고 있군요. '처리해야 할 일'은 아니지만 장모님의 생신이 지지난주에 껴있었더랬죠. 저희는 오후 출근을 하므로 점심식사를 두분과 함께 했습니다. 바쁜 건 바쁜 거고 일단 즐거운 마음으로! ^^


{ #4 }  어제 20일까지 블로그에 올린 글은 15개 뿐.

오프라인 삶이 온라인 블로깅에 우선합니다. 삶보다 앞에 놓일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요. 바쁜 일상이 진행되면 블로깅이 더디 진행될 수도 있는 겁니다. 맞습니다. 그런데 이 포스트 작성하기 전에 세어본 이달 포스트 수가 15개라는 사실에 마음이 안 편한 것도 사실입니다. 최소한 2일 1글 올리자는 제 원칙이 이달엔 바쁜 일상에 타협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고 날림 포스팅을 할 수도 없는 것이니 어쩔 수 없죠.

그리고 제 답답글이 밀린 게 일주일 째로 접어드는 것 같은데 답글 주신분들에게 고맙단 말씀과 함께 죄송한 마음도 전해야할 것 같습니다. 조속한 시간 안에 응답(!)하도록 하겠습니다.



{ #5 }  이달은 이제 일주일이 남았는데 아직도 할 일들은...

여기에 세세히 다 적진 못하지만 남은 2월 중에 해야할 일들 또한 적지 않군요. 바쁜 2월은 하순에도 그대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맘 먹고 있는 있는 어떤 일도 2월 하순엔 해야하는데 틈이 날지 영 의문입니다. (ㅜ.ㅜ) '그래도 삶은 계속 된다'는 말을 믿지만 하루하루 빈 틈 없이 진행되는 일들 앞에서 심신이 좀 지쳐간단 생각을 하게 되네요. 2월이면 원래 별로 하는 것 없이 느긋하게 보내는 한달이어야 하는 것인데 말입니다. 그나마 간만에 여행을 다녀와서 좀 상쾌해진 느낌이 있어 다행이긴 합니다만 여섯시간 정도 꼬박 운전하고 두시간 정도 걷고 한 것이 몸을 고단하게 만든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이래저래 힘을 내야 할 2월은 계속 되겠군요.
응원과 격려 해주실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21 월 08:40 ... 09:4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