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행복은 큰 데서 오지도 않고 멀리서 오지도 않죠. 그런 점에서 행복은 친구와 비슷한 속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까이에서 찾는 게 맞다는 점에서 '반쪽'과도 비슷합니다. 행복, 별 거 아니지요. 일상 속에 있다고 봅니다.

우리를 행복하지 않게 만드는 것들이 있음을 모르지 않습니다. 우리의 자유를 구속하는 것들, 아돌프 히틀러를 꿈꾸는지 나라를 쥐락펴락하고 싶어 안달난 인간, 친환경녹색성장을 부르짖으며 현실에서는 금수강산 들과 산과 강을 1년 365일 파디비는 자들 앞에서 우리는 행복해지기 어렵습니다.


그럼에도(그래서?) 일상 속에서 (무슨 노래 제목처럼) 행복한 나를 생각합니다. (릴레이를 핑계삼아)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을 생각해 봅니다. 안 그래도 한번 적고 싶은 주제였는데 마침 잘 되었단. ^^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것들. 운사여독필. [나의 행복론, 바톤 릴레이]


 
{ #1 }  나는 행복하다. [ 운사여독필 ]이 있으니까.

나는,

운(運) - 헬스클럽가서 거의 매일 운동하고, 두발로 대지를 걷고 살아 숨쉬고 있어,
사(思) - 내 머리로 생각할 수 있고  정치적으로 올바를 수 있어,
여(旅) - "여행은 걸으면서 하는 독서", 여행을 할 수 있어,
독(讀) - "독서는 넘기면서 하는 여행", 주로 지하철에서지만 책을 읽을 수 있어,
필(筆) - 블로그가 있어 내 생각과 경험을 글로 적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비근한 예를 한가지씩 적고 싶네요.
성산일출봉 걸어오르면서 내 발로 걷는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
2년마다 바꾸는 핸드폰을 두고 호모 노마드를 생각할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가,
느낌이 올 때 미시령을 넘어 동해안으로 휙~ 떠날 수 있음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
하루에 70~80쪽 정도지만 책을 읽을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가,
거의 매일 내 경험과 생각을 글로 쓸 수 있고 소통할 수 있음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
실감했고, 실감합니다.



{ #2 }  앞선 릴레이 주자.



{ #3 }  다음 릴레이 주자.

yureka01 , Slimer .

친하게 지낸지 2년, 3년으로 접어드는 두 분입니다. 제 블로그 답글 상위 랭커라는 점이 다음 주자 선정에 크게 작용했습니다. 현재 '활성 블로그'를 꾸리고 계시기도 하고요. 그 외에도 두 분 모두 사진블로거라는 공통점이 있군요. 

릴레이를 받고 안 받고는 받는 사람의 자유입니다. 이런 저런 상황이 여의치 않아 릴레이 바톤을 받기 어려우시면 pass 하셔도 됩니다. 부담 느끼지 않으셨음 합니다. 그저 '바톤을 드리고 싶은' 마음만 알아주시면 감사하지요.



{ #4 }  릴레이 규칙

1. "난 행복하다. [ ]가 있으니까." 의 빈칸을 하나의 명사로 채우고,
    다섯 줄 이내로 보강 설명을 주세요. 
    평범한 답은 쓰지 말고, 거창한 답도 쓰지 말고 자기만의 작고
    소중하며 독특한 행복요소를 적으시기 바랍니다. (금칙어: 가족, 건강 등)
2. 앞선 주자의 이름을 순서대로 써 주세요.
3. 다음 주자로 두 분의 블로거를 지정해주시고, 글을 부탁드립니다.
4. 규칙을 복사합니다.
5. 이 릴레이는 1월 31일 11:59분에 마감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 의 오상'을 참조 바랍니다. ( 
http://inuit.co.kr/1606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17 월 17:40 ... 17:50  가닥잡기
  2011 0118 화 08:00 ... 08:5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1.18 09: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행복이 멀리 있지 않죠.
      읽고 싶던 책 읽을 때, 더위 속에 시원한 물 마실 때, ...
      행복은 성큼 성큼 다가오는 것인지도요.
      맞습니다. 단지 우리가 그걸 못 보고 있는 것일테죠.

      릴레이 바톤 접수, 감사합니다. 부담 드리는 거 아닌가 했거든요.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2. BlogIcon Slimer 2011.01.18 0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고... 요즘 제가 너무 뜸 했더니만 비프리박님께서 아예 숙제를 주시네요..ㅎㅎㅎ
    가족과 건강이 금칙어라 하시니, 행복 요소 선정에 신중을 기울여야 겠습니다.

    숙제 다 하면 돌아오겠습니다.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하. 언제 뜸하셨다고. ^^
      숙제 아닌 숙제를 드린 건 아닌지.

      행복 요소가 일단 좀 상큼해야할 것 같습니다.
      근데 제 포스트 내용이 상큼했는지는. ^^;

      슬리머님 포스트, 기대하겠습니다.

  3. BlogIcon Kay~ 2011.01.18 1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보는 릴레이군요!
    운사여독필!
    저는 거기서 몇개 빠지네요! ㅎㅎㅎ
    제 다음필명이 "행복은가까운곳에"입니다.
    그렇죠.. 비프리박님도 가까이 있다는것을 아는 현명하신분이군요! 역시나..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행복이 필명에 들어가 있군요. 멋진 닉네임입니다.
      제 닉네임의 'FREE'도 사실은 'HAPPY'의 다른 표현인데,
      통하는 구석을 또 찾아내게 되는군요.

      오랜만에 하는 릴레이. 즐거웠습니다.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어 좋았구요.

  4. BlogIcon 토댁 2011.01.18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릴레이 덕분에 비프리박님 댁에 발도장 꾸욱 눌러 찍습니다.ㅎㅎ

    잘 지내셨죠?
    제가 한 눈을 좀 팔아가지고는 ㅂ인사를 뜸 했답니다..ㅎㅎ
    가까이 있고 소소한 것들이 나를 행복하게 하는 큰 의미들임을 깨닫게 해 주셔서 감사드려요..ㅎㅎ

    오늘도 아자아자!! 즐건 날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이 많이 찬데, 어찌, 잘 지내시는지요.
      저 역시 오랜만입니다. 뵐 낯이 없는. ^^;

      토마토새댁님의 행복에 관한 이야기, 인상적이었습니다.
      제 행복론이야 그저 소소하고 일상적일 뿐. ^^;

      항상 건강하시고요. 또 뵈어요.

  5. BlogIcon mingsss 2011.01.18 14: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포스트를 보니 꽉 찬 생활을 하고 계신다는 느낌이 드네요!
    전 요새 일과 thㅏ랑만 열심히 하고 나머지는 소홀히 하고 있다고
    어젯밤 잠들기 전에 반성했어요-_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하하. thㅏ랑. ^^
      이거, 이거, 코드가 통하는 무도빠스러운 표현인 걸.
      이런 자막 생각해내는 스탭들 정말 대단하단.

      흠흠. 일과 사랑을 열심히 하면 그 이상의 것이 또 있을까.
      밍스는 잘 하고 있는. ^^

  6. BlogIcon 잡학왕 2011.01.18 15: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음가짐이 정말 중요한 것 같네요. 행복하다고 항상 생각하면 행복해지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마음가짐이 어떠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겠지요.
      행복 멀리 있는 거 아니란 생각을 해요.

  7. 2011.01.18 17: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BlogIcon Inuit 2011.01.18 2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운사여독필. 운율도 좋고 리듬감이 중독성 있네요.
    다양한 행복요소를 한단어로 압축한 효율도 좋구요. 참 인상깊은 행복론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의미의 경중을 생각하면서 동시에 운율을 맞춘다고 맞춰봤는데
      알아주시니 이거이거 굉장히 감사한 걸요? 고맙습니다.
      이누이트님이 시작하신 덕분에 잠시나마 행복에 관해 생각해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9.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01.18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행복이 가까이에 있다는 얘기에 공감합니다.
    모두 행복해지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고, 돈을 벌지만
    정작 행복은 그렇게 먼곳에 있지 않은데 너무 욕심들을 내지요.
    릴레이를 하시는 분들의 포스트를 보면 공통된것이 행복은
    일상속에 작은 것들로 부터 온다는 겁니다.
    그럼에도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사는 저를 포함한 사람들은 정말 어리석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9 0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는 거 다들 잘 알면서도
      자꾸 먼 곳을 바라보고 내 현실은 질척거린다 생각하는 거 같습니다.

      거창한 거 갖다 붙이면,
      살면서 '행복했던 시기'라고 명명할 수 있는 때가 얼마 안 된다는 생각을 해요.
      일상 속에서, 가까운 곳에서, 소소한 것에서 행복을 찾아야된다고 보는 이유라죠.

      덕분에 릴레이 참여할 수 있어 즐거웠습니다.

  10. BlogIcon Lucia.K 2011.01.19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람들은 참....큰 행복만이 행복인거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죠? 작은 행복이 모이면 큰 행복이 되는걸테고, 그 작은 행복은 정말 가까이 있을텐데 말이지요.

    저는 메솟에서 살기 시작하면서 정말 생각하지 못했던 것 들에 대한 행복을 찾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감사하게 되구요. 가령, 하루 세끼 밥 먹을 수 있는 행복. 남들처럼 돈을 벌진 못하지만 그래도 내가 사랑하는 일을 찾은 행복. 나의 작은 배려가, 작은 관심이 상대방의 미래가 되어 줄 수 있는 행복. 지지리 궁상처럼 살았다고 생각했던 한국에서의 내 생활이, 이곳 아이들에겐 꿈과 같은, 파라다이스 같은 생활이었다는, 그래서...작은 것에도 감사할 줄 아는 맘을 갖게 되는 행복.

    행복은 멀리 있지 않아요. 내려놓음으로 인해 행복하다는 것을...그동안은 몰랐었지요. 참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어요. 나는 지금 그 누구보다 너무너무 행복하니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의 삶 바깥에 행복이 있는 게 아닐텐데
      자꾸만 삶 바깥을 두리번 거리지.

      엄청나게 큰 데에서 행복이 오는 게 아닐텐데
      자꾸만 큰 무언가를 찾고 있지.

      작은 행복이 모여 큰 행복이 될테지.
      루시아는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거라고 봐.
      다른 누군가가 그렇게 살라고 시키면 행복하지 않겠지만
      루시아가 원하는 삶이고 루시아는 그런 삶을 살고 있으니까. ^^

  11. 이방인 2011.01.22 19: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쁨과 재미의 의미가 다른 것처럼
    행복과 축복이 다릅니다.

    행복은 happiness, 즉 일어날 수도 있는 일이고(안 일어날 수도 있고)
    축복은 blessing, 즉 피를 흘려야 얻어지는 것입니다.

    더 쉽게 표현하고 싶은데...
    어떻게 몇마디 말로 설명할 수도 없고... 에이!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기쁨과 재미가 서로 다르듯
      행복과 축복은 다른 것이지요.

      흠흠. 행복과 축복의 차이를
      그런 관점으로 설명하시니 이거 행복보다는 축복을 위해 노력해야겠단. ^^

      해가 바뀌고 벌써 스무날 이상이 지났는데요.
      건강하시지요?

  12. BlogIcon Slimer 2011.02.08 0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야 미션을 완료했습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ㅎㅎㅎ

    답굴비 엮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죄송은요. 상황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뭐든 할 수 있는 것이죠.
      슬리머님의 삶과 생각이 드러나는 글이어서 좋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