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업 중에 학생들이 힘들어할 때 녀석들을 대화 속으로 끌어들입니다. 대화 주제는 주로 방금 전 독해 지문이 제물이 되어줍니다. 일단 한 학생에게 묻기 시작한 질문은 수업 듣는 모두에게 반복됩니다. ^^

현재 고2, 고3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가르치는 건 '알아감'의 다른 표현이군요. 입시에 찌든 녀석들의 속내를 알아가는 것 또한 가르치는 일을 구성하는 또다른 재미이자 의미입니다. 틈날 때마다 녀석들의 생각과 생활을 묻습니다. 구체적으로. ^^


바로 며칠전 고2 학생들과 '싫어하는 음식'에 관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러다 빵 터졌습니다. ^___^ 도무지 싫어할 수 없을(이건 제 생각일 뿐이겠죠!) 음식을 싫어하는 것도 재밌었지만 싫어하는 이유를 물었을 때 학생들이 말하는 이유가 웃음 유발 폭탄일 줄은. 핫핫.



    가르치는 학생들이 말하는, 자신들이 싫어하는 음식과 이유. 아, 놔.


으으. 후루룩~ 흡입 대상인 굴을 싫어할 수도 있구나. 근데, 근데, 그 이유가. 큭큭.


 
지현 - 피망 ( 맛이 좀. -.-; )
                ☞ 난 아삭거려서 좋은데.
세민 - 파프리카 ( 저도 맛이 좀. -.-;; )
                ☞ 신선한 거 먹을 때 식감이 짱인데.
기열 - 감자 ( 아무 맛이 없어서요. -.-;;; )
                ☞ 가끔 한끼 식사가 되어주는 녀석인데.
근수 - 버섯 ( 씹으면 즙이 나와요. )
                ☞ 육류와 맞먹는 선호식품인데.

······
······ (중략)
······

주헌 - 김치 ( 매운 건 다 싫어요. ) 
                ☞ 나도 어릴 땐 싫었다.
형준 - 깻잎 ( 씹히는 느낌이. -.-; )
                ☞ 여친이 깻잎머리하면 싫은?
동호 - 굴 그리고 가지 ( 특히 굴은 무서워요. 느물느물한 게. )
                ☞ 무섭다, 무섭다, 무섭다... 으하하핫.
영석 - ( 저도! ) 굴이랑 가지! ( 물컹물컹한 게 싫어요. )
                ☞ 동호랑 동병상련? 큭큭.


동호가 굴이랑 가지무침을 싫어하는 이유에서 빵 터졌습니다. 무서워서! 큭큭큭. 음식을 무서워하다니!! 걔네들이 우리를 어쩌지 못한다고!!! 음식과 맛에 무섭다는 표현을 쓰는 게 재밌었습니다. 웃음 폭주로, 잠시 수업이 중단되었습니다. ^___^


저는 싫어하는 음식이 마늘쫑과 고사리입니다. 이유요? 씹어도 씹어도 입안에 남는 녀석들이 싫습니다. 부드러워서 잘 씹힌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어린시절에 각인된 질긴 마늘쫑과 고사리의 추억이 기억에서 지워지지가 않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이 싫어하는 음식은 무엇인가요? 그리고 그 이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27 일 20:30 ... 21:00  비프리박
2011 0228 월 08: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2.28 11: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8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멋진 글 링크 걸어주셨네요.
      흠흠. 그런 뽀대나는 포스트를 저도 좀 써보고 싶은데. ^^

      카메라의 무사귀환을 바라옵고
      바쁜 일은 척척 해결되길. ^^

  2. BlogIcon 지구벌레 2011.02.28 1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 전 어릴때부터 뭐든 안가리고 잘 먹어서 칭찬 꽤 받았는데.
    그래도 역시 손이 덜가는게 있었던거 같네요. 그래도 굴은 맛있는데..ㅎㅎ
    어쨌든 학생들이 든 이유가 재밌네요.^^.
    비프리박님. 새로운 한주도 힘차게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8 2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손이 덜 가는 음식이 있죠.
      물론 나이 들면서부터는 일부러 손을 공평하게 파견보냅니다만. ^^

      애들이 싫어하는 음식은 나름의 배경과 이유가 있겠지만
      이유 중에 웃긴 게 좀. ^^

  3. BlogIcon 어멍 2011.02.28 1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늘쫑이 월매나 맛인는데요!
    제 얘기는 아니고 대학때 동료여학생이 짜장면을 못 먹어서 물어보니 '더러워(보여)서... 였다죠.
    아줌마가 된 지금은 잘 먹는다고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8 2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자장면이 지저분해 보여서 안 먹는 분도 계시군요.
      돼지 곱창 같은 걸 잔인하다고^^; 안 먹는 분도 있죠.

      흠흠. 마늘쫑은 맛있는 음식일 겁니다.
      다만 제가 먹기를 꺼릴 뿐. ^^

  4. 2011.03.01 07: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1 1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굴 넣고 끓인 국, 국물맛. 히야. 군침이. 훗.
      근데 알러지가 있으신? ㅜ.ㅜ

      고사리는 저랑 통하시는군요.
      저는 질긴 고사리가 씹어도 입에 남아서. ㅠ.ㅠ

      덧) 입시학원에서 고딩들에게 영어를 갈치고 있습니다.

  5. BlogIcon CITY 2011.03.01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왜 저걸 못먹지? 생각하다가 저도 가지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실에 그럴수도 있겠구나 생각이 들더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1 1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못 먹는 음식 이야기 들으면 "왜 못 먹지?" 라는 생각부터 들더라구요. 저도요.
      근데 내가 못 먹는 걸 다른 사람도 그렇게 생각할테니, 이해가 되더란. ^^

  6. BlogIcon 린이♡ 2011.03.01 2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저는 바닷가에 오래 살아서 생선류를 싫어한답니다 :-( 지금 극도로 생선을 꺼리고 있어요.... 나물과 생선 중에 당연 나물 선택하고요. 군대 밥에 생선이 나오면 아예 생선을 받지 않아요.

    어쩌다 생선이 이리 싫어졌는지 놀랍더군요. 제가 제대하고 서울 가서 살면 다시 생선이 그리워질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생선을 안 좋아하는군요? 생선에 물린 그런 셈일까요?
      흠흠. 같은 내무반에 생선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받아다가 건네 주면 좋아할텐데 말입니다. 핫.

      흠흠. 생선을 다시 그리워하게 될 때가 있을까요? 린이님한테?
      사정으로 미루어 그럴 일은 없을 듯.
      한번 물린 음식은 나중에도 좋아지지가 않더라구요. 큭.

  7. BlogIcon Slimer 2011.03.02 1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늘쫑이라... 어렸을 적 반찬이 별로 없을 땐... 생 마늘쫑 고추장 듬뿍 찍어 먹곤 했습니다.
    그 아리아리 한 맛이란..ㅎㅎㅎ 살만하니 생 마늘쫑 보다는 볶음마늘쫑을 더 먹게 되네요.
    고사리는... 글쎄요..ㅎㅎㅎ 봄되면 고사리를 끊으러 다니는 저로써는... ㅎㅎ
    국산의 부드러운 고사리는 약간 오동통한 맛도 있고.. 나름 괜찮은데..ㅎㅎ
    다만.. 저는 얼마전까지.. 회와 매운탕을 잘 못먹었습니다.. 회는 좀 적응 되는데.. 아직 매운탕은 영..
    사람마다 기피하는 음식의 차이는 거의 다 다른 것 같아요.. 가족 사이에서도 마찬가지구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2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묘사하시는 마늘쫑의 식감과 맛이 상상되어 군침이 돕니다.
      근데 꼭 제가 먹는 마늘쫑은 왜 그리 섬유질이 질겅질겅 안 씹히고 돌기만 하는지. ㅠ.ㅠ

      고사리도 보드라운 고사리는 괜찮은데 어찌 간혹 그리 질긴 고사리가 걸리는지 말입니다.
      이건 고사리인지 껌인지 알 수 없는 녀석들이 꼭 나타나갖고. ㅠ.ㅠ

      아. 회와 매운탕. 의외로 회나 매운탕 싫어라 하는 분들 계십니다.
      슬리머님도 그런 분 가운데 한분이'셨'군요.
      회와 매운탕의 세계로 들어오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매운탕도 조만간 적응하실 거예요. 꽃게탕으로 시작하시는 것은 어떨지. ^^

  8. kolh 2011.03.03 02: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 마늘쫑과 고사리를~~
    마늘쫑은 쇠한 부분은 제거하고 조리하면 사근사근한 것이 씹는 식감이 최고인 그런 식재료입니다..ㅋㅋ
    아마도, 질긴 한 놈이 대상으로 걸리지 않았나~ 그리 사료됩니다만.. 더불어, 고사리는 남자 분들은 대부분
    싫어하는 식재료인듯~ 여성한테 좋은 음식은 남자에게 그리 좋지 못하다는 편견의 식재료인지라~~ㅎㅎ

    저도 저기 올려진 영석과 동호처럼 굴을 그리 좋아라 하지 않습니다.. 이상하게도, 입안에서 미끄덩~
    거리는 것이 영~ 별로인 녀석이죠~ 익혀서 먹으면 미끄덩거리지 않지만, 익혀 논 놈들의 색감도 별~
    아름답지 못하다는 편견이 있어서 썩 손이 자주가는 식재료는 아닙니다..ㅋㅋ 김치에 넣으면 아주 시원한
    느낌을 준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말이죠~ 그 김치에 넣어진 굴을 먹는 그 느낌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김장김치 먹을 때 젓가락질의 향현이 벌어져서 매번 밥상머리에서 꾸지람을 듣는 전형적인 케이스였더랬지요...

    슬슬 3월 말을 대비해야 하는 시즌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준비해야 할 것들이 저에게도 많이 쌓여져 있습니다.. 핑계를 대고 힘들게 나온 학원 다음으로, 아주 소수의 학생들로 과외를 하게 되었습니다.. 고등학생들을
    오래간만에 가르치게 되니 준비할 게 많더라구요.. 오래간만에 고등 준비를 하니 제가 좀 방만했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위의 구절처럼 가르칠 준비를 하면서 제대로 다시 공부하는 느낌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래간만에 들러서 공감되는 글에 댓글도 달게 되었네요.. 봄이 오는가 싶더니 다시 추워졌네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4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왜 그리 질긴 녀석들로 초기 각인이 된 건지 말이야.
      씹어도 씹어도 입 안에 남는 걸 내가 싫어하는 것 같은데^^
      어제는 김밥을 먹다가 시금치가 끝까지 버티더군. ㅜ.ㅜ
      그래도 그게 김밥을 썰어놔서 시금치가 조각이어서 걍 먹었지, 안 그랬음. ㅠ.ㅠ

      kolh가 회는 좋아라 하는데 굴은 별로였던? (그랬나? 가물가물)
      의외로 굴을 이런저런 나름의 이유로 싫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더라구.
      흐으. 김치에 넣었다가 곰삭은 굴은 정말 최곤데 흐으~ 그거 역시 별로겠군? ^^;

      접때 이야기하던 그 학원은 그렇게 잘 그만둔 모양이네?
      어쩌면 남 밑에서 일하는 거보다 그렇게 틈새를 공략하는 게 나을지도 몰라.
      준비할 게 좀 많더라도 한바퀴만 돌면 편해지니까 당분간만 고생을. ^^

      다음주에 다들 한번 모이게 된 셈인데 그때 일단 얼굴 도장을 찍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