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가 치즈를 초큼 좋아합니다. 그렇다고, 삼시 세끼 치즈를 먹어야 하는 정도는 아니고요. 좋아는 하는데 '초큼' 좋아라 하는 정도? ^^ 언젠가부터 치즈를 함께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면 그 음식은 치즈와 퓨전! 그런 거죠. 

치즈가 몇몇 음식과 잘 어울립니다. 치즈 김밥이 그렇고 치즈 라면이 그렇고 급기야 최근엔 치즈 떡볶이까지 등장했습니다. (^^) 처음 맛본 떡볶이의 맛이 갠츈합니다. 라면은 제가 해먹는다고 해도 치즈 김밥과 치즈 떡볶이는 그녀의 손길이 스쳐야 하는 아이템이죠. 그녀에게 감사를. ^^


 
    제가 치즈를 초큼. (^^) 치즈 김밥, 치즈 라면에 이어 치즈 떡볶이까지. 큭.

 
#1 -  치즈 김밥
 

( 수목원 같은 곳에 나들이 갈 때 김밥은 필수 아이템이죠. 그때도 치즈 김밥은 필히!
2009 0430 경기도 광릉 국립수목원. )

김밥의 경우, 집에서 해먹는 김밥은 모두 치즈 김밥이 됩니다. 밖에서 사 먹는 김밥은 '가급적' 치즈 김밥입니다(제가 참치도 좋아하므로 경합을 벌이기도 하고 배 고플 땐 좀더 내실있게 느껴지는 참치 김밥을 택합니다). '사 먹는' 김밥이 아니라 '사다 먹는' 김밥이 될 경우에는 그냥 김밥을 사다가 냉장고에서 치즈를 꺼내 1/4 슬라이스 정도씩 얹어 함께 먹습니다. 노멀한 김밥이 치즈 김밥으로 변신하는 순간이죠.
 


#2 -  치즈 라면

( 하악. 치즈 라면은 이미지가 없군요. 그렇다고 어디서 퍼올 수도 없고. 다음을 기약. )

라면의 경우, 조금 시간적-정신적 여유가 된다면 치즈를 넣어 먹는데요. 치즈를 넣는 시점은, 냄비에서 앞접시로 옮길 때입니다. 앞접시에 라면을 살짝 옮긴 후 슬라이스 치즈를 얹고 그 위에 라면을 더 옮겨 담는 것이죠. 라면-치즈-라면으로 층을 만들어 줍니다. 국자로 라면 국물을 조금 부어주면 더욱 좋습니다. 아주 치즈가 라면 속에서 살살 녹습니다. 적당한 시점에서 휘저어 주면 라면과 치즈가 혼연일체(응?)가 되는. ^^
 



#3 -  치즈 떡볶이
 
( 떡보다 오뎅과 버섯과 홍당무가 더 많은 영양 떡볶이에도 치즈는 필수 아이템? ^^
2011 0425 집. )

떡볶이의 경우, 엊그제 처음 그녀에 의해 시도되었는데요. 치즈를 넣는 시점은 치즈 라면에서와 비슷합니다. 요리를 끝낸 후에 치즈를 넣습니다. 앞접시에 옮겨 담아 치즈를 넣어도 되고 옮겨 담기 전에 프라이팬에 치즈를 넣어도 됩니다. 떡볶이의 강렬한 맛 때문에 치즈의 맛이 덜 느껴지는 면도 있으나 저처럼 매운 거 별로 안 좋아하는 경우 매운 맛이 중화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 
 
 

#4 -  치즈로 읽는 물가

집에 치즈가 떨어지지 않게(^^) 장을 볼 때 치즈를 챙겨 구입하는데요. 저희가 애용하는 20장 들이 슬라이스 치즈 가격이 많이 올랐군요. 대형 마트 기준, 5천원 이쪽저쪽이던 것이 불과 서너달 사이에 1000원에서 2000원 올랐습니다. 20~40% 물가 인상이 발생한 것이죠.

'시장 만능주의자인 주제에 시장 물가를 잡겠다고 나선 어떤 나라의 대통령이 결국 물가를 잡지도 못하고 있음'을 실감합니다. 개콘 여당당 김영희 버전으로, "참~ 대단한 대통령 나셨다, 그죠?" 지난번에 마트에 다녀올 때는 그래서 결국 슬라이스 하나의 단가가 가장 싼 100장 들이를 샀습니다. 이거 샀다가 먹는 기간이 오래 걸려 마지막 일부를 버려야 했던 쓰라린 경험이 있어, 그간 20장 들이로만 구입했는데, 오른 물가 앞에서 다시 100장 들이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젝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27 수 09:40 ... 10:4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