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입니다. 한 해를 설계하는 날이기도 하고 설계 실천의 첫날이기도 합니다. 새해 첫날이라 하루쯤 블로그를 쉬려 했습니다만 그래도, 새해 첫날, 새해 소망을 적어보는 것도 좋지 말입니다. 2011년을 맞으면서 새해 소망 다섯가지를 적어봅니다.

과욕은 실망을 부릅니다. 의욕만 앞서고 재미가 없으면 실천이 어렵습니다. 의욕도 좋고 의미도 좋지만 내가 재미있어야 오래 가는 게 아닌가 합니다. 언제부턴가, 소망과 계획의 내용물을 채울 때 주의를 기울이게 되는 부분입니다.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지 않게 하기 위해서. ^^ 



    새해 소망! 2011년에 할 일, 꿈꾸는 일. - 헬스클럽, 독서, 블로그, 걷기, ...

작심삼일은 삼일마다 작심하라는 뜻인지도 모릅니다. 모두에게 이뤄내는 2011년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 #1 }  헬스클럽. 그동안 마이 쉬었다 아이가.

2010년 1월말부터 헬스클럽을 쉬었습니다. 처음에는 무릎이 안 좋아 치료를 받겠다고 헬스클럽을 쉬었던 것인데 이런저런 일들의 연속으로 꼬박 1년을 쉰 셈입니다. 장기적으로 운동을 할 수 있겠단 전망이 서야 하는데 그게 안 나와서 헬스클럽을 계속 쉬었습니다. 2011년에는 그것과 관계없이 틈틈이 나간다는 생각만 갖고도 헬스클럽을 나갈 생각입니다. 1년이면 많이 쉬었습니다. 몸에 제가 원하지 않는 것들이 늘고 있습니다. (ㅠ.ㅠ)

1월 첫 월요일에 헬스클럽 등록을 할 작정입니다. 그런 마음을 다지기 위해, 몇년간 신던 운동화를 대체할 새 운동화를 12월 30일 구입했습니다. 돈을 좀 찾아놓기만 하면 이제 나갈 준비 끝입니다. (3개월 등록 회원에 대해서 할인을 하고 있는데 현금만 적용된다는.)


{ #2 }  읽기. 좀더 짜임새 있고 계획적인 독서로 연간 100권을 또.

2011년에도 꾸준히 읽고 싶습니다. 초심을 잃지 않는다면 연간 100권 돌파가 또 가능하겠지요. 2011년에는 좀더 체계적이고 좀더 짜임새 있는 독서를 할 생각입니다. 리뷰어 신청은 가급적 하지 않고 제 독서계획을 따라가는 책 읽기가 되도록 노력해 볼 작정입니다. 뭔가 공부하는 듯한 느낌의 독서를 하고 싶습니다.

계획하고 있는 것은 다음달에 읽을 책을 미리 선정하는 방법입니다. 포스트로 올리면 압박도 되고 좋겠죠. 한편, 온라인 상에서 책읽기 좋아하는 분과 공통분모를 만들어 같이 읽고 각각 리뷰하는 프로젝트(?)를 준비 중입니다. 어떤 책을 함께 읽고 같은 날 리뷰를 올리는 거, 신선한 시도가 될 것 같습니다. 인터넷이 지역적 시간적 한계를 뛰어넘는 데에 큰 힘이 되지 말입니다.


{ #3 }  블로그. 포스팅의 부담을 좀 줄이고 날렵함과 발랄함도.

블로그에서 글쓰기가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블로깅이야 제가 즐거워하고 재미있어 하는 것인데 글을 쓰는 데에 들어가는 시간이 점차 길어진 것 같습니다. 보통 글 한 편에 한 시간 걸리던 것이 어느새 평균 두 시간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재미도 좀 있어야 오래 가는 것인데 말이죠.

포스트 작성하는 시간이 길어지면 글도 촘촘해지고 묵직해져서 나쁠 건 없지만 늘 그런 포스팅을 하는 것은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리 되면 글쓰기가 어려워집니다. 그리고 자주 찾는 지인들에게도 읽는 부담이 커집니다. 또한, 쓰는 저나 읽는 분이나 '재미'는 반감되게 마련입니다. 블로그는 재미가 있어야 하지 말입니다. 2011년에는 강약을 적절히 섞어 구사하는 포스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날렵함과 발랄함도 놓치지 않는 한해가 되었음 합니다.


{ #4 }  걷기. 종합운동장이든, 산이든, 야외에서 좀 걷자.

걷는다는 것에는 많은 의미가 포개집니다. 걷는 것은 사색이고, 걷는 것은 대화이고, 걷는 것은 인생이다! 이 말이 과장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런 이상 많이 걸어 나쁠 건 없습니다. 게다가 건강의 가장 튼튼한 기초는 역시 걷기가 아니겠습니까. 헬스클럽에서 트레드밀 위를 걷는 그런 거 말고 밖에서 걷는 게 좋습니다.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이든 산이든. ^^

2009년에는 많이 걸었습니다. 2010년에는 2009년만큼 걷지 못했습니다. 2011년에는 좀 많이 걸었으면 합니다. 개인적으로 헬스클럽 '러닝 머신'(트레트밀) 위에서 걷는 게 안 맞습니다. 무릎에 이상이 옵니다. (ㅠ.ㅠ) 밖에선 아무리 걸어도 이상이 없는데 왜 헬스클럽에선. -.-;;; 개인적으로도 야외에서 걷기를 선호하지만 야외에서 걸을 수 밖에 없습니다. 많이 걷고 싶습니다.


{ #5 }  그리고 무엇보다, 일과 관련된 어떤 변화.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제 삶이 그리고 제 자신이, 일과 관련하여 어떤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변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여기에 적지 못하지만, 그 변화가 바람직한 길을 만들어냈으면 합니다. 큰 가닥만 정해놓았을 뿐 실제 어떤 모습으로 귀결될지는 저 역시 알 수 없습니다. 모쪼록 제가 원하고 바라는 선택지 가운데 하나로 소프트 랜딩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혼자 꾸는 꿈은 꿈으로 끝날 수 있지만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죠?
저와 함께 꿈을 꾸어주시리라 믿고요. 그래주시길 바랍니다.
작심삼일이란 말이 있죠. 저는 이 말을 삼일마다 작심하라는 뜻으로 해석합니다.
2011년은 뭔가 이뤄내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저나 당신이나.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231 금 09:00 ... 09:50  본문작성
2011 0101 토 01:10 ... 01:30  비프리박
2011 0101 토 12:00  예약발행


p.s.
작년에도 새해 첫날 새해 소망을 적었습니다. 내용이 하나하나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849
2010년 새해 첫날 새해 소망은 고스란히 2011년의 새해 첫날의 소망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소망은 매년 반복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늘 소망은 비슷한 범주 안에 있는?
2011년의 소망은 2010년의 소망을 베이스로 깔고 더 강한 바람을 담아 그 위에 얹는 것인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1.01.01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뭔가 이루어져야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1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럼요. 뭔가 이루어져야죠.
      개인적으로든 사회적으로든 국가적으로든.
      그게 쥐들이 바라는 방향으로 가면 안 됩니다. 절대!

      덧) 세피아님이 올해 새 포스트의 일빠 해주셨어요. 캄사.

  2. BlogIcon 소노라 2011.01.01 1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운동좀 해야지 말입니다. 비프리박님의 포스팅은 지금도 눈에 잘 들어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1 1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 꼭 운동하는 한해, 다시 운동을 시작하는 한해로 맹글려구요.
      작년은 거의 1년을 쭈욱 쉰. ㅠ.ㅠ

      덧) 제 포스팅이 눈에 잘 들어온다는 말씀은
      칭찬이라 기분이 좋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말씀이신지. ^^

    • BlogIcon 소노라 2011.01.01 1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문장이 길어도 글을 읽기가 편안합니다. 또 글솜씨가 좋으셔서 어느 새 읽다보면 자동적으로 공감을 하면서 댓글란까지 오게 됩니다. 부럽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이거 이거 칭찬으로 접수합니다. ^^
      잘 유지하고 발전시켜야겠네요. ^^

  3. 2011.01.01 13: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을 올리는 게 포스팅이 쉬워 보여도
      내막은 사진을 고르고 또 고르는 일이 쉽지 않다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저도 조금은 사진을 올렸지 말입니다. ^^)

      글빨 살 때는 글을 쓰십쇼.
      사진은 거들뿐, 이라는 생각으로요. ^^
      어느 누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 블로깅 아니지 않겠습니까.

      올해 목표하시는 거 잘 해내시리라 봅니다.
      겨울에는 산행에 특히 주의하시고요. 미끄러워서 무섭단.

      사는 게 쉽지 않지요. 맞습니다. 그래서 또 의욕이 생기는 거죠. 그쵸.
      적으신 그대로 공감합니다. 힘들 땐 힘들더라도 힘들면 또 보람이 있죠.

      언젠가 블로그 이름과 같은 이름으로 내시는 책.
      기대하겠습니다.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꼭 누가 책 쓸 사람이란 명찰 달고 태어나는 거 아니잖아요.
      저도 흐릿하게 그 비스무리한 꿈이 있긴 한 거 같습니다. ^^

      넋두리라 하더라도 ㅇㄹㅋ님은 언제나 환영인 거 아시죠?

      새해 첫날 잘 보내셨는지요?

  4. BlogIcon DanielKang 2011.01.01 14: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2011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하신 일들 모두 이루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윤뽀 2011.01.01 17: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알찬 계획 차근차근 실행하셔서 2011년 말에 마음껏 웃으시길 바랍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처럼 차근차근 잘 이뤄낼 수 있길 소망합니다.
      윤뽀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행복을 동시에! ^^

  6. BlogIcon 노지 2011.01.01 17: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내일 제글도 이와 비슷한 글인데.. 꼭 봐주셨으면 합니다 ^_^ ㅋㅋㅋㅋ (..딱히..안봐주셔도 되요 ㅋㅋㅋ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웒하시는 바 꼭 성취하실 수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비슷한 주제의 글을 하루차이로 올리시는군요.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안 보긴요. ^^

      노지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7.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1.01 2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각하시는 변화, 잘 되실것입니다 ^^
    여기에 적으면 그것은 곧 실현이 되겠지요~
    잘 보고갑니다 !
    신년에도 좋은 글 많이 보려 오려고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라는 것들이 착착 실행 되었음 좋겠습니다.
      물론 그러려고 노력을 해야겠죠. 방해요소가 나타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_()_

      티몰스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저 역시 놀러가겠습니다.

  8. 2011.01.01 20: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 스포츠 레저 쪽으로 블로그를 꾸릴 생각이시군요.
      '담아서' '모아서'라고 적으셨는데, 그게 '펌'을 의미하는 건 아니겠죠?
      블로깅은 역시 본인이 쓰는 글을 담고 모으는 게 진짜죠.
      하도 요즘 펌 블로거들이 우글우글해서 잠시 염려를 표현했습니다.
      일우님과는 무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BlogIcon 잡학왕 2011.01.02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헬스까진 아니더라도 살을 좀 빼기로 했습니다. ^^;;;;;

  10. 2011.01.02 06: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7: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new year's day(holiday) passed but i have sunday. happy. :)

      oh, you don't have snow. i hope you'll do soon.

      we have frequent snow this winter.
      it's sometimes heavy. so there have been a lot of traffic accidents. sad.

      you will have new year in 3 months and it's called noroz.
      i didn't know that. i'll keep it in memory. :)

      thanks for your congratulation.
      i don't think i'm one of best bloggers.
      i'm just picked up that title. :)

      yes, the photo in this post is part of my city.

      see ya.

  11. BlogIcon iranian reporter 2011.01.02 06: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i hope you have good time
    and
    you have happy and terrific new year:)

  12. BlogIcon ThinkingPig 2011.01.02 0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계획하신 것들 모두다 이루시는 한해 되시기를...
    도전받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격려 감사합니다.
      도전의욕을 불러일으켜 드렸다면 이거 제가 기쁜. ^^
      thinking님도 행복한 하루 맹그삼.

  13. BlogIcon 유리파더 2011.01.02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꿈도 꾸준히 꾼다면 응답이 오리라 생각합니다. 바라시는 일이 정형화되거나 밝은 미래의 초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한국사회가 단합으로 분위기 전환되었으면 합니다만 그러기엔 갈수록 개인들의 욕심이 과하고 베푼다는 것에 인색해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생각이 많이 듭니다. 폰으로 글을 올려서 결론을 말씀 드린다면, 건강하시고 바라시는 일이 잘 진행되었으면 좋겠네요. 올해 내에 못 이룬다 해도 꿈은 잃지 말자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여럿이 꾸는 꿈도 현실이 되지만
      꾸준히 꾸는 꿈도 현실이 될 가능성이 크죠.

      '바라는 일'이 (말씀처럼) 밝은 미래의 초석이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유리아빠님이랑 알고 지낸지가 꽤 되다 보니 이거 독심술 혹은 이심전심이 느껴질 때가. 하핫.

      저 역시 한국사회가 단합하는 분위기로 전환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저들(?)의 아집이 참 강렬해서, 그리고 그들(?)의 기득권이 참 공고해서,
      이게 단합이 잘 될는지 모르겠습니다. ('단합'에 관해서 핀트가 어긋난 답답글인 거 같죠? ^^)

      폰으로 올리시는 답글이라 길게 쓰기 힘드시지요.
      폰으로 답글 남기시는 것만 해도 저는 반갑고 감지덕지입니다. ^^
      올해 좀더 자주 뵙는 한해가 되었음 하고요.
      가능하면 얼굴 한번 직접 보는 일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유리아빠님도 좋은 일만 있으시고 바라시는 일 잘 되시길. ^^

  14. BlogIcon Slimer 2011.01.03 0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의 신년 계획도 비프리박님 글에 트랙백으로 남겨 두어야겟네요.ㅎㅎ

    비프리박님도 저도 올 해 계획들이 작심삼일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해가 되길 바라겟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심삼일의 나쁜(?) 해석을 깨려면 작심을 삼일마다 하면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
      나쁜 의미의 작심삼일이 안 되게 노력하는 한해로 맹글자구요.

      그리고 역시 트랙백은 엮는 맛이지 말입니다. 답트랙백 전송 완료. ^^

  15. BlogIcon 소나기♪ 2011.01.03 1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와 비슷한 계획들도 보이는군요.^^
    운동은 정말 필히 해야할 것 같아요. 점점 불러오는 뱃살과 떨어지는 체력..
    이거 감당하기 버거워지느군요.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하신일 꼭 성공하시기를~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운동을 안 하니까 몸에 자꾸만 필요없는 것들이 생겨나서 참 골치 아픕니다. -.-;
      그리고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이 힘든 게 없어지고 날아갈 것 같아지죠.
      그래서 더더욱 운동을 해야한단 생각이. ^^

      소나기님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요. 원하시는 일들 모두 이루시길.

      덧) 캘린더에 사진이 실린 소나기님이 소나기님 맞으시죠?
      축하드립니다. 난 언제나 12장의 사진 주인공이 되어보나. 크흑.

  16. BlogIcon Kay~ 2011.01.03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만 빼면 막연하게 생각만 했던 1년 계획이 저와 아주 비슷하군요~
    자나깨나 블로그 관련 고민들..
    운동을 해야 하는데 헬스클럽에 갈 수 있는 시간은 밤 9시~11시 사이라 시간내기가 힘들어서
    출퇴근하면서 헬스클럽간판만 보고 다녔는데.. 아.. 정말 어쩌다 한번이라도 가기 위해서 헬스클럽을 끊어야 할지 고민스럽습니다.
    이런 저런 걸리적거리는 것 다 무시하고 과감하게 시작하는 비프리박님을 본받아야 할텐데 말이죠..
    헬스클럽을 가면 그나마 가뭄에 콩나듯 하는 포스팅은 거의 못 올라올듯 하고.. ㅎㅎㅎ
    이런 고민하며 1년이 또 지나가는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엇비슷한 고민과 희망과 계획을 가지고 계시겠지요.
      블로그에 관한 한 저는 늘 nkay님 수준의 수익을 좀 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는 거, 아시죠?

      운동은 해야된단 생각이 들 때 해야지, 그 때를 놓치면 운동을 할 수 없게 된단. ㅠ.ㅠ
      한번 엄두를 내셔서 운동을 시작하시면 탄력 제대로 받으실 분 같은데. 아닌가요?

      운동해도 블로깅이 게을러지진 않더라구요.
      오히려 운동을 할 때 더 부지런한 포스팅을 했던 기억이.
      그래서 더더욱 운동을 해야한단. 블로그를 더 활성화시키기 위해서. 크학학. ^^

  17. BlogIcon 황팽 2011.01.04 17: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해 되면
    초등학생 때 방학계획표에서 세웠던
    자는 시간 빼고 모두 공부같은 계획 세우는데,
    저는 작은것부터 습관화 전략이 있긴 한데,,,,
    그것마저도 현재 계획중이에요.ㅋㅋㅋ
    계획대로 멋진 2011년 보내길 바랄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 초등학교 때의 추억. 저 역시. ^^

      언젠가부터는 큼직한 갈래만 잡고 세부적인 건 그때그때 맞춰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중간중간에 좀 돌아보고 그러는. ^^

      작은것부터의 습관화 전략이라. 괜찮은데요?
      어쩌면 제 방식이랑 일맥상통할 수도. ^^

      황팽님도 계획 착착 진행되는 한해 보내시기 바랄게요.

  18. BlogIcon 사월의책 2011.01.12 15: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1월도 어느새 절반에 다가는데 위 결심은 잘 지키고 계신가요? ㅎㅎ;;

    2011년 출간계획서를 보며 이 책들이 올해 계획대로 잘 나와주기를 바라며

    그 첫책을 준비하느라 분주합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2 1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죠?
      흠흠. 위의 계획은 1월 중순 현재 순항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사월의책에서 계획한 책들도 착착 출간되길 기대해 봅니다.
      저도,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란 말씀을. ^^

  19. 박선영 2011.01.14 20: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새해에 이런저런 계획을 세웠는데 헬스랑 독서등등 저랑 비슷한게 많은것 같네여..ㅎㅎ
    위에 자세히 세부적으로 내용 적어주신것 너무 유용한것 같아요,,,
    그리구 마지막글 ~!! 꿈을꾸라는 말 명심합시당~!!

    • 2011.01.14 20:35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4 2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해 계획 잘 이뤄내고 계시죠? ^^
      헬스랑 독서는 빠질 수 없는 항목인 듯.

      일상 카테고리에 답글 남기셨지만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