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머리카락이 눈에 띄었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때인가 한 가닥 눈에 띄기 시작한 흰머리는 대학 다닐 때까지 몇 올에 불과했는데, 글쎄 이게 대략 최근 오륙년 동안 부쩍 늘어난 느낌입니다. 저는 주로 흰머리가 옆통수 위쪽이랑 뒤통수 가운데 밀집되어 있습니다. 스트레스가 원인일 거라는. -..-a

염색을 하지 않고 꽤나 오래 버텨왔습니다. 무엇보다 인위적으로 자연현상(?)을 가리는 느낌이 싫었습니다. 그런다고 사람이 달라지진 않는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두번째로 제 두피가 생각보다 연약(응?)합니다. 제가 좀 민감성 피부(뭐라구?)입니다. 염색약 독하다는 주변의 조언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미용실 언니들^^의 조언도 있었습니다.

그러던 제가, 지난 여름 7월 중순, 태어나서 처음으로 염색이란 걸 해봤습니다. 아직 젊은(?) 남자인 제가, 염색 없이 살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꺾고 염색을 시도하게 된 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작용했습니다. 이런 저런 제 나름의 이유를 적어봅니다.



          아직 젊은(?) 남자인 내가, 그간의 고집씩이나 꺾으며 염색을 한 이유. 

염색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면 이런 사진은 나와줘야죠. ^^
빨강 머리를 한 투애니원(2ne1)의 박봄. 아, 곱다. ^^
제가 2ne1의 노래를 초큼 좋아합니다.

 

{ #1 }  아직은 새치라고 해야할 흰머리가 어느새 이렇게?

정말 바로 몇년전까지만 해도 "흠, 좀?"이라는 생각이었는데 최근 몇년 새 "어라?" 혹은 "어휴~"하는 느낌이 들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온통 하얘진 것은 아니고요. 옆통수 위쪽과 뒤통수 가운데에 눈이 좀 내린 형국입니다. 폭설은 아니고요.


{ #2 }  흰머리 때문에 액면가(?)가 높아지는 느낌이.

한편으로, 내심, 흰머리도 인격이다, 라는 위안(응?)을 한 것도 사실인데요. 이제 그게 제 안면 액면가를 초월하는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염색을 해서 젊어보이고 어쩌고 하는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그저 액면가보다 더 들어보이는 게 갑갑해진 상황입니다.


{ #3 }  나이 드신 부모님 생각에.

염색을 하면 했지, 뭔 부모님 생각? 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부모님이 연세가 칠순을 넘기신지 좀 되다 보니(저는 셋째), 늙는다는 생각을 하지 않으셔도 당신들이 늙는 게 당신들 눈에 보이시는 겁니다. 자식인 저까지 흰머리로써 그걸 확인시켜 드릴 건 없지 않나 하는 깨달음 비슷한 게 있었습니다.

왜, 고사(古事)에, 부모님이 때리시는 회초리가 안 아파질 때 부모님의 연로함을 느낀다고 하잖아요. 저는, 안 그래도 연로함을 피부로 느끼실 부모님들한테 저까지 흰머리로 그걸 각인시켜 드릴 필요는 없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뒤늦게 들었습니다. 염색에 엄두를 냈던 큰 이유 중의 하나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무슨 효자씩이나 되는 건 아니고요.


{ #4 }  소프트한 염색제라는데 한번 해보는 것도 나쁠 건 없잖아.

그래도 염색에 관심은 있어서, 한달에 한번 가는 동네 미용실에서 몇 차례 염색에 관해 물었더니 어느날 저에게 소프트한 염색제가 나왔다며 한번 해보길 권하더군요. 연약한(-.-)a 제 두피가 견디지 못한다면 다음부터 안 하면 되는 거죠. 두피가 좀 고생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 그렇지, 해서 크게 손해날 건 없는 상황인 것이지요.


{ #5 }  해봤더니 이게 꽤 괜찮아. ^^

7월 중순, 결정을 하고, 그녀의 격려도 있고, 그렇게 염색을 해봤는데, 이게 한번 하고 나니 은근히 할만한 겁니다. 앞서 적은 이유와 필요들이 한방에 충족되었을 뿐 아니라 민감성 두피도 갠츈하고 말이죠. 다행히,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될 상황이더란. ^^



그래서, 그렇게, 그렇게, 염색을 쭉 하게 되었단 이야깁니다. 그동안 한달 반 만에 한번씩 염색을 했는데 미용실 원장 아주머니가 한달에 한번 커트하고 두달에 한번 염색 하면 될 거 같다고 정리를 해주네요. 자신의 매출액이 줄어드는 조언을 하기 힘들텐데, 참 착한^^ 조언이죠. 별 일 없는 한, 염색을 안 해도 될 상황이 도래하지 않는 한, 염색을 쭈욱 할 생각입니다. 색상은 현재 자연모발 색상이랑 가장 가깝다는 dark brown으로 하고 있는데요. 기회 봐서 wine red 색으로 한번 해보고 싶다는. ^^a

지금은 다크 브라운이지만 꼭 한번 해보고 싶은 빨강머리입니다.
빨강 머리 염색은 슬램덩크의 강백호를 자동연상 시킵니다. 

제가 강백호를 닮았다거나 나도 완소남이라는 그런 이야기는 아니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219 일 17:50 ... 18:50  비프리박
2010 1220 월 08: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노지 2010.12.20 0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빨강머리는 남자들이라면 대부분 한 번 해보고 싶은 충동이 드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로망이라 할까요. 강렬한 유혹입니다. ^^
      저 사진 속의 박봄이 한 컬러도 얼마나 땡기는지 말입니다.

  2. 2010.12.20 09: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새치라고 우리는 생각하는데 주변에선 자꾸 새치가 아니라고 하고. ㅠ.ㅠ

      주변에서 자꾸만 염색을 권하는 게 저랑 같으시군요.
      어쩌면 괜히 액면가가 높을 필요는 없지 않냐라고 하는 애정일 수도. ^^;

      딸래미랑 한번 염색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그리고 가능하다면 딸래미랑 같은 색으로. ^^

  3. BlogIcon Genesispark 2010.12.20 1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저 뵙고 싶습니다!!!!!!!
    특히..마지막 짤방과 문단, 그리고 태그가 걸리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기하 식으로, 우리 지금 만나, 당장 만나! 이런 건가요? 저도 마음은 그렇습니다.
      태그는 어떤게 걸리시는지 살포시 궁금하옵니다.

  4. BlogIcon 라오니스 2010.12.20 1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새치가.. 하나씩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개인적으로는 멋진 백발을 꿈꿔보지만...
    비프리박님과 같은 경우라면
    액면가를 생각해서.. 염색을 할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백발이 아름답다고, 백발은 연륜이라고, ... ^^
      그렇게 생각합니다만 현실의 새치는 어찌 그리 늘고 어찌 그리 신경이 쓰이는지 말입니다.

      그쵸. 슬슬 새치의 양이 액면가를 넘어설 때
      우리는 염색을 생각해야 합니다. ^^

  5. BlogIcon 무예인 2010.12.20 12: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하
    젊은 느낌 파이팅

  6. BlogIcon 마음노트 2010.12.20 1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염색하셨군요.
    부모님을 생각이란 부분에서 잠시 웃음이,ㅎㅎ
    하긴 예전시조에도 나오죠, 옥당, 어머니 생각에 흰머리카락을 뽑는다라고..
    염색과 함께 액세서리도 잘 밀어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모님을 생각했다는 대목은
      염색을 하고 보니 더 강렬해지더군요. 하길 잘했다, 그런 생각. ^^;
      웃음을 잠시나마 드렸다니 다행입니다. ^^

      근데 액세서리는 어떤 걸 밀어줄까요? 힌트 좀. ^^

  7. BlogIcon 잡학왕 2010.12.20 14: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염색이라는 것이 굳이 나이 따질필요 있나요~ 요즘 같은 시대엔 개성이 중요하죠~
    파이팅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염색이 나이 따지면서 할 일은 아니죠.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서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거구요.
      근데, 왜, 저는, 염색이라고 하면 그런 생각은 안 들고 나이가 떠오르는지 말입니다.

  8. BlogIcon 보기다 2010.12.20 15: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하~ 저는 박봄처럼 강렬한 레드색으로 염색하고 다니신 줄 알았습니다.
    완전 생각했던 이미지와 정반대지만,
    프로필 사진의 캐릭터를 생각하면 꽤 어울릴 거 같다라고 생각이 돼서 말이죠^^;

    염색하시면서 부모님의 마음까지 생각하시는 씀씀이에 절로 존경스럽습니다.
    이번에 고향 내려가면 부모님 머리카락 염색은 제가 해드려야할까 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박봄처럼 저리 강렬한 빨강으로 한번 해보고 싶은 생각도 없지 않다는. 큭큭.
      물론 그렇게 하고 다니지는 않고 있고요. 가능성도 극히 희박한 쪽입니다. ㅠ.ㅠ
      프로필 사진의 후지 슈스케(테니스의 왕자)만큼 어리다면 또 몰라. ^^ (그는 16, 7세쯤 될 겁니다.)

      염색하고 보니 부모님께 그간 내가 몹쓸 짓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흠흠. 다른 방향으로 보기다님에게 뽐뿌를 해서 기쁜 걸요?

  9. BlogIcon 사월의책 2010.12.20 16: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세월이여...

    공감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0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언제 이렇게 새치가 느는지 말입니다.
      트로트 유행가 가사처럼, 세월이 야속하드라~~~ 라고 해야 하는 건지. 원.

  10. 2010.12.20 16: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금드리댁 2010.12.21 14: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울서방님은 3년전끔에 밝은 갈색염색하고 거울한 번 보시고는
    다시는 안하신다져 ㅋㅋ 얼매나 다행인지..
    음.. 빨간머리는 예쁜거 같은데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1 1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이래저래 하게 된 게 다행인데
      금드리댁님의 서방님은 안 하시는 게 다행이신? ^^
      (누구나 다 같은 답을 낼 순 없는 거겠죠. 누구는 파마를 하고 누구는 매직을 하듯. ^^)

      개인적으로 빨강머리는 정말 매력적이라죠.
      박봄처럼 저렇게 뱅스타일로 하든 강백호처럼 삐죽머리로 하든. ^^

  12. BlogIcon juanshpark 2010.12.22 0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언제부터인가 흰 머리가 눈에 띄기 시작했지요... ㅎㅎ
    그런데 문제가 된 건 흰 머리가 아니었습니다. 그 어느때부터인가는 탈모도 진행되었어요. 푸~우;;
    그래서 그냥 신경 안 쓰고 살고 있습니다. 까짓거, 색좀 바래지면 어떨까요?
    어차피 다 빠져버리는 것보다는 낫겠지요... 라고 하면서....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3 0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경 쓸 일이 많으신가 봅니다.
      다행히 저는 탈모는 그저 자연적인 정도네요.
      그래도 어렸을 때 비하면 머리 숱이 많이 줄었죠. -.-;

      맞습니다. 좀 빠지면 어떻고 색 좀 바래면 어떻겠습니까.
      사람이 중요하지, 외모가 중요하겠습니까.
      (라고 말하지만 어딘가 비겁한 변명 같다는 느낌은 뭔지 말입니다. ㅠ.ㅠ)

  13. BlogIcon 유리애비 2010.12.23 14: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유리엄마도 유리도 약간의 새치가 보입니다.
    저는 정수리 부분이 좀 빠져서 그렇지, 저희 가족 중엔 가장... 젊은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들 다 하는 레드 와인색 하지 마시고 딥블루는 어떨까요?

    '양아치스러워서' 라고 생각하신다면 조금 어두운 갈색도 좋지 않을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4 2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오. 유리에게도 새치가 보이다뉫!!!
      새치가 나이와 무관한 거라니까요. 저도 초딩때부터. ㅠ.ㅠ

      유리아빠님은 건강한 헤어를 가지고 계시는군요. 여러모로. 부럽습니다.
      나이 들면 조금씩 빠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구요. 피부과 의사가요.

      레드 와인은 로망이고요. 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딥 블루든 블루블랙이든 한번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 말입니다.
      그건 와인 계통에 비해 좀더 실현 가능성이 있단.
      하하. 양아치스럽긴요. 발랄하고 좋구만. ^^

    • 유리파더 2010.12.24 20:59 | Address | Modify/Delete

      색상만 그렇지... 모근이 약해서 자꾸 왕창 왕창 빠지고 있습니다. (조금씩 빠지면 걱정 안합니다. T_T)

      참.. 제 생각엔 그런 머리 색상으로 전환하시려면 좀 더 프리한 직업을 가지셔야 가능치 않을까요?

      선생님께서 학생보다 더 튀는 머리를 하고 있으면... 요즘 학생들은 이해 하려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6 1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짐작으로 걱정할만큼 빠지는 건 아닐 거 같지만
      염려스러울 정도라면 의사를 찾아보심이 좋겠지요.

      그리고 헤어 컬러를 맘대로 하려면
      좀더 자유로운 직업을 가져야 한다는 말씀에 백번 공감합니다.
      좀더 자유로워지려면 세월이 꽤나 흘러야 할텐데
      그때가 되면 또 나이 때문에 머리 색깔 맘대로 하기 어렵겠죠? ㅠ.ㅠ

      아마도 애들은 제가 머리 색깔을 바꾼다면 재미있어 할 거 같습니다. ^^

  14. BlogIcon mingsss 2010.12.23 14: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뭔가 남들보다 더 진한 흑발을 자랑했었는데
    이 포스트를 보니 새치라든지 나면 스트레스 받을 것 같은 기분이 갑자기 드네요 ㅇ_ㅇ;
    태어나서 염색을 딱 두번 해봤는데, 나쁘지 않았던 기억에
    이번에 계약금을 받으면 ㅎㅎ 오랜만에 분위기 변신을 시도해볼까 하는데,
    저도 염색을 고려하고 있거든요! 와인계열 컬러도 좋겠네요.
    비프리박님보다 초큼 더 젊으니까 확~ 질러봐도 좋겠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4 2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히려 완전 까말수록 새치에 신경 쓰일 듯.
      처음에 몇개는 뽑지만 뽑기 어려운 수준에 도달하면 으으.
      밍스에게는 그런 일 없기를 바랄게.

      그간 했던 염색은 소위 패션 염색이었을테지?
      내가 원하는 색으로 바꿔보는 그런. ^^

      어떤 계약금이 들어오기로 되어 있는 걸로 보아
      뭔가 프리랜서의 프로젝트가 있는 듯.
      잘 해내길 바랄게. 그리고 헤어에 변신도? 그리고 인증샷도. ^^

  15. BlogIcon 어멍 2010.12.24 0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 빨강머리 앤이 아니라 빨강머리 박인가요. 아님 빨강머리 횽.
    그럴리야 없겠지만 만약 하신다면 쇼킹... 두루두루 충격 먹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4 20: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빨강머리는 그저 보는 것만으로 행복한 색상이고요.
      하게 될 일 있을까 싶은. ㅠ.ㅠ
      그저 블루블랙이라도 한번 해봐야할텐데.
      (아무도 안 말리그등. 그냥 확 해버리라고! ^^)

  16. BlogIcon 해피아나축복 2011.03.01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빨강머리 염색하면 정말 길거리 지나다니면 눈에 확 뛸것같아요~^^
    일본이나 미국같은 경우에는 흔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인식이 안좋게 작용해서
    그런 스타일을 하신분들은 못뵌것 같은데~ 해보면 이쁠것 같기도?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2 17: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눈에 확 띄겠죠. 그래서 못하고 있다는. ^^;
      레드 와인 컬러에 꽂힌지 오래건만
      아직 다크 브라운이란 자연모 컬러로 하고 있습니다. -.-;
      블루나 레드 쪽을 꼭 한번 해보고 싶은데 말입니다.
      한살이라도 더 먹기 전에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