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운동을 하러 가는 헬스클럽에 출석도 잘 하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근데 이 헬스클럽을 계속 다녀야 하나? 고민이 몰려옵니다. 우연히 제 귀에 들어온 헬스클럽 사장과 오전 근무 코치의 대화 내용 때문입니다. 


 
    이 헬스클럽을 다녀야 하나. 코치에게 법정최저 시급 4110원보다 적게 주는?


 
헬스클럽에서 운동하다가 우연히 듣게 된 내용의 재구성.

오전 근무 코치 (신규회원에게 운동 지도, 헬스클럽 지킴이)
근무시간 06:00 - 12:00 (월요일부터 토요일 근무. 빨간날은 휴무)
급여 월 50만원 (식사 제공 안 됨)
시급으로 계산하면 시간당 3333원 (의료보험 같은 거 당연히 안 됨)

이 헬스클럽 사장의 기본적인 마인드는 "6시간 내내 일하는 거 아니잖아".
아니, 6시간 내내 헬스클럽을 지키는 건 '일'이 아니란 말인가. 코치가 지금 헬스클럽이 아니라 자기집 안방에 앉아있기라도 하단 말인가. 마인드 하고는.

시급 3333원? 현행 최저임금제가 정하는 시급이 4110원이라고 들었다.
4110원이라는 것도 그야말로 '최저'가 아닌가 말이다. 뭐 이런 ㄱㅅㄲ가 다 있을까.



자동차회사 노조가 세다(?)고 그 회사 차를 안 산다는 사람들이 있다. 월급쟁이 신분에 회사 사장 마인드를 가진 거다. 소위, 의식이 존재를 배반한 경우인데, 사장놈 마인드가 월급쟁이 머리에 탑재된 거다! 'ㅂ'

나는 그 반대쪽을 보는 게 맞다고 본다.
예컨대, 자장면이 아무리 맛있어도 종업원을 무시하거나 막 대하는 것이 눈에 띄면
그 중국집을 이용하지 않는 게 맞다는 게 내 생각이다.

"사상 처음 매출 130조원 돌파와 영업이익 10조원 돌파"를 기록했다는 삼성전자. ( 관련기사 ) 내가 삼성전자 뿐 아니라 삼성 제품 자체를 쓰지 않는 이유도 비슷하다. 온갖 질병과 질환으로 운명을 달리하는 노동자에 대한 이 회사의 비인간적 태도 때문이다.




하던 이야기로 다시 돌아오자. 그래서 고민되는 거다.
법정 최저 시급보다도 못한 돈을 급여라고 주는 이 헬스클럽을 계속 이용해야 하나.
고민된다. 현재 등록한 기간은 일단 다니겠지만 그 후는 솔직히 고민된다.
왕복에 드는 시간 적고 등록비용이 저렴하다는 게 메리트라면 메리트인데. -_-;


이 헬스클럽을 계속 다니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31 월 09:10 ... 09:4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1.01.31 1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아니!!!

    저거 작년임금입니다. 4110원은 작년도 기준이에요. 올해는 4320원으로 올랐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1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11년은 전년 기준 210원 올랐군요. 많이도 올랐네요. -_-;
      근데 이 헬스클럽 사장의 머리속은 시대를 역행하나 봅니다.

  2. BlogIcon 원래버핏 2011.01.31 1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익명 2011.01.31 10: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다른 곳도 시급으로 따지면 다른 곳도 엇비슷할테죠.
      12시간 근무하고 100만원 받는다면 똑같은 시급이니까요.
      이래저래 걍 이곳을 다녀야하나 그러고 있습니다.
      다니는 동안 헬스클럽 사장은 ㄱㅅㄲ로 보이겠지만요.

      헬스클럽 코치라는 사람들이 전문직으로 인정받아 마땅한 마당에
      '시간 때우며 앉아 있는 자리'로 생각하는 사장놈들이 적지 않죠.
      전체적으로 보면 이런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죠.

      흐흠. 그 쥐새끼가 "나도 헬스클럽을 운영해봐서 아는데"라고 말할 거라는 데에 한표 던집니다.
      어째 그 자식은 안 해본 게 없어요.

  4. BlogIcon mingsss 2011.01.31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하네요-_-;
    업계 전체가 그런걸까요? 아님 그 곳만 유별난 걸까요?
    트레이너도 엄연한 전문직인데 최저임금에 훨씬 못미치는 급여라니.....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치? 너무한 그 이상이지.
      그러면서도 대단한 시혜를 베푼다는 식의 말투를 구사한다지.
      이 곳만 유별난 곳은 아닐테지. 12시간 일하고 100 주는 곳도 적지 않으니.
      12시간에 100이면 여기랑 시급이 똑같은 거지. -_-;

  5. BlogIcon 지구벌레 2011.01.31 14: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 당장 신고해야 하는건가요.
    올해 노동계에서 최저임금을 가장 큰 과제로 준비중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 최저임금까지 지켜지지않는 곳이 너무 너무 많더군요.
    정말...ㄱ ㅅ ㄲ...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래야할까요? 당장 신고. ^^;
      최저임금은 그야말로 최저일 뿐인데 그것만 주면 된다는 자식들도 적지 않고
      그것도 못 주겠다고 하는 ㄱㅅㄲ들도 적지 않죠.
      맞습니다. 딱 ㄱㅅㄲ들이죠.

  6. BlogIcon ageratum 2011.01.31 15: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최저시급이 있어도 지키지 않는 곳이 아직 많은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저임금은 그야말로 최저인데 그것도 못 주겠다는 것들은 뭔지.
      꼭 그런 자들이 어떤 당에 집단 서식하는 쥐들처럼 재산가들이라죠.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31 20: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장이 썩을대로 썩었네요.
    새벽부터 일하는거니 교통비라도 따로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걸까요?
    그만둘 때 그만두시더라도 사장놈한테 강하게 어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썩을대로 썩은 뇌를 가진 거 맞죠?
      보기다님 말씀처럼 오히려 돈을 더 줘야 하는 조건이 아닌가 말입니다.
      그럼에도, 최저임금은 고사하고, 시급 3333원이 뭐냔 말이죠.
      자기 새끼들이 어디 가서 그렇게 일한다고 하면 뭐라고 할까요.
      흐으. 강하게 어필... 하면 좋겠는데... ㅜ.ㅜ

  8.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2.01 1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쎄요 --;;;
    최저임금보다 더 작게준다니...헐...
    말도안되네요 ㅠㅠ
    태그에는 ㄱㅅㄲ <-- 호호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3: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이 안 되는 일이 벌어지는 세상 같습니다.
      제가 귀를 의심했다죠. 운동하면서 암산 때리다가 열딱지 나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태그에 심어놓은 그 이니셜 초성 힌트를 보셨군요? ^^

  9. BlogIcon 라오니스 2011.02.02 0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헬스클럽 사장 머리도 대단하긴 하네요.. 허허
    아랫사람 대접을 제대로 해야.. 직원이 일 열심히 해서
    돈을 더 벌어다 줄 수도 있는 문제인데.. 아쉽습니다..
    헬스클럽.. 일단 다른곳을 알아보시는 것은 어떠실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3 06: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당장 돈을 줄이면 돈을 더 버는 거라고 생각하는 자식들과
      대접을 제대로 해서 돈을 더 버는 방법을 생각하는 분들.
      두 종류의 사장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우리는 전자를 주로 ㄱㅅㄲ라 불러 마땅하다고 생각하죠.
      다른 곳을 알아봐야 하나, 그러고 있습니다. 일단 남은 두달은 다니면서 고민해야죠.

      라오니스님, 토끼띠 새해 첫날, 설날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익명 2011.02.02 17: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3 0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단지 내에 있고 등록비용이 저렴해서 택했던 건데,
      이런 마인드를 가진 자에게 계속 회비를 내야 하나 싶습니다.
      이런 자들이 다른 곳이라고 없을까, 싶긴 합니다만. -_-;

      설날 아침이 밝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침 차례 지내고 출근이시겠네요. 설날 출근의 비애.
      그래도 차레는 지내고 나가니 다행이라면 다행이네요.

  11. BlogIcon 흰자노른자 2011.02.03 20: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장과 코치간의 관계를 근본적으로 제3자가 바꾸긴 힘들겠지요.
    그 코치도 안타깝지만 그러한 근무조건을 알고 일하기로 동의를 했으니까요.

    한가지 방법이 있네요. 그 코치가 통장에 월급이 입금된 내역이나 월급명세서를 잘 챙겨두고
    그일을 그만둘때쯤 노동청에 신고하는 방법? 하지만 그렇다고 직접적으로 보상을 받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얼른 비프리박님이 몸짱이 되셔서 그만두고 신경을 끊는것도 하나의 방법이겠네요. 그뒤로도 운동을 꾸준히 해야하겠지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5 14: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일단 외관상으로는 코치가 그 사실을 알고 동의한 것이겠지요.
      문제는 그게 과연 그의 '선택'이었는가, 삶의 '강요'는 아니었는가, 하는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꼭 누가 강요해야 강요인 것이 아닌 것이고 그의 경제적 처지가 강요할 수도 있는 것이니까요.
      그런 경제적 처지를 악용한다는 점에서 이런 사장들은 죄질이 아주 악질인 것이죠.
      곤궁에 처한 사람에게 ㅈ가튼 조건을 '선택'하게 만드는 거니까요.

      신경을 끊고 계속 다니느냐. 신경을 끊게 다른 곳으로 옮기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이런 거겠죠? -.-;)

  12. BlogIcon Slimer 2011.02.06 0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홍익대의 청소아주머니 일을 보면서... 지성의 전당이라는 대학에서 그런 일이 있다는 것도 의문이었지만,
    그것을 학생회에서 오히려 묵과하고 있다는 사실에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사회의 불공정에 대학생마저 눈을 감아버린다면... 도데체 어떻게 되라는건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1 2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홍익대 청소 아주머니들의 싸움과 관련하여 보여지는 모습은
      대한민국의 축소판 같습니다.
      학교라는 곳이 자행하는 짓이 악덕기업이 하는 짓꺼리와 다르지 않고
      청소 아주머니가 당하는 일이 해고로 내몰리는 노동자의 모습과 다르지 않죠.
      그러면, (자신들의 학업도 중요하긴 하겠지만) 아주머니들에게 면학분위기를 이야기하는 학생들은
      말도 안 되는 여론을 형성하는 조중동 쯤 되려나요?
      아니면 개념 판결 나올 때 판사 집 앞에서 드럼통 화롯불을 만드는 노인분들과 같다고 하면 말이 될까요?
      사회적 불의와 불공정함에 학생들마저 눈감는다면, 그쵸, 그런 거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