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금주산 금룡사. 처음에는 그저 지나다니며 저 멀리 아득히 먼 산꼭대기(?)에 보이는 절과 거대 불상(입상)이 궁금해서 찾았더랬습니다. 그게 2009년 1월이었네요. 이때, 1월과 2월에는 저희에게 중요한 일이 있었죠. 그것과 맞물려 기억되는 산과 절이기도 합니다. 
 
금주산 금룡사는 이번에 간 게 두번째 방문입니다. 사람들 복작대지 않고 난코스 아닌 산을 찾아 그저 걷고 생각하고 대화하기 위해 찾았습니다. 이곳, 걸을만한 곳입니다. 대웅전이 올려다 보이는 곳까지는 완만한 길이 이어집니다. 그리고 대웅전 바로 아래에서부터는 가파른 길이 나오지만 계단이 있어서 괜찮습니다. 고소공포증만 없다면.

금룡사는 금주산에 있습니다. 금주산은 포천에 있는 산이죠. 금룡사 주소는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금주리 23로 확인됩니다. 전화 031-533-4405. 2010년 11월 현재, 네이버 지도에 나오는 것보다는 DAUM 지도에 표시된 위치가 더 정확하군요.

대략 두편으로 나누어 올리게 될 것 같은 금주산 금룡사 포스트인데요. 절 느낌 살리는 컨셉의 포스팅은 다음번에 하도록 하고요. 이번에는 그 외 인상적인 풍경들로 구성해 봅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금주산 금룡사. 전망과 바람이 기억에 남는 조용한 산사. (2010 111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입구에서 올려다본 금룡사와 불상
 


차 타고 지나갈 때는 손톱보다 작은 크기로 지나친 풍경일 뿐이었습니다.
입구에 들어서니 그래도 꽤 큼직하게 다가오네요.
(이 구도의 사진이 없어서 작년에 찍은 사진을 재활용. ^^)

 


  
2  
  
금룡사 하면 떠오르는, 고무대야를 덮어쓴 입구의  장독들
 


천불상, 거대불상, 산책, ... 금룡사 하면 떠오르는 것 많지만,
도열한 듯한 이 장독들의 모습도 빼놓을 수 없죠.   
 


  
3  
 
산사를 찾은 어떤 모녀
  


어떤 모녀.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서 봤습니다.
이렇게 걷기 시작하면 결국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함께 산행을 하게 됩니다. 산사를 찾은 모녀의 모습이 참 좋았습니다.

 


  
4  
  
금주산 금룡사에서 내려다 본 전망
 


이런 모습 때문에 산에 오른다, 라고 말할 수 있는 장면입니다.
이렇게 내려다 보면 "아~" 하는 감탄사 절로 나옵니다.
 


  
5  
 
조금 당겨본 전망(만세교IC 쪽)
  



새로 도로가 뻥 뚫리고 새 IC가 생기고
논밭이 이리저리 난도질 당해도 삶은 이어지고 있겠죠.

 


  
6  
  
불상 쪽에서 내려다 본 대웅전
 


금주산 금룡사를 찾게 만드는 또다른 풍경입니다.
절을 이렇게 바로 위에서 내려다 보기 힘든데 말입니다.
 


  
7  
  
그녀가 찍어보란 금주산 단풍
 


그녀 역시 산과 풍경과 단풍을 좋아합니다.
산행은 힘들지만 그래도 산과 풍경을 이렇게 볼 수 있으니. ^^;

 


  
8  
  
소리로 남는 낙엽 풍경, 그야말로 추풍 낙엽
 


아직도 귀에 선합니다. 낙엽이 바람에 날리는 소리가요.
사진에 낙엽 날리는 소리를 담을 수 있다면. 
 


  
9  
  
또한번 옷을 벗은 가지 그리고 암벽의 강인한 푸른 생명력
 



 


  
10  
  
이제는 내려가야 할 때
 



오를 때 힘든 계단은 내려갈 때도 쉽지 않습니다. 가파른 경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129 월 09:00 ... 09:4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1.29 09: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불교도가 아니지만 산에 가면 편해지더라구요.
      그 고즈넉함 그 아늑함 그 어렴풋함 ... 그런 게 참 좋구요.

      그저 산사는 종교적인 느낌이 안 드는 고건축물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들구요.
      그런데 그곳에 삶을 꾸리는 분들이 있어서 더욱 좋은 듯.

      절은 이런저런 면에서 산 속에 있는 게 맞아떨어지는 면이 없지 않습니다.
      포교를 생각한다면 동네 속으로 들어오는 게 맞지만
      산 속에 있어도 다들 찾아가니. ^^

      바쁜 시즌에는 그저 포스팅으로 하루를 넘길 때도 있습니다.
      답답글에 대한 심리적 압박은 포스팅 갯수의 제곱에 비례하지요.
      답답글은 며칠 늦어도 이해해 주시지만
      포스팅은 며칠 없으면 블로그 거미줄 치기 십상이라
      답답글보다 포스팅을 먼저 하는 때가 있습니다.
      다 이해해 주시는 거죠?

  2. BlogIcon 마음노트 2010.11.29 1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금주단 금룡사 소담하군요.
    절은 어디든 자연과 잘 어울리며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해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지 않고 아늑하고 산 중턱 쯤에 있어서
      더욱 좋은 것 같습니다. 산 중턱에 있다 보니 바람이 기억에 남는. ^^
      종교와 무관하게 (저는 무교도)
      절이 참 사람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면이 있습니다.
      바다나 산 같은 그런 곳을 찾는 느낌.

  3. BlogIcon G-Kyu 2010.11.29 1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음이 탁~ 트이는 풍경을 갖은 금룡사네요!!

  4. BlogIcon ageratum 2010.11.29 20: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조용한 풍경이 너무 좋네요..^^
    최근 우리 정세도 이랬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차분하고 아늑한 느낌을
      정세메이커들이 만들어내기는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단 한날당 얘네들이 좀 사라져줘야 할텐데. ㅠ.ㅠ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1.30 1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조용하고 아늑하게 보이는군요...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풍경도 멋지구요.
    이런곳에서 마음을 내려놓고, 잠시라도 저 자신을 돌아보고 싶네요.
    멋진곳 소개 감사드려요. 기회가 되면 꼭 한번 들려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위라 바람은 좀 불지만 전체적으론 아늑하고 고즈넉한 느낌이라 좋더라구요.
      그리고 집에서 그닥(?) 멀지는 않은 곳이어서 갈만하고요.

      이런 곳에서 이런저런 마음의 짐들을 좀 내려놓길 원합니다.
      내려놓고 오진 못하더라도 그 시간만큼은. (부디.)

  6. BlogIcon G_Gatsby 2010.12.01 0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끔 마주치는 돌길들이 참 정겹죠.
    어딜가나 고즈넉한 사찰의 풍경은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는것 같습니다.
    12월이군요. 한달 남은 올해 마무리 잘 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2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뾰족한 돌길이 아니고 이렇게 가지런한 돌길은 언제나 좋지요.
      게다가 그 끝에 위치한 고즈넉한 산사.
      이런 구성은 저를 유혹합니다. 저는 그 유혹에 너무 약하고. ^^;
      개츠비님도 멋진 12월 맹그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