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이 왜 허전하게 지나갔나 했습니다. 앨범을 들추다가 "아, 박물관!" 그랬습니다. 작년에 국립중앙박물관 다녀오면서 "다시 올테다"라며 아쉬움이 남았는데 그게 11월이었고 결국 1년이 지나도록 박물관은 근처에도 가지 못했습니다. ㅠ.ㅠ

나중에 알게 된 거지만, 저는 두어 시간을 예상했고 그녀는 하루를 잡았습니다. 아침 겸 점심을 먹고 느긋하게 나섰던 것은 제 예상 때문이었고 관람 후에 아쉬움을 남기고 올 때 그녀의 생각이 맞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관람은 꼬박 하루 정도를 잡으시는 게 맞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가면서 관람 외에 산책도 고려에 넣습니다. 제가 걷는 걸 좋아합니다. 박물관 관람은 눈으로 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온전히 두발로 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관람 하는 동안은 꼼짝없이 걸어야 하니까요. 날이 추워오고 밖에서 걷기가 좀 그렇다면 박물관 산책을! ^^

포스트 작성하면서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 http://www.museum.go.kr )를 가보니 관람료는 기본적으로 무료입니다. 작년에 갔을 때만 해도 "연말까지 무료"라고 했었는데 올해는 기한 조건 없이 무료네요. 괜찮은 정책입니다.

앞서 올린 국립박물관 방문 후기가 있습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796 ). 1년 만에 올리는 후속편입니다. 박물관 내부에서 사진은 플래시 없이 찍을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사진은 찍지 않았고(가져간 카메라도 컴팩트 디카였을 뿐이고!), 사진은 박물관 밖에서만 찍었습니다.

지난 포스트가 박물관 들어가기 전에 찍은 것이었다면 이번 포스트는 박물관을 나와서 맞이한 일몰과 풍경이 됩니다. 이날의 일몰과 풍경은 제 기억에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으로 남아있습니다. 제가 한 폭의 그림처럼 찍었다는 건 아니고요.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일몰과 풍경으로 남는 국립중앙박물관(용산). 관람은 곧 산책. (2009 11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도심의 일몰 1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아파트 너머로 해가 넘어갑니다.

 


  
2  
   

아파트에 해는 걸리고
또 하루가 저물고 있습니다.

박물관 관람을 하러 들어갈 때까진
이런 장면을 보게 될 줄 몰랐습니다.
박물관 관람을 잘 왔지 말입니다.
 


  
3  
   

도심의 일몰 2
박물관 내 벤치에 앉았습니다.
관람하면서 두시간 넘게 걸은 셈이더군요.
걷는 걸 좋아하긴 하지만 쉬지 않고 걷는 건 역시. =.=;
 


  
4  
   

아파트가 태양을 삼키기 일보 직전
3번 샷을 찍은 후 컴팩트 디카의 줌을 최대로 당겼습니다.
물리적 줌이랑 광학 줌이랑 있는 줌 없는 줌 다 당겨봤습니다.
삼각대 없이 벤치 테이블 각대를 이용했습니다. 그나마 안 흔들린 게 이 정도.

 


  
5  
   

박물관 내 석벽 구조물
시멘트 구조물보다는 역시 이런 촉감 자극 석벽이 좋습니다.
 


  
6  
   

박물관 내 석벽 낙수
언젠가부터 친환경 컨셉으로
조경에 낙수, 분수, 폭포 같은 걸 끌어온 듯.

원래 물은 자연적으로 흘러야 하는 것이 맞는데
이런 식의 낙수, 분수, 폭포는 예산 먹는 하마일 뿐이죠.
(그래도 관람 후 산책할 때 시원한 느낌을 선사하긴 하더군요.)

 


  
7  
   

석벽에 뭐 먹을 게 있다고!
석벽에서 양분을 흡수하는 건 아니겠지만
이리 타고 오르는 거 보면 식물의 생명력을 생각하게 됩니다.
산사 지붕 위의 푸릇푸릇한 풀들을 볼 때처럼요.
 


  
8  
   

무제 1
 
 

  
9  
   

무제 2
 
 


  

제 바람대로 된다면 이번 겨울 중에는 한번 갈 수 있을 겁니다. 지난번에 못 둘러본 층들을 마저 둘러볼 수 있을 거구요. 게다가 겨울은 밖에서 걷기엔 좀 날씨 협조가 안 되는 계절이라서 산책 겸 관람 겸 해서 가는 것도 좋겠구요. 물론 박물관 밖에 나와서 맞이하는 도심의 일몰과 풍경에서 나름의 멋과 운치를 찾을 수도 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211 토 05:00 ... 06:00  비프리박
2010 1211 토 08: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2.11 10: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1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토요일에는 쉬셔야 하는데 사무실에 나오시다니.
      사무실 청소 같은 건 이제 아랫사람들^^에게 시키고 그러세요. :)

      서울 올라오시면 박물관 말고 가실 곳 많지 않겠어요.
      이곳 박물관은 꼬박 하루 잡아야 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반나절? 두어시간? 정도 생각하고 갔다가 참 힘들었던. ^^;

      흠흠. 문경새재 넘어서 한양으로 과거 시험 보러 오던 그길을 걸어서
      서울 오실 생각하시는 건 아니죠?

  2. 2010.12.11 15: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1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침 겸 점심 겸 먹고 출근했습니다.
      주로 저희는 그렇게 아점을 먹지요. 낮출근이다 보니. ^^
      이게 익숙해지니까 하루 두끼 먹는 생활이 가능해요.
      어중간하게 아점, 어중간하게 점저(점심+저녁). ^^

      화장실 청소를 아랫사람 시키라고 한 건
      제가 화장실 청소를 비하해서(?)가 아니고요.
      왜, 윗사람이 어떤 일을 하면 아랫사람이 힘들어하거든요.
      흠흠. 근데 혼자 계셨군요. 그렇담. 하핫. ^^

      지리산 종주, 백두대간 종주, ...
      저 역시 꿈꾸는 일입니다. 근데 이게 언제나 가능할랑가. -.-;
      저는 봄이나 가을에 한 3박 4일 시간 나면 지리산 종주는 꼭 하고 싶어요.
      근데 그런 3박 4일이 참 안 나네요. 십몇년째. -.-; (몇십년째는 아니고요. ^^;)

      사람이 지나간 자리. 흔적을 남기지 말아야죠.
      그게 똥이든 쓰레기든 빈 껍질이든 가죽이든(응?) 몸뚱이등(헉!) ...
      흔적을 남기지 않고 지나가야죠. ^^
      (이렇게 ㅇㄹㅋ님과 제가 코드가 통합니다. ^^)

      세상에서 제일 깨끗한 똥이 소똥이라는 데 동의하고요. 푸근한 냄새가 나죠.
      그렇다고 먹잔 이야기는 아니고요. 핫.
      세상에서 제일 더러운 똥은 정치꾼들 똥이 아닐까 해요.
      개도 안 먹는단 속설이. ^^

      덧) 공지 띄우신 거 봤어요. 아주 딱 제 삘입니다. ^^
      근데 블로그 어딘가에 공지글 링크가 떠야 좋을텐데. ^^a

  3. 2010.12.11 15: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3 1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토요일에도 늘^^; 정상출근합니다.
      정상출근이지만 근무시간은 쥐꼬리만큼 짧습니다. ^^

      아. 위에서 빗자루 들면 아래는 똥자루 들어얍죠. 하핫.
      비슷한 예가 떠오르네요. 저희 큰누이 남편이 어떤 회사 지점장을 맡고 있는데요.
      약간 일 중독이라^^; 퇴근을 안 하고 일을 했었다죠. 습관적으로요.
      근데 사무실 분위기가 아무도 퇴근을 안 하는 분위기가 되더라네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칼퇴근 하신답니다. 흐으. 누군가의 윗사람은 힘듭니다.

      공지글은 가끔 찾아가서 새삼스럽게^^ 읽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이제 경로를 아니까요. 핫.

      덧) 주말은 토요일에 퇴근 후 휴식, 일요일은 오랜만의 휴모인데 장인 생신. ^^
      그렇게 보냈습니다. ㅇㄹㅋ님은 주말을 어떻게 보내셨는지, 대충 또 짐작을 하게 됩니다. ^^

  4. 2010.12.11 15: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Genesispark 2010.12.11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석벽의 낙수를 저는 왜 누수라고 생각했을까요 ;;;;

    11월 초사진이라서 지금은 볼수없는 가을느낌이 나는군요
    날씨가 추워질수록 제한사항이 많지만 대신 실내라는 공간에서 할수있는 것들이 많아지니 등가교환인것같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3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낙수가 누수로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어쩌면 누수인데 제가 낙수라고 본 것인지도. 큭큭.

      11월초라서 가을분위기 납니다. 맞습니다.
      날씨 추울 때는 실내에서 걷는다는 이점 때문에라도
      박물관을 찾는 게 낫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요.

  6. BlogIcon 문을열어 2010.12.12 0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딱 이맘때쯤이 가슴을 항상 싱숭생숭하게 하는 시간이지요~ㅎㅎ

  7. BlogIcon 럭키도스 2010.12.12 0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추울때 실내박물관가서 시간을 보내면...좋은 구경꺼리도 있고... 운동도 되고 좋겠네요. ^^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2.13 0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니 박물관에 가본지도 오래되었네요.
    도시의 일몰은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 오는군요.
    금년도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으니, 더욱 그런가 봅니다....
    모쪼록 새로운 한주일도 알차게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3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박물관 가본 지 오래 되셨군요.
      저희도 그리 자주 찾는 건 아닙니다. ^^
      어떤 박물관이 되었든 그저 박물관인 그런 곳을^^
      대략 일년에 한번 정도 찾는 수준입니다.

      올해도 이렇게 흘러갑니다.
      sky님도 힘찬 한주 맞으세요. (그런 시작 하셨죠? ^^)

  9. BlogIcon Naturis 2010.12.13 07: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서울에 살면서 한번도 못가보고 결국엔 지방으로 이사를 가버렸네요...^^;
    서울로 놀러가면 한번 들릴 수 있으려나...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3 2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울에 사시다 이사를 가셨군요. 근데 사실 가까이 있으면 잘 안 가게 되지요.
      저도 제가 사는 동네를 구석구석 찾지 못하고 살았다죠. (대략 작년 정도부터 누비고 다닌 듯.)
      서울 올라오시면 이런 곳 말고 좀더 경쾌 발랄한 곳을 댕기셔야 하는 게 아닌가요?

  10. BlogIcon 워크뷰 2010.12.13 0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갑자기 저도 부산의 박물관을 돌아 보고 싶네요^^

  11. BlogIcon 보기다 2010.12.13 2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지난달에 고려불화대전 관람하고 왔는데 아직도 글을 못 올리고 있습니다.
    게으름병이 도진 탓이겠지요.
    이 글을 보니 빠른 시일내에 포스팅을 해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14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고려불화대전을 했군요. 잘 다녀오셨겠네요. 역시 카메라는 지참을 하셨을테고요. ^^
      후기 작성은 시한을 정해놓고 하는 게 아니다 보니(자유로와서 좋긴 합니다. ^^)
      자칫하다 보면 1년도 금방이죠. 보기다 님은 아마도 금방 올리실테지만요. ^^

  12. 강가애 2011.01.29 17: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박물관내의 석벽낙수가 굉장히 시원해보이네요
    식물도 예쁘구요

    서울에 살아서 서울과 관련한 여행정보가 유용할것같아 클릭해보았습니다.

  13. BlogIcon 강윤하 2011.02.27 01: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본지 벌써 3년이 넘은것 같은데..처음 개관할때 가족과 함께 가보고...(그 당시에는 속 내용물만 봤지 바깥부분은 보지 못했던것 같은데요..하하..)

    고1때 학교에서 갔을때는 야외에서 식사를 하면서 한가하게 시간을 보내던게 생각이 나네요...그런데 궁금한게...무제 1과 무제2라고 적힌 사진은 어디부분인지? 경관이 너무 좋은것 같습니다.

    • 2011.02.27 01:2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05: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걷기를 좋아해서 관람 후 박물관 외부를 좀 걸었어요.
      걸을만하게끔 조경을 꾸며 놨더라구요. 좋더라구요.
      무제 1, 무제 2은 박물관 정문에서 나와서 왼편에 있는 연못 주변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 3회로 나누어 관람하면 되겠다 싶었는데
      아직 두번을 더 가야되네요. 이날 한번 가고 아직 추가 방문을 못 한. ^^

      초대장 보내드리려고 했는데 이미 초대되셨다고 나오네요. ^^;

  14. BlogIcon 보기다 2011.04.08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무척 좋아하는 곳이라 몇번 찾아갔지만,
    다 둘러볼려면 2박 3일 정도 걸리지 않을까요?ㅎㅎ
    트랙백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8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저랑 그녀도 3일 잡아야겠다, 그랬습니다.
      이제 하루 발도장을 찍어놓은 상태고
      두번은 더 가야한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하루가 통째로 비는 상황이어야 하는데 이게 언제나 될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