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나 그녀나 이제 물회, 젓가락질 좀 했다면 한 축에 속합니다. 묵호(동해시)에서, 제천 청풍에서, 정선 어라연에서, ... 어류의 종을 달리 하면서 젓가락질을 한 기억이 새롭습니다. SBS <생활의 달인>으로 유명해진 포항 물회가 마음 속에 찜된 상태고요. 포항 가면 꼭 먹어보리라.

작년(2009년) 가을, 동해안을 택했던 것은, 온전히 강원도 고성군 가진항 물회를 맛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가고 오는 길에 보리라, 작정했던 미시령과 진부령의 단풍도 여행의 주된 목적이긴 했습니다만, 동해안에서 가진항 물회 맛보기가 여행의 핵심이었죠. ^^

가진항은 언젠가부터 물회로 유명해지고, 또 '가진항 물회' 하면 자동 연상되는 집이 정해진 것 같습니다. 다녀온 후의 평가는 별넷(★★★★) 입니다. 달리 표현하자면 2%가 아닌 20%가 부족한 정도라고 할까요. 다 괜찮은데 용량 대비 가격에서 감점이 컸습니다.

저희가 가진항에서 물회를 맛본 곳은 '자매해녀횟집'이란 식당이었습니다. 주소는 강원도 고성군 죽왕면 가진리 12-99번지로 나옵니다. Tel. 033-681-1213. 위치 찾는 데 좀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내비만 믿다 잘못하면 주변에 있는 가진해수욕장 근처를 찾아헤매게 됩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가진항 자매해녀횟집. 물회로 유명한 강원도 고성군 동해안 맛집. (2009 101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물회 2인분, 전체적인 상차림
  


반찬은 그닥 많지 않습니다만 맛은 괜찮습니다.
 물회에 넣을 소면이 나오는데요. 좀 더 달라고 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무료 리필이었던지 돈을 받았던지는 기억이 잘. ^^;

 


  
2  
  
물회 2인분, 디테일 아이템은 오징어!
 


물회의 양은 적지 않습니다. 그런데 오징어의 양은 좀. ^^;
오징어가 제철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그돈(?)에 오징어가 요 정도밖에? 란 의문이 듭니다.
이 무렵 주문진에선 횟감 오징어가 여섯일곱마리 만원이었더랬는데,
이 물회는 1인 1만원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2인분 2만원어치.
그녀 왈, "맛은 괜찮은데, 오징어가 좀 적다. 그치?"
 


  
3  
  
물회를 덜고 소면을 풍덩!
 


각자의 대접에 물회를 덜고 소면을 넣습니다.
오징어 더 먹겠다고 내 욕심 차리면 함께 먹는 그녀의 양이 줄어듭니다.
적당히 상대를 배려하면서 덜어야 가정의 화목과 친구간 우정이. ^^

 


  
4  
 
물회 + 소면, 먹을 준비 끝!
  


가격이 어떻든, 오징어의 양이 어떻든, 맛있게 먹어야죠.
물회에 소면을 잘 비벼 줍니다. 먹기 전에 시간을 좀 끌어주는 센스.
시간을 좀 끌어야 면에 물회의 간이 배이거든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122 월 17:40 ... 18:1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1.22 19: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식후 감상하셨으니 다행이네요.
      식전이셨다면 테러 소리 들을 뻔 했던. ^^

      이제 전국 곳곳의 물회를 맛 봤으니 다음 목적지는 포항입니다. ^^
      ㅇㅇㅇ님은 포항에 가끔 가시는 모양입니다. 부럽.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2 19: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날이 추워질수록 시원한 물회가 땡기네요...

  3. BlogIcon 신럭키 2010.11.22 2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 저도 왠지 시원한 물회가 땡깁니다. ㅎ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1.22 2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햐~~ 이거 군침 도는걸요.ㅎㅎ
    좋은정보 고맙습니다. 나중에 저도 꼭 한번 들려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포스트 작성하면서 저도 군침이. ^^
      가진항 물회는 이제 대세(?)라고 할만큼 유명해진 듯 합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06: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저의 영원한 물회의 고향인 가진항에 다녀오셨군요.
    살면서 가진항에 물회를 먹으러.. 수십차례는 다녀온 것 같습니다.
    저는 주로 영미네 횟집에서 먹고 하는데..
    자매해녀횟집이 정면에서 봤을 때 왼쪽 첫번째 집인가요? 헷갈리네요..^^;

    크하.. 이거 보고 나니 또 물회가 무척이나 당깁니다~
    조만간에 한번 달려갔다 와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원영님한테는 이미 삘이 제대로 꽂힌 곳이군요.
      언젠가 포스트에(답글에?) 적으신 거 보고 그럴 거라 짐작은. ^^
      흐흠. 근데 수십차례나 다녀오신? 크학. 대박. ^^

      다음에 가게 된다면 가진항 선배님이신 원영님 권유를 받자와
      영미네 횟집을 가봐야겠습니다. 자매해녀횟집은 좀 뭔가 부족함이. ㅠ.ㅠ

      아마도 이번 겨울 중에는 한번 달려갈텐데 과연 그녀가 물회에 동의를 해주려나.

  6. BlogIcon Slimer 2010.11.23 0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진항에 가셨군요...ㅎㅎ 지난번 고성 위 간성에 출장 갔을 때 돌아오는 길에 저도 들렀던 항구입니다. 저는 그 중 광범이네횟집에 들러 물회를 맛보았었죠...
    비쥬얼은 베푸러박님이 가신 곳과 비슷하네요. 물회에 소면 먹고 밥을 말아 먹었다는.. 가격도 같구요.

    굴비 한 마리 놓고 가야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간성에 가끔 가시죠?
      가실 일이 없으면 좋겠지만 그래도 일 때문에라도 가시니 가진항에도 들르시는. ^^
      광범이네 횟집은 예전 포스트에서 언급하신 적이 있지요.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핫. 소면에 밥까정. 대단하심.

      굴비는 잘 엮었습니다. 이렇게 굴비 엮는 사람들이 참 좋더라. ^^

    • BlogIcon Slimer 2010.11.25 1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조만간 간성에는 또 한번 가야할 듯 합니다...
      자주 가시는 분이 광범이네 보다 조금 더 맛난 집을 찾으셨다고 하는데.. 다녀오면 알려드리겠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녀오면 꼭 알려주세요.
      저희는 눈 많이 오기 전에 동해안 한번 댕겨올 것 같은데요.
      그 전에 슬리머님이 다녀오시길 기원하겠습니다. 하핫.

  7. BlogIcon 지구벌레 2010.11.23 12: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름에 물회 자주 먹는데...역시 추운날씨엔 눈이 덜가더군요.
    그래도 시원한 날씨에 먹는 차가운 물회도 별미죠.
    으흐..오늘은 여기저기 침 돋구는 포스팅이 많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구벌레님은 근처에 물횟집이 있으신가 봅니다. 아니면 포항으로 쏘시는? ^^

      저희는 겨울에도 냉면을 먹는지라 물회가 좀 땡기는. ^^

      흠흠. 침 고이는 포스트가 많았군요. 테러는 아녔던 거죠? ^^

  8. BlogIcon 몽리넷 2010.11.23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헉 물회~~ 엄청 좋아하는데.. 소면넣고 후루룩 마셔주면 아주 죽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물회를 다른 컨셉으로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동해안은 소면 넣고 먹는 게 대세인 듯 합니다.
      제주도 쪽은 아예 회국수라고 해서 비빔국수 컨셉으로도. ^^

  9. BlogIcon ageratum 2010.11.24 2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평소에도 회를 정말 좋아하는데..
    이런 물회는 어떤맛인지 참 궁금하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25 0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역시 그 궁금함을 못 견뎌, 동해안으로 한번 쨌던 것이죠.
      회, 참 좋아합니다. 자주 못 먹어서 눈물이. ^^;

  10. BlogIcon 무예인 2010.11.24 23: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내가좋아하는 소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