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휴가 때 들른 제주 성읍민속마을에서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을 떠올렸습니다.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 곳곳에 민속마을이 있을 거 같습니다. 예전엔 민속촌이라고 용인에 만들어놓은 것만 유명했는데 이젠 유명한 민속마을이 여러곳에 생겨난 셈입니다.

낙안읍성은 2005년 여름에 들렀습니다. 저희가 이름붙인 '2005년 전남 지역 테마 기행' 때, 여수에서 보성으로 이동하다가 들렀군요. 날은 더웠지만 여름휴가가 다 그렇지, 라는 생각으로 강행군을 하던 중이었습니다. ^^; 낙안읍성은 예정에 없던 곳인데 지나다가 삘이 와서. ^^

낙안읍성은 전남 순천시 낙안면 남내리, 동내리, 서내리에 걸쳐 있습니다. 면적이 22만 제곱 미터가 넘는다니, 몇개 리에 걸쳐 있는 것도 말이 될 듯 합니다. 고려 말부터 잦아진 왜구의 침입에 대응하여 조선 전기에 지은 성이라는군요. 1983년 사적 제302호로 지정되었다고 하고요.

사진을 좀 찍는다고 찍었는데 포스트에 넣을 사진은 그리 많지 않군요. 이번에는 건축물과 조형물 위주로 올리고 그 외의 것들은 다음에 한번 더 포스트하면 될 듯 합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한 포스트에 대략 열장 정도로 사진 매수를 제한하다 보니 나누어 올리게 됩니다.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 조상들이 삶이 고스란히 재현된 곳. (2005 073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낙안읍성은 넓다!
골목골목 구석구석, 꼬박 2시간 정도는 걸은 듯.

날씨는 따가왔고 땀은 비오듯 했고 그럼에도 사람은 많았던 곳. ^^
 


  
2  
   

흙벽 너머로 보이는 너른 마당.
한여름이지만 사람은 많았습니다.

 


  
3  
   

소실점 구도를 만들어내는 마루와 둥근 기둥.
이런 마루(?)를 깐 집을 짓고 살 수도 있는 거겠죠?
근데 왜 저는 이런 구도에 쏠리는 걸까요. (다들 그러신가?)

 


  
4  
   


흙과 기와로 만든 굴뚝, 흙과 돌로 쌓은 굴뚝.
이런 굴뚝의 특징은 모두 집에서 일정 거리를 두고 있단.
 


  
5  
   

줄지어 선 장독들.
예전 우리 어무이들은 이런 장독이 많을수록
마음이 부자셨겠지요. 더이상 집에서 볼 수 없는 것들 중 하나.
 


  
6  
   

외벽을 나무로 짠 광 혹은 곳간.
우리 전통 가옥을 재현한 곳에서 간혹 보는 컨셉의 건축물이죠.
이름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목수들의 고단한 노동과 땀이 배여 있을.
 


  
7  
   

돌로 짠 석벽. 돌담을 뚫는 강인한 생명력.
개인적으로 이런 돌담에 매혹당하는 거 같습니다.
뭐 먹을 게 있다고 돌담에 붙어사는 저 식물들에도요.
 


  
8  
   

정원 속 연못. 연못이 있는 정원.
이런 연못 볼 때마다 그녀 왈, " 나중에 시골에 살면 꼭 이런 연못을."
저는 또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의지를 불태웁니다. ^^
 


  
9  
   

잘 돌고 있는 물레방아.
저는 물레방아가 참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우리 선조들이

물의 위치에너지를 운동에너지로 바꾸어 뭔가를 빻고 찧고 했다는 것도 그렇지만,
물레방아 소리로 자신들의 사랑(응?)을 감췄다는 것도 기막힌 아이디어였다는 생각을.
 


  
10  
   

칼로 도려낸 듯한 사각형 문 뒤로 쏟아지는 강렬한 햇볕.
저 문으로 나가면 그곳에는 새로운 세상이 열리고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110 수 08:50 ... 09: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블로군 2010.11.10 10: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반가운 곳이 올라왔네요...ㅎㅎ
    고향이 전라도 벌교다 보니..가까운 낙안민속촌 포스팅이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ㅎㅎ^^a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0 1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향이 벌교시군요. 벌교에 몇번 갔는데 블로군님 고향이라니! 훗.
      벌교 옆동네 순천인지라 많이 친근하게 다가오실 듯.

  2. 2010.11.10 12: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0 1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민속마을 구경하다 보면 정말 "이런 거 좀 있음 좋겠다" 싶은 게 수두룩해요.
      언젠가부터 우리 삶이 어떤 틀에 끼워맞춰지면서 그게 다 사라진 느낌.
      맞습니다. 적응이 될만도 한데 볼때마다 기분이 쫌. -.-a

  3. BlogIcon 보기다 2010.11.10 16: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05년이면 꽤 오래전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순천에서 직장 다닐 때는 자주 갔던 곳이라 반갑습니다.

    올봄에 배꽃마을 찾아가다가 들렀는데 오랜만인데도 아주 좋았어요.^^
    트랙백 남겨두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0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고 보니 꽤 오래전이 되어버렸네요.
      기억과 인상은 생생해도, 벌써 5년전이니. -.-;

      순천에서 직장 다닌 적이 있으시다면 꽤 가셨겠네요.
      (그러고 보니 저는 지금 직장 근처에 잘 돌아다니지 못하고 있군요. -.-;)

      트랙백 남겨주신 포스트 보니까 또 다른 맛이 있습니다. ^^

  4. BlogIcon Slimer 2010.11.12 2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순천에 2년을 있었는데, 그 때에는 이 곳이 있는 줄도 몰랐답니다...
    순천 하면 아련이 떠오르는 군대의 악몽 때문에 별로 생각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런 사진들 보면 언젠가 꼭 가봐야 겠다고 다시 생각하게 되는...
    이 곳과 순천만, 두 곳은 사진기를 가진 사람이라면 한 번쯤 꼭 가봐야 한다고 누가 그러더라구요. 그 곳의 작품들을 보면 저도 은근 고개를 끄덕이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2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순천에 계신 적이 있군요? 저희는 그저 여수 가는 길에 지난 기억만 생생하게. ^^;
      그러다 들렀던 이곳이 결국은 순천이었단. ^^

      계시는 동안 이곳을 못 가셨군요.
      아마도 사는 동안은 주변에 좀 시큰둥하지요.
      저희 사는 동네를 샅샅이 가보지 않는 거 봐도 그렇구요. -.-;

      순천만은 최근 다른 분의 블로그에도 올라왔던데
      순천만에 관해서 관심을 좀 가져야 할 듯 합니다. ^^;

  5. 2011.01.29 2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9 2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낙안읍성 다녀오셨군요? 느낌 괜찮으셨죠?
      저희도 다녀온 후 좋은 인상이 남아 있습니다.

      애 조금 키우고 나면 여행 다니실 수 있으실 겁니다. ^^

      덧) 초대장 보내드렸습니다.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 2011.01.29 21:54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0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성정훈님/
      다른 포스트 구경하시면서 남긴 답글 잘 봤고요.
      추억을 상당부분 공유하고 계시네요. ^^

      덧) 새로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앞서 보낸 이메일 주소는 정확했는데 왜 안 갔을까요.
      다시 보냈어요. 확인해 보세요.
      혹시 그래도 못 받았다면 다른 메일 주소를. ^^;

  6. nemochunsa 2011.01.30 16: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꽉막힌 도시가 싫어 자연과 시골로 여행을 자주 떠나는 블로거입니다.

    빌딩숲을 벗어나 이런 곳을 방문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저는 주로 이런 기분을 느끼고 싶을 때는 '덕수궁'을 방문하곤 한답니다.

    저도 여행과 관련된 블로그를 오픈하려고 하는 데 초대장을 받을 수 있을까요?

    이번 연휴도 즐거운 연휴가 되시길 바랍니다.

    • 2011.01.30 16:05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2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도시의 삶이 필연적으로 여행을 부르는지도 모릅니다.
      그렇게만 살아가다가는 숨막혀 질식할 거 같은 기분.
      그래서 여행을 하는 거겠죠. 멀지 않더라도 가까운 곳으로 나들이도 좋죠.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