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공정무역 커피 확산 운동이 눈에 띄는 실효성을 거두고 있는 이유는 사회구성원의 동참을 이끌어내는 방법에 있다. 즉 좋은 커피를 선택한다는 지극히 당연하고 간단한 행동으로 국제사회의 당면과제 해결에 저절로 참여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었다. 이처럼 공정무역 커피 운동이 여러 사회정의 운동 중에서도 특히 두각을 나타내는 이유는 불매운동이나 항의시위에 중점을 두[는 게 아니라]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가운데 건설적인 일을 할 기회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이 책, 358쪽, <6장. '지속가능한 커피' 열풍>에서)


영화 한 편에 만원 조금 안 되는 돈을 씁니다. 둘이 가면 (최소) 대략 2만원 돈 지출합니다. 이 책은 현재 정가가 2만원입니다. 좀 비싼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가격이긴 하지만 "2만원이 아깝지 않은 책!"입니다. 옆의 그녀와 함께 읽는다면 효용성은 더 높아집니다. ^^ 솔직한 제 심정입니다. 이 책에는 영화 한편 보는 것을 훨씬 능가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커피에 관해 몰랐던 수많은 사실들을 (번역자는 쉽고 매끄러운 문체로) 적고 있습니다.

니나 루팅거 & 그레고리 디컴, 더 커피 북(THE COFFEE BOOK):커피 한 잔에 담긴 거의 모든 것에 대한 이야기, 이재경(옮김), 도서출판 사랑플러스, 2010.
* 본문 379쪽, 총 408쪽.
* 원저 - Gregory Dicum & Nina Luttinger, The Coffee Book : Anatomy of an Industry from Crop to the Last Drop, 2006.



이 책의 리뷰 1편(http://befreepark.tistory.com/1140)에 이은 리뷰 2편입니다. ^^
서평이 길어지는 관계로^^; 가독성을 위해, 나누어 올리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포스트 하나가 너무 길면 스크롤다운의 유혹이 커지죠. ^^a




더 커피 북 - 10점
니나 루팅거 & 그레고리 디컴 지음, 이재경 옮김 / 사랑플러스

* 출판사의 책 소개를 보시려면 표지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더 커피 북」리뷰 2. 스타벅스는 어떻게? 공정무역커피는 왜?


「더 커피 북(THE COFFEE BOOK):커피 한 잔에 담긴 거의 모든 것에 대한 이야기」.
인류는 어떻게 커피를 마시게 되었을까, 인류 역사상 커피를 처음 마신 건 누구일까,
커피씨를 문익점처럼 다른 나라로 빼돌린 인물은 없었을까,
커피 농사를 짓는 농부들은 어떤 생활을 할까, 등등의
커피에 관한 모든 것을 대충은 알게 해주는 책.


 

1. 「THE COFFEE BOOK」? 이 책은 어떤 책?
2. 커피에 관해서 많은 것을 알게 해준 책 
3. 농업으로서의 커피, 제값 받는 게 중요한 농산품
   (( 이상은 리뷰 part 1의 차례 )) 



4. 무역으로서의 커피, 거래대상 투기대상으로서의 커피

이런 투기꾼들 때문에 시장이 쉴 새 없이 들썩거려 커피가격이 날카롭게 치솟고 급격히 떨어지기를 반복한다. 커피 중개인들은 시장 커피가격을 형성하며 이윤을 남길 뿐 커피콩 한 알도 만지거나 옮기지 않는다. 즉 커피 생산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
커피 자체와 아무 상관 없으면서도 커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는 투기 세력과, ... 커피를 실제로 생산하면서도 돈은 얼마 벌지 못하는 커피 농민 ...
(211-212쪽, <3장. 커피 무역의 어제와 오늘>에서)
 

우리는 거의 같은 가격에 커피를 구입해서 마시고 있지만 국제커피가격은 큰 폭으로 (마치 흥분된 사람의 뇌파검사기록처럼) 요동칩니다. 커피 원두 가격의 심한 등락은 투기 세력의 개입을 부릅니다. 투기 세력의 개입은 커피 가격의 더 심한 등락을 가져옵니다. 누군가는 떼돈을 벌고 누군가는 끼니를 떼우기도 어려운 상황이 벌어집니다. 국사책이나 경제학책에서 배운 '입도선매'가 커피에서도 발생합니다. 이 책의 저자는 커피 생산자로서의 농민 그리고 커피 수확에 내몰리는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시선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5. 커피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스타벅스 이야기

스타벅스의 성공, 나아가 미국 전역으로 뻗어나간 스페셜티 커피 산업의 성공은 서로 무관하지 않은 두 가지 덕분에 가능했다. 한 가지는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구정물이나 다름 없는 싸구려 커피에만 익숙했던 소비자들이 스페셜티 커피 덕분에 진짜 커피 맛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다는 것이고, 다른 한 가지는 커피뿐 아니라 그동안 현대인에게 아쉬웠던 커피 마실 장소를 멋들어지게 제공했다는 점이다. ... 소비자들로 하여금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사람들과 어울리며 오후를 빈둥거리며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존재였다. (289쪽)

... 이런 의미에서 보면 3달러짜리 라테를 두고 까짓 따뜻한 커피우유 한 잔에 터무니 없이 비싼 가격이 붙었다고만은 말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오히려 싸고 간편하게 떠나는 여행이요, 미친 듯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생활 속의 짧고도 알찬 휴식이다. (293쪽)
(<5장. 스페셜티 커피 시대>에서)

스타벅스의 성공과 (가끔은 비열하기까지 한) 판매전략에 관한 이야기도 유익했지만, 위에 인용한 대목은 독자로서 무릎을 치게 했습니다. 스타벅스 커피가 허영의 상징쯤으로 치부되고,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는 대학생들에 대해서 안 좋은 수식어를 갖다붙이는 것이 설득력을 갖고, 저 또한 거기에 흔쾌히 동의하고 있었는데, 이 책에서 집어내고 있는, 스타벅스가 왜 사람들에게 어필했는지, 그 이유를 읽으면서 아차! 했습니다. 왜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던 걸까. 현상으로서의 '스타벅스'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생각을 갖더라도, 사람들이 왜 거기에 열광하는지, 그런 현상이 왜 벌어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아는 것은 별개의 차원에서 진행되어야죠.
 
 

 
6. 맛깔나는 번역

읽으면서 애초에 우리말로 쓴 책을 읽는 느낌이었습니다. '맛깔나는'이라는 말이 번역을 수식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맛깔나는 번역'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얼마전에 어떤 발번역 외국도서를 읽을 때 문장과 문맥의 의미 파악하느라 머리에 쥐가 났던 현상 같은 건 거의 없습니다.

맛깔나는 번역은 '의역'에서 나올 확률이 큽니다. (제가 직업이 영어선생이다 보니) 원문이 궁금했습니다. 인터넷 서점 아마존에서 책 앞부분 미리보기를 클릭했습니다. 이미지 파일로 올려놓은 원문과 번역문을 대조해봤습니다. 역시 이 책의 번역은 (조금 센^^) '의역'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머리에 쥐가 나는 발번역보다는 맛깔나는 의역이 백번 낫다고 봅니다. 의역도 맛깔이 나려면 번역자의 말빨^^이 뒷받침이 되어야 가능한 것일테죠. 

그와 더불어, 적지 않게 발견되는 오타들 그리고 인명이나 지명의 일률적이지 않은 띄어쓰기를 지적해두고 싶습니다. 제 눈에 띈 것만 열 곳이 넘습니다. 출판사 편집부는 판매에만 신경을 쓰는 곳이 아닐테죠? 일반 독자 눈에 띈 정도는 바로잡아 출판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이 책은 그런 면에서 따지자면 (결과물만 놓고 볼 때) 양호한 편에 속합니다만. ^^ 

 

7. 커피 앞에 소비자는 고민을

인권단체 글로벌익스체인지(Global Exchange)가 1999년 스타벅스에게 공정무역인증 커피를 판매할 것을 요구하는 전국 규모의 캠페인을 벌였다. 그리고 이듬해인 2000년 2월, 스타벅스에 커피를 납품하는 과테말라 커피 농장에서 자행되는 어린이 노동력 착취와 비인간적 저임금 실태를 고발하는 뉴스 보도가 있을 후, 글로벌익스체인지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대규모 항의집회를 조직했다. 이어지는 뉴스에는 시위자들이 라테를 보도에 쏟아버리는 모습이 비참한 몰골의 중남미 어린이들이 커피를 따는 모습과 함께 화면을 장식했다.
(328쪽, <6장. '지속가능한 커피' 열풍>에서)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 경제체제의 시대는, 내가 사먹는 커피 한잔의 비용이 어떤 갱단 같은 집단에 뒷돈이 되고 있는 건 아닌지, 내가 구독하는 신문 한 부가 어떤 조폭 같은 신문지 회사를 떵떵거리고 설레발치게 하는 데에 일조하고 있는 건 아닌지, 따져야 하는 시대지요.

커피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커피를 소비할지 고민을 해야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내가 커피 구입을 위해 지출한 돈이, 악덕기업 악덕중간상인들의 배만 불리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해야 하는 것이죠. 그리고 동시에 내 돈이 커피 생산자, 열대에서 커피를 생산하는 (아동을 포함하여!)  누군가의 부모들과 누군가의 자식들에게 공정하게(!) 흘러 들어가고 있는지 살펴야 하는 것이죠.

이같은 노력은 국제적인 차원에서 '공정무역커피' '지속가능한 커피'의 이름으로 진행중입니다. 따지고자 하는 번거로움을 택할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공정하게 거래된' 커피를 마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930 목 09:30 ... 10:30  거의작성
2010 1001 금 07:00 ... 08:20  비프리박
2010 1004 월 09:0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