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의 관광은 그곳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을 보는 게 좋다고 봅니다. 한편으로는 자연경관을 볼 수도 있겠고 다른 한편으로는 박물관이나 식물원 같은 곳을 돌 수도 있겠죠. 박물관, 식물원에 갈 때가 자연경관 관광할 때에 비해 '그곳에만 있냐?'라는 질문에 답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제주도에는 제주도에 가야만 접할 수 있는 박물관과 식물원이 적지 않습니다. '적지 않다'는 말보다는 '꽤나 많다'라는 말이 현실에 가까울지도 모릅니다. 이번 포스트에서 적는 초콜릿 박물관과 이후에 리뷰할 여미지 식물원이 (개인적인 경험으로)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 같습니다.

제주도 초콜릿 박물관은 아래 지도에서 보듯 제주도 남서쪽에 위치합니다. 주소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일과리 551-18번지 대정농공단지 내(Tel. 064-792-3121), 라고 나옵니다.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대정농공단지 맞은편에 있습니다.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죠. 
 



   ▩ 제주도 초콜릿 박물관, 초콜릿에 관한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곳. (2010 0803)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초콜릿 박물관에 도착
 


여행 둘째날의 첫 행선지가 초콜릿 박물관이었습니다. 나부끼는 5각형 깃발이 반가왔습니다.
주차장은 따로 없었고, 그래서 길가에 주차했고, 그래도 되는 분위기의 시골이었고,
입장료는 성인 1인 4000원이었습니다. 초등학생부터는 무료였던 듯. ^^a

 


  
2  
  
입장시 나누어주는 원두커피, 직접 만든 초콜릿
 


성인 입장객에게는 원두커피가 한잔씩 주어졌고
어린이 입장객에게는 초콜릿이 하나씩 주어졌습니다.
성인인 저희는 초등학생 동행이 있는 척해서 초콜릿도. ^^

초콜릿이 직접 제작한 것이어서인지 초큼 맛있군요.
 


  
3  
  
제주 초콜릿 박물관 전경
 


초콜릿의 느낌을 내려고 색상을 매치시킨 것인지,
제주도의 특색을 살려 돌로 외관을 꾸민 것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것은 '제주 초콜릿 박물관'이기 때문? 핫.

 


  
4  
  
초콜릿의 역사가 오래 되었음을 보여주는 그림도 있고,
 


 


  
5  
  
초콜릿과 관련된 신들이 등장하는 그림도 있고,
 


 


  
6  
  
초콜릿의 원료가 되는 카카오도 있고,
 


 


  
7  
  
인류의 선조들이 초콜릿을 만들기 위해 사용한 도구도 있고,
 


 


  
8  
  
군침 돌게 하는 온갖 모양의 초콜릿도 있고,
 


이 초콜릿들은 초콜릿의 종류에 따른 제작 방법의 차이를 설명하는 곳에서 본 것들이군요.
 


  
9  
  
초콜릿의 형태를 만들어주는 예쁜 틀도 있다죠.
 


 


  
10  
  
열명 중에 아홉이 초콜릿을 좋아한다면 나머지 한명은 거짓말을 하는 것!
 


위에 소개한 것은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명언입니다.

이런 액자들이 꽤나 많이 등장합니다.
초콜릿에 관한 그림들과 초콜릿의 역사와 제조법에 관해 설명이 실려있습니다.
그리고 하단에는 초콜릿 관련 명언들이 한줄씩 박혀 있습니다.

불행히도 이런 액자들이 모두 영어로 제작되어 있어
어린 친구들이나 어른 관람객들의 발길을 오래 붙들진 못합니다.
저야 직업의 특성상 영어 텍스트에는 저절로 눈이 갔던. ^^;;;


초콜릿에 관한 액자들 보면서 느낀 것은 
관람객의 주요 타겟이 어린 학생들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사실 박물관이라는 이름부터가 어린 친구들하고는 거리가 좀 있지요.
초콜릿이라는 말이 일단 어린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면이 있긴 합니다만. ^^;
 




제주 초콜릿 박물관은 따로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 http://www.chocolatemuseum.org
입장시에 받은 컵에 선명하게 찍힌 홈페이지 주소를 웹에서도 확인을 해봤습니다.
다채롭거나 풍성하다는 느낌까지는 아니지만 기본적인 정보는 확인할 수 있네요.

비단 초콜릿 박물관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지만, 박물관 관람이 초등학생 또는 중학생의 숙제를 하기 위한 일로 치부되어가는 면이 없지 않습니다. 어른들의 진지한 관람은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고요. 여기에는 (초콜릿 박물관이 그렇단 이야기는 아니지만) 박물관 구성의 컨텐츠가 부실한 것도 한 몫하고 있을테죠. 박물관이란 곳이 말 그대로의 '견문'을 넓힐 수 있는 장이 되면 좋겠습니다.

초콜릿 박물관은 그야말로 초콜릿에 관한 한 거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좋은 학습의 장이 된 것 같습니다. 이런 곳이 개인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 국내외에서 보기 드문 규모의 초콜릿 박물관이라는 점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제주도에 가시면, 초콜릿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그리고 박물관을 싫어하지 않으신다면, 한번 들러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819 목 00:20 ... 00:40  시작이반
 2010 0819 목 04:20 ... 04:50  비프리박

 

p.s.

불과 세시간을 채 넘기지 못하고 잠에서 깼습니다. 머리 속이 복잡한 것인지, 속이 불편한 것인지,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 모두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인지, 길게 자지 못하는 일이 요 며칠 반복됩니다. 이러면 또 밝은 후에 아침 무렵 잠 속으로 빠져들고 몸은 무거울텐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노지 2010.08.19 0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주도에 이런 곳도 있었군요.
    맛있는 박물관.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땡기신다면 나중에 가실 때 한번 방문해 보셔요.
      큰 기대 걸지 않는다면 실망은 하지 않으실 듯.
      그리고 원두커피 한잔으로 본전은 이미 뽑은. ^^

  2. BlogIcon ageratum 2010.08.19 08: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06년에 처음 제주도에 갔을때 이곳을 갔었는데..
    정말 엉망이여서 다시는 안가야지 했었거든요..
    그런데 이제는 많이 바뀐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때에 비해 좀 나아진 모습일 수도 있겠네요.
      근데 여행이라는 것이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 것이니,
      어쩌면 그때 그 느낌을 지금도 선사할지 모르겠네요. ^^;

  3. BlogIcon BubbleDay 2010.08.19 0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에도 초콜릿 박물관이 있네요.. 가보 싶군요..^^

  4. BlogIcon M군. 2010.08.19 1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글을 보면 날짜가 3일정도 빠른경우가 있더라구요 예약포스팅이여서 그런가요? 항상 궁금했어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일 정도 빠른 글은 3일 정도 격차가 생겼을 때 보신 것이고요.
      보통 일주일, 길면 2주일, 이렇게 공지처럼 리스트의 맨 위에 오게 해 놓지요. ^^

  5. BlogIcon 유 레 카 2010.08.19 1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산을 타다 보니 ..초콜릿에대한 고마움이 새삼 ^^힘빠질때 열량 높은 초콜릿이 아주 좋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을 타신다면 오이가 제격이지만
      아무래도 체력 소모에 대한 벌충^^으로는 초컬릿만한 게 없겠죠.
      다만 체온에 기온에 녹지 않아야 할텐데.

  6. BlogIcon 원영.. 2010.08.19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양한 여행코스가 준비되어 있군요..
    저는 단음식을 안 좋아해서 초콜릿도 그리 즐기진 않는데,
    가끔 숙취가 있을 때 초콜릿 한 조각 정도 먹으면 참 좋더군요.

    초콜릿처럼 단걸 먹으면 입안이 아구까지 찌릿찌릿 전기가 오는 느낌이 드는지..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초콜릿을 즐기는 수준까지는 아닙니다.
      그냥 몇개 먹으면 좋은 그런 정도지요.

      박물관 갔을 때도 느낀 거지만, 초콜릿의 역사가 초콜릿의 생명력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인류에게 어필이 되고, 우리 몸에 어필이 되고, 우리 몸이 원하는. ^^;

  7. BlogIcon Reignman 2010.08.19 1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주도는 역시 박물관 천국인 것 같습니다.
    수많은 박물관을 보았지만 초콜릿 박물관은 또 처음 알게 되었네요. ㅎㅎ
    입장료가 곧 커피값이로군요. 마음에 듭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0 1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한 이야기를 했더랬습니다.
      박물관 차리려면^^ 제주도에 차리는 것이 맞다.
      컴퓨터 조립상은 용산으로 가야 하듯. ^^
      그런 이야기요.

      저 역시 이번 제주 방문 전까지는 초콜릿 박물관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a

  8. BlogIcon 린이♡ 2010.08.20 2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초콜릿 박물관 가보고 싶어요. 초콜릿 구경하고 숲에서 조그만 초콜릿 먹으면서 달콤한 풍경에 빠져드는 생각을 잠시 했답니다. 제가 제주도 갔을 때는 저런 걸 몰랐는지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1 1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콜릿 박물관은 일단 원두커피로 본전을 뽑은 다음^^
      천천히 땀 식히며 둘러본다는 느낌으로. 핫.

      꼭 그렇게 둘러보는 게 아니어도 아기자기한 맛이 있더라구요.
      초콜릿에 관해 역사적으로(!)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도 되고 말이죠.

  9. BlogIcon 예문당 2010.08.23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작년에 이곳에 다녀왔어요. 전 이곳에서 참 기분이 좋았었습니다.
    박물관 자체로 보면 다른 곳에 비해 부족할 수도 있지만, 개인박물관이라는 것과 방문객들을 위한 배려가 보여서요.

    이곳에서 돌아오면서 들른 '상하의 농장'에서 제주 망고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 맛있었어요. 다시 가고 싶어요. 제주.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4 0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처음에 생겼을 때는 현재의 모습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
      차츰 좋아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개인 박물관의 노력이 보인달까.
      그런 노력의 일환으로 (아무것도 아니지만)^^ 원두커피도 한잔씩 쏘는.

      아. 상하의 농장, 궁금해지는데요?
      한번 가고 말 곳이 아니니 추후에 들를 때 가볼 기회가 있겠죠. ^^

  10. 타릭 2011.02.27 17: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초콜릿,저도 정말정말 좋아하는 9명중에 하나입니다 :)
    거대한 초콜릿공장이 떠오르는 갈색건물이 인상깊네요~어찌보면 초콜릿끓이는 가마?!아 도자기구나..
    제주도에서 가끔 친구들이 갔다오면 귤맛나는 초콜릿을 학교에 가져오곤 했는데,
    그런 제주도에 초콜릿박물관까지 있다니 마니아로서 꼭 들러봐야할것 같군요!
    초콜릿과 관련해서, 우리나라 1호 초콜릿티어가 쓴 책 '초콜릿학교'와
    같은 분이 홍대에서 운영하는 카페 '카카오봄'도 가보시면 좋겠네요ㅎㅎ 홍보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좋아하면서도 무지했던 초콜릿에 대한 지식을 알차게 배워서 추천추천!!
    카페에 초콜렛은 좀..많이 비싸더라구요 ㅠ

    • 2011.02.27 17:32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19: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콜릿을 좋아한다고 말씀하시는 정직한 분이시군요. ^^

      초콜릿 박물관, 초콜릿에 관한 많은 것들을 모아놓은 곳이죠.
      상상 이상의 것들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흠. 제주도 다녀오면 다들 사오는 그 감귤 초콜릿. 맛있죠. ^^
      제주도 여행 복귀의 필수 아이템이라 해야할 듯. ^^

      카카오봄과 초콜릿학교, 기억해둘게요.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세요.

  11. BlogIcon ytzsche 2011.08.05 1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호오..벌써 이렇게 포스팅을 하셨었군요^^
    전 올해 왠지 제주도를 세번이나 다녀오게 되는 바람에 이것저것 올리는 중이에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9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주도를 세번이나 다녀오시고 부럽습니다.
      초콜릿 박물관은 임팩트는 없어도 임프레션은 있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