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여름에 찾은 두륜산 대흥사입니다. 전라남도 해남에 있는 절입니다. 전라남도 해남군 삼산면 구림리 799번지로 주소가 확인됩니다(Tel. 061-534-5502~3).

해남은 머리털 난 후 세번 갔고, 그중 두번에 대흥사 끼어 있습니다. 처음 갔을 때는 선선한 가을이었고 두번째 갔을 때는 뜨거운 2009년의 여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을에 가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여행 자체가 가을과 맞아떨어지기도 하지만 대흥사는 여름보다 가을이랑 맞습니다.

2010년 여름휴가를 다녀와서 2010년 여행 후기를 올리는 와중에 추억하는 2009년 여름휴가지 가운데 한 곳, 대흥사는 절 느낌에 취해 걸을만한 산사입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해남 두륜산 대흥사 [3]:절 느낌에 취해 걸을만한 산사 풍경 (2009 0730)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頭輪山 大興寺, 두륜산 대흥사.
화려하지 않은 소박함 속에서 기풍이 배어나는 표지석.

 


  
2  
   

부라린 눈만으로도 잡귀를 물리칠 듯한 금귀대장.
 


  
3  
   

이걸 한번 돌리면 무엇을 몇번 하는 거랑 같은 거랬는데...
그리고 이 물건의 이름은 왤케 기억에서 왜 이리 쉽사리 휘발되는지.

.


  
4  
   

부디스트는 아니지만, 절에 가면 처마밑을 잘 들여다 봅니다.
대흥사의 처마 밑에서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을 봅니다.
어느 목공과 화공의 솜씨가 녹아들었을테지요.

 


  
5  
   

절에 가면 지붕과 지붕이 그려내는 모습에 눈이 갑니다.
쭈욱 내려 긋는 지붕이 있는가 하면 끝을 치마처럼 살포시 든 지붕도 있죠.
그런 지붕들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그림이 참 좋습니다. 

 


  
6  
   

두륜사의 담장 앞에 서면 뒷산 기슭을 타고 내려오는
서걱거리는 바람 소리가 들리는 듯한 환청에 시달립니다.
아마도 처음 찾았던 2001년 가을의 각인이 큰 것은 아닐는지.

 


  
7  
   

두륜산 경내 마당에서 세월을 받아내고 있는 고목.
절에 가면 또 보게 되는 것이 경내의 나무와 사람들입니다.

한 여름 무더위 속에도 절을 찾는 사람들은 많다는 사실.
그 중엔 패셔너블한 블라우스와 적당히 짧은 치마 그리고
최신 유행을 보여주는 듯한 하이힐의 처자들도 없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참 좋게 보는 풍경입니다. (네, 저는 남자입니다. ^^)
 

 
 

8  
   


대흥사에는 서산대사의 부도가 있습니다.
담장 너머로 비석을 훑다 보니 안내문이 있더군요.
궁금하신 분은 안내문을 클릭하시면 읽으실 수 있습니다.

.


  
9  
   

절하면 떠오른다기보다 절 입구하면 떠오르는 풍경, 칡즙 파는 분들.
저는 풍경과 미관을 해친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고,
그분들의 생계, 서민들의 삶의 모습이 보여,
오히려 조금 숙연한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717 토 06:05 ... 06:15  사진선별
 2010 0901 수 10:40 ... 11:20  비프리박
2010 0901 수 14:30  예약발행

 
p.s.
제가 대흥사에 관해 작성한 포스트는 두편이 더 있군요.
-
http://befreepark.tistory.com/1070
- http://befreepark.tistory.com/1071
두편 모두 이번 포스트와 같은 날 방문한 흔적을 기록한 것이고요. 1편과 2편쯤 됩니다.
이 포스트가 3편에 해당되고 아직 못 다 한 이야기가 4편 타이틀을 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BubbleDay 2010.09.01 1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절에 가서 몇일 푹 쉬다 왔으면 좋겠네요~ ^^

  2. 2010.09.01 15: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끝이 살짝 들린 지붕 모습은 정말 볼수록 정감이 가요.
      이 포스트에 대비하여 실은 밋밋한 지붕과 대조될 때 더 그렇구요.
      (물론 밋밋한 지붕이라고 싫은 건 아닙니다만. ^^)

      아. 도편수. 그런 이름의 목공이 있었군요. 들어본 듯도. ^^

      예전에 기술이라는 것이 스승님 모시고 전수받는 방식이었죠. 도제관계.

      산사에 가면 보게 되는 걸로 한 포스트가 더 대흥사에 배정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삼. ^^

  3. BlogIcon 모르겐 2010.09.01 1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에 여수, 광양을 다녀왔는데~ 다음엔 해남도 꼭 가봐야겠네요.

  4. BlogIcon 어멍 2010.09.02 0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칡즙 파는 분에 대한 애정어린 시선이 공감이 가네요.
    역시 비프리님은 선천적으로 박애주의자십니다 그려...
    아무리 고담준론, 지고지순을 얘기하더라도 삶이 먼저지요. 비루하고 각박하더라도 말이죠.
    방망이 깍는 노인, 시디 굽는 노인도 다 살아야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2 0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저 서민들의 삶에 대해서 강남 땅부자들의 생각과는 반대에 서있을 뿐인데
      박애주의자씩이나 된다고 해주시니 이거 행복합니다.
      맞습니다. 고담준론 지고지순에 법치주의니 뭐니 해도 삶이 먼저입니다.
      서민들의 삶을 옥죄는 법은 그래서 법도 아니란 생각을 하는 편입니다.
      시디 굽는 노인은 상상이 되지만 방망이 깎는 노인은 어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