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8년 여름관광의 둘쨋날 첫 방문지였습니다. 한.국.대.나.무.박.물.관. (이름이 좀 압도합니다. ^^)
이곳도, 소쇄원과 더불어 이번 전북기행에서 전라남도인(!) 담양을 방문하게 된 데 일조했습니다.
대나무가 사람의 감성에 어필하는 그 무언가가 있지요. ^^
2005년도에 들렀던 곳인데 또 들렀습니다. 대나무의 고장 담양이잖아요. ^^


담양읍내 근처에 죽녹원이라고 대나무숲을 걸을 수 있는 야외 컨셉의 공원(?)이 있지요.
그곳에 비해 이곳은 실내에서 대나무로 만든 모든(!) 것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대나무로 만들 수 있는 것은 거의 다 전시되어 있습니다.
대나무로 만들 수 없는 것도(!) 대나무로 만들어 놓은 것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크학학.
그리고 박물관 건물 주변 조경도 잘 꾸며놨습니다. 더울 때가 아니라면 금상첨화입니다. ^^;;;
이거 무슨 제가 한국대나무박물관 홍보요원 같군요. (저, 아무 상관 없는 사람입니다...!)

공식명칭, 한국대나무박물관. 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 천변리 소재로 나옵니다.
무엇보다, 입장료가 안 비쌉니다. 성인 1인당 천원...! 그리고, 주차료가 없습니다. ^^;

두번째 방문해서였는지, 사진은 좀 덜 찍었군요.
사진을 많이 찍었던 2005년 방문시의 사진을 뒤적여서 따로 한번 더 포스트를 올리도록 하지요.
그땐 죽녹원도 들렀더랬습니다. 2005년의 죽녹원과 한국대나무박물관...! 포스트 예정(!)입니다. ^^
같은 곳에 대한 다른 시점 기록... 뭐 어떻겠습니까. 내맘대로 블로그의 좋은 점 아니겠습니까. 음하하.
대나무박물관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선도의 오우가 중에서 '죽'에 해당하는 것을 적어놨더군요.
자세히 보면 아시겠지만, 바탕이 대나무로 짠 거더라는...!!!
글씨를 좀 더 잘 썼더라면...! 하는 2%의 부족함이 있지만(!) 굿...!

 



첨엔 무슨 글자인가 했습니다. '대'는 읽히는데 옆의 글자는 뭔가...?
'대숲'이란 글자였습니다. '숲'이란 글자를 '대나무' 컨셉으로 쓴 것이더군요. ^^
" 대숲에 담겨 본다 / 너의 곧은 / 절개가 / 속빈 의미로 / 다가설 때
새소리 / 맑은 바람소리로 / 담양에 가득하구나 "

 



대나무로 만든 부채 가운데 가장 정교한 것이 아닌가 할만큼 잘 만들었더군요.
그리고 그 위에서 말 여덟마리가 달리고 있습니다. 8마리...! 세어 봤습니다. ^^;
이런 부채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 싶은데 가격이 장난 아니겠죠. 예술품인데. ㅋ

 



대나무로 소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중국산은 별로지만, 이 소는 중국산임에도(!) 정말 살아있는 듯 했습니다. -ㅁ-;

 



날려쓴 글자를 알아볼 순 없었습니다.
제가 정자체 한자라야 읽는 것 같습니다. 큿.
대 나무가 어딨냐구요?
종이가 그냥 한지가 아니라 대나무로 짠 종이(?)더군요. 크학.

 
 


박물관 밖에 나오면 대나무 '숲'은 아니고 숲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잘 다듬어 놨습니다만, 땡볕을 피할 수 있는 숲이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오. 이건 뭔가? 했습니다. 대나무로 조형물을 만든 것 같은데 말이죠.
커다란 키^^를 뒤집어 세워 놓은 것 같기도 했지만,
머리처럼 얹어놓은 것이... 나름 조형물 티를 내고 있습니다.

 



전체를 담아볼라고 해서 접사를 안 했는데요... 연꽃입니다.
연꽃한테는 땡볕이 좋지요? 저희는 더웠지만, 그래서인지 연꽃은 자태가 아름답더군요.
요것도 대나무박물관에서 신경쓴 컨셉의 조경인 것 같았습니다.

 
대나무박물관의 정말 일부만을(!) 카메라에 담은 것 같습니다.
제가 주로... 카메라에 담는 것이 눈에 담는 것의 수백분의 일인 편이지만...
대나무박물관은 좀 더 심한 편입니다. 수천분의 일...? 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대나무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거나, 대나무와 관련한 모든 것을 보고 싶은 분은 한번 가보심이 좋을 듯.
애들 델꾸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한국'(!)대나무박물관이라고 할만하다는 생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009 목 22:10 ... 22: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니그 2008.10.09 23: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죽마놀이체험은없었나요?
    아이들에게좋을것같은데=ㅅ=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0 0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것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없었던 것 같기도 하고...
      제 관심영역 밖의 일이다 보니... ㅋ

  2. BlogIcon jjoa 2008.10.10 0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담양이라..스쳐만 갔지 실제 발을 디디지 못했던 곳입니다.
    여기저기서 보면 참 멋진 곳을 많이 소개해 주시던데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ㅎㅎ
    갈데는 많고 아니..가 봐야 할데는 많은데 이젠 몸이 영~~...ㅎㅎ
    그래도 마음은 청춘인데 말입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0 15: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담양이 사실 강력하게 뭔가를 끌고 그러는 곳은 아닙지요. ^^
      그치만 한번 발을 담그면 두번 찾게 된다는... ㅋ
      가깝기만 하다면 또 가보고 싶은 곳이라는... ㅋ.F
      가볼 곳은 많은데 몸도 영~ 시간도 영~ 돈도 영~
      그렇네요. 마음은 청춘이고 펄펄인데 말입니다. ^^

  3.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0.10 0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덕분에 구경 잘 했습니다. ^ ^

  4. BlogIcon HSoo 2008.10.10 06: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어릴때는 대나무를 참 좋아했더래요...왜냐면 숨기 좋은 곳이기도 했거등요...ㅎ
    한국대나무박물관....좀 압도적인가요...그렇군요,,,,ㅎ
    담양 하면 대나무가 떠오릅니다..아주 큰 대나무..그런거 말이죠..
    장쯔이가 나왔던 연인의 그 대나무밭같은곳이요...뭔가 운치있어 보이는..그런곳...ㅎ
    정말 대나무가 많던가요?....

    우리아파트 단지 사이에도 대나무가 몇십주 심어놨는대 영 부실하더라구요..
    자리잡은 대나무도 있고 자릴 못잡고 죽어가는 나무도 있고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도회지 이미지랑은 영 잘 매치가 되지 않아요..음..외래어의 사용입니다...조화라고 해야..
    암튼..이런거 저런거 신경쓰면 그냥 머리가 좀 아프니 전 그냥 편하게 외래어 사용도 하겠습니다..ㅎ
    한여름에 깔고 누워있는 대나무발이 있는대..한쪽 귀퉁이에 중국산이라고 적혀있더군요.
    연인을 보면 중국에 대나무가 많긴 한가요?

    윤선도의 오우가...저런 글씨체는 뭐라고 하나요?..
    저 어릴때도 대나무를 이용해 뭘 만드시는 할아버지들을 흔히 봤습니다만 근래에 들어서
    일회용 바구니나 프라스틱 재품을 쓰는 분들이 더 많아요...편하니까.....ㅎ
    중국산 대나무는 방부제 처리를 많이 해서 몸에 아주 해롭다는 기사를 본적도 있는대..
    암튼...중국 오랑케..나쁜짓은 모두 골라하는것 같어요...^^

    저 대나무 조형물을 보니...해뜨고 해지는 마을에 있던 거대 사람 조형물이 문득 생각났어요.
    그때 보고는 "뭐 저런 큰 조형물을 바다에 새웠놨삼"했는대..고것이 대나무로 만든거였다는 말을
    들었던거 같습니다...월매나 많은 나무를 들여 만들었을까 하고 생각했더랬습니다....^^
    전 대나무로 만든 연살로 연을 날리던 기억만 있습니다...
    살을 최대한 얇게 만들어야 연이 최고로 잘 날라간다는거 아닙니까...요즘은 조립된 재품이 나오지만
    저 어릴때만 해도 연이나 팽이 등은 직접 만들어서 날리고 치고 그랬지요....ㅎ
    이렇게 예기하면 제 나이가 50은 넘은줄 아시는 분들이 꽤 있더라구요...^^
    저희 시골동네가 전국 8대오지의 주변에 있거등요..아주 깡촌중에 깡촌이지요...
    지금도 휴대전화가 불통되는 곳입니다...가끔은 터집니다만..언덕에 올라가야 겨우통화 되는곳입니다.
    암튼...그때 주변사물을 최대한 활용하며 살아야 했다는...대나무가 참으로 많은 용도로 사용되었드래요.
    그래서 주변에 대나무밭이 몇군대 됩니다...어릴때는 들어가지 못하게 했지요..
    대나무 자른곳이 표족하니 혹 들어갔다가 넘어지면 치명적인 상처를 입기 떄문이라고...^^

    횡설수설...앞뒤 없이 쓰는 댓글...읽어주는 비프리박님도 대단대단....ㅎㅎ
    오늘 하루도 즐거우시구요...힘내삼!!!!!!!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0 17: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나무.
      맞습니다. 영화 연인도 떠오르고, 주윤발 나온 영화 그거 뭐였죠? 헐리우드에서 제작된 것.
      그 영화도 떠오릅니다. 동양적인 색채를 잘 드러낸 영화 같구요.
      어린 시절 대나무를 구경하지 못하는 동네에 살았어서, 대나무에 대한 추억은 없군요.
      희수님은 축복 받은...! 크.

      대나무 박물관.
      대나무가 많다기 보다는 대나무로 만들 수 있는 것이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런 것까지 대나무로 만드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 ㅋ.F

      아파트 단지내에 대나무를 심는 경우도 가끔은 봅니다만, 희수님네가...? ^^
      대나무 발은 저희도 여름에 좀 깔아놓는데, 저희는 made in vietnam이라던가. 크.
      중국산 대나무 제품이 몸에 좀 해롭긴 한가 보군요. 방부처리가 장난이 아니라니... ㅋ
      중국 오랑캐...! 하핫. 걔네들은 자기네가 중화고, 우리는 동쪽 오랑캐라 했지요. -ㅁ-;

      오우가를 적은 글씨체는 흠흠... 뭐라 알기가 힘들었고요.
      그냥 어떤 사람이 마음 끌리는 대로 적은 필체가 아닐까 했습니다. ^^

      아. 대나무를 이용해서 연살을 만들어 연 날린 기억은 저도 있군요. 하핫.
      아버지가 만들어주신 연이었는데... 한번에 균형이 맞지는 않았던 기억이... 큭.
      맞아요. 살을 얇게 만들어야... 그리고 대나무의 가죽(?) 부분을 이용해야... 좋지요.
      팽이를 직접 만들어 치는 아이들이 친구로 있었습니다.
      저는 팽이에는 별로 흥이 안 돋더라구요. 크.
      음. 제 나이로 미루어 희수님이 50을 넘었다고 단정짓기는 힘든데요?
      경험으로 미루어, 저랑 비슷한 연배이시리라 생각됩니다.
      지역이 좀 오지일 수 있긴 하네요. 하핫. 저도 초등학교까지는 시골에서... 하하핫.
      휴대폰이 불통이 되는군요. 좀 심하단 생각이 들지만, 통신회사가 심한 거지요.
      독도에서도 터진다면서, 시골이라고, 오지라고 안 터지면 말이 안되는 겁니다. 으르렁.

      횡설수설이라뇨...! 버럭.
      겸손이 심하신 거 아임미까.
      오타까지 다 챙겨 읽어주는 제가 대단하다 생각해주시니 감사감사~~~! ^^

      열근하셨을 거 같구요. 퇴근하셔요.
      낼 아침에 뵙지요. ^^ 아니, 새벽에... 크.

  5. please 2008.10.10 22: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나무숲은 무협 영화에서 자주 써먹는 장소중 하나죠.
    물론 무협 영화 뿐만 아니라 많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선호하기도 하구요.
    이젠 너무 써먹어서 오히려 평범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요.
    그만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곳이라는 거겠죠.
    대나무가 빽빽히 들어차 있는 곳을 거닐다 보면 정말 대나무 사이사이로 바람처럼 지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좋은 곳을 다녀오셨군요.
    비프리박님의 사진으로 보는 느낌만으로도 시원한 느낌이 드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1 0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협영화가 동양이 배경이다 보니, 동양적인 대나무숲을 잘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서적인 면에서 대나무숲은 사람에게 뭔가 정서적 안정을 주는 면도 있기에
      매체에서 자주 활용하는 것 같습니다. 아. 그렇다 보니 좀 평범한 느낌이...? 큿.

      대나무 숲에선 정말이지 바람은 항상 연상되는 것 같습니다.
      흔들리는 대나무 숲. 지나는 바람. 감성자극 1000%...!

      자꾸 눈에 선한 대나무 숲.
      시간되면 살짝 적은 죽녹원이란 곳을 다시 한번 가고 싶네요.
      이번 여름엔 못 갔거든요. 핫.

  6. 2010.09.02 16: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2 1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러질지언정 꺾이지 않겠다는 절개. 그게 그리운 시절이어서
      대나무가 더 각광을 받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예전에는 많이 귀했던 대나무가 요즘 이렇게(?) 많이 흔해져서
      다행이라면 다행이지요. 대나무 제품도 흔해졌고. ^^

      댓잎이 서걱서걱 대는 소리, 푸른 잎이 차르르 부딪는 소리, ...
      그런 게 그리운 한여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다행히. ^^

  7. BlogIcon 버그하우스 2010.09.02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학생일때 갔던 곳인데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한번 더 찾아가야 할 것 같아요...ㅠ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8. chloe 2011.02.26 23: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담양 갔다왔는데 여기는 못가봤네요. 이런데 있는 줄 알았다면 가봤을 텐데요!
    저는 고등학교 동창이랑 갔었는데, 메타세콰이어 길에서 자전거 타고 죽녹원가고 제림?가고 떡갈비 먹고 왔네요 ㅋㅋ 여름에 갔었는데, 겨울에 다시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드는 곳이였어요!
    포스트 잘읽었습니다!

    • chloe 2011.02.26 23:38 | Address | Modify/Delete

      bestar28@naver.com 입니다. 초대장 부탁드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04: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메타세콰이어길. 유명한 메타세콰이어길도 있고
      순창에서 넘어오면서 시작되는 길이 온통 메타세과이어길이더라구요.
      아주 좋죠. 차를 갖고 다니다 보니
      지나면서 봤을 뿐 사진을 찍은 게 없단. ^^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