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봄은 꽃으로 말을 걸어옵니다. 봄은 꽃으로 지금이 봄임을 각인시킵니다.
날씨는 변덕을 부리지만, 그로 인해 개화일자는 다르지만 꽃은 핍니다.
밤이 지나면 새벽이 오듯이,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아침이 오듯.

앞서 산책 겸 출사를 나간 것이 2주전입니다. 출근길의 꽃들은 모습을 바꿉니다.
변신하는 꽃과 식물들의 유혹을 못 이기고서, 없는 틈을 만들어(!)^^ 산책 겸 출사를 나섭니다.
4월 8일(목)에 이은 4월 22일(목)의 봄꽃 사진 출사라고 이름붙일 수 있겠습니다. ^^

이날 찍은 봄꽃 사진의 장수가 좀 되고, 꽃의 종류도 좀 되다 보니, 나누어 올릴랍니다.
이번 포스트에는 목련, 백목련과 자목련을 담아봅니다. 영어로는 magnolia, 한자로는 木蓮이군요. 한자를 직역하면 '나무에 피는 연꽃' 쯤 되겠습니다. 뜻을 새겨 적고 보니 그럴 듯 합니다.

저희가 사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찍은 사진도 있고 단지를 벗어나 인근 동네의 주택가를 걸으며 사진을 찍기도 했습니다. 목련만 담은 이번 포스트는 모두 단지 밖에서 찍은 사진들로만 구성되었습니다만. ^^


사진은 캐논 50D 바디에 캐논 17-85mm(ef-s is usm)렌즈를 마운트하여 찍었습니다.
후보정은 하지 않았으며 포스팅을 위해 리사이징만 했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하얀 목련(백목련), 자주색 목련(자목련). 산책 겸 출사, 봄꽃 사진 (2010 04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하얀 꽃이 핀 목련나무
   


 


  
2  

하얀 목련
   


 


  
3  

흰 목련
   


 


  
4  

백목련
   


 


  
5  

활짝 핀 자목련
   


 


  
6  

자목련
   


 


  
7  

자주빛 목련
   


 


  
8  

자주색 목련
   


 

 


별도의 소감을 적지 않았습니다. 꽃의 아름다움을 말로 적기가 어렵습니다.
당신의 느낌과 제 느낌은 같을 겁니다. 오심즉여심(吾心卽汝心). ^^


시간이 없을 때 멀리 여행은 못 가더라도 가까이 동네를 산책하는 것은 권할만 합니다.
아무리 시간이 없다지만 이리저리 틈을 만들자면 대략 한시간을 못 내려구요. 그쵸?



사진마다 적은 제목은 재미를 위해 달리 적은 것일 뿐 의미하는 바가 다르지 않습니다.
제가 밋밋한 걸 싫어하다 보니 사진마다 이름에 변주를 주었음을 이해해주시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을 다른 분에게 권하고 싶으시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424 토 01:30 ... 02:10  비프리박
2010 0424 토 09:00  예약발행

 
p.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