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거나 일이 바쁘거나. 결국 벚꽃축제는 아무데도 못 갔습니다.
멀리 못 갈 때 동네, 아파트단지, 가까운 곳에서라도 구경을 할 수 있으면 다행입니다.
이렇게라도 숨통을 틔어주지 않으면 삶은 질식합니다. '삶은 달걀'이 됩니다. ^^


언젠가부터 벚꽃에서 일본 이미지가 퇴색된 것 같습니다. 어떠랴 싶습니다.
우리에겐 지울 수 없는 쓰린 역사가 있지만, 꽃에는 원래 민족도 국가도 없죠.
쓰라린 역사를 잊을 순 없지만 벚꽃은 이제 꽃으로 즐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저런 생각 다 접어두고, 이런 저런 바쁜 일 당기거나 미루고서,
꿩 대신 닭, 벚꽃축제 대신 동네 벚꽃사진 출사를 나섰습니다. 4월 22일.
앞서 올린 백목련, 자목련 찍은 날 함께 포획한^^ 벚꽃입니다. (→ 목련 포스트)



※ 캐논 50D에 canon 17-85mm 렌즈를 물렸고, 사진은 후보정없이 리사이즈만 했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벚꽃축제는 아무데도 못 가, 동네로 떠나본 벚꽃사진 출사를. (2010 04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눈이 내렸나. 벚꽃잎은 눈으로 진다.
 


  
2  
   


팝콘과 겹쳐보이는 벚꽃송이는 주렁주렁 포도송이를 연상시킨다. 
 


    
3  
   


우리 눈과 기억에 벚꽃은 분홍과 하양으로 각인된다. 
 


    
4  
   


정녕 벚꽃은 거봉 포도송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5  
   

벚꽃은 무리지어 핀다. 외로워서? 아직 추워서? 
 


  
6  
   

바람에도 버티는 외유내강의 벚꽃잎은 비칠만큼 얇다.
 


  
7  
   


봄을 알리는 벚꽃은 봄을 이기지 못한다. 
봄이면 벚꽃은 어김없이 세상으로 나와야 한다.

 


  

어린 시절 봄은 개나리로 오고 진달래로 왔는데 세월의 간격이 벌어지는 동안
봄은 매화로 오고 봄은 벚꽃으로 오게 되었나 봅니다.
언젠가부터 봄 하면 매화와 벚꽃을 연상하게 되었습니다.
눈이 시린 개나리와 진달래가 지천으로 널린 모습이 그래서 조금은 그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429 목 09:40 ... 10:40  비프리박
2010 0429 목 15:00  예약발행

 

p.s.

목련꽃과 벚꽃을 카메라에, 눈에, 마음에 담았던 이날 찍은 봄꽃사진이 좀 더 있군요.
포스트로 올리는 걸 4월말은 넘기고 싶지 않았는데 한두개 포스트를 더 올리려면
결국 5월초까지 가게 될 것 같습니다. 미친 날씨, 겨울을 연상시키는 4월 날씨라서
조금은 다행입니다. ^^; 물론, 봄은 봄다워야 합니다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 레 카 2010.04.29 1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게 말이죠..뭐든 다워야 좋은데 ..아 어제밤엔 춥더군요 ㄷㄷㄷㄷㄷ

  2. BlogIcon G-Kyu 2010.04.29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벚꽃이 정말 예쁘네요~!
    올해는 추워서 벚꽃놀이 중 더웠던 기억보다 쌀쌀했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도 벚꽃이 핀 걸 보면 봄은 봄이었나봐요!
    ^^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30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는 개화날짜들이 다 엇박자를 타고 있는 거 같습니다.
      날씨가 꽃들을 교란시키고 있는 것이죠.
      그럼에도 꽃들이 결국은 피는 걸 보면 자연의 섭리가 참 무서운. 그쵸?

      맞습니다. 벚꽃 피는 걸 보면 봄은 봄입니다.
      아침 저녁으로 겨울 날씨에 귀가 시려워도 말이죠.

  3. 2010.04.30 04: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30 2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색, 이라고 표현해주니 이거 괜히 으쓱. ^^
      느낌을 그냥 적어. 사진 찍을 때의 느낌 그리고 포스트 올리면서의 느낌.
      이런 사진들에는 나도 모르게 시적인 표현을 하고 있더란.
      어릴 적부터 문학소년이었던 티를 팍팍? ^^

      나도 예전에 함께 여의도 갔던 기억 남.
      그치, 지금 가면 올빼미 브로콜리는 안 졸텐데. 핫.

      아. 다음주에 방송 나오는구나?
      한번 챙겨보고^^ 리뷰를 올려볼까? 하핫.
      언니야^^는 드라마를 잘 안 챙겨본다지, 아마.
      판타지와 애니와 만화책에 푹 빠져 지냄. 큭.

      흠흠. 이 호칭 맘에 듦. 진작 이랬어야? 하하핫.

  4. BlogIcon sephia 2010.04.30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저 벚꽃의 비밀을 아신다면... 후...

  5. BlogIcon sephia 2010.04.30 2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벚꽃 축제가 가장 활성화 되어 있는 곳이 경남 진해인데, 이 지역은 원래 일제가 해군기지로 쓰기 위해 지금처럼 만든 겁니다.(그 위치는 현재의 진해 구항. 속천항이라 불리는 방면입니다. 현 해군교육사 자리 방면이고 진해기지사령부 방면도 아마 일제가 썼을 겁니다.)

    그래서인지 진해의 북원로터리나 중원로터리, 남원로터리를 보시면 팔방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이는 구 일본 해군의 깃발(현 일본 해상자위대의 깃발은 이것을 약간 수정함)에서 따오고 해군 기지를 중심으로 벚꽃을 많이 심었습니다. 현재 진해시는 일본 히로시마 현의 구레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데 놀랍게도 일본 해군의 중심지가 바로 이곳입니다. orz

    그리고 일제는 창경궁을 창경원으로 만들면서 이곳에도 벚꽃을 많이 심었는데 이것이 해방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확산됩니다.

    사실 벚꽃 자체가 일제의 상징이기도 해서리.... 기피하시는 분들도 있죠. 그런데 사람들이 이걸 잘 모르니...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30 2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체적으로는 아니지만 적어주신 내용이랑 엇비슷한 내용을
      조정래의 소설에서 non-fiction처럼 읽은 기억이 납니다.
      결국 저는 그 '비밀'을 알고 있었던. 핫.
      그래서 포스트 서두에 저렇게 적었던 겁니다.

      좀더 멀리까지 거슬러 올라가자면
      최근에 읽은 칼의 노래에서 벚꽃에 관한 안 좋은 사연을 접했습니다.
      김훈 아니 충무공을 통해서 말이죠.

      이래저래 쓰린 과거사가 서린 꽃이지만
      꽃에는 국적이 있는 것이 아니니. 그쵸?

  6. BlogIcon mingsss 2010.04.30 2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Tip /
    벚꽃같이 *새하얀* 밝은 대상이 피사체일 경우에는
    노출을 오버로 해서 찍으시는게 훨씬 예쁘게 나와요.
    카메라가 지향하는(?) 사진 화면의 밝기에 비해
    벚꽃의 경우 더 밝은 색상이잖아요 'ㅂ'
    그래서 상대적으로 '더 밝게 찎어줘' 라고 해야만 제대로된 색이 찍힌다는... ㅎㅎ
    (반대로 어두운 화강암 돌하르방 같은 것이 피사체일 경우 살짝 언더로 찍어야 더 찐하고 근엄하게 나오겠죠 ㅎ_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1 0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언 감사. ^^
      새하얀 피사체를 찍을 때 나는 고민 거리가
      뒷배경이 밝을 때라지.
      뒷배경이 어두우면 그래도 나은데
      뒷배경마저 밝으면 피사체가 죽어보여서.
      근데 언더와 오버가 뭐지? 긁적긁적.

  7.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5.03 00: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워낙 이상한 날씨 덕에 올해는 벚꽃을 그야말로 잠깐~ 잠깐 봤습니다. 쩝~
    늦게 왔어요~ 죄송 바로 오려고 했는데...
    어째든 백 걸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3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벚꽃을 잠깐 본 축에 속합니다.
      그래도 시간을 내서 좀 집중적으로(?) 들여다 봐서 그게 다행일 뿐. ^^
      트랙백이야, 늦은들, 못보내신들, 어떻습니까. 부담 갖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