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회가 먹고 싶어집니다. 동네 횟집에서 뜨는 회 말고요. 바다 냄새가 좀 나는 곳에서 먹는 회가 먹고 싶네요. 현실에서 충족되지 않는 욕망은 앨범을 꺼내 들추어 보면서라도 만족시켜야죠. 지난 3월 초의 부산 나들이 때 들렀던 기장 방우횟집에서의 회와 매운탕 기억이 났습니다.

기장에 있지 않고^^ 부산 시내에 있는 <기장 방우횟집>은, 소위 스끼다시가 아닌 회로 승부하는 집이라 부르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양으로 승부한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회로 승부하는 집 맞습니다. 모듬회 3만원짜리를 먹고 2만원짜리를 긴급추가했던 기억이 각인처럼 남아있네요.

기장방우횟집 주소는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3동 638-35로 확인됩니다. 연락처 051-581-4346.
주차는 가게 앞 유료주차장에 하면 됩니다. 횟집 출입문 앞이 비어있다면 거기에 주차를 해도 되겠죠. 저희가 갔을 때는 사장님이 나오셔서 뒤를 봐주신 기억이.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부산여행추천 맛집, 기장방우횟집. 두툼한 회와 매운탕이 일품. (2010 030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모듬회 3만원 어치.
두툼은 하다. 신선도 하다. 하지만 이게 3만원 어치? 라는 생각이 엄습한다.
게다가, 하루의 여행을 마치는 허기 앞에선 많다 할 수 없는 양이다.

 


  
2  
   

당겨 잡은 모듬회.
생선의 결이 제대로 살아있다.
양으로 승부한다기 보다는 질로 승부한다고 해야할지도.
제 기억으로, 순서는 뒤섞였을지 몰라도 광어, 숭어, 우럭, 도미, 그랬던 것 듯.
혹시 순서별로 정확한 생선명 알려주실 분은 언제든지. ^^

 


  
3  
   
 
참신한 구성의 쌈 야채.
보통의 횟집에서 만나게 되는 상추와 깻잎이 아닌 구성.
배추속과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채소가 이색적.
개인적으로 배추속이 회와 참 잘 어울리더란.
 


  
4  
   

회를 먹을 때 가장 선호하는 참기름 쌈장.
나는 연겨자를 푼 간장이나 초장보다 참기름 쌈장이 땡긴다.
 


  
5  
 

결국 모듬회를 추가! (2만원 어치)
먼저 시킨 3만원짜리 모듬회보다 많아 보이는 건 나만의 착각?
추가 주문을 해서 사장님이 많이 담아 주셨을 수도.

앞서와 마찬가지로 좀 당겨 잡아본다.
두툼한 것도 마음에 들고 신선한 것도 맘에 들지만
무엇보다 횟감의 결이 제대로 살아있다.


  


  
6  
   

기대와 상상을 초월한 매운탕. (추가 비용 없음.)
회가 양이 좀 적다는 첫 인상을 완전히 압도해버리는 매운탕.
양도 양이지만 길쭉길쭉하게 썬 두부도 탕과 너무 잘 어울리고
국물 맛이 정말 예술이다. 지금, 또 먹고 싶어진다.
 

  
7  
   
 

공기밥 주문시 딸려 나오는 밑반찬.
김치가 식당 김치 같지 않다는 강렬한 인상을 주고
나머지 세 가지 반찬도 맛이나 간이 괜찮다.
 


  
8  
   


매운탕 속의 왕건이들! ^^
통통한 (아마도 광어에서 나온?) 토실토실한 알도 구경하고
등뼈에 붙은 두툼한 살코기도 맛본다.

매운탕 안 먹었으면 정말 섭했을 뻔!
 


  
9  
   

폭풍이 휩쓸고 지나간, 아니, 두 사람이 비운 매운탕.
그 많던 양을? 맛이 있어서라고 봐주시길. ^^a
1일 2식하는 여행의 저녁 만찬이어서라고 생각해주시길. ^^
회도 회지만, 매운탕 때문에 또 가고 싶은 곳!
 


  

포스트 작성하면서 침을 여러번 삼켰습니다.
맛집 포스트 작성하면서 사진만으로 입에 침 고이기 쉽지 않은데 ^^;
기장방우횟집, 이거, 다음에 부산 가면 꼭 다시 들러야겠습니다. -.-;;;
아니, 이 횟집을 가기 위해서라도 부산엘 꼭 가야겠습니다. 저 매운탕 땜에. 으으.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417 토 00:50 ... 01:50  비프리박
2010 0417 토 09:0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