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앞서 올린 포스팅의 봉정사와 같은 날 방문한 병산서원입니다.
아마도 병산서원은 이번까지 세번인가 네번인가 방문한 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한번은 여름에~ 나머지는 모두 가을에 방문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번은 저의 또다른 부모님이신 장인 장모 모시고 나들이 간 것이었고
안동을 갔으니 병산서원은 당연히 들러야 된다는 생각을 했지요. 다행히 두분은 처음이라시더군요. ^^
들렀던 그날은 왜 그리도 하루살이인지 날파리인지...가 달려들던지~ 손으로 후친 기억이 납니다. ㅋ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병산동 소재라고 되어있는데요. 하회마을 반대편으로 돌아가야하지요.
병산서원은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더군요. 이 곳인데요. →
http://hahoe2.andong.com/ 
방문전 한번 둘러보시면 도움이 될 것 같고, 그냥 온라인으로만 한번 둘러보아도 선조의 숨결을... ㅋ


   ▩ 경상북도 안동 병산서원 - 장인 장모 모시고 나선 나들이. (2007. 1104) ▩


병산서원 방문해서는, 주로 가장 경치 좋은... 아니 좋은 경치를 볼 수 있는 '만대루'에 앉아서
경치를 눈에 담으면서... 그중 선명한 인상을 주는 것들을~ 사진으로 찍은 것 같습니다.
이런 좋은 경치에서 책을 벗삼아 산들바람을 맞으면서 풍류를 즐긴다면... 무릉도원이 따로 없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또렷합니다. 방문할 때마다 하게 되는 생각인 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대루에서 내다본 입구쪽 풍경. 단풍도 장난 아니지만 고풍스러움이 느껴지지요. ^^
아, 만대루는 신발을 벗고 들어갈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문화재는 이래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플래쉬가 터진 사진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앞서 올린 봉정사 편에서도 그랬지만, 플래쉬가 터졌을 때~ 안 터졌을 때...
사뭇 다른, 묘한 분위기 연출이 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쪽을 바라보던 눈을 좀 더 들어봤습니다.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을 가을에 방문하면...
가장 선명한 인상을 남기는 노오란 은행나무가 또렷하군요.
앞산의 단풍도 장난 아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대루에서 눈을 뒤로 돌려 봤습니다.
병산서원이라고 현판을 걸고 있는 '입교당'이 눈에 들어옵니다.
입교당, 아마 맞을 겁니다. 방금 홈페이지에서 확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제가 좋아하는 사진구도 컨셉의 하나.
참 이상하게 저는 대한민국 건축물의 처마끝이 하늘과 명암대비 되어
주변배경과 흑백 느낌의 인상을 선사할 때 뻑(?) 가는 듯 합니다.
사람의 감성에 호소하는 그 무언가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며 되돌아본 만대루입니다. 한자로는 晩對樓라고 쓰고 있더군요.
저도 한자를 조금은 하는데~ 의미가 잘 다가오지 않더군요.
만대루의 취지에 비추어 晩對樓가 어떤 의미로 붙여진 이름인지...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나오다가 이채로와서 담아본 이름모를 꽃입니다.
봉정사 입구의 노란 국화이 이채로움만큼 이채롭다는 생각이 들었던 기억이 있군요.
포커스를 수동조절한다고 해봤는데... 결국은~
꽃 아래의 나뭇가지가 가장 선명하게 나왔군요.


2008 0503 토 09:30 ... 09:55 비프리박
사진리사이즈&로딩은 사무실, 전날밤

p.s.1
예전에 올린 안동여행후기가 있군요.
그 중에 가장 선명한 기억을 남기는 게 있네요... →
[ 안동의 열매,들꽃,풀벌레 ]

p.s.2
당분간 공지글의 형식으로 목록보기 최상위에 올려두겠습니다. [ 2010 0418 일 19:10 ]
( 원제는 "경상북도 안동 병산서원 (2007. 1104)"이었음. )
[ 2010 0502 일 23:00 ]에 최상위에서 내립니다, 다시 원래의 날짜로 되돌아갈지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