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처가에 들렀습니다. 거의 한달만... -.-; 인 것 같군요.
지난 어버이날 끼고 뵈러 갔었으니, 거의 한달만... -.-+ 맞습니다. 지척인데 말이죠. -.-;;;
바쁘단 이유로... 죄짓고 산단 생각... 합니다. OTL

처가에선 농사를 지으시니, 상추를 비롯한 채소는 따로 사지 않아도 되고... ^^
식구들을 생각해서... 집근처 국내산(!) 전문점에서 목살을 몇 근 샀습니다.
삽겹살은 이미 100g당 2000원을 넘은지 오래...고, 목살도 이제~ 1500원선...이더군요. ㅎㄷㄷ -..-;;;

어쨌든... 이럭저럭 세팅도 끝나고... 마당에서 처가 식구들과 식사를 시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에서 상추를 좀 뜯어왔습니다. 그외 채소도 좀 뜯어오구요.
사각사각거림이 예술입니다. 흠... 처가 마당에서 고기 구워 먹으면 저는...
고기에 대한 기억보다 채소의 이 사각거림의 기억이 더 선명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뭐라고 하더라... 어쨌든 여기다, 번개탄 가져다가 불도 붙이고
솥뚜껑도 얹어 기름 쫙 빠지게 하고... 고기를 구우니, 냄새만으로도 군침이 꼴깍~! O..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장고에서 묵은배추 김치를 비롯해서 온갖 김치류를 꺼내 놓으니 이런 궁합이 없군요.
글 올리는 지금... 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꼴깍 거립니다. 쓰읍~! (침 좀 닦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나 제 옆의 "이 사람"이나 술을 거의 하지 않는데...
장인어른이 맥주를 꺼내오시네요. 소주도요. 많이 반가우셨던 모양입니다.
또 죄책감 비슷한 걸 느낍니다. ㅠ.ㅠ 흠... 더 자주 뵈러 와야된단 생각을 합니다.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1
흰색 꽃이... 아마 "이 사람"은 이름을 알 것도 같은데, 한번 물어봐야겠군요.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2
아직 꽃이 피기 전인 것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3
아, 얘는... 이름을 압니다. 보리수라고 하는 것 같던데 맞을 겁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4
역시 이름 모를...은 아니고 콩이죠? 잘 익어가고 있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5
포커스가 잘 맞아줬군요. 그냥 자동 초접사 기능을 이용해서 찍는데요...
그것도 잘 맞고 안 맞고 그러다라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주변의 이름 모를 꽃과 식물들 6
이건 정말 익숙한 꽃인데... 많이 봤는데...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나름 잡아본 하늘 컨셉... 1
하늘은 정말 파랗더군요. 흠냐~ 매일 이런 하늘 보며 살고 싶다고~~~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나름 잡아본 하늘 컨셉... 2
가로지른 전선도, 제 눈에는 의미있어 보였습니다. ^^
없으면 왠지 허전할 듯한 그런 기분요. 시골 느낌을 팍팍 주는... ^^



2008 0606 금 09:05 ... 09: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